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버그 - 보이지 않는 적과의 전쟁
맷 매카시 지음, 김미정 옮김 / 흐름출판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학교 다니던 시절 눈에 다래끼가 자주 났었다. 아마 한 달 걸러 한 번씩 났던 것 같은데, 그때 약국에서 마이신이라는 걸 사서 먹었었다. 다래끼가 날 때마다 사 먹었던 것 같은데 나는 얼마나 많은 양의 항생제를 먹었던 걸까. 그 이후 그때의 경험이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두통이 있거나 감기가 걸려도 나는 약을 잘 먹지 않았다. 감기에 잘 걸리지는 않는다.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때문에 기침하는 것도 콧물이 나는 것도 조심스럽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메르스나 사스 같은 바이러스의 변종으로 보인다. 그래서 아직까지 치료 약이 없다. 전세계적으로 감염되고 있으며 우리나라 같은 경우 7천여명이 확진되었다.

 

슈퍼버그는 강력한 항생제로도 치료되지 않은 변이된 박테리아를 말한다. 몇 년전 엄마가 돌아가시기 전에 들었던 말은 슈퍼버그가 아니라 슈퍼박테리아였다. 항생제에 내성이 생겨 더이상 항생제가 듣지 않는다는 의료진의 말을 듣고 허망해 했었던 기억들을 떠올렸다. 박테리아는 강력한 약제를 써도 변이되어 계속 사용하던 치료제도 잘 듣지 않게 된다. 더 강력한 치료제를 개발하여야 하고 개발한 치료제를 임상 실험하는 이야기가 주를 이루었다.

 

 

 

슈퍼버그를 치료할 수 있는 달바반신이라는 치료제를 임상 시험하는 내용과 항생제에 맞서 싸우는 의사들의 분투기를 다룬 책이다. 저자는 1차 세계대전시 빅터 플레밍이 발견한 페니실린의 역사에서부터 오늘 날 항생제가 어떤 역할을 해 왔는지 그 역사를 말한다. 달바반신이 어떤 것이냐면 기존 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상구균 치료제인 반코마이신에 내성을 보이는 환자에게 투여할 수 있다. 또한 7~10일간 하루 2회 투여해야 하는 반코마이신과 달리 8일 간격, 30분씩 총 2회 투여로 치료가 가능한 약이다. (12~13페이지)

 

슈퍼버그의 위협을 저지하기 위해 임상시험의 험난한 여정을 시작했다. 딸과 함께 침실용 슬리퍼를 사러갔다가 모기에 발목이 물린후 항생제 내성 감염인 연조직염에 걸린 루스 등에게 임상 시험 대상자로 알맞다고 생각했다. 루스는 헝가리 유대인으로 아우슈비츠에 끌려가 생체실험을 당했던 환자였다. 어떻게 감염된지도 모른채 감염되어 항생제를 처방받았던 조지 또한 맷 매카시에게 선택되어 달바반신을 처방받았다.

 

박테리아와 마찬가지로 암세포도 우리가 가진 최고의 약을 무력화하고 불활성화하도록 변이가 일어나 약물에 내성이 생길 수 있으며, 일부 환자는 화학요법의 독성 때문에 너무 아파서 치료를 계속 받지 못하게 되기도 한다. (174페이지)

 

감염증을 치료하기 위해 탄생한 항생제는 그것의 남용으로 인하여 더이상 듣지 않게 되는 결과를 낳았다. 항생제에 대한 내성으로 더이상 치료할 수 없다는 건 크나큰 악몽과도 같다.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하고 그것을 환자들에게 임상 시험하는 여정은 쉽지 않다. 치료제와 적합한 환자를 찾아야 하고 처방을 위한 동의서도 받아야 가능한 일이다.

 

 

 

지구 반대편에 있는 환자를 치료하고, 환자가 부르면 거리를 따지지 않고 달려가는 의료진들의 행동은 코로나 바이러스 19때문에 고생하는 우리나라의 의료진들의 노고와도 닮았다. 어제 어떤 사진 몇 장을 보았다. 대구에서 일하고 있는 간호사들의 콧등에 붙여진 반창고를 바라보며 울컥해진다. 방역용 마스크와 고글, 방호복을 장시간 착용하며 생긴 상처다. 의료진들이 이렇게 애써주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또 안심하게 된다. 이러한 이유처럼 새로운 치료약을 개발하고 약의 가치를 알게 된 의료진들이 시판에 앞서 환자들을 선별해 임상 시험하는 과정과 맞닿아 있다.

