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인의 초상 - 하 열린책들 세계문학 231
헨리 제임스 지음, 정상준 옮김 / 열린책들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잘생긴 만큼 좋은 사람이라는 뜻인가요?

매우 잘생긴 분이죠.

몹시 혐오스럽게도 운 좋은 사람이군요!

영국의 대단한 권력가인 데다 더욱이 머리가 좋고 잘생겼고,

마지막으로 큰 호감까지 받고 있으니 말입니다!

 

 

 

이사벨 아처의 멘토와 같은 사람... 마담 멀의 소개로 만난 길버트 오즈먼드라는 홀아비가 있다. 그는 미술품 수집가로 팬지라는 딸과 함께 보냈는데 수도원에서 갓 도착한 그의 딸은 헌신적이고 아버지의 말씀에 순종하는 아이였다. 그런 아이가 보는 이사벨 아처는 꽤나 멋져보였다는 점... 아버지도 그녀에 대해 싫은 내색이 없으니 자연스레 다가갔다.

 

<여인의 초상 : 하>에서는 로마에서 여행 중인 이사벨과 그의 친구들이 우연히 워버턴 경을 만났고 그에 대한 이사벨의 칭찬에 오즈먼드는 강한 질투심을 드러낸다. 그리고 사랑하는 것 같다고... 아니... 사랑하고 있다고...

 

그들의 대화 속에 이사벨의 감정에 변화가 생긴 것을 느낌으로 감지하게 됐다. 이건 아니잖아?라는 생각과 독자로서 바라봤던 사랑의 화살은 오로지 워버턴 경을 향하고 있었는데 책 속의 여주인공은 딴곳을 바라보는 듯 하다. '설마?'하는 순간에 '진짜?'를 마주할 것인지 부지런히 페이지를 넘겨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인의 초상 - 상 열린책들 세계문학 230
헨리 제임스 지음, 정상준 옮김 / 열린책들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사벨이 가든코트에서 지내면서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가장 마음이 무겁고 힘들었던 일은 바로 자신을 예뻐해준 터치트 이모부의 죽음이었다. 게다가 인연은 잠시였지만 그녀에게 막대한 유산을 남겼다는 사실... 그렇게 되기까지 뒤에서 도와준 사람이 있었지만 그녀는 알지 못했고 이모를 따라 파리로 향하게 되는데... 이 유산으로 인해 그녀에게 또 다른 변화가 생길까?

 

매일을 살면서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관계를 맺는건 모두가 똑같은데 이 짧은 시간에도 이렇게나 많은 일이 일어나는구나. 목표하는 바에 따라 삶의 질이 달라진다는 걸 빤히 아는데도 뒤돌아서면 잊어버리고마는 나는 어쩌면 지쳤는지도 모르겠다.

하여튼 이사벨에게 궁금한 점... 정말 결혼생각이 없는건지 아니면 결혼이 구속이라여겨 흔쾌히 수락하지 못하는 건지 알 수가 없다.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다면서 청혼을 거부했던 이유가 자신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니... 오히려 이 말이 상대에겐 더 상처였을텐데... 그녀의 진심을 알고 싶으면 끝까지 읽어야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좁은 문 열린책들 세계문학 243
앙드레 지드 지음, 김화영 옮김 / 열린책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크리스마스가 다가와 펠리시 큰 이모댁에 모인 식구들... 집에 들어서자마자 알리사부터 찾은 제롬은 안색이 어두운 그녀를 발견한다. 그저 머리가 아플뿐이라며 자리를 피한 그녀... 그 뒤로 동생 쥘리에트가 온실에서 얘기를 하자며 그를 불러낸다. 사실 언니는 동생인 내가 먼저 결혼하기를 바라며 자신이 결혼하고 싶은 사람이 바로 제롬이라는 고백을 하게 된다. 모든 것이 어지럽게 흔들리는 그의 혼란스러운 심정... 크리스마스트리의 불빛은 결코 아름답지 않았다.

