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의 장원 휴머니스트 세계문학 8
윌리엄 허드슨 지음, 김선형 옮김 / 휴머니스트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제는 모른 척 뒤로 던져 버릴 수도,

그 빛나는 얼굴을 단순히

지적 호기심이라는 칙칙한 납빛 가면으로

가릴 수도 없었지.

내가 그녀를 사랑하기 때문에.



매번 '녹색의 장원'을 찾았던 아벨이었지만 어느날인가... 독사를 만나 위험의 순간과 맞닥뜨리게 된 그는 다행히 신비의 소녀로부터 구원을 받았지만 그녀에게 정신을 놓아버린 찰나의 실수로 독사에게 물리고 만다. 인디언 말로 "살려달라" 외쳐봤지만 알아듯는 듯 못 알아듣는 듯한 눈물섞인 표정에 폭풍우가 몰아치는 숲을 헤메다 쓰러지고 만 아벨... 그가 다시 눈을 떳을 때, 어느 노인이 있었고 그의 손녀 '리마'가 그곳에 있었다.

아이러니하게도 자연이 주는 숲의 기운이 가득해서 그럴까? 문장으로 읽어내는 빛나는 숲의 광활함이 머릿속에 그대로 그려지는데 왠지 환상의 모험처럼 현실과는 동떨어진 느낌이 가득했다. 어울리진 않지만 아름다웠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리마'의 매력에 흠뻑젖고마는 '아벨'... 과연 이야기의 끝이 어디로 향하게될지 무척 궁금해 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폴과 비르지니 휴머니스트 세계문학 9
베르나르댕 드 생피에르 지음, 김현준 옮김 / 휴머니스트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르신,

이 오두막 두 채가 누구네 집이었는지

알려주실 수 있나요?



프랑스 섬 포르루이... 산 동쪽 사면의 작은 오두막 발치에 앉아있던 누군가가 그곳을 지나가던 지긋이 나이먹은 노인을 불러세운다. 폐허가 된 이곳의 사람들에 관해 알고 싶으니 시간이 되신다면 그 이야기를 들려달라고... 한동안 입을 다물고 있었지만 노인의 입이 열린 금방이었다. 그렇게 <폴과 비르지니>의 아름다운 이야기는 시간을 거슬러 오르기 시작한다.

광활한 전망과 고독을 즐겼던 누군가가 우연히 어르신을 마주하게 되었고 오래도록 잠들어 있었던 그곳의 전설이 깨어나는 듯 그가 언어로서 그려내는 배경은 무척이나 아름다웠다. 비슷한 처지에 놓였던 두 여인의 거친 생존기... 친구 그리고 이웃으로서 서로 의지하며 아이를 지켜냈던 여인들의 위대한 삶의 여정이 시작되는 듯 하다. 역시 엄마는 위대하다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녹색의 장원 휴머니스트 세계문학 8
윌리엄 허드슨 지음, 김선형 옮김 / 휴머니스트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바로 곁에서

진짜 인간의 웃음소리가 들렸다고 믿어 의심치 않았어.

아니면 인간의 웃음소리를 정확히 흉내 낸 소리를

어떤 생명체가 내고 사라졌거나.



사악한 숲이니 다시는 그곳에 들어가지 말라는 부족의 조언을 무시하고 '아벨'은 너무나도 신비롭고 매력적인 그곳으로 발걸음을 하지않을 수 없었다. 그렇게 며칠이 지났을까?... 어느날 맑게 정화되어 나오는 인간의 음성을 듣게 된 그는 소리가 나는 방향으로 달려갔지만 도무지 정체를 파악할 수 없었다. 결국 자신을 잘 따르는 인디언을 데리고 숲을 찾은 아벨... 겁에 질려있는 쿠아코에게 사냥이라도 하랬더니 "여기서는 아무것도 죽일 수 없어요. 저 새를 쐈다가는 디디의 딸이 손으로 화살을 잡아서 내게 다시 던져 바로 여기를 맞출겁니다."라고 말하는게 아닌가? 디디의 딸?... 신비의 소녀라던 '리마'를 말하는 것일까?