 

몇 년 전 미국에서 탄저균 때문에 사망했다는 기사가 어렴풋이 기억이 난다. 누군가의 악의적인 의도로 배달되어진 탄저균으로 인해 많은 사람이 사망했었다. 영화속에서만 가능했던 이야기라고 생각했으나 실제로 이런 일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 것을 다시한번 기억하게 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19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쉽게 감염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수고하고 있는 많은 의료진들과 관계자들의 노고에 박수를 보내며 이 상황이 어서 끝났으면 하는 바람이다. 생명의 소중함을, 일상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되었다. 더불어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이 무엇인지 한번쯤 돌아볼 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트] 세상의 봄 상.하 세트 - 전2권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미야베 미유키 지음, 권영주 옮김 / 비채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의 역사를 제대로 알지 못하기 때문에 시대 소설을 읽을 때는 늘 첫부분이 더디다. 미야베 미유키의 등단 30주년 기념작으로 나온 『세상의 봄』 또한 그렇다. 에도 시대의 번주와 번주를 보필하는 가로들의 세계를 이해해야 하고 낯선 이름들을 기억하여야 한다. 더디게 읽히는 첫부분을 조금 지나면 어느새 소설 속 내용에 깊게 빠지게 된다.

 

이혼후 아버지가 은거하고 있는 나가오 촌으로 오게 된 다키 가즈에몬. 어느 날 한 여인이 포대기에 아이를 싸매고 방문한다. 기타미 가의 번주를 보필하던 요닌 이토 나리타카의 아이였다. 이토 나리타카가 만일에 대비하여 가문에 무슨 일이 있었을 때 토목청 감독이었던 가가미 가즈에몬을 찾아가라는 게 이유였다. 이 소설의 시작을 알리는 내용으로 갑자기 아버지가 저세상으로 가신후 많은 추억이 있었던 나가오 촌에서 살려고 왔지만 사촌동생 한주로에 의해 고코인으로 향하게 된다.

 

 

 

고코인에는 기타미 번의 제 6대 번주 기타미 시게오키가 요양을 이유로 유폐하게 된 곳이다. 시게오키의 시중을 들으러 오게 된 다키는 첫날 밤 한 여인의 울음소리를 꿈에서 들었다. 시게오키의 저택관리인인 이시노 오리베는 다키를 고코인으로 데려왔던 이유를 설명한다. 할복했다던 이토 나리타카의 말을 들은 후 믿을 수 없지만 자신이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었다.

 

시게오키에게 세 명의 생령이 붙어 정신 착란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때로는 열 살 정도의 어린 남자아이로, 때로는 젊은 여자로, 때로는 매우 사나운 젊은 남자로 나타난다는 거였다. 시게오키의 최측근이었던 이토는 그가 자신의 혈족인 이즈치 촌의 쿠리아 족의 몰살 사건과 연관되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소설은 시게오키를 시중 드는 가가미 다키와 젊은 의사 시로타 노보루, 하인인 고와 스즈, 간키치가 저택 관리인인 이시노 오리베의 지휘 아래 시게오키의 병의 원인을 찾기 위한 과정이 주를 이룬다. 시게오키는 무언가로부터 도망치기 위해 다른 사람을 내세웠을 수도 있었다. 타인에게 털어놓을 수 없는 수치와 공포를 안고 있었고 혼자서는 감당할 수 없어 자기 안에 또다른 자아를 만들었을 수도 있었다. 이는 다른 소설에서도 나타난 바와 같다. 하지만 시게오키가 처한 상황을 보면 안타깝기 그지 없다. 시게오키는 어떠한 일을 당했는가. 누가 그 일을 하게 했는가. 어떤 사람이 연관되어 있는가.

 

예상하지 못했던 일들이 드러나기 시작하고 다른 한 곳에 한주로는 마을에서 십대의 아이들이 몇 명 사라졌다는 사실을 조사하게 된다. 고코인에는 아주 아름다운 호수가 있었다. 잔교를 걷던 다키와 스즈는 호수의 물풀에 위치한 곳에 빠지고 그곳에서 어린아이의 것으로 보이는 백골을 발견하며 새로운 양상을 띄게 되었다. 시게오키의 착란이 시작된 것과 동시에 사라진 어린아이들이 몇 명 있었으며 아이의 부모들조차 죽음을 맞이한 사건이었다.  

