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인의 초상 - 상 열린책들 세계문학 230
헨리 제임스 지음, 정상준 옮김 / 열린책들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템스강이 흐르는 나즈막한 언덕 위의 시골 저택...

30년전 미국에서 건너온 노신사 터치트씨는 은행가로서 막대한 자산을 소유하고 있다. 별난 구석이 있지만 자기 주장이 강하고 타인의 간섭을 급격히 싫어하는 부인과는 별거 중이지만 터치트 부인은 여행도 하고 가끔 집으로 돌아와 자유롭게 휴식을 보내기도 한다. 다만 걱정을 놓을 수 없는 인물이 있는데 폐질환을 앓고 있는 아들 랠프 터치트, 겉으로는 잘 드러나지 않지만 계절의 변화에 따라 병색이 드러나 불안하기도 하다.

 

책 속에서 만나는 인연의 무대가 바로 이곳!!

심리적 사회주의를 그대로 드러낸 소설이라 그런지 건물이나 주의의 경관 그리고 저마다 가지고 있는 인물의 특성을 무척 세밀하게 그려내고 있었다. 인물이 대화하는 중에도 내면의 감정을 속속들이 표현해내고 있으니 그들의 속마음을 알고있는 독자들만 속 끓이게 된다는 것이 함정... 터치트 부인이 미국에서 조카를 데려오면서 집안에 활기가 돋고 뭇 남성들의 눈길로 로맨스 소설인가?의심하던 차에 이 당찬 여성은 청혼하는 남자마다 퇴짜를 놓는다는 사실...

 

난 오히려 랠프에게 자꾸 마음이... 차도남이 내 스타일인가? 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인의 초상 - 상 열린책들 세계문학 230
헨리 제임스 지음, 정상준 옮김 / 열린책들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대적인 인습을 거부한 한 여인의 독립적인 삶... 자신이 추구하고자 하는 삶을 실현하기 위해 복잡한 내면의 세계와 나 스스로의 심리를 고찰한 한 여인의 생애를 그린 <여인의 초상>은 혼란스러운 지금을 살고 있는 우리에게 적지않은 영향을 선사한다. 계급과 인습을 중시했던 19세기의 급변사회를 보자면 여인으로서 턱없이 무모한 행동이라 보여질 수 있었겠지만 이로써 여인의 삶이 개척되었다면 시대를 앞서간 소설이라 할 수 있겠다.

 

 

마치 제인 오스틴의 '오만과 편견'을 보듯 '여인의 초상' 속에 등장하는 당돌한 여인은 고지식한 인습을 뒤로 하고 자신이 나아가고자 하는 확고한 삶의 이정표대로 나아간다. 그녀의 말투와 행동 하나하나에 몹시 놀라워 하는 뭇 남성들과 반면에 미워할 수 없는 당찬 매력에 빠져들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좁은 문 열린책들 세계문학 243
앙드레 지드 지음, 김화영 옮김 / 열린책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화자이자 주인공인 제롬 팔리시에가 열두 살이 되기도 전에 아버지는 돌아가셨다. 이후 그곳을 정리하고 어머니와 함께 파리로 거처를 옮겨 방학때마다 외삼촌 댁을 방문했다. 제롬은 그곳에서 만난 사촌 누이 알리사를 사랑하게 되었고 무난히 약혼에 이어 결혼까지 하게 될 줄 알았으나 그들의 사랑은 무척이나 험난했다는거... 게다가 외숙모인 뤼실 뷔콜랭이 진짜인지 거짓인지 모를 발작을 일으키며 딴 남자와 바람이나 도망쳐 버렸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당시 프랑스의 시대적 배경을 보면 종교적 규범을 중시했고 사촌간에 결혼이 가능하여 그들만의 유대적 공감이 가능했던 것 같다. 금욕적 사랑을 중시했으니 여자가 바람이 나서 도망했다는 사실은 그들에게 무척이나 큰 사건이었고 첫째 알리사에게는 장녀로서의 의무감이 있었을거란 생각이 들었다. 발랄한 동생 쥘리에트와 아직 어린 로베르를 생각하면 그녀가 느꼈을 중압감은 작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좁은 문 열린책들 세계문학 243
앙드레 지드 지음, 김화영 옮김 / 열린책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18년 4월 23일에 끄적인 저자의 '일기' 속 문구가 인상깊다. 나의 시대에 속하려 애쓰는 것이 아니라 나의 시대에서 벗어나려고 애쓰는 것이라던 그는 시대를 초월한 작가로 일컬어져 있으나 '좁은 문'을 마주한 독자로서의 나는 쉽사리 공감되지 않았다. 금욕을 통해 영혼을 결합한다는 종교적 그리고 사회적 인습은 정신적 억압으로 사랑이란 숭고함을 오히려 무력하게 만들었다는 생각을 했다는거...

청교도적인 규범을 중시한 그들만의 사랑... 삶의 끝에 이르러 넓은 길이 아닌 좁은 길로 통과해야 한다는 <좁은 문>에서 과연 그들은 하느님의 뜻에 따라 영생의 사랑에 이를지 무척이나 궁금해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테러리스트의 파라솔
후지와라 이오리 지음, 민현주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는 과거 학생운동을 했었다.

그러니까 현재는 전공투 세대에 속하는 것... 전공투란 전학공투회의의 약칭으로 1968년에서 1969년즈음 일본에선 학생운동이 활발했던 시기로 당시 어느 정파에도 속하지 않았던 학생들의 조직이라 한다. 열정이 가득했던 시절 그는 구와노 그리고 유코와 함께 투쟁을 벌였고 이후 각자의 사정으로 인해 떨어져 자신의 삶을 찾았다는 거...


문제는 '신주쿠 폭발 사건' 현장에서 그 두사람이 사망자 명단에 포함되었고 그물망처럼 얽히고설켜 어디부터 시작해야할지 갈피를 잡을 수 없었던 것... 게다가 그곳의 폭력단체가 연루되어 있음에 기쿠치는 자신이 직접 파헤치기로 한다.


젊의 시절의 투쟁이 삶의 의미가 없었던 것은 아니었을 것이다. 하지만 다친 몸과 상처입은 마음으로 지속되어야 했던 그들의 삶은 행복만을 가져다 주지 않았고 침묵 속에 살아야 했다. 어쩌지? 난 이 사건의 범인이 누군지 알 것 같은데... 다만, 광범위하게 얽힌 관계는 도무지 풀 수 없었다는 건 안비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