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식가의 어원 사전
앨버트 잭 지음, 정은지 옮김 / 윌북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루의 식사 순서에 따라 구성 된 [미식가의 어원 사전]은 아침 식사breakfast로 1장을 시작해 저녁 식사dinner의 마지막 코스인 치즈cheese로 그 끝을 장식합니다. 음식의 이름이나 유래, 서양의 식사 순서 등 다양한 정보는 물론 과거엔 식사의 시간이 지금과는 달랐던 점, 그래서 식사를 부르는 호칭도 전혀 달랐다는 점이 흥미롭게 다가오는 책 [미식가의 어원 사전] 입니다.

한낮의 식사를 ‘런치lunch‘라고 부르는 사람들은 중산층으로, 만일 ‘런천luncheon‘이라고 부른다면 귀부인일 가능성이 높고 혹, 점심 식사를 ‘디너dinner‘라고 부른다면 노동계급이거나, 학생이거나, 아니면 영국 북부에 살고 있을 거라고 추측이 가능하다는 사실 알고 계십니까. 현대엔 저녁 식사를 의미하는 ‘디너‘가 16세기 초엔 오전 11시 무렵의 첫 식사를 의미했으며, 이 단어의 어원인 데스제네desjeuner는 ‘단식을 중단하다break the fast‘는 뜻으로 현대 프랑스어 ‘아침 식사dejeuner‘의 뿌리이기도 합니다.

‘런치lunch‘하니 지금도 기억 나는 중학교 영어 교과서에 실린 ‘샌드위치sandwich‘의 유래가 떠올랐습니다. 바로 샌드위치 백작이 만든 초간단 간식은 의외로 샌드위치 마을과 더 관련이 깊습니다. 1255년 최초로 포획된 코끼리가 헨리 3세에게 선물로 보내지기 전 하역되는 장소이기도 했던 샌드위치 마을은 찰스 2세의 해군 중 에드워드 몬터규 경 휘하 함대의 모항이었으며 1660년 왕이 감사의 뜻으로 몬터규에게 백작 작위를 수여했을 때 브리스톨과 포츠머스라는 선택지를 두고 샌드위치를 받아들여 그의 세습 작위는 샌드위치 백작이 되었고 도박에 빠져 1762년의 어느 날 역시 친구들과 카드게임을 오래 하다 한밤중이 되어 뭔가 먹을 게 필요하다고 생각해 시중꾼들에게 육류를 ‘빵 두 쪽 사이에 끼워서‘ 가져오라고 주문한 것이 시초가 되어 이 간식은 곧 잉글랜드의 큰 도박장에서 유행하다 ‘샌드위치‘라는 이름을 달고 잉글랜드적 생활 방식의 일부가 되었다(62쪽)는 부분을 읽었을 땐 환상이 깨지는 느낌이었습니다. 교과서엔 열심히 연구를 하는 샌드위치 백작으로 묘사 되어 있었던 기억이 있는데 사실은 술과 유흥에 빠졌었다는 점도 흥미롭고 그의 말년엔 잉글랜드에서 가장 인기 없는 사람이 되었으며 의외로 제임스 쿡 선장이 1778년 감행한 신대륙 항해를 후원한 사람 중 한 명이었으며 그로인해 쿡이 하와이 제도를 방문한 최초의 유럽인이 되었을 때 처음 후원자를 기려 그곳을 샌드위치 제도라고 불렀다는 사실-이대로 쭉 불렸다면 우리는 하와이 섬을 샌드위치 섬이라 부르고 있을지도-입니다.

스테이크와 같은 주 메뉴 이외에도 가장 흥미롭게 다가온 메뉴는 ‘코울슬로coleslaw‘ 입니다. 채친 양배추와 당근을 마요네즈로 무쳐서 만드는 코울슬로는 17세기 후반에서 18세기 초반 네덜란드 이민자들이 미국으로 밀려들어 오던 시절 오늘날의 뉴욕이 원래 뉴암스테르담이라고 불렸던 것과 마찬가지로 네덜란드 출신 정착민들이 좋아하는 샐러드 콜슬라(네덜란드어 콜kool은 ‘양배추cabbage‘, 슬sla은 ‘샐러드salad‘를 의미)의 레시피를 가져왔는데 이후 두 세기 동안 영어화되어 ‘코울슬로‘가 되었습니다. 본래 어원인 양배추를 의미하는 kool을 차갑다는 의미의 cool로 받아들여져 ‘차가운‘ 샐러드 코울슬로로 정착하게 된 것입니다. (213쪽)

영국에서 16세기 중엽까지 금요일에 육식은 교수형에 처해질 수 있는 범죄였다는 사실을 알고 계십니까? 그래서 영국인들은 육식을 금지하는 금요일엔 피시 앤드 칩스fish and chips를 먹게 되었습니다. 다행히 생선은 고기로 치지 않는 교회들 덕분에 피시 앤드 칩스 가게 앞은 성 금요일 마다 문전성시를 이루게 됩니다. 그외에도 피자하면 떠오르는 나라는 이탈리아지만 현대 피자의 선조는 수천 년 전 고대 그리스인들과 페르시아인들이었다는 사실도 매우 흥미롭습니다.

