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가올 날들을 위한 안내서
요아브 블룸 지음, 강동혁 옮김 / 푸른숲 / 202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78년 이스라엘 태생의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소프트웨어 개발자라는 ‘요아브 블룸‘에 대해 아는 것이 없어서 더 많이 기대가 되는 책 [다가올 날들을 위한 안내서]를 펼치자 책이 말을 걸어 옵니다. ‘일단, 신뢰를 좀 쌓읍시다‘라고.

문제가 생기면 책의 어느 페이지를 펼쳐도 해결 방법이 실려 있을 것이라는 말을 책에게 듣는다면, 아, 책에 쓰여 있다면, 당신은 어떤 선택을 하시겠습니까? 책의 첫장을 펼쳤더니 ‘당신은 불과 한 시간 전에, 충동적으로 이 책을 샀습니다. 당신의 이름은 벤입니다. 나이는 서른살이고 지역 신문에 실리는 기사에 정보를 덧붙여 기사의 질을 높이는 일을 하고 있죠‘ 라고 쓰여 있고 이 책을 읽고 있는 당신의 이름은 벤 슈웨츠먼 입니다. 우연히 얻은 책과 위스키로 빚어진 미스터리 판타지 소설의 세계에 들어오신 것을 축하합니다.

벤은 집 근처 양로원에 대한 기사를 쓰다가 만난 하임 울프가 죽으면서 자신에게 남긴 위스키 병에 그려진 상호를 추적해 ‘바 없는 바‘를 찾아가 벤처 부인을 기다립니다. 자리도 없고 무료해 자신이 들고 온 위스키를 마신 벤, 그리고 벤처 부인과의 만남을 통해 자신이 마신 것이 다른 사람의 ‘경험‘이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물을 제외한 모든 것에 다른 사람의 경험을 이전시키는 방법을 찾아낸 하임 울프, 그가 남긴 두 병의 위스키 중 하나는 벤에게, 또 하나는 ‘바 없는 바‘에서 근무하는 오스나트에게 주어졌습니다. 내가 배우지 않는 것들을 한 잔의 술로 습득할 수 있습니다. 다른 나라를 가본 적이 없는 내가 해외에서의 몇십년의 경험들을 누리며 자랑 할 수 있습니다. 위험한 스포츠를 즐겼던 경험이, 사업을 성공시켰던 순간의 기억들이 내 것이 됩니다. 놀랍고 짜릿한 만큼 위험은 도사리고 있습니다. 이런 울프의 경험자들이 우연을 가장한 죽음으로 점점 사라지고 있으니까요.

벤이 마신 위스키를 같이 마신 것도 아닌데 글로 쓰여진 소설을 읽으며 그가 겪는 경험들이, 위험들이 생생하게 전달됩니다. 이미 세상의 모든 지혜는 자기 안에 숨겨져 있고 우리가 배움을 통해 잊혀지거나 숨겨진 그 지혜를 찾아야 한다는 플라톤의 말처럼. 잘 짜여진 경험과 기억과 사고의 실타래를 따라 지식의 보고에 빠져 든 느낌입니다. 미래를 이미 알고 있는 책, 펼치면 당신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알려 주는 안내서를 만나보니 새로운 작가의 세상에 빠져버렸습니다.

책속에 실려있는 암호를 풀면 어쩌면 우리는 지하 도서관에서 만날 지도 모릅니다. 우선, 아니, 일단, 이 책을 읽어보시길. 그다음 모험은 책속에 길이 열려 있습니다. [다가올 날들을 위한 안내서]에 제 경험도 한 자락 묻어놓습니다. 발견하시는 분에겐 행운이 있으시길.

*출판사 제공 도서

#다가올날들을위한안내서 #요아브블룸 #강동혁_옮김 #푸른숲
#책추천 #책스타그램 #미스터리판타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