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미호 식당 3 : 약속 식당 (청소년판) 특서 청소년문학 25
박현숙 지음 / 특별한서재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완성 요리의 완성 시킬 레시피를 받기로 약속한 날, 지켜주겠다는 약속을 했던 채우는 죽음으로 설이와의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열일곱 살의 채우와 열여섯 살의 설이에겐 서로를 지켜주겠다는 약속이 서로의 삶을 지탱해 주는 힘이라는 걸 잘 알기에 채우는 다음 생에 사람으로 태어날 수 있는 기회를 만호라는 여우에게 주고 설이를 찾아 갑니다. 죽음 이후의 시간은 인간들의 시간과는 속도가 달랐기에 만호가 설이를 어렵게 찾아냈을 땐 이미 설이는 죽었다가 환생을 한 뒤였습니다.

[구미호 식당]을 통해 처음 만난 박현숙 작가님의 ‘구미호 식당‘ 시리즈는 죽음과 환생, 잠시 주어지는 시간, 약속과 현재의 소중함을 두루 실감하게 만듭니다. [약속 식당] 역시도 음식이 등장합니다. 작가님의 메뉴명 센스가 엿보이는 ‘파감로맨스‘는 파가 든 감자 요리를 먹으면 늘 탈이 나는 설이를 위해 채우가 개발하던 파스타 이름입니다. 감자는 너무 좋아하는 설이, 하지만 파가 든 감자 요리는 늘 고통이 따르는 설이. 채우가 죽던 날 오후에 이 미완성의 요리 ‘파감로맨스‘를 완성할 기막힌 방법을 알아냈다는 설이의 말에 채우는 행복했습니다.

설이가 환생 한 세상으로 잠시간의 시간을 받아 오게 된 채우는 ‘약속 식당‘을 열었습니다. 분명 설이를 만날 수 있다는 확신을, 아니 찾을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그러나 흉가로 소문난 빈 이층 건물 1층에 만호가 약속한 식재료들을 가지고 ‘파감로맨스‘를 완성 시키고 설이를 만나 지키지 못했던 전생의 약속을 지키려는 채우의 바램은 처음부터 삐그덕 거립니다. 178센티미터의 키에 67킬로그램의 열일곱 살 채우가 약속 식당을 열고 설이를 만나겠다는 흥분에 사로잡혔을 때 손님으로 온 이들은 왜 채우를 아줌마!!!라고 불렀을까요?

‘죽어서도 지키고 싶은 약속이 있었다‘ 는
‘죽어서도 지킬 수 있는 약속은 없었다‘가 결론인 듯 합니다. 환생을 한다고 해도 이번 삶은 유일 한 삶입니다. 지킬 수 없는 약속에 얽메이지 말고 지킬 수 있는 약속을 하고, 어떻게든 현재를 살아가야 한다는 걸 또 깨닫게 하는 [구미호 식당 3 : 약속 식당] 입니다. 왜 아무도 없는 2층에서 비오는 날이면 뭔가 질질 끌리는 소리가 나는지, 단란했던 그 집에 살던 가족들은 어느날 왜 사라졌는지, 상조회사에서 염하는 일을 했다는 50대 여자 황 부장과 비밀이 많은 예쁘다 미용실 주인 남자 왕 원장, 아홉 살 동찬이와 고등학생인 고동미, 구주미 등 주변 사람들이 채우가 만든 메뉴 ‘비밀 병기‘, ‘살살말랑‘, ‘파와 감자가 사랑에 빠질 때(파감로맨스)‘를 먹고 어떤 일들이 벌어지는지 꼭 확인해 보시길 바랍니다.

*출판사 제공 도서

#약속식당 #박현숙 #장편소설 #특별한서재 #구미호식당3
#구미호식당시리즈 #책추천 #책스타그램 #살살말랑 #파감로맨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