 

 

 

인간들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 다른 사람을 죽이고 그 사람에게 해를 가한다. 개인 뿐만 아니라 가문에 속한 이들 또한 자신의 가문을 위해 타인의 목숨 따위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한다. 인간이 얼마나 악랄하게 변할 수 있는지 알게 되는 순간이었다. 이와 반대로 번주를 지키는 가문의 수장으로서 무조건적인 충성과 애정을 보이는 것 또한 인간이라는 점이 중요할 것이다. 정신 착란을 일으키는 번주와 그를 지키려는 사람들. 그리고 그가 정신 착란에 빠지게 되었는지 그 이유를 알아 치료해가는 과정은 감동이었다.

 

 

 

무엇보다 속표지가 말해주듯 뇌우가 치는 어두운 밤에서 봄꽃들이 만발한 아름다운 곳에 있는 주인공들의 모습이다. 한 권은 뒤를 돌아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고 다른 한 권은 마주 서 있는 그림이다. 봄을 기다리는 마음처럼 연모하게 되는 감정을 알아가는 일도 즐거운 일이었다. 미야베 미유키의 에도 시대의 소설이 왜 사랑받는가, 그 이유를 알게되는 소설이었다. 우리에게는 익숙하지 않는 시대이지만 작가가 풀어가는 새로운 방식의 소설이라 더욱 재미있게 읽은 책이었다. 꽤 두께가 있는 책임에도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소설이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20-03-11 18: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개인적으로 이책의 표지는 사람이 그려진 게 더 좋은 것 같은데
그것으로도 살 수 있는 건가요? 알라딘에선 못 찾겠던데...

Breeze 2020-03-11 18:27   좋아요 1 | URL
겉표지 제거하면 사람이 그려진 표지가 있어요. 그냥 구매하셔도 돼요. ^^♡♡

stella.K 2020-03-11 19:24   좋아요 1 | URL
헉, 그런 거였군요. 이럴 수가. 그것도 모르고...ㅋㅋㅋㅋㅋ
암튼 고맙슴다.^^
 
에티오피아 구지 모모라 - 100g, 홀빈
알라딘 커피 팩토리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커피 향기가 진짜 좋았어요. 진한 커피를 좋아하므로 커피 양을 많이 넣어 마시니 좋았습니다. 원두가 잘 안갈렸어요. 신맛 싫어하는 분들은 다른 커피와 블렌딩 해 마시면 될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콜롬비아 산타 로사 - 100g, 홀빈
알라딘 커피 팩토리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커피 향은 정말 좋았지만, 바디감이 약했어요.
연한 커피 좋아하는 분들에게 맞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작은 아씨들 조의 말 - 영어로 만나는 조의 명문장
루이자 메이 올콧 지음, 공보경 옮김 / 윌북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루이자 메이 올컷의 『작은 아씨들』을 두 번 읽고, 영화까지 두 편을 읽으며 조 마치를 사랑하게 되었다. 어린이판 축약본으로 읽을 때도 조 마치에게 나를 투영했던 것처럼 많은 이들이, 특히 작가들이 조 마치를 롤모델 삼았다. 조 마치를 사랑하는 이들의 만족시켜 줄 책이 출간되었다. 『작은 아씨들』의 원문에 들어있는 조의 말만을 골라 엮은 책이다. 영어 원문까지 실려 있어 영어 공부하는데도 좋다.

 

『작은 아씨들』에서 조는 활기차며 무엇보다 가족을 소중하게 여긴다. 부모는 말할 것도 없고 한 살 언니인 메그와 수줍은 베스, 그리고 고집쟁이 에이미에게도 마음을 다한다. 이웃집의 외로운 소년 로리를 보았을때는 먼저 손을 내밀어 그와 친구로 지낸다. 마냥 어린아이처럼 그 시절에 머물고 싶은 소녀다. 때로는 사내아이처럼 뛰어다니지만 글을 써 자매들과 연극 공연을 하며 지내는 게 좋다. 좋은 글을 쓸 수 있는 작가가 되어가는 과정에서 성장해가는 조를 만날 수 있다.

