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19.11.8.


《생각의 주인은 나》

 오승현 글, 풀빛, 2017.6.30.



자전거를 달려 볼일을 마치는 재미를 작은아이가 차츰 익힌다. 큰아이도 아버지가 볼일이 있으면 으레 자전거를 같이 타려 했고, 읍내마실을 함께 다니려 했다. 어느덧 십일월로 접어드는데, 문득 생각하니 나나 작은아이나 장갑도 없이 반바지에 반소매(또는 민소매) 차림이다. 겨울에도 워낙 폭하니 이러고 살기는 하지만, 우리 집안을 빼고는 이 남녘에서 다들 두툼한 겉옷에 긴바지 차림이다. 그러려니 하며 지낸다. 춥다고 여기는 마음이라면 추위를 받아들일 테고, 날씨가 아닌 오늘 우리가 스스로 바라보고 나아갈 길을 헤아리면 어느 옷차림이든 덥지도 춥지도 않을 테니까. 《생각의 주인은 나》를 읽는다. 책상맡에 꽂은 지 이태가 지난 줄 어제 깨달았다. 이태씩 묵히고도 있는 줄 잊었다. 열두어 살부터 읽을 만한 책이지 싶으나 어린이나 푸름이한테 말씨가 좀 어렵다. 조금 더 쉽고 부드러이 말결을 골라서 이야기를 풀면 좋을 텐데. 어린이나 푸름이가 다른 눈치가 아닌 스스로 생각을 가꾸고 지어서 하루를 누리기를 바라는 뜻 그대로, 한결 수수하다면 좋겠다. 모든 길은 스스로 열고, 모든 하루는 스스로 누린다. 내 생각은 바로 내 생각이듯, 우리 몸하고 마음은 바로 우리 깊은 넋에서 반짝반짝 별빛으로 피어난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도서관


 삶말 44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2019.11.2.)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목요일에 읍내를 다녀오면서 책숲 알림종이 〈삶말〉 44을 뜹니다. 금요일 낮에 우리 책숲에서 작은아이하고 둘이서 알림종이를 신나게 담습니다. 우체국 마감때를 맞추느라 스물여섯 자락을 마무리해서 자전거로 달렸습니다. 낮 다섯 시가 넘어서 가져갔으니 월요일에 비로소 보내겠지요. 월요일에 우체국에 가도 되지만 굳이 저녁자전거를 달렸습니다. 책숲 옆마당에 두 달 넘게 부려진 쓰레기 한켠에 조그맣게 길이 났습니다. 시늉 같아도 이 시늉 같은 길을 내주는군요. 작은아이는 오르내리막길이라며 재미있게 달려서 넘어갑니다. 아이 마음이 엄청납니다. ㅅㄴㄹ









* 새로운 한국말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후타가시라 1 - 두 명의 두목
오노 나츠메 지음, 정은서 옮김 / 애니북스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30


《후타가시라 1》

 오노 나츠메

 정은서 옮김

 애니북스

 2013.10.18.



“사람들 입이 떡 벌어질 만한 큰일을 하고 싶다네.” (11쪽)


“조직의 이름을 대는 일은 절대 없을 거다. 네놈이 두목에 오른 아카네의 이름 따위.” (98쪽)


“쪽팔리는 건 바로 네놈이겠지. 사실은 돈 받아내려고 날 찾아온 거 아냐? 빈털터리 티가 팍팍 난다고.” (128쪽)



《후타가시라 1》(오노 나츠메/정은서 옮김, 애니북스, 2013)를 읽고서 그린님 만호를 죽 돌아보니, 그동안 몇 자락을 읽었더라. 그러나 하나도 머리에 안 남았네. 붓끝에 꽤 힘을 주는구나 하는 느낌은 있지만, 줄거리를 엮는 길에서는 어딘가 알맹이가 빠졌지 싶다. 만화이든 글이든 그림이든 누구나 스스로 가장 즐기거나 좋아하는 결대로 나아가기 마련이다. 그린님도 그린님 나름대로 이녁 길을 갈 테지. 다만 처음부터 끝까지 ‘무슨 말을 하고 싶은지’는 거의 나타나지 않은 채 ‘내 남다른 붓끝을 구경하라’는 느낌만 감돌아서, 딱히 뒷걸음을 더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이녁 다른 만화책도 이런 느낌 탓에 첫걸음을 덮은 다음에는 굳이 더 안 읽었겠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엘프 씨는 살을 뺄 수 없어 1 - S코믹스
시네쿠도키 글.그림, 김동주 옮김 / ㈜소미미디어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31


《엘프 씨는 살을 뺄 수 없어 1》

 사네쿠도키

 김동주 옮김

 소미미디어

 2018.10.25.



