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감독: 정재은

출연: 나카야마 미호, 김재욱 외

 

나비잠이 뭔가했더니 아기가 팔을 활짝 펴고 자는 것을 뜻한다고 한다. 이 단어는 실제로 국어사전에 나온 말이다. 혹시 이 영화도 원작이 있나 싶어 검색을 해 보았더니 같은 이름의 책은 몇 권 발견이 되지만 원작으로 보이는 책은 없는 것 같다. 

 

이 영화는 소설가이면서 대학 강사인 료코(나카야마 미호 분)와 일본 문학을 좋아해 일본에 유학해 공부하는 그녀의 제자인 찬해(김재욱 분)와의 사랑을 그린 영화다. 찬해가 료코의 잃어버린 만년필을 찾아주면서 가까워지고 료코가 팔이 아파 구술로 소설을 불러주고 찬해는 그것을 타이핑 해 주는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둘은 가까워 진다. 물론 이때만해도 둘은 스승과 제자, 고용인과 피고용인의 관계일뿐 그리 깊은 사이는 아니다. 이들이 결정적으로 가까워진 건 알츠하이머를 앓게된 료코가 불안한 심리를 보일 때 그런 그녀를 찬해가 달래 주면서부터다.

 

어느 날 찬해 옆에서 어린 아이처럼 곤하게 자는 료코가 양손을 베게 위에 벌리면서 자자 찬해가 그것을 한국말로는 '나비잠'이라고 또박 또박 가르쳐 준다. 그러니까 이 영화는 얼마 후면 잊혀지고 헤어질 두 남녀의 안타까운 사랑을 일본 특유의 영화적 감성으로 스크린에 담았다. 모르고 보면 이게 일본 영화라고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그도 그럴 것이, 주인공이 '오겡끼데스까'로 유명한 영화 <러브 레터>의 나카야마 미호고, 배경도 일본이며 조연으로 나오는 사람도 일본 배우들이다. 하나 다른 것이 있다면 얼마 전에 종영한 드라마 <손>에서 퇴마 신부 역을 맡은 김재욱만이 한국 배우다. 그나마 그가 맡은 역할도 일본 유학생 역이다. 

 

하지만 이 영화 감독은 우리나라 사람이다. 일본, 한국 합작 영화로 나오는데 보통은 감독이 한국 사람이라면 한국 상황에 맞게 연출했을텐데 제작을 일본에서 했던 걸까? 모든 것을 일본에 맞췄다. 

 

 

 

영화가 어찌보면 불행하고 안타깝고, 칙칙할 것 같지만 의외로 그렇지 않다. 예정된 그때가 오더라도 사랑하는 이 순간만큼은 서로에게 그리고 자신에게 최선을 다하는 의지도 보인다. 그러나 역시 그것에도 한계는 있어 보인다. 하지만 그것도 자연스러운 것으로 받아들이고 (약간의 오해가 있긴 했지만)각자의 길을 간다.  

 

꽤 지적인 인상을 풍기면서 푸르고 밝은 이미지다. 특히 인상적인 건 일본의 집이 그렇듯 료코의 집 맨위층 다락이면서 그녀의 서재다. 거기에 적지 않은 책들이 빼곡히 꽂혀 있는데 어느 날 찬해에게 책을 색깔별로 맞혀 달라고 부탁한다. 그건 아마도 그녀의 병과도 관련이 있는 부탁은 아니었을까 싶기도 하다. 그렇게 색깔별로 책장이 정리하니 그도 꽤 볼만하다. 그리고 그녀의 집은 나중에 동네에 기증되어 동네 도서관이 되는데 그도 꽤 괜찮겠다 싶다. 도서관이 꼭 크고 거창할 필요는 없지 않은가? 요즘 동네 책방이 뜨고 있는데 동네 도서관 역시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 책 좋아하는 사람이 보면 좋아할만한 영화다. 

 

사람이 무엇이든 자기 전문분야가 있으면 나이들어서도 꽤 있어 보인다. 그것이 문학이나 의학이면 더 그래 보인다. 물론 이것은 순전히 나만의 생각이다.     

