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71 | 7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한글노래 11. 숲에서 놀다가



숲에서 놀다가

살며시

고개를 들어

나무 우거진 사이로

하늘을 올려다봅니다.

멧새가 날아가는 하늘

빗물이 떨어지는 하늘

무지개 드리우는 하늘

파란 빛과 무늬와 숨결

모두 푸른 숲으로 깃들어

내 몸이 됩니다.



2014.2.26.물.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글노래 10. 나는 놀이순이

 


나는 놀이순이
밥 먹다가도 놀이
책 읽다가도 놀이
몸 씻을 때도 놀이
마실 가는 길에도 놀이
잠자리에서도 놀이
언제나 신나게 놀이
나무작대기로 논다
흙을 파고 돌을 주워 논다
동생과 자전거 타고 논다
놀면 배고픈 줄 모르고
놀면서 씩씩히 자라지.

 


2014.2.17.달.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글노래 9. 책순이

 


나는 책순이
옛날부터 내려온 얘기
오늘 내가 지은 얘기
재미있게 담았지.
서로서로 아끼는 노래
다 함께 춤추는 웃음
즐거웁게 실었고.
한 쪽 두 쪽 읽으면서
마음밭 튼튼히 살찌우네.
할머니 슬기를 담은 책.
할아버지 사랑을 실은 책.
모두 고맙고 반갑구나.

 


2014.2.13.나무.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글노래 8. 하늘노래

 


나는 하늘노래
깡총깡총 뛸 수 있고
껑충껑충 뛰어올라
눈송이 펄펄 날리는
드넓은 하늘 날면서
종달새처럼 노래하지.
꾀꼬리는 숲동무
제비는 집동무
해오라기는 들동무
갈매기는 바다동무.

 


2014.2.9.해.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글노래 7. 새봄누리 어린이

 


나는 사름벼리
바다처럼 노래하는
하늘빛 어린이.
샘물같이 춤추면서
꿈꾸고 뛰노는
동백꽃 어린이.
갈퀴덩굴 깨어나는
이월 첫머리에
싸목싸목 웃는
새봄누리 어린이.

 


2014.2.7.쇠.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71 | 7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