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급적 책을 사지 않으려고 중고샵 조차도 나가지 않고 있다. 뭐 게으름의 변명일 수도 있겠지만, 책 팔러 한 번에 서너 권의 책을 추려 가지고 나가면, 싼 맛에 꼭 한 두 권의 책은 업어 온다. 중고책 사냥의 재미도 만만치 않으니 이 유혹을 물리칠 수 없는 것이다. 물리치긴 왜 물리쳐? 즐겨야지. 그럴 것이 아니라면 아예 책은 쳐다보지도 않는다. 

 

아무리 김영하 작가가, 책은 읽으려고 사는 것이 아니라 이미 사 놓은 책 중에서 읽는 것이라고는 하지만, 그래, 사 놓은 책 읽으려고 버텨보는 중이다.

 

그런데 이 생각에 반드시 시험을 거는 책이 등장한다. 이름하여 리커버 책. 

 

그동안 잘도 버텼다. 리커버로 나온 책이 몇 권 있었고, 지금도 리커버 책이 구매 의욕을 자극하고 있다. 하지만 이 책만은 그냥 넘어가지 못하겠더라.  

 

당장 읽게 될 것 같지는 않지만, 역시 책은 반드시 읽으려고 사는 것은 아니다. 

 

안 살 수 없는 것이, 저자도 저자지만 역자가 몇년 전 작고한 신영복 선생이다. 그가 직접 그린 그림과 글씨도 한몫한다. 

 

내가 이 책을 언제 읽었더라...? 교회 청년부를 다니고 있을 때 친구 한 애가 아주 괜찮다며 내가 청하지도 않았는데 빌려주겠단다. 거절하기가 뭐해 그냥 좀 읽다 돌려줄 생각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그 친구는 나 말고도 다음 타자가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가급적 빨리 읽고 돌려 달란다. 

 

예나 지금이나 나의 독서에 있어 최대의 난제는 책을 빨리 못 읽는다는 것. 400페이지 넘는 책을 그렇게 빨리 읽을 수는 없을 것 같아 친구 말대로 그렇게 괜찮다면 좀 읽다 아예 살 수도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책이 나름 파격적이라고 생각했던 건, 보통의 1인칭 소설이 있을 수 있는데 이 책은 각각의 등장인물이 1인칭으로 자기 얘기를 한다. 그런 소설 기법이야 지금도 가끔씩 발견되긴 하지만, 그전엔 그런 기법은 처음 본다. 바로 그 친구는 그점을 주목하여 나에게 읽어 볼 것을 권했던 것이다. 

 

친구 말대로 나름 꽤 괜찮은 소설이라고 생각했다. 당시엔 신영복 교수가 누구인지도 몰랐다. 그냥 번역가인줄로만 알았다. 

 

그런데 그 책을 돌려줄 때 친구가, 괜찮지? 괜찮았지? 하며 동의를 구하는 걸 난 뭐 때문인지 꽤 시크하게 별로 좋은 소릴 안하고 돌려줘었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문체나 내용도 꽤 괜찮았는데. 하나 흠이 있다면 너무 장중하고 무겁달까? 더구나 중국의 이야기다.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사건도 다 모르고 있는 판에 뭐 그리 남의 나라까지 했던 것 같다. 아무튼 그런 기법이 인상에 남아 나중에 한 번 사 봐야지 해 놓고 세월이 흘렀다. 

 

인연이란 게 꼭 사람에게만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 다시 볼 책도 언젠가 꼭 다시 보게 되어 있는가 보다. 이렇게 리커버로 나오니 다시 사 볼 생각도 드니 말이다. 실로 몇년만이냐? 리커버의 위력이 새삼 무시 못하겠다 싶다. 뭐 그런 점에서 알라딘에게 고맙다고 인사라도 해야하는 걸까?

 

솔직히 리커버에 대한 불신도 없지 않았다. 괜히 리커버한답시고 가격만 올려 받는 건 아닌가? 그런데 꼭 그렇지만도 않았다. 책 활자는 요즘에 비하면 약간 올드한 것 같기도 한데 그렇다고 못 볼 건 아니고, 어차피 리커버니까 불만은 없다.

 

아, 그런데 이를 어쩐다. 어제 책을 신청할 때, 알라딘에서 하는 1천원 적립금 특별 퀴즈를 거쳐야 하는 건데 잊어버리고 그냥 신청을 했다. 건망증이 갈수록  심해지는 것 같다. 뒤돌아서면 잊어버리니.

 

아, 글쎄, 며칠 전엔 엄마 케모포트 제거 수술 관계로 병원측과 통화를 했는데 집전화 번호를 묻길래 가르쳐준다는 것이 그만 먼저 집에서 살 때 번호가 생각나 그걸 대줬다는 것 아닌가? 그집 떠나온지가 이제 20년을 바라보는데 말이다. 전화 끊고 얼마나 웃음이 나던지. 그런 거야 뭐 그럴 수도 있다지만(그도 심각하긴 하다), 어떻게 1천원 적립금 특별 퀴즈를 까먹을 수가 있니?

 

그래서 허겁지겁 주문 취소를 하려고 했는데 알다시피 주문 취소를 할 수 있는 시간이 정해져 있다. 결국 그 시간을 초과한 관계로 결국 1천원 받을 수 있는 기회는 영영 날아가 버리고 말았다. 아.......

 

이런 거 선불로 말고 책 구입 후 나중에 서비스 받는 뭐 그런 거 좀 만들어 주면 안 되나? 원래 진짜 알라딘 램프의 지니는 뭐든지 주인이 원하는 건 다 이루어주던데...

