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 작은 아씨들 1~2 - 전2권 열린책들 세계문학
루이자 메이 올콧 지음, 허진 옮김 / 열린책들 / 202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녀들을 위한 책이라구요? 이 세상의 모든 여성은 소녀시절을 꿈 꾼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트] 오너러블 스쿨보이 1~2 - 전2권 카를라 3부작 2
존 르 카레 지음, 허진 옮김 / 열린책들 / 202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여름에 가장 어울리는 첩보소설이 아닐까 싶다. 저자는 스파이 소설의 대가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캉디드 혹은 낙관주의 열린책들 세계문학 54
볼테르 지음, 이봉지 옮김 / 열린책들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열린책들 세계문학 054

『 캉디드 혹은 낙관주의 』

볼테르 / 열린책들






모든 것이 좋다고 말해서는 안됩니다.

모든 것이 최선이라고 말해야 합니다.



인간이 한 평생을 살면서 끊임없이 해야하는 행위중에 하나가 바로 선택이다. 어떤 상황에서든지 선택만큼은 자신이 책임져야할 의무이며 실패를 하더라도 그것이 최선의 선택이었다 판단이 되면 그걸로 되었다라고 스스로 위로하기도 한다. 흔히 사람들은 말한다. "착하게만 살면 남에게 이용당할 수도 있으니 약게 살아라"라고... 이런 것도 낙관주의적 성향을 말하는 것일까? 

계몽주의 철학자라 일컫는 볼테르... <캉디드 혹은 낙관주의>에서 가정교사 팡글로스를 통해 말하고자 했던 라이프니츠의 낙관주의를 살펴보니 인간의 목마름은 물로 갈증을 해소 할 수 있듯이 세상에서 벌어지는 악으로 인해 신의 은총이 더욱 짙게 드러나게 된다는 사상을 지녔다고 한다. 한마디로 원인이 있으니 결과가 있고 간절함이 큰 만큼 소유의 기쁨 또한 크다는 사실을 일깨워 주는 듯 했다.

<캉디드 혹은 낙관주의>에서 중점적으로 말하는 인간의 가능세계와 최선의 길... 주인공 캉디드가 겪었던 혹독한 삶의 현실과 인생의 고행으로 끊임없는 인간의 성장을 보여줬던 이 책을 통해 철학적 풍자가 주었던 '최선의 세계'의 진정한 의미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인간이란 원래 거짓말하고 사기치고

배신을 밥 먹 듯하고 배은망덕에다 도둑질을 일삼고,

게다가 약하고 변덕스럽고 비겁하고 샘내고

게걸스럽고 술주정하고 인색하며,

또 야망에 불타고 피에 굶주리고 서로 모함하고

방탕하고 광신자에다 위선자에 어리석기까지 한 것인가요?



순박하다는 뜻의 이름을 가진 캉디드... 사생아였던 그는 독일 베스트팔렌의 성에서 남작의 자식들과 함께 성장하였다. 가정교사 팡글로스의 낙관주의적 사상, 「이 세상은 모든 가능한 세상 가운데 최선의 세계」를 배우며 행복을 누렸다. 아니... 순진하게도 행복이었다 착각했던 것이다. 남작의 딸 퀴네공드를 보며 얼굴을 붉혔던 캉디드는 그녀에게 입술을 맞대었고 남작에게 들켜 졸지에 성에서 내쫓기게 되었기때문이다.

이후 추위와 배고픔에 굶주렸던 캉디드는 수련보다 더 힘든 시련을 겪게 된다. 군대의 부조리 속에 벌어졌던 전쟁의 참상... 속아서 입대한 군대에서 몇천대나 얻어맞는 고초를 겪고 전혀 성스럽지않은 성직자의 행태들을 보게 되는데... 아름다운 여인을 얻기위해 유대인을 화형한다거나 창녀를 사고 금품을 훔치는 행위 등등의 불공정 행위를 보며 조금씩 낙관주의에 대한 회의를 느끼게 된다. 현재와 연결지어진 이 철학적 풍자가 이 책을 마주하는 독자에게 전하는 바가 무엇일까?

특히 개인적으로 가장 고심했던 부분은 목마름의 정점, 오아시스와도 같은 존재였던 엘도라도에서의 이야기다. 무엇하나 부족함없는 넉넉한 인심에 근심걱정 없었던 곳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퀴네공드를 향한 사랑 하나만으로 또 다시 길을 나섰던 캉디드의 진정한 삶의 목적이 무엇이었는지 말이다. 존재자체로서의 나는 의미가 없으니 이유있는 삶을 향한 이상실현이었을까? 인간은 어떠한 일에도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니까...

<캉디드 혹은 낙관주의>는 주인공을 통해 나와 마주한 세계의 최선의 성장을 경험하게 한다. 최악의 상황에서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는 용기... 그것이 나쁜 일임에도 불구하고 최선의 선택이었다는 확신으로 여전히 살아남은 자의 무거운 짐을 내려줬던 이야기였다. 오늘도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우리에게 행복을 불씨를 지펴준것처럼... 그래야 내일을 힘낼 수 있으니까... 메마른 우리 삶 속에 단비를 뿌려 또 한번 성장하게 해주는 긍정의 메세지를 전했던 소설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너러블 스쿨보이 2 카를라 3부작 2
존 르 카레 지음, 허진 옮김 / 열린책들 / 202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조리에 희생당하는 인물들... 과연 그들의 집요한 계략과 치열한 반전을 어떻게 그려냈을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너러블 스쿨보이 1 카를라 3부작 2
존 르 카레 지음, 허진 옮김 / 열린책들 / 202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돈 세탁의 흔들리는 첩보세계... 반전에 반전이 무척이나 기대되는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