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려 - 마음을 움직이는 힘 위즈덤하우스 한국형 자기계발 시리즈 1
한상복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0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힘든 시기일수록 자기 경영책이 잘 팔린다고 한다. 경제관련책은 매출이 뚝 떨어지고 마음경영책이 잘 팔린다고... 마음에 위안을 얻고 고달픈 현실을 이겨내려고 노력하기 때문일 것이다. 

이 책은 출판한지 일년이 넘은 책이다. 그런데도 계속 인구에 회자되고 선물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책이다. 제목에서도 깊은 인상을 받고 치유를 받는다. 

책 표지만 보았을 떄는 수필이라고 생각했다. 배려를 하는 방법이나 유의점을 설명하는 것이라 생각했는데 읽으면서 소설처럼 이야기를 이어가서 놀랐다.실제로 회사에서 일어나는 위의 사건을 따라가며 주변인물들의 생각이나 의견, 처세술을 배울 수 있다.  

등장인물은 정말 노골적이라서 재미있다.  

주인공 위는 we 우리이고,  

철혈은 피도 눈물도 없는 이기적인 성공제일주의자이고,  

고문실의 인도자는 정말로 마음으로 사람을 인도하는 사람이다.  

공자왈은 논어, 맹자의 교훈적인 이야기를 직설적으로 말하는 상사이고,  

요술공주는 문자를 정말 요술처럼 빨리 보내는 그리고 마음을 누그러트리는 요술을 부리는 유일한 여성인물이다.  

또 조구라는 개그맨 김구라처럼 과장이 심하고 약간 이기적이고 자기의 실속을 챙긴다. 

직업조문객은 정말 문상가서 헌신적인 모습을 보여 사람들의 마음을 얻는다. 

명함수집가는 이름처럼 명함을 수집하고 사람을 관리하는 모범을 보인다. 

외국물은 유학다녀와서 현학적인 이론으로 사람들의 이목을 끄는 상사이다. 

이런 인물들이 회사에서 프로젝트 1팀을 살리기 위해서 노력한다. 목표액을 달성하기 위해 여러가지 로비와 전략이 세워진다. 

위는 가정의 문제나 회사의 문제가 모두 물 흐르듯 해결된다. 

창조자가 될 것인가 비평가가 될 것인가? 우리 사회에는 창조자보다는 남이 한 일을 꼬투리 잡고 비난하는 사람이 많다. 그래서 언제가 짜증이 많고 화가 많다. 자신의 일을 만들고 스스로 즐기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작가나 만화가가 아니라 스스로 만드는 창조가 말이다. 

또 세상의 이치는 시험문제를 푸는 것과 같다. 상대방의 관점에서 보면 풀리지 않는 문제가없다. 출제가가 있듯 세상에는 상대방이 있다. 그 입장을 이해하면 오해도 싸움도 없다. 

마지막으로 사람들은 큰 일에 감동하지 않는다. 오히려 큰 일에는 놀람과 부담을 갖는다. 그러나 작은 것에는 큰 감동을 받는다. 커피한 잔, 미소, 작은 칭찬에 큰 감동과 감사함, 강한 인상을 받는다.  

2009년 한 해에도 서로에게 힘을 주는 배려하는 사람이 되자. 자신만 생각하는 아스퍼거같은 성향을 버리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황금 물고기
J.M.G. 르 클레지오 지음, 최수철 옮김 / 문학동네 / 1998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이 책을 읽고 미안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라일라가 너무 힘들게 삶을 살아서 정말 미안하고 부끄럽다. 라일라의 삶을 지켜주지 못하고 보호해주지 못해서 정말 미안하다. 흑인아라서 여자라서 겪어야 했던 수많은 모욕과 고통이 너무나 안타깝다.그녀를 사랑했던 사람들도 있었지만 그들은 끝까지 라일라를 지켜주지 못했고 그들 자신의 약점과 부족함으로 멀리 멀리 도망가버렸다. 

