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 때 후회하는 스물다섯 가지 - 1000명의 죽음을 지켜본 호스피스 전문의가 말하는
오츠 슈이치 지음, 황소연 옮김 / 21세기북스 / 2009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표지에서 아무도 없는 사막을 혼자서 걸어온 발자국이 보인다. 하늘은 맑은데 무언가 의미심장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하늘나라로 가는 길처럼 말이다. 죽음을 이르는 말로 북망산이나 요단강이라는 말이 있다. 산을 넘는다, 강을 건넌다라고 표현한다. 무언가를 넘어 건너가는 먼 길이다. 인간은 모르는 다른 길이다. 죽음을 표현하는 다른 말들을 보면 인간이 죽음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 수가 있다. 숟가락을 놓다. 저 세상으로 갔다. 죽다. 운명하다. 타계하다, 선종하다. 열반하다. 요절하다 등등 

인간은 죽음이라는 한계상황을 가지고 태어난다. 하지만 살아가면서 그 마지막을 모르는 것처럼 늘 자만하고 욕심을 부린다.그러다가 마지막에 이르러서 늘 자신의 망종에 후회를 한다. 일만 한 것에 대해, 여행하지 못한 것에 대해, 가족을 사랑하지 못한 것, 뜨거운 연애 한 번 못한 것,결혼을 하지 못한 것 등등  

1000명의 죽음을 지켜본 호스피스 전문의 오츠 슈이치의 잠언과도 같은 책이다.  

죽으면서 그들이 남겼던 마지막 후회의 말들을 기록하면서 다른 사람들에게 인생을 살아가는 지혜를 알려준다. 

죽음 앞에서 모든 인간이 겸손해진다. 그리고 가벼워지고 부끄러워진다. 인간의 진실한 마음을 볼 수 있다. 

 내가 죽을 때 할 수 있는 후회들을 미리 본다고 생각하며 읽었다. 나는 너무 일만 하는 것은 아닌가? 나의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사랑한다고 자주 표현하는가? 가고 싶은 곳에 가고, 먹고 싶은 것은 먹고 있는가? 마지막에 대해 생각해 보았는가? 나의 장례식장 풍경은 어떠한가? 내가 살아온 증거는 무엇이 있을까? 내가 남길 유산은 무엇인가? 어떤 신을 만나 가르침을 받을 것인가? 등등 

실제로 일주일 전에 할머니께서 숙환으로 돌아가셨다. 90이 넘으셔서 오랫동안 병원과 요양원을 다니셨는데 손녀로서 자주 찾아뵙지도 못했다. 어머니의 말씀으로는 정말 나무토막처럼 말라서 아무런 의식도 없이 호스로 목에 끼고 눈을 꼭 감고 계시다고 했다. 마지막을, 인생을 정리하고 가족과 대화를 나누고 할 여력이 없었다고 한다. 

죽음을 두려워하지말고 미리 준비해야 한다는 생각을 한다. 자신도 그리고 가족도 말이다. 그래서 천상병 시인의 시구처럼 삶을 아름다운 소풍이라고 말하고 아무런 여한없이, 후회없이 떠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 같다. 

이 책은 정말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는 쓸쓸하지만 가슴 아픈 잠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죽을 때 후회하는 스물다섯 가지 - 1000명의 죽음을 지켜본 호스피스 전문의가 말하는
오츠 슈이치 지음, 황소연 옮김 / 21세기북스 / 2009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이 책 내일 죽어도 여한이 없도록 유한한 삶을 열심히 살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브리깡 1
강도하 지음 / 바다출판사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등학교 다닐 때 시험끝나고 친구랑 동인천에 있는 만화방에서 순정만화를 본 것이 20년이 다 되어간다. 

이슬이와 푸르메가 나오던 학교 연애만화들을 읽었는데 그 후로는 만화는 읽지 않았다. 시간도 없었고, 매력적인 만화도 찾지 못했다. 

이 책은 정말 귀하게 나에게 왔다. 

세브리깡이라는 말이 어디서 듣긴 들었는데 그 출처를 찾지 못해 헤매고 있을 때 책 속에 나왔다. 

귀한 자식을 얻은 아버지가 세상의 온갖 귀한 것들을 모두 넣어 자식의 이름을 지어주었단다. 그 이름이 "김수한무거북이와 두루미 삼천갑자 동방삭 치치카포 사리사리센타 워리워리 세브리깡~"그 뒤에도 한참이 있다. 