“이곳엔 대체 무얼 하러?” “그야 뻔하잖아.” “설마, 정복?” “감자튀김을 먹기 위해서다!” (20쪽)


“애초에 엘프가 살찌다니, 창피하지도 않아?” “그건 너도 마찬가지잖아!” (53쪽)



《엘프 씨는 살을 뺄 수 없어 1》(사네쿠도키/김동주 옮김, 소미미디어, 2018)를 보면 숲이며 바다이며 들이며 온갖 곳에서 노닐던 님들이 도시 한복판으로 슬쩍슬쩍 들어와서 뒤룩뒤룩 살이 찌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숲이며 바다이며 들에서는 맛난 먹을거리가 없지만, 도시에는 맛난 먹을거리가 가득해서 헤어나오지 못한단다. 어느 모로는 헤어나오기 어려운 수렁이리라. 어느 모로는 마음을 잃지 않고서 누리는 즐거움도 되리라. 다만 이런 이야기를 음큼한 붓질로 그리니 얄궂다. 굳이 음큼한 붓질로 그려야만 만화인 줄 아는 셈일까.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흔들리는 촛불 - 손석춘 칼럼집 철수와 영희를 위한 사회 읽기 시리즈 4
손석춘 지음 / 철수와영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인문책시렁 102


《흔들리는 촛불》

 손석춘

 철수와영희

 2019.10.24.



판결문 앞에 부끄럽지 않은가. 다시 정색을 하며 묻는다. 항소심까지 기다려야 했는가? 판결문 앞에서 결국 ‘사실이 밝혀졌다’고 정정보도를 냈어야 옳았는가. 누구나 쉽게 알 수 있는 사실을 … 기자들은 판결이 있고 나서야 인지할 수 있었단 말인가. (24쪽)


저 대통령들은 자살하는 사람들, 그 국민들에게 누구였을까요. 어떤 의미가 있었을까요. 대통령들은 한결같이 국민을 위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보통사람의 시대, 문민정부,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 국민성공시대를 각각 부르댔지요. (39쪽)


언론이 권력과 자본으로부터 독립할수록, 뉴스 생산구조가 민주적일수록, 그래서 민중이 의견을 자유롭게 표출하며 여론을 형성할수록 선거에서 보편적 복지를 공약하는 정당이 집권한다는 원칙을 도출해낼 수 있다. (71쪽)


현장 노동자와 공사 사이에 소통은 없었다. 중간에 외주업체가 있어서다. 현장의 두 사람은 경주 지진으로 지연된 고속열차가 그 시각에 지나간다는 통보를 받지 못했다. (89쪽)


단적으로 묻고 싶다. 왜 그들과 함께하지 않는가. 고 노무현 대통령 재직 때 ‘인사 폭’을 넓히지 못했다. 내가 아는 한, 성심을 다해 돕고자 한 이들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도 적잖았다. (123쪽)



  한밤에 바라보는 별은 초롱초롱합니다. 별은 가만히 있지 않아요. 언제나 반짝입니다. 밤마다 별을 바라보다가 ‘초롱’이란 말을 문득 혀에 얹고 생각합니다. ‘초롱’은 촛불에서 비롯한 낱말입니다. 별을 볼 때뿐 아니라 초(촛불)를 볼 적에도 둘레를 밝히는 빛살을 느낄 수 있어요. 별은 온누리를 가르면서 퍼지는 빛줄기라면, 초는 둘레를 밝히는 빛줄기라 할 만합니다. 이 밝음, 이 환함은, 눈망울처럼 밝고 샘물처럼 맑은 기운으로 뻗어요. 별빛을 담고 촛불빛을 안는 마음이 된다면 어둠을 사르면서 곧고 곱게 나아가는 기운이 되지 싶습니다.


  《흔들리는 촛불》(손석춘, 철수와영희, 2019)은 흔들리되 흔들리지 않는 길을 이야기하려 합니다. 바른길보다 바르지 않은 길로 기우뚱했던 정치하고 사회하고 언론에 얽힌 이야기를 짚으려 합니다.


  글쓴님이 짚기도 합니다만, 신문이며 방송이며 돈에 맞추어 흘러온 자국이 참으로 깁니다. 그런데 사람들이 푼푼이 모아서 나누는 돈이 아닌, 몇몇 기업이나 기관(또는 정부)이 광고삯 이름으로 건네는 돈에 맞추어 흘러왔다고 할 만합니다. 신문·방송은 오래도록 짬짜미로 움직였고, 기업하고 기관(또는 정부)은 넉넉히 건넨 광고삯 도움을 톡톡히 입으면서 썩 바르지 않은 길을 나란히 걸은 셈이로구나 싶어요.


  광고가 나쁠 일도, 신문이며 방송이 나쁠 까닭도, 기업하고 기관(또는 정부)가 나쁠 길도 없습니다. 다만, 뒷길이 아닌 앞길을 갈 노릇입니다. 뒷자리 짬짜미가 아닌 앞자리 어깨동무를 할 일입니다. 닫힌 사슬이 아닌 열린 마당이 되도록 슬기를 모을 노릇입니다. 반듯하게 일하는 사람이 손가락질을 받을 까닭이 없어요. 바르게 사랑하는 사람이 나쁠 까닭도 없어요. 아름답고 알찬 일꾼은 어디에나 있으나, 이 아름답고 알찬 일꾼이며 이웃을 바라보지 않거나 품지 않는 신문이며 방송이며 기업이며 기관으로 가기만 한다면, 이때에 촛불은 다시 밀물결이 되겠지요. 어쩌면 촛불물결이 다시 일지 않아도 그들 스스로 주저앉을 수 있을 테고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