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어쩌다 어른>에 이동진이 나왔다.

책 읽기에 관한 강연을 했는데 흥미로웠다.

 

지금은 많이 벗어나려고 하지만 난 아직도 완독에 대한 강박을 가지고 있다. 왠지 처음부터 끝까지 읽지 않으면 읽었다고 보기 어려운. 그런데 이동진은 완독에 대한 강박을 버리라고 한다.

 

이건 뭐 이동진만 얘기하는 것은 아니다. 요즘 독서법의 추세가  그런 것 같긴하다. 심지어 나는 내 책에서 조차 그런 얘기를 하긴 했다. 작가를 거스르라면서.

 

그래놓고 완독의 강박을 아직도 버리지 못하고 있다니. 내가 학창 시절 때만 해도 완독을 해야 비로소 책을 다 읽은 거라고 가르치는 풍조가 있었다. 그게 워낙 강하게 뇌리에 박혀 무슨 혼령처럼 나를 지배했던 것 같다. 

 

이건 또 소설 읽기 버릇 때문인지도 모른다. 소설을 중간지점에서부터 읽을 수 있을까? 뭔가 재미가 있던 없던 처음부터 읽어줘야 할 것만 같다. 그러다 보니 비소설도 그렇게 읽는 것이다. 하지만 비소설이나 에세이는 굳이 그럴 필요가 있을까? 어디든 자기 읽고 싶은 데부터 읽어도 좋다는 것이다. 어머, 정말 그러네. 그런데 내가 왜 그랬지?  

 

특히 이동진은 책의 2/3 지점을 주목한다.

바로 이 지점이 작가가 글을 쓸 때 가장 지치고 힘들어 하는 지점이란다. 나는 그 말에 동의한다. 습작이지만 나도 어떤 이야기든 처음엔 호기롭게 시작한다. 그렇게 쓰다 어느 지점에 이르면 너무 쓰기가 싫어지는 것이다. 그것이 만일 책으로 나온다면 2/3 지점인지는 알수 없지만 아무튼 그 지점만 통과하면 또 다시 힘을 내서 잘 쓸 것만 같은데 그게 쉽지가 않다. 그러니 하루키가 매일 매일 성실하게 소설을 쓴다는 건 얼마만한 의지의 산물인지 알 것도 같다. 나는 이 성실함을 몸에 익히고자 10분도 안 되는 단편 연극 대본을 썼는데 결과는 별로 바람직하지 못했다. 그것을 쓰지 않게되자 따라서 더 이상 글을 쓰지 않게 되었고, 쓴다고 해도 호흡이 짧아 그 이상을 쓰면 헉헉 거린다.ㅠ

 

다시, 이동진이 말하는 책의 2/3 지점은 독자에게 어떤 의미인가?

그는 이걸 영업비밀이라고 까지 했는데, 독자의 입장에선 그 지점을 주목해서 보고 그 부분이 좋다 싶으면 그 책은 정말 좋은 책일 수 있다는 것이다. 그건 책 선택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물론 책 선택엔 서문과 목차가 중요하긴 하지만.)  

 

그런데 그 법칙이 사실이라면 소설도 굳이 안될 건 뭐가 있겠는가? 사실 나는 얼마 전부터 <장 크리스토프> 1권을 읽고 있는 중인데 알다시피 이 책은 1, 2권 모두 합쳐서 1500 페이지 정도되는 장편소설이다. 그렇다면 이 책의 2/3 지점이라면 1권의 3/4 지점쯤 되지 않을까? 그 지점부터 읽고 마음에 들면 다시 처음부터 읽는 방식이었다면 좀 수월하게 읽지 않았을까? 아님 이 소설은 성장소설인데 유년시절은 솔직히 좀 재미가 없다. 속도가 나질 않는다. 적어도 청년 시절 정도가 돼야 재밌지 않을까? 그렇다면 거두(절미)하고 애초부터 청년 시절부터 읽었더라면(그건 또 1권의 1/4을 지나야 한다) 좀 흥미롭게 읽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알겠지만 그 시기가 또 여러모로 피 끓는 시기 아닌가?(그런데 로맹 롤랑 참 대단하다 싶다. 문장이 특별히 대단한 건 아니지만 어떻게 한땀 한땀 이런 글을 쓸 수 있을까? 읽기는 간단치 않지만 꼼꼼한 게 대단하다).   