얼마나 많은 인물이 나오는지 셀 수도 없다. 인신매매한 사람, 그리고 랄라 할머니, 그리고 그 아들과 며느리, 그리고 자밀라 아줌마, 여인숙 공주들, 그리고 라일라를 사랑했던 남자들, 범하려했던 남자, 여자들 그녀가 좋아했던 노래와 연주들.... 줄거리를 나열할 것도 없다. 그녀의 삶은 부초와 같은 방랑이었다.  어느 한군데서 정착할 수 없는 불안정의 연속이었다.  

미국으로의 도주, 프랑스 그리고 여러 나라들로의 도주 그리고 엄마의 자궁과 같은 아프리카로의 귀환. 이제는 더이상 떠나지 않아도 될 것같은 편안함을 찾았다. 

"십오년 전에 영겁의 시간 전에, 물 때문에 생긴 분쟁, 우물을 놓고 벌인 싸움, 복수를 위하여 힐랄 부족의 적인 크리우이가 부족의 누군가가 나를 유괴해간 곳이 바로 이곳이다. 바닷물에 손을 담그면 물살을 거슬러올라가 어느 강의 물을 만지게 되는 것이다. 이곳에서 사막 먼지에 손을 올려 놓으며, 나는 내가 태어난 땅을 만진다. 내  어머니의 손을 만진다." 

누구도 원망하지 않고 그저 다시 돌아온 것을 감사하며 이제서야 일상적인 삶을 살게 된다. 

마치 바리데기처럼 자신을 버린 부모를 원망하지 않고 오히려 그들을 위해 그들을 살리는 약을 구하고 끝내 무당이된다. 라일라도 부모나 시대를 원망하지 않고 자신의 삶을 스스로 개척해 나간다. 정말 대작이라는 생각이 든다.  한 여자의 일생을 이렇게 생생하게 기록하다니 그리고 여러 나라의 문화와 정말로 많은 인물을 만들고 묘사하는 일들이 정말 대단하다. 

<제인에어>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테스>같은 작품과 같이 읽으면 좋을 것 같다.  

여자라서 더욱 시대를 격렬하게 살 수 없는 것 같아 가슴아프다. 이렇게 한 곳에서 오래오래 살 수 있는 내가 정말 행복하게 느껴진다.  

그리고 모든 아이들과 여자들이 편안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이 시대에게도 감사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황금 물고기
J.M.G. 르 클레지오 지음, 최수철 옮김 / 문학동네 / 1998년 1월
구판절판


오 물고기여, 작은 황금 물고기여, 조심하라. 세상에는 너를 노리는 올가미와 그물이 수없이 많으니-6쪽

예닐곱 살무렵에 나는 유괴당했다.-7쪽

나는 어렸을 적부터 사람들이 끊임없이 나를 그물로 잡으려 했다고 생각했다. 그들은 나를 끈끈이에 들러붙게 했다. 그들은 그들 자신의 감상과 그들 자신의 약점으로 내게 덫을 놓았따. 랄라 아스마가 있었고, 그녀의 며느리인 조라, 자밀라 아줌마, 타가디르, 그리고 지금은 후리야가 있었다.-121쪽

라일라야, 너는 아직 어리니까 조금씩 세상을 알아나가기 시작할 거다. 그러면서 이 세상에는 도처에 아름다운 것들이 많다는 걸 알게 될테고, 멀리까지 그것들을 찾아나서게 될 거야.
마치 그가 내게 축복을 내리는 것 같았다. 나는 그에 대한 경의와 사랑으로 몸이 떨리는 것을 느꼈다.-155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두부
박완서 지음 / 창비 / 200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박완서의 일상적이면서도 쉬운 수필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멋지다 다나카
구로다 다쓰히코 지음, 김향 옮김 / 디자인하우스 / 2003년 5월
평점 :
절판


평범한 회사원의 노벨화학상 수상기. 과학자가 될 학생이라면 필독서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