 

그런데 말이다, 나의 기억에 문제는 또 하나가 더 있다. 이글을 쓰려고 이 책의 초판 기록일을 뒤졌다. 2005년이란다. 내가 이 책을 그 친구한테 소개 받은 건 90년 대 중반으로 기억하고 있는데 말이다. 그렇다면...설마...? 그럴리 없을텐데... 내가 아무리 정신이 없다고 내가 읽어 온 책을 헷갈리고 할 정도로 기억력이 썩은 건 아닌데.          

 

이럴 땐 누구라도 붙들고 하소연이라고 하고 싶다. 지니야, 내 기억력을 돌려 줘!ㅠㅠ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11-09 17: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17-11-09 17:55   좋아요 2 | URL
전 리커버 정말 끌리는 책 아니면 안 산다고 했는데
저 책에 무릎꿇고 말았어요.ㅠ

아, 정말 천원 적립금 못 받은 게 왤케 안타까울까요?ㅠㅠㅠ

페크(pek0501) 2017-11-09 18: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첫 문장의 ˝가급적 책을 사지 않으려고 ... ˝
- 저도 그렇습니다. 가지고 있는 책이나 잘 읽자, 하고 다짐합니다.
하지만 사고 싶은 책의 유혹에 굴복하고 마는 때가 오곤 하죠.

천 원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놓쳐서 안타까우신 님의 마음이, 이 글에 써 넣음으로써 가벼워지시길... ㅋ

stella.K 2017-11-09 18:12   좋아요 1 | URL
속상해 죽겠습니다. 뭐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ㅠ
근데 어디서 2천원 적립금 당첨됐어요.
난 전혀 몰랐거든요.
그건 좋은데 순간 정신이...
이걸 두고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는 거죠?ㅋㅋ

니르바나 2017-11-09 18:3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스텔라님 기억력은 전혀 이상이 없습니다. 안심하세요.
니르바나는 다만 검색할 뿐입니다. ㅎㅎ
이 책의 초판이 1991년에 출판된 걸로 나오는데요.
그때도 신영복선생님의 번역으로 다섯수레에서 출판했는데
뭔 이유로 초판을 2005년이라고 했을까 갑자기 그것이 궁금해지네요.^^

stella.K 2017-11-09 18:32   좋아요 0 | URL
오, 니르바나님!
반갑습니다. 잘 지내시죠? 고맙습니다.

초판이 1991년돈가요?
제가 잘못 봤나 봅니다. 그럼 그렇지. 하하.
니르바나님도 이 책 읽으셨죠?^^

2017-11-10 00: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1-10 14: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hnine 2017-11-09 21: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이 책 다시 나온거 보고 감회가 새로왔어요. 아마 우리 20대때 한바탕 베스트셀러 광풍을 몰고 왔던 책이었고 저도 누구에겐가 선물 받아 읽었는데, 누구에게 선물을 받았는지도 기억 안나고, 내용도 가물가물해요 ㅠㅠ

stella.K 2017-11-10 14:13   좋아요 0 | URL
ㅎㅎ 맞아요. 이거 그때 베스트셀러였어요.
그럼 h님도 이번에 리커버 사셨나요?
이거 알라딘에서 인기가 많은가 봐요.
천부 뽑았다는데 저는 금방 절판될 것 같아
서둘러 한 부 장만했어요.^^

희선 2017-11-11 00: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누군가 읽어보라고 한 책이어서 더 기억에 남았나 보네요 저는 몇해 전에 우연히 이 책 봤던 것 같아요 보기는 했지만 어땠는지 생각나지 않습니다 그나마 읽었다는 건 기억해서 다행이지요 어떤 때는 책을 읽었다는 것도 잊어버려요 잊어버린 건 읽었다고 말할 수 없을지도 모르겠군요 적립금 얼마 안 된다 해도 못 받고 책 사면 무척 아쉽죠 저도 그런 적 있어요 마음이 급하면 그런 일을 저지르고 마는 듯합니다 천천히 해도 문제 없는데...


희선

stella.K 2017-11-11 13:37   좋아요 1 | URL
그러고 보면 책은 잊어버리라고 읽는 것 같습니다.
그나마 기억에 남는다면 전체적인 이미지나 내용이지
세세한 건 기억에 남나요?
전 이 책 문체가 젤 많이 기억에 남는 것 같습니다.

그러게 말이어요. 그깐 천원 상관인데 이게 포기가 안 되더라구요.ㅎ

서니데이 2017-11-11 23: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꼭 사고나면 적립금, 쿠폰 그런 것들 나중에 생각날 때 있어요. 금액과 상관없이 아쉬워요.^^;
이 책 알라딘에서만 리커버인데, 살지 고민되네요. ^^;



stella.K 2017-11-12 18:01   좋아요 1 | URL
저만 그런 게 아니었군요. ㅋ
그래서 잊어버릴까 봐 항상 염두해 두려고 하는데
그날은 정말 순간적이었어요.
알라딘에서 이런 사람들을 위해 후불 적립금 제도같은 거
만들면 얼마나 좋을까요?ㅠ

갈등되죠. 그래도 전 잘 넘겼는데.
이책은 추억도 있고 워낙 유명하기도 해서 그냥 샀습니다.
저는 이제 적립금이 바닥이라
좋은 책 리커버로 나와도 못 살 것 같습니다.ㅠ

cyrus 2017-11-12 21: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알라딘은 개정판이 나오면 구판 정보를 숨길 때가 있어요. 검색하는 책마다 달라요. 구판과 개정판 모두 공개된 책이 많은 편이에요.

stella.K 2017-11-13 13:19   좋아요 0 | URL
오랜만이야. 어디 좋은 데라도 다녀왔니?
그렇긴 한가 봐.
저 책 검색하면 옛날 구판은 안 뜨는 것 같더군.
워낙 유명한 책이라 리커버 금방 나갈 것 같은데
그렇지도 않은 것 같더라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