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시멜로 이야기 마시멜로 이야기 1
호아킴 데 포사다 외 지음, 정지영 외 옮김 / 한국경제신문 / 2005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엣날에 <내 영혼의 닭고기 수프(?)>라는 비슷한 책이 성공하지 못한 이유를 들은 적이 있다.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닭고기 수프는 인상적이지 못하다. 그래서 참패를 했다고 한다. 반면 비슷한 시기에 출판된 <마음을 열어주는 101가지 이야기> 3편까지 나오며 베스트 셀러가 되었다.

<마시멜로 이야기>도 제목이 <사탕 이야기>나 <떡 이야기>였다면 우리나라 정서에 더 맞지 않았을까 싶다.마시멜로가 난 캐릭터에 관한 이야기인 줄 알았다. 하얀색 통통한 인형이 마시멜로 였던 것 같은데...

누구에게 선물할려고 주문했는데 미니북까지 딸려와서 미니북만 내가 갖게 되었다. 미니북이 어찌나 앙증맞고 귀엽던지 버스나 전철에서 한 두시간 가량 혼자만의 시간을 갖을 때 읽기에 딱 좋다. 게다가 다이어리나 메모장의 기능까지 하니 대만족이다.

운전사 찰리에게 성공한 사장 조나단이 던지는 인생에 대한 질문들 그리고 성공을 위해 준비해야 하는 것들을 이야기한다. 아들의 버릇을 고친 아룬 간디의 이야기나 농구장 코트를 계속 점검했던 래리 버드 이야기, 남들이 꺼려했던 포수, 왼손 타자가 되었던 호르헤 포사다 이야기, 가젤과 사자에 비유된 "해가 떠오르면 달려야한다"는 조나단의 아버지의 메모 .... 모두가 성공지향적이고 먹이사슬과 같은 경쟁사회를 나타내지만 그래도 알아두어야할 항목들이다.

명심하라. 내가 원하는 것을 다른 사람에게서 얻을 수 있는 최상의 방법은 감동을 통해 설득하는 것이다.

또 내일의 성공은 오늘 어떤 준비를 하느냐에 따라 결정된다.

이제부터 나만의 행복, 나만의 떡, 나만의 사탕, 나만의 아이스크림을 찾아 노력해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중그네 오늘의 일본문학 2
오쿠다 히데오 지음, 이영미 옮김 / 은행나무 / 2005년 1월
평점 :
품절


베스트 셀러라서 샀다. 이름이 공중그네라 혹시 흔들리는 현대인의 심리를 나타내지 않았을까 추측했었다.

역시 추측이 맞았다. 정신과 의사 이라부의 활약상이 나타난다. 그는 한계가 없는 사람같다. 처음에 이상하게 생각하지만 그의 행동과 말로 환자들은 우리 현대인들은 치료를 받는다.

조폭 야쿠자도, 공중그네를 타는 서커스 단원도

모두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하지만 이라부를 만나 주사를 한대씩 맞고 자신들의 삶을 보여주면서 서서히 치료받는다.

나 자신의 스트레스, 막힌 부분도 그를 통해 치료받을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무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이세욱 옮김, 뫼비우스 그림 / 열린책들 / 2003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베르나르베르베르의 작품은 언제나 경악을 금치 못하게 한다.

<개미>,<뇌>등도 평범한 사람들은 생각지도 못할 가공의 순간을 구성력있게 엮어 놓고 있다.

 작가는 언제나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기를 좋아했고, 그것을 하나의 게임으로 삼아 생활한다. 문제르 제기하고 뜻밖의 해법을 찾아내게 하는 게임으로 말이다. <나무>에 있는 단편들이 장편소설의 모티브가 되는 작품들이 된다고 하니 우리고 그의 독창성을 도화선 삼아 즐거운 상상을 해볼만 하다.

별똥별이 서울의 중심에 떨어진다면...영화 <우주전쟁>과 같이 도시가 파멸할 것인가. 아니면 우주인과 사랑을 나누게 될까

또 이영애처럼 투명한 피부를 꿈꾸다가 정말 피부가 완전히 투명해져서 핏줄과 뼈가 다 보이게 된다면 얼마나 징그러울까.

과학이 너무나 발달해서 기계들이 알아서 모든 것을 해준다면 인공지능을 가진 기계들은 오히려 인간에게 해가 될 수도 있다. 그 기계들이 너무나 성실해서 인간의 존엄성마저 침해한다면 말이다.이런 상상도 이미 많은 영화에서 소재로 택한 것들이다. 복제인간이나 인공지능의 물건이 인간과 사랑까지 하는 그런 영화들만이다.

그의 상상력은 언제나 사회문제를 담고 있다. 그냥 넘기기 힘든 문제들 말이다.

아주 지루하고 재미없을때 그의 재미난 세상에 동승해 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요리로 만나는 과학 교과서 - 엄마와 두 딸의 흥미진진 과학 수다
이영미 지음, 윤예슬.윤정빈 그림 / 부키 / 200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직 과학교사이면서 딸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재미난 요리를 통해 과학의 원리를 가르치고 있다.

팝콘 만들기를 통해상태 변화와 에너지를 설명하고

오므라이스를 통해 호화현상과 중력을 이야기하고

수제비를 통해 달의 변화, 지질 구조를 이해하게 한다.

무게, 질량, 부피 등의 과학 개념과 우주의 원리까지 요리를 통해 과학 지식을 확대해 나가도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누가 해도 참 맛있는 나물이네 밥상
김용환 지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5년 7월
평점 :
품절


결혼해서 가장 힘든 것이 아마 요리일것이다. 하루에 세끼 모두 챙겨먹으려면 4,5시간은 투자해야 하는 상황이다. 솜씨가 없어서 힘만 들고 돈만 들고 맛도 없는 요리를 몇년째 하고 있었는데 우연히 이 책을 보게 되었다.

다른 요리책과 달리 아주 쉽고 간단하게 그리고 특별한 재료 없이도 만들 수 있는 요리들이라서 읽기 좋았고 먹고 싶은 요리를 찾아 만들수 있어서 좋았다.부엌에 꽂아두고 보기좋은책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__왕 2007-01-03 13: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을 보고 요리를 하는 것 보다는 요리에 대한 상식을 넓힌다는 생각이 맞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