‘모든 메뉴에는 이름이 있다‘더니 정말 다양한 메뉴와 그 메뉴들의 유래, 어원, 역사들이 한데 어울어져 과거와 현재의 같거나 다른 모습의 음식으로 변해 미식가들을 유혹하는 책 [미식가의 어원 사전]은 모르고 먹어도 맛만 좋으면 그만일 수 있지만 알고 먹으면 더 깊이 느낄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줍니다. [미식가의 어원 사전]은 호기심 많은 미식가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음식이 가득 차려진 역사와 문화와 문학이 어울어진 공간으로 어서 오세요.

*출판사 제공 도서

#미식가의어원사전 #앨버트잭 #정은지_옮김 #윌북
#책추천 #책스타그램 #모든메뉴에는이름이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친절한 트렌드 뒷담화 2022 - 마케팅 전문가들이 주목한 라이프스타일 인사이트
김나연 외 지음 / 싱긋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당신은 어떤 세대 입니까? X세대, Z세대, N세대, 밀레니엄세대 등등 많은 구획으로 나뉜 세대를 꿰뚫으며 살아가고 있는 저는 이제 쉰세대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한동안 병맛 개그나 아재 개그에 흠뻑 빠졌었고, 90년생이 온다는 말에 그들을 맞이할 우리의 자세를 배우겠다고 열심히 였던 사람입니다. 지나고 나니 온통 남들이 하는 말에 끌려다니고 남들이 신세대라고 하면 무조건 좋아보이고 했던 것 같습니다. 이제 [친절한 트렌드 뒷담화 2022]를 만나고 나서야, ‘나‘를 찾은 것 같습니다.

동남아시아는 따듯한 기후 덕분에 이모작, 삼모작 벼농사가 가능합니다. 우리도 이제 100세 시대인만큼 인생 이모작이 필요해졌습니다. 트렌드를 모르면 뒤쳐진 것 처럼 느껴지지만 다시 레트로 열풍이 불 듯 트렌드를 쫓기만 해서는 절대-네버- 트렌드 할 수가 없습니다. ‘얼죽아‘, ‘얼죽코‘ 많이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한겨울에도 아이스 커피(음료)만 마시는 사람들을 부르는 ‘얼죽아‘와 마찬가지로 롱패딩의 따스함을 버리고 얼어죽는 한이 있어도 코트를 고집하는 이들을 부르는 ‘얼죽코‘도 심심치 않게 들리는 신조어 입니다. 자신이 원하는 것을 선택하고 또 선택한 것을 밀고나가는 요즘 세대들의 특징을 상징하는 단어지만 이전 세대들은 약간의 코웃음을 장착한 ‘니들이 고생을 안해봐서 그래‘의 심정으로 부르는 호칭이기도 합니다. 이가 시리고 무릎이 뻐근한데 트렌디함이 무슨 소용이냐 따숩게 입고 뜨끈하게 마시겠다는 마음이 듬뿍 담긴 말 말입니다. 이런 저도 이제 트렌드에 시류를 탔습니다. [친절한 트렌드 뒷담화 2022] 덕분입니다. 별난 행성에서 온 것만 같은 사고력의 소유자들을 이해할 마음이 생겼습니다. 성과주의의 늪에 빠져 앞뒤 가리지 않고 노력으로 경제 성장을 이룬 세대들과 MZ세대들의 중간 교량 역활을 해야 하는 우리 세대에 대해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고 세대가 변화했음을, 변화는 당연하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라떼는 말이야‘ 세대로 불리던 이들까지 이제 트렌드를 읽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취미생활을 통해 부가 수익을 창출하는 ‘N잡러‘, 선한 영향력의 가게에 ‘돈쭐‘을 낼 줄 아는 사람과 반대로 나쁜 기업을 향해 ‘금융치료‘를 단행하는 사람들까지 팬데믹 이전의 사람들이 벽을 세우고 있었다면 이제 세상은 손 안에 들어왔고 자신이 직접 행동하기 시작했습니다. 점점 디지털화 되어 가면서 소외되는 계층도 생기고 있지만 편리를 추구하기 위해 통합하고 유기적으로 관리하는 오픈 뱅킹 시스템처럼 개인과 사회, 지역과 나라가 모두 연결 되어 있습니다. 기존의 방식을 고집하는 기업들은 점점 사라지고 새로운 변화와 혁신적인 기업에 호의적 시선을 보내고 있습니다.

‘쿨하다‘라는 단어를 보면 떠오르는 의미들을 생각해 보면 아마도 저와 같은 세대는 자유롭고, 신선하다, 개성적이다를 먼저 떠올릴 것입니다. 80년대생은 솔직하다와 자유롭다를 먼저 생각하고, 90년대는 신선하고 가식이 없다를, 대망의 2000년대생들은 센스 있고 신선하고 여유 있다를 떠올린다고 합니다. 같은 현상, 같은 단어를 보고 세대별 다른 의미로 받아들인다는 것 자체가 트렌드가 되었습니다. [친절한 트렌드 뒷담화 2022] 덕분에 ‘나‘를 읽고 새로운 시대를 읽습니다.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는 결국 자기 자신을 알아가는데서 시작한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뒷담화와 앞담화 함께 읽으며 앞으로 올 트렌드한 세상을 슬기롭고 지혜롭게 살아가자 응원하며 이 책을 추천합니다.

*출판사 제공 도서

#친절한트렌드뒷담화2022 #이노션인사이트그룹 #김나연외
#싱긋 #책추천 #책스타그램 #라이프스타일변화뒷이야기
#비즈니스인사이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