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작은 방 박노해 사진에세이 4
박노해 지음 / 느린걸음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망고를 깎아주는 아버지 』

아이를 안고 찾아온 딸... 어두운 안색을 보았지만 아무것도 묻지 않고 딸이 제일 좋아하는 망고를 깎아준다. 집은 그렇게 말없는 위로를 주는 곳...




나에게 집이란 뭘까?

일년에 한번은 여행을 하고 좋은 사람 만나 차를 마시며 수다를 떤 것도 오래되었다. 이제 우리 부모님이 계신 곳도 편하지 않다는 느낌이 드는 나는 그저 지금은 내 남편, 내 아이들이 기다리고 있는 나의 집이 가장 편하다. 이 안락한 평온을 유지하기 위해 오늘도 미소 한 모금 그리고 따뜻한 식사를 준비하는데... 그래서 오늘은 뭐 먹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박노해 사진에세이 3
박노해 지음 / 느린걸음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차마고도의 석두성 』

거대한 암석 지반의 높다란 마을...

오로지 말과 사람의 두 발로만 들어갈 수 있다는 길...




그저 우리는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진 길을 걷고 있을 뿐... 길이 없는 곳엔 인간의 발길 또한 없을 것이고 인간이 아닌 생물들의 소중한 터전일지도 모를 그곳... 우리에게 길이란 편안한 이동을 위한 수단, 산책을 위해 인위적으로 만들어낸 길... 이기적인 인간을 위해 가공한 것들뿐이다. 그렇게 해 놓고선 흙으로 된 땅이 그립다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운데이션의 서막 파운데이션 시리즈 Foundation Series 6
아이작 아시모프 지음, 김옥수 옮김 / 황금가지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대 트랜터라고 불리는 마이코겐... 이곳은 미생물 농장으로 농업 공동체를 이루고 있다. 특이한 점은 성인이 되면 모두가 머리를 뽑아야 한다는 점... 그리고 여성의 신분이 무척 하등했다는 것이다. 읽으면서 가장 고민됐던 부분은 해리 셀던이 과연 지구와 로봇의 존재를 알고 있었는지가 의문이었고 은신처를 옮겨다니며 지구과 로봇의 흔적을 발견하게 되는데... 바로 이곳 마이코겐의 박물관에서 움직이지는 않지만 로봇을 발견했다는거...


그곳의 태양정복자는 로봇을 잃어버린 것을 상징하고 잊지 못하는 모든 것을 상징한다고 한다. 그렇다면 여지껏 읽었던 인류의 근원인 지구가 멸망의 과정을 거치면서 은하제국을 만들었다는 사실이 입증 되는 것이다. 재미있는 점은 은신처를 옮길때마다 사건 사고를 벌이고 다니는 해리 셀던때문에 도스가 진땀을 뺀다는 점... 그녀 또한 보통 고집이 아닌지라 티격태격하는 캐미도 맛 볼 수 있어 재미있었다. 나참 엄청난 비밀의 권력을 품은 기자 휴민의 정체는 알 것 같은데 도대체 역사학자 도스는 학자라기보단 완전 싸움꾼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작은 방 박노해 사진에세이 4
박노해 지음 / 느린걸음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해맑은 아침 미소 』

여명이 밝아오는 깊은 곳의 산마을...

이른 아침부터 이야기 꽃을 피우는 모녀의 표정은 그저 해맑다.





그렇게 나이가 든 것도 아닌데 참으로 가난했던 어린시절을 보냈다. 빨리 공부해서 성공하고 싶다던 나의 꿈은 아마도 돈을 많이 벌고 싶었던 바람이었을 것이다. 지겨운 가난에서 벗어나고 싶었고 남들처럼 대학도 가고 싶었고... 지금도 끊임없이 배우면서 모든 것은 때가 있는 법이란 삶의 이치도 배우고... 지금도 책을 통해 세상을 만나고 있는 나... 그런 나도 해맑은 하루를 보내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운데이션의 서막 파운데이션 시리즈 Foundation Series 6
아이작 아시모프 지음, 김옥수 옮김 / 황금가지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트랜터에서 떨어진 스트릴링 대학... 고향으로 돌아가기로 했던 해리 셀던은 그곳에 잠복하고 있을지 모를 위험으로부터 벗어나 휴민과 스트릴링 대학으로 이동한다. 이곳에서 교수로 조용히 지내면서 심리역사학에 매진하려고 하는데 보존된 자료의 부족과 의문의 비행물체에 의해 길을 잃게 되는 해리 셀던... 도스 베나빌리라는 그녀의 도움을 받고 있는 그는 무사히 구조되어 다른 은신처를 찾게되는데...


당시 그렇다할 성과를 내지 못한 해리 셀던... 심리역사학이 이론적으로 가능하지만 예견하고 실현시키기 어렵다는 그의 말은 마치 위대한 셀던 프로젝트의 창시자라는 것이 믿기 어려울 정도로 뒷걸음질 치고 있었다. 오히려 도스와 보이지않는 힘을 가진 휴민이라는 기자가 더 진취적이었기 때문이다. 의심스러운 점은 직업이라 하지만 사람보는 눈이 예리하다여 셀던을 지키고 있는 휴민의 진짜 정체다. 어떻게보면 고작 기자임에도 불구하고 트랜터에서 그의 손이 닿지않는 곳이 없으니 상당한 위치에 있지 않으면 어려울 것 같은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