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기적이야 그림책이 참 좋아 1
최숙희 글.그림 / 책읽는곰 / 2010년 9월
장바구니담기


기적이라는 말은 언제 쓰는 말인가?
도무지 현실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을 것 같은 일에 쓰인다. 생존율이 10%도 되지 않는 환자가 기적적으로 살아났다. 처참한 교통사고의 현장에서 기적적으로 생존자가 발견되었다. 이럴때 쓰인다.
아이를 낳고 그 아이를 키우고 함께하는 것은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놀라운 상황들이다. 그래서 작가가 '기적'이라는 말을 사용한 것 같다. 생각해보면 모든 상황이 기적이다. 현진아 너는 나의 기적이야.

최숙희 님의 책은 언제나 따뜻하다. <나도나도>,<괜찮아>에서도 따뜻하고 정겨운 이야기가 나온다. 색감이 따뜻하고 온갖 동물들이 나와서 좋다.
온 우주가 만나서 엄마의 몸에 스며들고 그 우주의 힘으로 아이가 잉태되고 하루하루 조금씩 영글어간다.

네가 태어난 날이 얼마나 특별했는지 모른단다. 꽃들도 널 따라 웃고, 봄볕처럼 따뜻한 웃음으로 모두가 행복해 했지

처음으로 이가 돋던 날 새싹도 함께 움텄단다.

네가 '엄마'라고 부르던 날, 세상을 다 얻은 것 같았단다. 너의 모든 행동 하나하나가 엄마에게는 정말 소중한 일이었지.
너와 함께한 하루하루, 너와 함꼐한 한 달 한달 너와 함꼐한 한 해 한해가 내겐 모두 기억이었어.
아이에게는 사랑을 알게 하고, 엄마에게는 아이를 대하는 태도를 반성 하게 하는 멋진 동화책이다. 그 날의 감동을 다시금 생각하게 하니까 말이다. 말하고 걷는 것 정도는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하고 더 많은 곳을 요구하니 조금은 너그렇게 조금은 여유롭게 육아를 하게 하는 그림책이기도 하다.
아이를 키우는 보람, 기쁨을 되새기는 좋은 그림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