 

아무튼 이 이야기는 확실히 새겨둘만 하다. 이것에 동의한다면 작가도 자기가 쓰려고 하는 이야기의 2/3 지점이 어딘지를 그려보고 거기를 급소라고 여겨야 한다. 그곳을 독자에게 들키지 않도록 해야하는 것이다.    

 

사실 책이라는 게 그렇다. 처음부터 재밌는 책도 있지만(사실 그런 책은 그렇게 많지 않다. 그런 책은 끝에 가서 남는 게 없을 확률도 많고.) 어느 정도 능선을 타야 재밌는 책도 있다.  그때부턴 언제 읽는지도 모르게 몰입해서 읽게 된다. 아마도 그 경험이 좋아 책을 읽는지도 모르겠다. 이동진은 말한다. TV나 게임은 처음부터 재미있다. 하지만 독서는 천천히 재미를 들여 오래도록 집중하게 만드는 마력이 있다고. 그건 맞는 말이다. 이 맛에 책을 읽는다.    

 

참, 오늘 책 한권이 도착했다. 이번의 책은 과학에 관한 책이니만큼 처음부터 읽지 않아도 된다. 2/3 지점부터 읽어 볼 것이다.ㅋ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7-06-05 19: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완독주의 ^^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렇지 않을까요? 이동진이야 워낙 직업상 정독보다 다독이 필요한 경우가 많을테니 자기 나름의 요령을 터득한게 아닐까 싶기도 해요.
제 경우엔 책 읽기 시작해서 100페이지까지가 문턱 같아요. 100페이지까지는 뭔 소린지 모르고 읽다가 100페이지 정도 넘어가야 겨우 감을 잡는다고 할까요.
오늘 도착한 과학 관련 책은 무엇일까요? 궁금 궁금 ^^

stella.K 2017-06-05 19:15   좋아요 0 | URL
ㅎㅎ 그렇겠죠?
패턴을 알면 정말 어떤 책은 굳이 완독이
필요없는 것도 있는 것 같아요.
그런데 왜 끝까지 안 읽으면 찜찜할까요?ㅋㅋ

오늘 도착한 책 쫌만 기다리세요.
리뷰 올라 갈 겁니다.^^

cyrus 2017-06-05 20: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궁금한 내용은 반드시 읽고, 어렵거나 흥미를 느끼지 않는 내용은 패스해요. 패스한 내용은 언젠가는 다시 읽을 수 있으니까요.

제가 현재 홈즈 번역본 4/9를 읽었어요. 평소대로 읽고, 리뷰 쓰면 한 달 내에 다 읽을 수 있어요. 그런데 번역문 비교하고, 베껴서 쓰는 일이 하게 되니까 속도를 못 내고 있어요. 사실 이때쯤이면 지치기 시작해요. 다른 책에 눈이 가게 되고요. ^^;;

stella.K 2017-06-06 15:01   좋아요 0 | URL
ㅎㅎ 4/9면 어느 정도의 분량이 되는 건가?
잘 쓰지 않는 분수 표기 같아 한참 웃었다.

와, 근데 그런 일도 하니? 번역문 비교하고 베껴 쓰는!
대단하다. 평소 느끼는 거지만 넌 참 책을 진지하게 대하는 것 같다능.
학자해도 좋을 것 같은데...ㅋ

맞아. 흥미를 느끼지 않는 부분은 나도 패스해.
그런데 저 장 크리스토프는 고전이라 그런가 지루한데도
첫장부터 꾸역꾸역 읽었어. 건너 뛸 생각도 못하고 있는 중.ㅠ

cyrus 2017-06-07 09:58   좋아요 0 | URL
홈즈 전집 전체 9권 중 4권까지 읽었다는 뜻입니다. ㅎㅎㅎ

필사로 베껴 쓰는 것이 아니고요, 컴퓨터 문서로 작성해요. 지금까지 작성된 문서를 프린터로 뽑으려면 A4 용지 스무 장 이상 필요할 거예요. ^^

stella.K 2017-06-07 18:21   좋아요 0 | URL
ㅎㅎ 그러게. 나중에 그런 생각이 들더군.

