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운데이션을 향하여 파운데이션 시리즈 Foundation Series 7
아이작 아시모프 지음, 김옥수 옮김 / 황금가지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파운데이션을 향하여>를 만나려면 해리 셀던의 주변인물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 역사학사이자 싸움꾼으로 여자호랑이란 별명까지 얻은 그의 아내 도스... 그리고 다알지역의 꼬마 감시자 레이치는 그들 부부의 양아들로 멋지게 성장한다. 또 열저장소에서 모두에게 무시당하지만 심리역사학의 이해가 탁월했던 유고 애머릴은 그의 동료로 생을 마감할때까지 혼신의 힘을 다해 연구에 임한다. 안타까운 점은 파운데이션의 완성을 보지 못했다는 거...

혼돈의 트랜터는 부랑자들이 늘어나면서 범죄에 쉽게 노출되었고 이웃 행성은 격변의 전투가 반발하면서 하나씩 무너지기 시작한다. 문제는 이런 혼동의 상황이 벌어진 책임이 해리 셀던에게 있다는 비난을 받게 되는데... 재난을 예견했던 그를 까마귀라 칭하며 재앙의 근원으로 타깃이되어 공격을 받게 된다.

어려운 상황과 마주했을 경우 힘을 합해 함께 이겨내려는 노력은 하지 않고 누군가의 탓으로 돌려 사냥하듯 물어뜯으려고만 한다. '제국이 무너질 것이다'라고 예견을 했으면 무너지지않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거나 피해를 적게 받게 대비를 할 시간조차도 부족할텐데 누구탓이니 그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느니... 이런 대책없는 책임론만 집요하게 물고 넘어가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 그럼에도 희망을 놓지 않는 그들에게 서서히 빛이 보이기 시작했으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루 박노해 사진에세이 1
박노해 지음, 안선재(안토니 수사) 옮김 / 느린걸음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여명에 물을 긷다 』

에티오피아 고원지대의 하루 시작은 먼 길을 걸어 물을 길어 오는 것... 무거운 발걸음이지만 이것으로 하루의 삶이 있다면 그것조차도 감동하고 감사하며 감내한다.







이 한페이지 덕분에 오늘 하루 헛되이 보내지 않았다. 하루에 방 하나씩 정리하며 파릇한 봄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긴장감 하나도 없는 아이들과 신학기 계획을 세웠다. 오전내내 바쁘게 움직이고 이쯤에서 커피한잔 내리려는데... 누릴 수 있을 때 누리는게 행복이란 생각이 든다. 바쁜 시간을 보내고 책과 커피와 함께 하는 휴식의 시간... 이 나른한 오후가 나는 넘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박노해 사진에세이 3
박노해 지음 / 느린걸음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고산마을의 우체부 』

오지마을의 유일한 소식통은 오로지 편지뿐이다. 그 속에 어떤 사연이 들어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소식을 전하고자 하는 이들의 글자 하나하나 소중한 이야기가 들어있을 것이다.





"거리와 시간만큼 깊어지는 정이 있다." 혹시 중년의 나이가 된 사람은 위문편지라는 것을 알 것이다. 중학교에 다녔을 즈음인가? 수업시간에 위문편지를 쓰는 시간이 따로 있었는데 매번 답장이 오곤 했다. 그래서 답장을 써주면 몇장이나 되는 편지를 또 보내오고... 어느날 남편이랑 저녁을 먹으며 이 이야기를 했더니, 꽃다운 나이에 군대에 보내진 남자들의 유일한 위로였다나 뭐라나... ㅎㅎ

아무리 멀리 있어도 사람과 사람을 아주 가까이 연결하는 힘을 가진 게, 바로 편지가 아닐까 싶다. 지금은 휴대폰이 있어 금방 소식을 전해들을 수 있지만 여전히 손편지는 책장 한 켠에 오래도록 간직되어 있다는 거... 오늘따라 왠지 빨간우체통이 그립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순하게 단단하게 단아하게 박노해 사진에세이 2
박노해 지음 / 느린걸음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호수같은 마음으로 』

만년설이 녹아 흐르는 호숫가라니... 그녀들의 고단한 삶을 보여주는 듯 하지만, 여인들은 잘 마른 햇빛 내음에 호수같은 마음을 품는다.




마음껏 빨래조차 할 수 없는 추운 겨울을 버텨낸 그들의 삶... 이조차도 좋은 이유가 오랜만에 말벗과 만나 쌓아두었던 이야기 꽃을 피우고 묵은 때 씻어내듯 홀가분한 마음으로 돌아가는 그녀들의 발걸음은 얼마나 가벼웠을까?

사실 나에겐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은 어린시절이 있다. 따뜻한 물이 나오지않아 매번 가스렌지 위에 물을 데우고 꼬질해진 몸을 닦아내던 때... 혹한의 겨울엔 그것도 귀찮아 찬물로 눈곱만 떼고 학교에 가던 시절도 있었는데... 이러한 결핍으로 인해 나는 차곡차곡 단단함이 쌓여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박노해 사진에세이 3
박노해 지음 / 느린걸음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흙바닥 놀이터 』

학교도 없고 책도 없는 이곳의 아이들은 그저 흙바닥과 돌멩이만 있으면 갖가지 놀이를 뚝딱 만들어 낸다. 결여는 창조성을 꽃피우는 개척지라니...





어릴 땐 해가 넘어가도록 밖에서 뛰어 놀았는데... 며칠전에 친정엄마와 통화하면서 한바탕 잔소리를 들었다. "옆집 아이는 여기저기 학원을 다니면서 그렇게 공부시키더니 좋은 대학에 갔다더라~ 너는 왜 애들 공부 안시키니?"라는 말에 "그게 중요해?"라고 되물었다가 혼이 난 것이다. 게다가 게임 세상에 빠져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으니...


게임 속 세상을 보면서 더 멋진 세상을 꿈 꾸는 건 나쁜 일일까? 인생을 살면서 모든 일에 정답을 매길 수는 없지만 지금의 내 세대와는 다른 빠른 변화 속을 걸어가는 아이들에게 공부도 잘 하고 운동도 잘 하고 게임도 잘 해야 한다니... 지금은 뭐든 하나라도 잘 했음 좋겠다는 마음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