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체코 전통 요리를 전문으로 한다는 우 베네딕타라는 이름의 레스토랑에 들어갔다.

이번에도 역시 흑맥주부터 시키고 앉아서 숨을 돌렸다.

다른 것도 그렇지만 특히 체코의 흑맥주는 두고 두고 삼삼하게 그리울 것 같다.

맥주는 뭐니뭐니해도 고단한 노동 끝의 휴식을 완성해준다.

우리는 오늘 하루를 열심히 살았으니까 이 차가운 술 한 잔이 부끄럽지 않다.

메뉴 고르기는 항상 어렵다.

유대교 경전 토라를 공부하듯이 메뉴 이름과 설명을 하나하나 읽으면서 숙고를 거듭했다.

하지만 선택의 결과는 언제나 하늘의 뜻에 달려 있다.

나는 갈릭 크림 수프와 올드 보헤미안을 시켰고

비노 양은 체코 전통 수프인 굴라쉬와 프라하 스타일 고기 요리를 시켰다.

'올드 보헤미안'이란 이름이 멋져 보이기도 했지만,

이 메뉴에 유대인의 전통 음식인 훈제 혀요리가 포함되어 있는 것을 보고 모험심이 꿈틀거렸다.

 

 

─ 윤미나의 『굴라쉬 브런치』 p.87~88 ─ 

 

어쩌면 프라하 여행은 한 권의 책으로부터 비롯되었는지도 모릅니다.

소고기와 야채를 넣고 끓인 진한 수프로 파프리카나 고추를 넣어 매운 맛이 난다는 체코식 얼클한 쇠고기 수프인 굴라쉬.

아무리 글로 읽어도 도통 상상할 수 없었던 굴라쉬의 맛.

프라하에 가게 된다면 꼭 굴라쉬를, 그것도 브런치로 먹어보겠다고 다짐했었죠.

아니 어쩌면 이 굴라쉬 브런치를 맛보기 위해 프라하를 선택했을지도.

 

 

 

 

저녁 먹으러 간 곳에도 '굴라쉬'가 있었지만 일부러 브런치로 먹으려고 아껴뒀어요.

네루도바 거리를 둘러보고 말라스트라나 광장을 지나 발견하게 된 우 스흐넬루(U SCHNELLU).

여행가이드에 나오는 맛집이라 사람이 많을거라 생각했는데, 다행히 우리가 갔던 날은 조용한 편이었어요.

여행가이드에 나온 맛집을 찾아가면 꼭 한국 사람들이 있었는데, 우리 외에는 한국 사람도 없더라구요.

 

 

 

 

앗! 잠시 후 이 앞자리에 오늘도 어김없이, 한국인 관광객이 앉더라구요.

역시나 다들 똑같은 가이드북을 들고 있었어요.

앞으로는 가이드북도 좀 더 유니크한 걸 선택해야 할까봐요.

 

골렘 모양의 화덕이 인상적입니다.

프라하는 진흙으로 만든 골렘 전설이 워낙 유명해서 곳곳에서 이 골렘들을 만날 수 있어요.

피규어 같은거 있음 하나 사올걸 그랬어요.^^

 

 

 

우리도 먼저 물보다 싸다는 맥주부터 주문했습니다.

아무리 그래도 점심 때부터 맥주를 마시면 긴장이 풀어져서 싫어하는데,

이날은 꼭 맥주와 함께 굴라쉬 브런치를 즐기고 싶었어요.

저는 벨벳 맥주로 선택!

 

책에서도 언급되어 있는 것처럼 보헤미안 전통 메뉴들이 보입니다.

그 중에서도 "스흐넬루" 소고기 굴라쉬가 한 눈에 들어오네요.

덤블링과 곁들여 나오는게 있고, 구운 감자 팬케이크와 함께 나오는 것이 있는데

덤블링은 완자와 비슷할 것 같아서 저는 구운 감자로 선택했어요.

 

이것이 진정한 굴라쉬 브런치!

 

빛깔마저 고운 체코 벨벳 맥주

흑맥주인데 정말 벨벳처럼 부드럽더라구요. 제가 체코에서 마신 맥주 가운데 가장 맛있었던 것 같아요.

원래 저는 톡~ 쏘는 맥주 안 좋아하거든요.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 스흐넬루 소고기 굴라쉬

소고기는 양이 조금 적은듯 했지만 구운 감자가 푸짐하게 나왔어요.

소스는 매콤하면서 간간하고, 소고기는 부드러워서 순식간에 꿀떡!

사실 제가 이렇게 소스에 적신 고기 종류를 좋아하지 않아서 한국에서도 잘 안 먹는데,

이건 정말 최고였어요. 만들어 먹을 수 있다면 한번 도전해 보고 싶을 정도로요.

 

 

 

이날 우 스흐넬루에서 먹은 굴라쉬와 벨벳 맥주 맛은 정말 두고 두고 그리운 맛이랍니다.

아직도 혀 끝에서 그날의 맛이 맴돌고 있는데, 정말 잊혀지기 전에 다시 먹어보고 싶어요.

책에 등장한 저 레스토랑을 찾아갔더라면 더 좋았을테지만, 이곳도 다른 책에 등장하는 맛집!

이젠 책 속 그 맛을 공감할 수 있어요.^_^

프라하 가시면 꼭 굴라쉬 브런치를 즐기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라딘 TTB 달인 선물 3종 세트 

 

12월에 알라딘으로부터 TTB의 달인으로 선정되었다는 메일과 함께

알라딘 기프트 3종 세트를 선물로 보내준다고 하더라구요.

개인적으로 2013년에도 알라딘 다이어리를 정말 유용하게 잘 사용하고 있어서

얼마나 손꼽아 기다렸는지 몰라요. 벌써 2014년이 시작했으니까요.

 

 

알라딘 기프트 3종은 달력과 다이어리, 머그컵이네요. 그리고 예쁜 카드도 함께 왔어요~

 

 

 

우와, 역시! 세계의 작가들 버전 달력은 멋져요.

1월은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가 장식하고 있어요.

이 사진 보고 있음 따라서 책 읽고 싶어질 것 같아요.

 

 

 

 

 

머그컵에는 "So many books. So little time." 문구가 적혀 있어요.

그렇죠. 세상에는 책이 많고, 그 책을 모두 읽기에는 시간이 부족하죠. 아쉽게도.

 

 

 

 

 

 

 

 

 

 

 

다이어리는 매우 깔끌합니다.

데일리 부분이 큼직큼직하게 있고 주말 데일리는 적어서 업무용으로 딱이예요.

게다가 2014년 다이어리는 2013년 다이어리보다 좀 더 가볍고 부드러워졌어요.

2013년 다이어리는 핑크, 옐로우처럼 화려했는데 이번에는 블랙이라 심플해서 좋아요.

 

 

 

 

 

 

알라딘 TTB 달인은 전혀 생각지도 않았는데, 이렇게 선정해주고 제가 좋아하는 아이템들을 선물로 줘서 정말 정말 좋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