뭐 컴 문서로 하는 건 베껴 쓰는 게 아닌감?
암튼 대단해!^^

페크(pek0501) 2017-06-05 23: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완독을 지향해요. 여러 책을 병행하여 읽어서 완독하지 못한 책이 많지만 언젠가는 꼭 완독하리라 마음먹어요. 그 이유는 보석 같은 문장은 어디엔가 숨어 있어서 그걸 놓치는 게 손해로 여겨져서요. 가령 책의 뒷 부분을 읽지 않았다면 거기에 내가 놓친 좋은 문장이 있다면 어쩔 것인가, 하고 생각하게 되는 겁니다. 샅샅이 뒤지며 읽는다고나 할까요? 이게 저의 독서하는 태도입니다. 지루하게 읽히는 페이지를 읽다가 좋은 문장을 발견할 때면 쾌감을 느끼며 밑줄을 긋습니다.
저는 책 전체의 흐름보다 문장 낱개를 중시하는 모양이에요.

stella.K 2017-06-06 15:08   좋아요 0 | URL
캬~! 언니는 역시 문장 탐험가시군요.
이 페이퍼 쓰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렇지 않아도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책을 읽을까
궁금했거든요.
이제야 비로소 밝혀지는 독서의 전모가 흥미롭네요.ㅋ
지루하게 읽다가 좋은 문장을 발견하면 쾌감이 느껴지신다니
웬지 유럽식 독서 스타일은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드네요.ㅎ
그런 책 있죠. 지루한데 덮기엔 또 좀 아닌.
그런 책에서 발견되는 문장의 즐거움이 분명 있어요.^^

moonnight 2017-06-06 11: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완독 강박;; 하여간에 꾸역꾸역 끝까지 읽게 됩니다. 어쩌다 어른에 이동진님 나오신 거 봤어요. 책의 내용을 기억하지 못하더라도 자학하지 말라던 말씀이 참 위로가 되었습니다^^;

stella.K 2017-06-06 15:14   좋아요 0 | URL
맞아요. 그리고 사랑법도 한 수 썰을 풀었더랬죠?
사랑을 너무 애지중지 하지 말라고 했던가요?
그럴수록 사랑은 멀어지고 사랑을... 사랑을...
아, 뭐라고 했는데...
사실은 그게 더 귀에 쏙 들어왔는데 내용이 기억이 안 나요.
다시 봐야할 것 같아요.ㅠ
아무튼 요는 책도 너무 애지중지 하지 말라는 거였는데 말이죠.
확실히 이동진은 뇌섹남이어요.ㅋㅋ

yamoo 2017-06-08 20: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상하게도 아무 이유없이 싫은 사람이 있습니다. 이동진과 김우빈이 그런 사람들인데요...저도 딱히 이유를 잘 모르겠다는...그냥 싫다는..ㅎ

2/3지점...저는 동의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만...사람에 따라서는 그런 생각이 들기도 하겠지요..어쨌거나 이동진은 너무도 많은 팬층을 거느리고 있는 거 같습니다. 저같은 안티 층이 있어도 가뿐히 무시할 듯..ㅎㅎ

stella.K 2017-06-09 14:10   좋아요 0 | URL
ㅎㅎ 그런 사람있긴 하죠.
김우빈은 저도 별로 안 좋아하는 배웁니다.
이동진은 나름 괜찮던데요. 반듯하고.
여자가 보는 것 하고 남자가 보는 것하고 좀 다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