 

어떻게 마음을 가라앉히는 방법을 익히신 거예요? 그게 너무 어려워요. 저도 모르게 날카로운 말들이 튀어나와요. 말을 할수록 점점 더 가시가 돋쳐요. 사람들이 상처받는 걸 알면서도, 고소해하면서 지독한 말을 해버린다니까요. 어떻게 마음을 다스리는지 방법을 알려주세요. 어머니.

How did you learn to keep still? That is what troubles me - for the sharp words fly out before I know what I'm about; and the more I say the worse I get, till it's a pleasure to hurt people's feelings, and say deradful things. Tell me how you do it, Marmee dear. (52페이지)

 

 

 

조와 메그가 로리와 함께 외출했을 때다. 에이미는 언니들을 따라가고 싶었지만 데리고 가지않은 조에게 화가 나 조가 가장 아끼던 것을 없애버리자고 마음먹었다. 조가 쓴 소설을 불에 태워버렸던 에이미는 시치미를 떼고 있었지만 그 사실을 알게 된 조는 에이미를 무시했다. 조가 로리와 함께 스케이트를 타러 간 날 뒤따라 나섰던 에이미는 살얼음이 깨져 물에 빠졌고 로리와 함께 구했다. 에이미가 죽을 뻔한 사실에 울며 어머니에게 했던 말이다.

 

우리 또한 금방 후회할 말들을 하곤 한다. 상대방에게 상처가 될 말을 해놓곤 미안한 마음때문에 앓는다. 자기 마음을 다스릴 줄 안다면 좋겠지만 어른이 된 지금도 쉽지 않은게 사실이다. 조의 어머니 또한 지금도 마음을 다스리려고 한다는 말에 공감할 수 있었다.

 

늙어서 관절이 굳을 때까지, 목발을 짚고 다녀야 하는 날까지 계속 뛸 거야. 나를 철들게 하려고 재촉하지는 마, 언니. 사람이 하루아침에 달라질 수는 없잖아. 나는 최대한 오래 아이로 살고 싶어.

Never til I'm stiff and old, and have to use a crutch. Don't try make me grow up before my time, Meg; it's hard enough to have you chang all of a sudden; let me be a little girl as long as I can. (75~76페이지)

 

 

 

새로운 세상을 보고 싶어요. 지금보다 더 많은 걸 보고 겪고 배우고 싶어요. 요즘 너무 사소한 일에 매달려 쓸데없는 고민만 해서 기분 전환이 필요해요. 올겨울에 둥지 밖으로 나가서 날갯짓을 해보고 싶어요.

I want something new; I feel restless, and anxious to be seeing, doing, and learning more than I am. I brood too much over my own small affairs, and need stirring up, so, as I can be spared this winter I'd like to hop a little way and try my wings. (148~149페이지)

 

할 수만 있다면 오랫동안 아이로 남고 싶다는 건 우리 모두의 소망일지도 모른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 어른이 되었다는 게 서글플 때 종종 어린아이였던 시절을 떠올린다. 조의 대고모는 자매들에게 부자인 사람을 만나 결혼하라는 말을 자주 했다. 조는 대고모의 말에 반기를 들곤 했는데 남편에게 의지하는 삶 보다 주체적인 여성으로 살고 싶은 바람을 내비쳤다. 조는 과감하게 새로운 세상을 찾아 뉴욕으로 향한다.

 

여기까지야. 난 아마 누구하고도 결혼하지 않을 거야. 이대로가 행복해. 자유롭게 사는 게 너무 좋아서 세상 어떤 남자를 위해서도 이 자유를 포기하고 싶지 않아.

Nothing more - except that I don't believe I shall ever marry; I'm happy as I am, and love my liberty too well to be in any hurry to give it up for any mortal man. (178~179페이지)

 

처음 보았을 때부터 사랑하게 되었다는 로리의 고백을 받고 친구 관계마저 사라질까봐 고민하다가 내린 결론이다. 영화 속에서 자신이 로리를 사랑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조가 함께 사용하던 우편함에 자기의 마음을 인정하는 편지를 넣어두었다. 그 뒤 에이미와 결혼하여 나타난 로리를 보고 실망하여 다시 그 편지를 빼오며 눈물을 흘리던 장면이 기억난다. 절대 결혼 같은 거 하지 않겠다던 조에게도 진정한 사랑이 찾아오게 되었으니 사람 일이란 알 수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