아벨은 무척이나 호기심도 많고 도전정신도 투철한 인물인듯 했다. 직접 눈으로 보고 느끼고 부딪쳐보는 것이 그의 매력이라면 정말 매력적이라 할 수 있겠다. 사악한 숲이였지만 천상의 소리가 들려오고 그것이 인간의 목소리임을 확신했을 때, 그는 더이상 망설이지 않고 목소리를 따라 더 깊숙히 파고 들어갔다는거... 과연 그는 천사와 마주할 수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폴과 비르지니 휴머니스트 세계문학 9
베르나르댕 드 생피에르 지음, 김현준 옮김 / 휴머니스트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것은,

우리로부터 아득히 멀리 있지만,

신의 섭리와 함께 살아 숨 쉬는 자연,

풍성한 먹거리를 베풀어주고

우리의 아픔을 보듬어주는,

아직 그 관대한 품을 잃지 않은 자연이다.




<폴과 비르지니>는 저자 생피에르가 실제로 프랑스 섬에 머물면서 몸소 자연과 더불어 지냈던 기록을 배경으로 첨부하였다고 한다. 섬의 곳곳을 누비며 풍요로운 야생의 모습과 화려한 색채를 뿜어내는 생생한 자연을 그렸다는 소개에 또 다른 이국의 아름다움과 만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게 됐다.

두 아이의 선명하고 순수함을 그려낸 듯 황금의 넓은 평야와 고즈넉한 언덕의 여유로움을 만끽하나 싶었지만 이들의 여정도 쉽지만은 않았나보다. 하늘 가득 드리워진 구름 아래, 그들이 바라는 사랑의 염원이 이뤄지기를... 책의 첫장을 펼치기 전이지만 커피와 함께 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끄적여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녹색의 장원 휴머니스트 세계문학 8
윌리엄 허드슨 지음, 김선형 옮김 / 휴머니스트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야만인들 사이를 여행하며 모험한 이야기를

자네에게 모두 털어놓고 싶은 마음이

백 번은 넘게 들었지만,

그때마다 혹시 우리 우정에 불행한 결과를 초래할까

두려운 마음에 망설였거든.




드디어 '아벨'의 야생으로의 여행이 시작된다. 정부를 전복하려는 음모에 가담하게 된 그는 모험에 실패하고 도망자의 신세가 되고만다. 고대관습에 관심이 많았고 야생 원시 지역을 방문하는 오랜 꿈을 가지고 있었기에 아벨은 과감히 지도에서 찾을 수 없는 미지의 숲으로 떠나게 된다. 첫번째 도전은 여행길에 끄적인 자료로 책을 만들려 했고 두번째는 황금의 땅을 찾아 떠나기도 했지만 모두 실패하고 만다. 결국 아벨이 자리잡은 곳은 파라우아의 어느 원시인 부족... 족장 루니에게 철로된 부싯깃을 주며 자신의 여행길에 대한 설명을 했고 이곳에 머물도록 허락해달라고 부탁을 하게 되는데...

그러던 어느 날... 마을 서편으로 보이는 황량한 사바나가 그의 눈에 들어온다. 호기심이었지만 사람의 손이 전혀 닿지않았던 자연의 광활함에 매료된 아벨은 인디언들에게 말했지만 그들은 몹시 두려워 하고 있었으니...

<녹색의 장원>에서 그려내는 자연의 문체는 그야말로 천국과도 같았다. 도시의 시끄러운 소리는 깊이 묻힌채 자연의 녹음이 그대로 살아있는 이 곳... 게다가 인간의 목소리와 같은 아름다운 선율이 들려오는 이 곳은 과연 어떤 비밀을 숨기고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