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들의 이해관계
임현 지음 / 문학동네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제작 ‘그들의 이해관계‘를 시작으로 총 9편의 소설들이 [그들의 이해관계]라는 제목으로 엮여 때로는 홀로, 때로는 연합으로 독자에게 질문을 던집니다. 자신에게 닥친 불행이 납득이 안될 때 사람들은 왜 내게 이런 시련을, 불행을 주는건지 따져 묻습니다. 신에게 또는 사회에게, 아니면 자기 자신에게.

단편 ‘그들의 이해관계‘에는 평범하고 일상적인 사람들이 등장합니다. 하지만 어느날부터 다른이들은 들을 수 없는 소리를 듣거나 보는 아내 ‘해주‘로 인해 나는 화를 냅니다. 봐라, 나도 지금 같이 보는데 아무것도 없지 않냐.(9쪽) 그리고 사고가 있었습니다. 이제 없는 아내로 인해 현실적인 문제들이 산재할 때까지만 해도 화를 내고 아내의 부재를 설명하고 지쳐갑니다. 또 한편에선 그 사고를 기적처럼 피해간 버스기사가 노선이 아닌 곳을 운행했다는 이유로 해고 통보를 받고 1인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버스회사가 내린 결정에 대해 비난을 합니다. 우울해 하는 아내에게 여행을 다녀오라고 한 ‘나‘와 안개가 낀 서해안 방면 고속버스 운행이 예정 되어 있던 그날 승객들은 아무도 듣지 못하는 소리를 듣는 기사가 무서움에 떨며 급히 출발시킨 버스로인해 휴게소에 남겨진 여자와 남겨진 여자를 찾아 다시 돌아간 버스와 다행히 뒤따라오던 다른 버스를 타고 이미 출발한 여자 사이에 ‘그들의 이해관계‘가 숨어 있습니다. 결코 나는 말하지 못합니다. 그 여자가 ‘해주‘였음을. 다행이라니. 누구에게 다행이라는 뜻이었을까요. 어느 한쪽이 자꾸 좋아진다는 것은 누군가는 나쁜쪽을 떠안게 된다는 것 아니겠습니까.(27쪽)

다음 단편 ‘나쁜 사마리안‘에도 해주가 등장합니다. 그녀의 흔적들이 여전한 집에서 도경과 함께 살고 있는 나와 언젠가 울고 있는 오종구를 본 이야기 속에도 질문들이 등장합니다. 사는게 견딜만 합니까...라고.

불행은 지갑속에 든 쿠폰을 찾겠다고 해원이 집으로 돌아가는 순간, 그 짧은 시간에도 찾아옵니다. 아이 아빠의 빈자리를 간신히 막고 있던 야구공을 잃어버리던 날의 사고는.

‘거의 하나였던 두 세계‘에도 ‘이해 없이 당분간‘에도 ‘목견‘의 시간에도 순식간에 슬픔이 치약처럼 부풀었다고 작가는 표현합니다.

당신이 그 상황이라면 어떻게 했겠냐는 질문 자체가 버거운 불행한 사건들을 목격하게 만들고 슬픔에 잠기게 만드는 무엇으로 가득한 [그들의 이해관계]는 매 순간 불행 너머에 다행을 다행 너머에 그래도 슬픔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결코 누군가 의도한 범죄나 사고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굳이 따지고 싶다면 그날의 운명을, 그자리에 있었던 자신을 원망하라고 말하고 싶지만 우린 그것이 아님을 알고 있습니다.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는 익명성을 간직한 불행 앞에 자유로운 사람은 없기 때문입니다.

읽는 내내 힘들었습니다. 대신 한계의 벽을 통과한 기분입니다. 설명할 길은 없으나 [그들의 이해관계]가 지닌 촌철살인의 질문들은 새로움과 또 다른 새로움입니다.

#그들의이해관계 #임현 #소설 #문학동네 #책추천 #책스타그램
#젊은작가상수상작수록 #한국문학 #소설집 #완독챌린지 #북클럽문학동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선변호사 왕실소송사건
정명섭 지음 / 은행나무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730년에 시작된 조선시대 대표적인 토지분쟁인 하의삼도 소송사건은 1960년이 되어서야 끝났습니다. 이후 토지대장이 완전히 정리 되기까지 삼십 년의 시간이 더 걸렸던 사건으로 이를 모티브로 한 정명섭 역사소설 [조선변호사 왕실소송사건]은 소송이 제기 되기 백 년 전에 토지를 강제로 빼앗기고 개간한 땅에 대해서까지 이중의 세금을 내야하는 하의도 사람들이 한양까지 올라왔던 그 시절 조선시대 법률 대리인 외지부의 도움 없이 소송 절차를 진행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는 점 이야기는 시작 됩니다.

한때 한양 최고의 외지부였으나 지금은 맨 상투 차림의 선술집 중노미 역할을 하는 주찬학과 목숨을 걸고 하의도에서 영산포를 거쳐 마포나루에 도착한 세 사람(윤민수, 임성찬, 이차돌)이 백여년 전에 광해군을 폐위시킨 인조 대왕에 의해 정명공주의 병을 낫게 한 보상으로 부마가 된 홍주원에게 상태도와 하태도를 포함한 하의삼도의 스무 결 땅을 주면서 이미 그곳에서 경작을 하고 있던 백성들은 땅을 빼앗기게 되어 살길이 막막해지자 바다를 메워 새로운 경작지 백육십 결을 만드었더니 세금을 내는 민전임에도 홍씨 집안에서 다시 도지를 받아가며 이에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이미 칠 년전 윤민수의 아버지 윤제민과 김호건 역시 한양에 올라와 소송을 제기 하였고 좋은 결과가 있을거라는 편지 이후 두 사람은 행방이 묘연해지고 홍씨 집안 마름들은 더욱 극에 달하는 억압과 폭력으로 하의도 사람들을 핍박하여 목숨을 건 소송전을 벌이게 된 이들과 돈과 권력을 모두 지키려 하는 홍씨 집안 간의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집니다.

외지부 주찬학, 원고 대표이며 어려서부터 신동 소리를 들은 윤민수, 피고이자 풍천 홍씨 가문 대표인 대제학 홍유한, 그리고 그의 두 아들과 서얼출친 막내 아들 홍신찬이 소송을 하며 펼치는 대서사를 통해 조선시대의 소송 절차와 마포나루, 한양에서의 일반인들의 삶, 왕실 종친에게 또는 공로자에게 지급 되었던 토지에 관한 역사적 사실들을 새롭게 알게 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현대의 소송 대리전과 흡사한 부분도 흥미롭고 양반가의 소송 대리업무를 하던 노비가 있어 대송노라고 불린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습니다. 또한 지금은 ‘서울‘이라는 이름으로 묶여 있는 마포, 애오개 등이 ‘한양‘ 외곽이었다는 사실과 1700년대에 바다를 메꿔 경작이 가능한 토지로 만들만큼의 지혜와 뚝심의 사람들이 대단하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과연 ‘조선변호사, 약자들의 땅을 되찾기 위해 국가를 제소하다!‘의 결말은 어떻게 될지 궁금하신 분은 꼭 읽어보시길 추천합니다. 모르는 단어들, 호칭들, 제도들이 즐비해 배워가는 재미가 꽉찬 소설 [조선변호사 왕실소송사건] 덕분에 즐거운 조선시대로의 시간여행이었습니다.

#조선변호사왕실소송사건 #정명섭 #장편소설 #은행나무
#책추천 #책스타그램 #역사소설 #조선시대_하의삼도_소송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