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운데이션과 지구 파운데이션 시리즈 Foundation Series 5
아이작 아시모프 지음, 김옥수 옮김 / 황금가지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쩌면 심리역사학이 파운데이션에 전해오는 미신이라면? 트레비스는 가이아가 지향하는 갤럭시아가 초공동체로 향한다는 것이 온전히 이상국가가 아니라는 석연치 않은 의심이 든다. 공동체의 결정에 모두의 찬성을 얻는다는 것은 사실상 있을 수 없는 일인데 이것이 실현가능하다는 전제는 어쩌면 전체주의적 폐해로 군중의 입을 막는 것 밖에 안되는것 같은데... 어쨌든 그들은 생명체가 존재하는 또다른 행성에 도착해, 그곳에서 아주 오래된 로봇의 잔해와 마주하게 되는데...

광대한 우주속... 어깨에 들어간 긴장감때문에 찌르르 작은 경련이 일었다. 인류의 진화를 이뤘던 행성들의 죽음... 그리고 그 속에 살아남은 생명체는 앞으로의 회생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일까? 아니면 오염물질에 휩싸여 곧 멸망할 것이라 암시하며 지구를 마구잡이로 사용하는 인간에게 경고를 하는 것일까? 다음에 만날 행성, 그리고 또 다른 행성, 다음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운데이션과 지구 파운데이션 시리즈 Foundation Series 5
아이작 아시모프 지음, 김옥수 옮김 / 황금가지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구를 찾기 위한 여정으로 가장 먼저 방문한 곳은 바로 '콤포렐론'... 시민권을 부여받은 자만이 입국이 허가 되었으나 가이아의 존재인 블리스로 인해 거부를 당한다. 트레비스는 '파운데이션의 기밀 사항'을 수행하기 위해 이곳에 왔으며 블리스에 대해선 불륜이라는 거짓말로 꾀내어 들어오긴 했는데... 사실 콤포렐론은 그들의 우주선을 뺏기위한 함정이었다.

'가장 오래된 행성'이란 이름으로 불리고 있는 지구는 방사능에 뒤덮여 생물이 살아갈 수 없는 곳으로 추정되며 로봇의 사용으로 저주받은 행성이라 불렸다.

와~ 이 끝없는 근원의 탐색은 어디까지 이어질지 읽는내내 조바심에 몸부림친다. 정복하려는 자와 정복당하는 자는 그 뒤에서 계략을 꾸미고 개척자인 동시에 가이아의 선택을 받은 트레비스는 자신이 선택한 미래에 확신을 얻기위한 여정은 계속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운데이션과 지구 파운데이션 시리즈 Foundation Series 5
아이작 아시모프 지음, 김옥수 옮김 / 황금가지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파운데이션의 정주행은 역시나 거부할 수 없는 몰입감이다. 지루할 틈을 주지않는 저자 아이작 아시모프는 현실감과 동떨어진 가이아의 존재를 드러내면서 시간을 거꾸로 되돌려 지구를 향한 열망을 그리고 있는데 끊임없는 세계를 창조해 내는 그의 세계는 단연 최고라고 말하고 싶다.

전편 <파운데이션의 끝>에서 중대한 결정을 내려야했던 트레비스는 자신의 결정에 회의를 느끼게 되고, 지구로 향하는 또 다른 여정을 결정하게 된다. 그 여정에 페롤렛 교수와 가이아인 블리스가 함께 하게 되는데... 과연 <파운데이션과 지구>에서 찾고자 했던 지구와 얻고자 하는 인간의 근원을 찾을 수 있을지... 이것 또한 해리 셀던의 예견과 연결되어 있는지 무척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운데이션의 끝 파운데이션 시리즈 Foundation Series 4
아이작 아시모프 지음, 김옥수 옮김 / 황금가지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2파운데이션에서도 셀던 프로젝트에 결함이 있다고 주장한 젠디발... 그의 문제되는 행동에 대해 델로라 델라미는 탄핵을 요구하지만 그녀의 속내는 제1발언자를 욕심내고 있어 그 자리를 위협하는 젠디발을 치워버리고 싶은 마음이 더 컷다는 사실...

 

한편 트레비스와 페롤랫은 세이셜이란 첫행성에 도착해 S Q.교수를 만났고 현재 지구는 공간을 이탈해 더이상 관계를 맺지않는 존재란 의견을 듣는다. 충격적인 사실은 식민지화가 되기위해 지구의 인간은 로봇이라는 것을 만들었는데... 로봇이란 인간의 형상을 한 움직이는 컴퓨터라는 것... 어쨌든 로봇을 가지고 있는 세력이 장악하면서 로봇이 없는 세력은 살기위해 은하계로 이주했을 가능성을 제시했다.

 

드디어 파운데이션의 끝이 보이는건가? 현존하지 않을거라는 의견과 잔재가 남아있을거라는 생각에 이들의 행보는 더욱더 기대되는 순간이었다. 누가 먼저 찾을 것이고 어떤 목적에서 지구라는 곳을 섭렵할 것이며 제2제국을 향한 예언은 이루어질 것인지... 무엇보다도 <파운데이션의 끝>을 만나면서 저자가 제시한 지구의 존폐가 왠지 현실의 모습을 대변하고 있는 듯 해서 마음이 무거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운데이션의 끝 파운데이션 시리즈 Foundation Series 4
아이작 아시모프 지음, 김옥수 옮김 / 황금가지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먼저 인간의 근원에 대한 의문으로 역사학자 페롤랫은 그것이 지구(=가이아)라는 것을 밝혀냈다. 이에대한 자료를 찾기위해 트랜터에 존재했던 도서관을 찾기로한 그들... 한편 트랜터에 있는 제1발언자 섄디스는 스토 젠디발과의 만남을 기대하고 있었지만, 그에게서도 셀던 프로젝트는 가치없는 것이란 말로 언쟁을 벌인다. 이유 또한 트레비스와 같이 결함을 갖지 않겠다는 사실자체가 바로 결함이라는 점...

 

결함이 없는 프로젝트가 왜 문제시 되는지 도무지 알 수 없는 나로서는 이 사실을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지 난관에 봉착하게 됐다. 예상밖의 오류로 등장했다는 뮬이 존재하던 시기에도, 제1파운데이션이 막강한 힘을 가지고 있음에도 제2파운데이션의 정신제어로 실패로 돌아가고 말았는데... 어떻게 해서라도 셀던 프로젝트를 실현시키는 것이 목적일텐데 두개의 파운데이션은 왜 협력을 하지않고 대립을 하려고 하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이 완벽한 셀던 프로젝트를 실현시키기위한 전쟁이 다시금 벌어진다는 것일까? 제2제국의 설립을 위해 태초로 돌아가 인류의 시초였다는 지구를 과연 찾을 수 있을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