 

간혹, 병든 사람을 돌보다 연인관계가 되는 영화가 있다. 얼핏 줄리아 로버츠가 나왔던 우리나라 제목으론 '사랑을 위하여'란 영화가 생각난다. 나카야마 미호는 20년 전의 풋풋함은 없지만 그 나름대로 곱게 나이들었다는 생각이 든다. 크게 기대하지 않고 보면 또 나름의 잔잔한 감동을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나중에 한 번 더 봐야할 것 같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8-12-07 18: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나카야마 미호 하면 러브레터가 같이 생각나요.
이와이 슈운지 감독하고요.
다른 영화도 그동안 많았겠지만, 그만큼 많이 본 건 아닌가봐요.

오늘 아침부터 날씨가 무척 차가운데, 일요일까지 계속 추울거라고 합니다.
추운 날씨, 감기 조심하시고, 좋은 주말 보내세요.^^

stella.K 2018-12-07 18:47   좋아요 1 | URL
그러게 말입니다.
저도 러브레터 밖에는...
그래도 배우가 참 괜찮게 나이들었어요.
물론 그만큼 가꿨을 것이고,
예전처럼 풋풋한 건 아니지만 중년의 중후함이라는 게 있잖아요.

정말 춥더군요.
내일 저녁에 약속도 있는데 클났습니다.
점점 추으면 나가기가 싫더군요. 더구나 밤엔.
서니님도 감기 조심하시고, 따뜻하게 지내세요.^^

cyrus 2018-12-08 08: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문 분야가 있는 사람이 나이가 들면 ‘우물 안의 개구리‘가 될 수 있어요. 뇌도 나이 먹어서 늙어갈수록 새로운 지식을 받아들이는 것을 어려워해요. ^^

stella.K 2018-12-08 13:41   좋아요 0 | URL
그런가? 난 전문가가 안 되봐서...ㅋㅋ
그래서 교수들도 나중에 치매 걸리고 그러는가...?ㅎ

cyrus 2018-12-09 16:17   좋아요 1 | URL
책을 많이 읽으면 두뇌 발달 능력이 둔화되는 속도가 떨어져서 치매 예방에 좋다고 하던데, 글쎄요.. ㅎㅎㅎ 저처럼 책을 너무 좋아하면 덜 움직이게 되고, 운동을 안 하게 돼요. 이런 사람이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있어요.. ^^;;

stella.K 2018-12-09 16:30   좋아요 0 | URL
ㅎㅎ 넌 아직 젊으니까 지금부터 잘 관리하라구.
그러다 훅간다. 순식간이야.ㅠ

푸른기침 2018-12-08 16: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채플린의 시티라이트가 뜬금포로 떠오릅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몇 편 안되는 건전한 영화죠~^^
왕바람이 부는 추운 날씨네요. 감기 조심요

stella.K 2018-12-09 14:37   좋아요 0 | URL
엇, 왜 시티라이트가 떠오를까요? 의왼데요?ㅎ
가끔 푸른기침님 댓글과 포스팅을 볼 수 있어서 반갑네요.
가끔 이렇게 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가끔 좋아요도 눌러주시면 더 좋겠구요.ㅋㅋ

날씨 정말 춥네요. 푸른기침님도 건강 조심하시길요.^^

페크(pek0501) 2018-12-08 18: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전문 분야가 있는 사람이 멋져 보여요. 그런 사람은 다른 분야에 대해 좀 모르는 게 있어도 좋게 보이더라고요. 한쪽으로만 파서 그렇구나, 하고.ㅋ

stella.K 2018-12-09 14:36   좋아요 1 | URL
그렇죠? 한 한 달전쯤이었나?
K 본부 <인간극장>에 아흔 넘은 할머니가
현역 의사로 활동하시는 걸 다룬 적이 있어요.
아직도 정정하시더군요.
어찌나 부럽던지. 문득 이 영화와 겹쳐서 그렇게 써 봤습니다.^^

카스피 2018-12-08 19: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 저는 저런 옥탁방혹은 다락방이 있는 서재를 갖고 싶은것이 꿈인데 언제 만들지 참 깜깜합니다요ㅜ.ㅜ

stella.K 2018-12-09 14:38   좋아요 0 | URL
저는 서재는 고사하고 큼지막한 책장이라도
있었으면 좋겠는데 왠지 가능할 것 같지가 않습니다.ㅠ

2018-12-09 11: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09 14: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후애(厚愛) 2018-12-10 15: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햇살은 있는데 많이 춥네요.
옷 따뜻하게 입으시고 감기조심하세요.^^

stella.K 2018-12-10 15:12   좋아요 0 | URL
넵. 후애님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