거기에 나오는 세브리깡이 이 만화의 여자주인공이다. 사연을 알 수 없는 세브리깡은 늘 누군가를 도와주면서  누군가에게 필요한 사람이 되기를 소원한다. 거의 무료로 일을 도와주고 기쁨을 찾는다. 

그러다가 이글이라는 남자의 가짜 데이트 상대가 되고 점점 사랑이 진행되는 과정이 나온다. 

만화의 캐릭터가 그렇듯 인물들이 살아 숨쉰다. 

왕따 경력이 있는 집착녀 초연, 초연에게서 벗어나고자 하는 이글, 누나의 애인이었던 고시 준비생 이혁도, 이혼 경력이 있는 이글의 친구 디자인 회사 사장 진구, 그 사무실의 뚱뚱한 직원 봄비, 미소, 또랑이, 세브링깡 등등 부르고 싶은 대로 불러지는 여자 주인공,또랑이의 새언니와 오빠는 완전 엽기 인물들이다. 그리고 지고지순한 사랑을 간직한 봄비의 아버지, 말도 없이 떠나버린 이글의 누나 등등 

눈을 감고도 얼굴이 떠오르는 인물들이다. 

이글과 세브리깡의 달콤 새콤한 사랑이 기대가 된다.원래 여성스럽지 않은 여자가 더욱 매력을 발산하는 모양이다. 완전 캔디스타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브리깡 1
강도하 지음 / 바다출판사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수한무 거북이와 두루미삼천감자동방삭치치카포 사리사리센타워리워리세브리깡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무도 편지하지 않다 - 제14회 문학동네작가상 수상작
장은진 지음 / 문학동네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실 처음에 읽으면서 중도포기할 생각이었다. 3년째 편지여행을 하고 있는 지훈이와 맹인견 와조의 이야기 

왜 가출을 해서 여행을 하는지 이유도 모른채 여행을 한다. 

많은 사람을 만나고 매일 밤에 모텔에서 지내면서 그날 만난 사람에게 숫자로 이름을 부여하고 그들에게 편지를 보낸다. 이메일이 아닌 진짜 편지를 보낸다. 우표를 붙여 심장이 뛰게 하고 다음날 아침 찾기 힘든 우체통을 찾아 소중한 마음으로 편지를 보낸다.  

그리고는 답장을 기다린다. 자신의 옆집에 사는 친구에게 편지가 왔는지를 물어본다. 누군가에게 답장이 오면 여행을 끝낼 작정이었는데 아무도 편지하지 않아서 그 여행이 3년이나 되었다. 

중간중간에 가족에게 보내는 편지도 나온다. 수집벽이 심했던 엄마에게, 성형중독에 걸려버렸던 동생에게, 장난감가게를 차렸던 아빠에게 하지만 그 편지들도 집으로 가지 않았던 모양이다. 집의 우체통에는 아무편지도 오지 않았으니 말이다. 

239는 여고생이었고 청춘과 절망 사이에서 괴로워했다. 56은 집이 없는 사람으로 편지를 보낼 수 없는 유일한 사람이었다. 컵라면은 꼭 편의점에서 먹어야 한다는 것을 가르쳐주었다. 32는 자살을 시도하는 사람이었고, 99는 껌딱지 예술가였고, 751은 소설을 파는 여자 소설가였고, 109는 사랑을 찾는 기차 이동판매원이었다.나는 0, 와조는 1이었다.  

0은 숫자들이 배반도 하지 않고 거짓말도 하지 않을 거라 믿고 있는데, 왜 그들은 편지를 하지 않는 걸까?

아마 끝까지 읽지 않았다면 이 소설의 진가를 영원히 몰랐을 것이다. 이상의 초현실주의도 아니고 사람을 숫자로 지칭하는 소설 정도, 허무하게 여행하는 소설 정도로 평가 절하했을 것이다.  

그런데 이 소설의 진가는 마지막에 나온다. 마지막까지 읽지 않고는 이 소설을 말할 수 없다. 

형의 말처럼 "하고 싶은 대로 살고", 많은 사람을 만나 정을 나누고 마음을 나누는 삶이 정말 아름답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마음이 아플 때는 정말 무작정 여행을 떠나야겠다는 생각도 든다. 맘이 맞는 친구와 함께라면 더욱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