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비롯한 우리 가족은 애초에 마스크를 손에 넣을 거라곤 꿈도 꾸지 않았다.

그래도 혹시 몰라 보름 전쯤 편의점 가는 길에 마스크 살 수 있냐고 물어 본적이 있었다.

지난 주부터 마스크 5부제가 시행됐다는데 이것 역시 관심을 두지 않았다. 까 하다가도 필요한 사람 한 사람이라도 더 써라. 과감히 포기했다.   

 

근데 문득 내가 마스크에 대해 관심이 없어도 너무 관심이 없구나 싶었다. 예전에 미세먼지 대비해서 사 둔 마스크가 이렇게 쓰일 거라곤 생각 못했는데, 지금 사 두면 또 언제 어떻게 쓰일지 누가 알아. 더구나 지금은 교회를 안 가지만 앞으로 다시 교회를 가면 당분간은 마스크를 써야하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뒤늦게 마스크 구입 대열에 합류하기로 했다.

 

아, 그런데 막상 산다고 생각하니 헷갈렸다. 자기 생년의 끝자리인 건지, 생년월일 6 자리중 끝자리인 건지. 분명 관심없었을 땐 생년의 끝자리가 분명한데 산다고 생각하니 마구 혼란스러웠다. 게다가 tv에선 지난 주엔 자막으로 알려주더니 이번 주엔 가르쳐주지도 않는다. 결국 어제 약국 가서 "죄송한데요..." 먼저 양해를 구하고 물어봤으려고. 6자리 중 마지막 자리로 따진다면 어쩌면 살 수도 있는 날일줄도 모른다. 물론 보기 좋게 아닌 것으로 판명 났지만. 이게 다 나이 먹어 총기가 떨어진 탓이다. 그러면서 약사는 사시려면 내일 아침 8시 반까지 오세요 한다.

 

어제 밤부터 갈까 말까를 고민하다 결국 나가보기로 했다. 내가 순진하게 약사가 그렇게 말했다고 8시반에 나갔을까. 15분 전에 나갔다. 갔더니 역시 줄이 서 있는데 다행이도 그리 많지는 않았다. 하지만 하마터면 늦을뻔 했다. 내가 줄을 서자 어느덧 내 뒤로 줄이 이어진다. 까딱 늦으면 큰 일 날 뻔했다. 그러는 와중에 내 뒤에 여자는 내 앞에 여자와 서로 아는 체를 하더니 슬쩍 내 앞에 선다. 내 앞에 줄이 얼마 되지 않아서 그렇지 안 그랬으면 들이 받았을 것이다. 눈총을 줬는데도 정말 모르는 건지, 모른 척 하는 건지 계속 딴청이다. 예민하긴 예민할 때다. 내내 신경도 안 썼던 내가 도끼 눈도 뜨고 그 사람에게 빨간 광선을 내뿜기도 하니.

 

어쨌든 꼴랑 마스크 두 개를 겨우 샀는데 뿌듯하기 보단 허탈했다. 예전엔 마트에 걸려 있어도 심드렁했는데 어쩌다 이지경까지 된 건지. 그래도 봄은 봄이라고 이걸 사니 정말 어디론가 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장 유력지는 책도 팔겸 중고샵에 죽치고 오는 것이다. 여기를 헝겊 마스크라도 끼고 갈까 한 달 전부터 고민을 하고 있는데 답이 나오지 않았다. 1층이라면 모르겠는데 두 군데 다 지하다 보니 망설이게 되는 것이다. 내가 너무 민감한 걸까. 이런 와중에 중고샵 문닫을까 봐 제일 걱정이다. 이놈의 코로나 언제 물러가니.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0-03-17 22: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20-03-18 15:28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 저도 막판에 왜 갑자기 생각이 바껴가지고 이러는지 모르겠습니다.
교회를 다니는지라 앞으로 예배 보려면 필요하지 않을까 싶어서.
저의 엄니는 신경도 없더군요.ㅎㅎ

cyrus 2020-03-17 23: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대구 알라딘 서점 세 군데 모두 문 닫을 줄 알았어요. 세 군데 중 두 곳은 동성로점과 동대구역점인데 코로나 확진자의 이동 경로 근처에 있어요. 지난주에 주문한 책이 지금 동성로점에 있어요. 저, 내일 거기에 가야해요.. ^^;;

stella.K 2020-03-18 15:31   좋아요 0 | URL
정말 그랬겠구나. 나도 조만간 나가 볼까 생각중이야.
매장에서 하루종일 일하는 점원들도 계실 텐데 너무 우는 소리 하는 건
아닌가 싶기도 하더라구.
아, 지금쯤 매장에 있을지도 모르겠군.
조심해서 다녀와라.^^

2020-03-17 23: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20-03-18 15:34   좋아요 0 | URL
아닙니다. 저도 의심 안했는데 막상 사야겠다고 생각하니까
생각이 꼬인 거여요.ㅠ
그렇죠? 마스크가 이렇게 귀한 대접 받는 날이 올 줄은 몰랐습니다.
그런데 이 마스크도 지금이나 하니까 하고 다니지
여름되면 누가하고 다니겠습니까?
그저 하루속히 소멸되길 바랄뿐입니다.ㅠ

moonnight 2020-03-18 12: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와중에 새치기라니 -_-;; 누구 한 명 맘 급하지 않은 사람 없는데.. 스텔라님이니 넓은 마음으로 참으셨네요. 토닥.
코로나 한 달. 참 많은 생각하게 하는 시간들이에요. 어서 끝나기를 기원합니다.

stella.K 2020-03-18 15:39   좋아요 0 | URL
ㅎㅎ 고맙습니다. 그런데 다음 주에 혹시 다시 만나
똑같은 반복한다면 한마디 하려구요.
저의 눈빛 광선검으로도 통하지 않으니.ㅋㅋ
맞아요.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되요.
문나잇님도 마지막까지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진주 2020-03-18 1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TK권에서 2월부터 겪던 일상이 이제는 전국(아니면 설경기권)에서 일어나는 것 같아요. 가끔 이렇게 새치기하는 얌체들도 있을만도 하죠. 그래도 그만하기에 다행이네요. 감정이 한창 날카로울 텐데도 폭발하는 일 없이 잘 넘어갔군요. 저도 어젠 구입 가능한 날짜라 기대없이 나갔는데 운 좋게 샀어요.

stella.K 2020-03-18 15:43   좋아요 0 | URL
제가 비교적 일찍 가서 망정이지 만일 제 앞에서 마감이 됐으면
화가 났을 것 같아요.
정말 싸움 나겠더군요. 질서을 잘 지켰으면 좋겠어요.
캬, 어제 진주님 대박하신 겁니다.
요즘 같은 때에.ㅎㅎ

북프리쿠키 2020-03-22 16: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제 밤 들러 도올선생의 노자와21세기(상,하) 업어 왔습니다.

stella.K 2020-03-22 21:13   좋아요 1 | URL
와우, 대박이시네요.
저도 조만간 용기를 내서 중고샵에 다녀올까 합니다.^^

페크(pek0501) 2020-03-22 23: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토요일이나 일요일에 마스크 삽니다. 오전 11시부터 파는 약국을 알아 놨거든요.
줄도 길지 않아 열 명 이내더라고요. 처음 갔더니 서너 명만 줄 서 있어서 놀랐어요. 어떤 약국은
줄이 너무 길다고 하던데... 번화가에 있지 않은 약국이 사람이 적어 좋습니다.

stella.K 2020-03-23 12:16   좋아요 0 | URL
아, 그렇군요. 그렇다면 저도 주말을 이용해 사는 방향으로 해야겠네요.
고맙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