 

너무나 밝은 쥘리에트였기에 제롬에게 그런 감정을 가지고 있었는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평소에도 그와 언니를 연결시켜주려 애썼고 좋아하는 감정을 보이지 않았기에... 게다가 제롬의 친구 아벨이 그녀에게 홀딱 반해버린 상황에 몹시 난감한 상황이 되어버린 것이다.

 

수많은 망설임과 포기... 그리고 다시 쓰기를 반복했다는 <좁은 문>... 인간의 마음의 길을 믿음과 연결시키는 것이 이렇게나 어려운 일일까? 읽는내내 성경에서 말하는 해석의 차이가 이렇게나 다르다보니 내면이 약한 인간들에게 종교가 가하는 힘 또한 저마다 다를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 이들의 사랑이 진정 어디를 향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인의 초상 - 상 열린책들 세계문학 230
헨리 제임스 지음, 정상준 옮김 / 열린책들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모님이 돌아가신 후 혼자 남게 된 이사벨 아처... 그녀에겐 두 언니가 있었지만 모두 결혼해 각자의 가정을 꾸리고 있었다. 그러던 중 아버지와 사이가 좋지않았던 이모님이 찾아와 함께 영국에 가자고 했고 오해에서 비롯된 감정을 정리 후, 그녀는 새로운 곳에서 더 나은 삶을 찾기위한 다짐을 하고 과감히 따라나선다. 그녀가 가든코트에 도착했을때 그곳엔 다과회가 열리고 있었고 사촌 랠프와 그의 친구 워버턴 경을 대면하게 된다. 사실 미국을 떠나기 전, 이사벨에게 청혼한 남자가 있었으니 그는 방적공장을 운영하는 캐스퍼 굿우드로 청혼을 거절한다는 의사를 표했으나 포기하지않고 기다리겠노라 통보한다.

 

더 넓은 세상을 맛보고 독립적인 삶을 추구했던 이사벨... 굿우드는 마음이 동요되지 않았고 매력적인 워버턴은 좋은 사람이지만 지금은 아예 결혼생각이 없었던 그녀는 오로지 섬세하고 당당한 말투와 배움에 더 눈길이 갔던 것... 지금껏 그녀를 지켜본 바로는 은근히 자기 주장이 강하고 고집도 있는 듯 하다. 조언을 해주면 공감은 하지만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는 모습이 여러번 보였기때문이다. 마지막까지 그녀가 어떻게 성장하게 될지 엄마의 마음으로 응원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좁은 문 열린책들 세계문학 243
앙드레 지드 지음, 김화영 옮김 / 열린책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떠나기 전... 이상하게도 자신에게 거리를 두는 알리사를 찾은 제롬은 이해하기 어려운 그녀의 간청을 듣게 된다. 제발 약혼하지 말자고... 이대로도 행복하니 더 많은 행복은 필요치 않다고... 그저 힘없이 그렇게 작별을 한 그는 학교로 돌아와 그저 학업에 임할 수밖에 없었다. 이후 도착한 그녀의 편지 속에는 그가 제의한, 다시말해 약혼을 하기엔 자신의 나이가 많으며 새삼스레 사랑을 운운하며 제롬의 마음을 흔들어 놓는다.

 

 

이쯤되니 이들이 지향하고자 하는 사랑에 대한 개념적 정의를 다시금 생각해보게 되었다. 인간과 인간 사이의 사랑은 하느님의 말씀에 따라 행해져야 하며 욕망을 이겨내는 사랑이야말로 진정한 사랑에 이르는 길이라는거... 하지만 알리사를 보면 마음은 간절한데 이성적 행동은 계속해서 그를 밀어내고 있었다는거...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가 보기에는 답답함에 속이 터진다는 것이다. 믿음으로 사랑을 억제하다니... 상대를 향하는 둘의 마음을 도대체 어찌할 것인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