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중무휴 김상수 - 부암동 카페냥 김상수 상무님의 안 부지런한 하루
김은혜 지음 / 비에이블 / 202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에 귀여운 고양이 사진에 첫번째로 반하고, 부암동 카페냥 김상수 상무님과 함께 살면서 냥생의 요모조모 이야기를 들려주는 상수 큰누자이자 집사인 김은혜 작가님의 글솜씨에 반하고, 단골 손님이 되어 준 이들의 에피소드에 반하는 에세이 [연중무휴 김상수] 읽었습니다. 사진으로 볼 땐 귀여운 ‘치즈냥‘이라고 생각했는데 8킬로그램이라는 몸무게를 읽고 눈을 의심했습니다. 느긋한 걸음 걸이가 연상 되는 무게와 이세상 것이 아닌 귀여움의 갭차이에 입꼬리가 자꾸만 말려 올라갑니다.

사진으로, 책으로, 이야기로 만난 고양이 ‘상수‘는 집사의 알뜰살뜰한 보살핌을 받는데 반해서 함께 살고 있는 우리 집 ‘카뮈‘는 아들이 학교에 가고 맞벌이 하는 우리도 직장으로 가고 나면 빈집에 홀로 남아 뭘 하고 있었을까...하는 안쓰러운 마음도 들고, 남편이 비오는 날 상자에 버려져 있는 녀석을 데려와 아들이 너무 키우고 싶어한다며 잘 키우겠다고 다짐까지 받고 가족이 되었지만 가까이 하기엔 고양이털 알레르기와 사람과도 데면데면한 성격상 작가님 만큼 애정 한가득한 표현도 마음도 챙기지 못해 많이 미안해지는 중입니다.

상수가 가출했을 때, 부산에 사는 유명한 고양이탐정까지 섭외하고 전단지까지 만들어 결국 상수를 찾아내고, 상수가 좋아하지 않는 츄르는 살펴가며 거르고, 상수의 행동과 울음소리로 서로 소통하려는 모습에 반성도 하면서, 가끔이지만 한 밤중에 책을 읽고 있다보면 부드러운 꼬리로 살랑살랑 이제는 자야한다고 쓰다듬어 주는 ‘카뮈‘를 떠올리며 위로의 기술을 배워갑니다. 냥생의 8할은 잠이라는데, 새끼고양이는 무려 평균 20시간을 잔다는데, 성묘도 15시간에서 19시간까지 잔다는데 너무 늦은 밤까지 수면 모드였어야 하는 냥생의 잠을 방해한 것은 아닌지 걱정도 되고, 꼭 중성화 수술이 필요할까 했었는데 꼭 필요하다는 것도 알게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사진만 봐도 힐링 되고, 글을 읽으면 더욱 마음이 포근해지고, 부암동 카페‘무네‘에 직접 찾아가 김상수 상무님을 한번 만나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을 뿐인데 마냥 기분이 들떠 카페인 없이 각성하는 효과를 보고 있습니다. 한번 만나보세요. 부암동 카페냥 김상수 상무님의 안 부지런한 하루가 고스란히 담긴 [연중무휴 김상수]. 부지런해야 하는 건 상수의 누나이자 집사인 작가님과 카페 식구들이죠. 느긋하게 카페 생활을 즐기는 상수의 이야기를 읽는 것만으로도 많은 위안을 받습니다.

*출판사 제공 도서

#연중무뮤김상수 #김은혜 #에세이 #동물에세이 #비에이블
#쌤앤파커스 #책추천 #책스타그램 #부암동카페냥
#고양이_김상수상무 #묘생_인생뭐있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