며칠 전, 친구와 함께 <위대한 쇼맨>을 봤다.

오랜만에 개봉관에서 보는 영화라 아무거나 볼 수는 없는 것 같고, 뮤지컬 영화야 못해도 기본은 하니까 후회 없는 선택을 위해 선택한 영화다.

과연 후회하지 않았다.

노래도 좋고, 포퍼먼스도 좋고 무엇보다 장면 전환이 인상적이다.

러닝 타임이 100분 정도 되는데 그 시간이 전혀 지루하지 않다.

 

쇼 기획자 바넘의 일대기를 뮤지컬 영화로 만들었다는데 

아무래도 인물에 관해서는 스크린에 다 담기에는 역부족 같고 

그를 다룬 책을 읽어보는 게 좋을 것 같다.

마침 개봉에 맞춰 책으로도 나와 있다.

 

그동안은 나도 도덕적으로 타락한 등장인물을 보는 것에 익숙해서일까?

주인공이 믿기지 않을만큼 도덕적으로 너무 깨끗하다. 특히 여자 문제에.

사람 상대하는 직업인데 이렇게 깨끗해도 되나 싶을 정도다.

 

하긴, 뮤지컬 영화 아닌가?

뮤지컬 영화치고 지저분하고 질척대는 영화가 거의 없지 아마.

노래와 포퍼먼스 보여주기도 바쁜데 질척대는 걸 보여주는 건 좀 아닌 것 같긴하다.

 

그런 것도 그런 거지만 주인공은 육체적으로 특이한 사람을 쇼에 적극 활용했다.

그런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도덕적인 흠을 보여선 안 되지 않을까?

물론 유혹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그것을 과감하게 물리친다.

영화는 바넘이 꽤 괜찮은 인물로 나오는데

실제로도 그랬을지 책과 대조가 필요해 보해 보인다.

 

바넘이 19세기 인물이다.

벌써 그 시대에 쇼 기획자가 있었다는 게 좀 놀랍다.

책 소개를 보면, 언론 플레이의 귀재, 노이즈 마케팅의 원조만으로는
지상 최대의 쇼맨 P. T. 바넘을 제대로 설명할 수 없다고 나와 있다.

그의 이름을 딴 바넘 효과란 심리학 용어도 있는데,

보편적으로 적용되는 성격 특성을 자신의 성격과 일치한다고 믿으려는 현상을 일컫는 말이다.

이 정도라면 이 사람이 대중에게 미쳤을 영향력은 상당했던 것으로 보여진다.

아무래도 책이 더 흥미로울 것 같다.

나중에 기회되면 읽어 봐야지.

 

영화가 얼핏 <물랑루즈>와 <타이타닉>을 섞어 놓은 분위기다. 

괜찮은 영화라고 생각한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연 2018-01-01 20: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영화 다들 좋다고 하네요...
챙겨 봐야겠슴다^^

stella.K 2018-01-02 12:08   좋아요 0 | URL
네. 적어도 돈 아깝다는 말은 안 해도 좋으리만큼.^^

서니데이 2018-01-01 21: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 나라에서는 스타워즈가 4위이고 이 영화가 3위라고 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조금 신기했는데, 바넘효과의 바넘이 나오는 영화라니까 궁금해집니다.
stella.K님, 새해 첫 날 잘 보내셨나요.
따뜻하고 좋은 저녁시간 보내세요.^^

stella.K 2018-01-02 12:11   좋아요 1 | URL
원래는 <신과 함께>를 보려고 했는데
의외로 별로라고 해서.
그런데도 이 영화가 1위고, <강철비>가 2윈가 그럴 걸요?
전 이제 한국 영화 그냥 고만고만한 것 같던데
젊은이들은 아직도 좋아하는가 봅니다.^^

cyrus 2018-01-01 22: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넘의 자서전이 나왔군요. 바넘의 업적을 소개한 강준만 씨의 책과 같이 읽으면 되겠어요. ^^

stella.K 2018-01-02 12:13   좋아요 0 | URL
아, 그래? 강준만 씨 뭐라고 썼는지 궁금하네.
난 책 볼 생각이 없었거든. 근데 리뷰 쓰다 보니까
읽고 싶어지더라. 그런데 6백 페이지가 넘더라.ㅠ

후애(厚愛) 2018-01-02 19: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저 영화 봐야겠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stella.K 2018-01-03 13:14   좋아요 0 | URL
아, 제주도 여행은 잘 다녀 오셨습니까?

후애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cyrus 2018-01-03 22: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이소오님과 누님이 나눈 댓글 대화 봤어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특히 무릎! ^^

새해 분위기가 평소와 같다고 느껴서 그런지 새해 인사를 하지 않게 되요. 그러니 서운하게 생각하지 않으셨으면 해요. 요즘 들어 온라인 관계도 관태기를 느끼고 있어요. 몇 년 전에는 새해 인사를 먼저 했었는데 지금은 조용히 독서에 몰두하면서 새해를 보내고 싶은 생각이 들어요. ^^

stella.K 2018-01-04 14:22   좋아요 0 | URL
무릎! 어찌 그리도 잘 아는 공...?ㅋㅋㅋ

그래도 여기저기 돌아 다니며 새해 인사만 열심히 하더만. 흥!
늦기는. 새해 인사는 못해도 설까지 하는 거다.
그냥 심심해서 널 놀려 먹고 싶은 마음이었지.ㅎㅎ

그래. 그럴 때가 있지.
난 오래 전에 그렇게 됐고.
쉬엄쉬엄 해.
너도 새해 복 많이 받고, 소원성취 해라.
건강하고. 올해도 변함없이 좋은 책들과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