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6. 삶넋


눈으로 읽는 글은 말에서 비롯합니다. 말은 이야기에서 자라납니다. 이야기는 생각에서 피어납니다. 생각은 마음에서 싹틉니다. 마음은 꿈으로 흐릅니다. 꿈은 사랑에서 첫걸음을 뗍니다. 사랑은 온누리를 지은 빛에서 와요. 이 빛은 크기를 가늠할 수 없는 씨앗이자 알갱이입니다. 씨앗이자 알갱이를 품으면서 온갖 일이며 놀이를 나누는 몸에 넋이 깃들어요. 무엇을 배울까요? 우리는 어떻게 배우려 하나요? 배움넋이란 어떤 숨결인가요. 어디에서 보금자리를 이루어 살림을 가꾸려 하나요? 우리는 어떤 살림을 지으면서 아이들한테 물려줄 뜻인가요? 숲넋이란 어떤 숨빛인가요. 살아가는 하루하루 생각을 가다듬습니다. 살림을 함께하면서 나날이 생각을 갈고닦습니다. 우리 삶넋이란 바다처럼 너른 숨결일까요. 우리 살림넋이란 하늘처럼 깊은 숨빛일까요. 어느 한 가지만 믿지 않습니다. 아니, 굳이 믿거나 안 믿을 까닭이 없습니다. 한켠으로 치우치지 않는 생각이며 마음이며 사랑이면 되어요. 휩쓸리거나 휘둘리지 않는, 또 휘젓거나 휘두르지 않는 넋이며 얼이며 빛이면 되어요. 오늘넋을 그리는 아침이요, 새넋을 그리면서 잠드는 밤입니다. ㅅㄴㄹ


배움넋 ← 교육사상, 교육관, 교육철학

숲넋 ← 자연사상, 자연관, 자연철학

삶넋·살림넋 ← 생활철학, 생활관, 생활의식, 가치관, 세계관, 철학

믿음이 ← 교인, 지지층, 지지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5. 눈길몰이


아끼는 사이라면 다투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사이일 적에는 싸우지 않습니다. 돌보는 사이인데 맞붙거나 맞서지 않지요. 보살피는 사이라면 덤빈다거나 부딪치지 않습니다. 마음이 맞지 않기에 얼크러지지 못해요. 마음을 헤아리지 않으니 툭탁거립니다. 다투다가 넘어져서 웁니다. 덤비다가 와장창 넘어져서 우짖습니다. 봄이 되어 개구리에 새에 풀벌레에 모두 우짖고, 염소도 송아지도 새로 깨어난 기쁜 웃음으로 울어요. 삼월이 깊고 사월로 접어들 즈음이라면 찔레싹으로 나물을 누립니다. 찔레뿐 아니라 갖은 나무싹이 나물이 되는 이즈음입니다. 겨우내 기다리던 봄나물밥이랄까요. 두근두근 기다리던, 설레며 손꼽던, 굴뚝같이 바라던, 하염없이 꿈꾸던 따스한 숨결이 피어납니다. 서로 아낄 적에는 굳이 나부대지 않아도 서로 지켜보면서 즐겁습니다. 아끼거나 사랑하거나 돌보거나 보살피는 손길이 흐르지 못하기에, 억지로 눈길을 끌어당기고 싶어요. 바람이란 저절로 일어나지만, 굳이 바람몰이를 하려고 들지요. 입에 발린 말은 달콤하지 않아요. 꽃가루를 그러모은 벌님이 베푸는 꿀이야말로, 꽃내음하고 꽃빛을 머금은 사랑일 적에 참말로 달콤합니다. ㅅㄴㄹ


다투다·싸우다·덤비다·맞붙다·맞서다·부딪치다·얼크러지다·툭탁거리다·어지럽다 ← 각축전, 각축

우짖다·울다 ← 곡(哭), 곡하다(哭-), 싱(sing), 음악, 구가(謳歌), 통곡, 애통, 한탄, 탄식, 탄성(歎聲), 비탄, 비명(悲鳴), 애원, 애걸, 애걸복걸, 복걸, 원망, 대성통곡, 방성대곡, 대곡, 호곡, 절규, 하울링(howling)

굴뚝같다 ← 간절, 노심초사, 절실, 절절, 절박, 학수고대, 긴박, 다급, 요망, 성화

눈길몰이·눈가림·바람몰이·입에 발리다·달콤발림 ← 인기영합, 인기몰이, 시류영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4. 또래가게


돈으로 풀지 못하는 길이 수두룩합니다. 돈밖에 없다고 여겨 웃돈을 주고라도 얻으려는 때가 있다면, 돈만큼은 없어서 웃돈은커녕 푼돈조차 내밀지 못하고 마음에 사랑이라는 숨결을 심어서 다가서는 때가 있습니다. 모여서 모임이 되고, 모임을 이룬 사람이 있어요. 사랑으로 보금자리를 지어 집안을 이루고, 이 집안에서 나고 자라며 살아가는 사람이 있지요. 우리는 돈을 벌어서 살림을 잇기도 하지만, 땅을 지어서 살림을 가꾸기도 합니다. 밥줄이 있다면 살림줄이 있고, 사람줄로 엮는다면 마음줄로 잇겠지요. 이곳에 있고 저곳에 있기에 이음가게입니다. 여러 이음가게는 마치 또래 같아요. 어슷비슷한 또래이듯, 어슷비슷한 얼거리로 고장마다 이어지는 또래가게입니다. 커다랗게 차린 가게라면 큰가게일 텐데, 이것저것 모은 가게일 적에는 모둠가게일까요. 또는 모둠저자일까요. 어쩌면 모둠집일 만하고, 여러 가게가 어울린다는 흐름을 살펴서 어울림집이나 어울집이나 어울가게나 어울터 같은 이름을 가만히 붙일 만합니다. 혼자서 돈을 거두어들이는 가게가 아닌, 이웃한 가게도 마을에 깃든 가게도 사이좋게 또래가 되어 어우러지는 가게라면 말이지요. ㅅㄴㄹ


웃돈 ← 프리미엄, 할증료, 할증금, 수수료

모임사람 ← 회원, 단체 구성원

집안사람 ← 혈연, 혈연관계, 혈통, 친척, 일족, 친족, 가족 구성원

목줄 1 ← 생계, 생계수단, 수입원

목줄 2 ← 체인, 리드줄(lead-)

이음가게·또래가게 ← 체인점, 체인, 연쇄점

모둠가게·모둠저자·모둠집·어울림집·어울터·어울가게 ← 종합쇼핑몰, 복합쇼핑몰, 대형쇼핑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3. 거품철


잔치를 벌이면서 나누는 잔칫밥이에요. 태어난 잔치가 있고, 짝을 맺어 기리는 잔치가 있어요. 첫돌뿐 아니라 예순돌이며 여든돌을 기리는 잔치가 있으며, 새로 맞이하는 잔치가 있습니다. 떠나는 잔치가 있고, 그저 기쁘거나 반가운 잔치가 있어요. 푸짐하게 차려서 나눕니다. 활짝활짝 웃음꽃이 피어나는 잔치입니다. 푸짐밥이면서 꽃밥입니다. 한껏 누려요. 밥도 이야기도 웃음도 크게 누립니다. 왕창 먹어도 좋아요. 배불리 먹을 만하지요. 솔찮게 마련해서 잔뜩 펴는 잔치마당입니다. 장사솜씨를 뽐내어 한몫 단단히 법니다. 장삿속은 내키지 않아 조촐하게 짓는 길을 나아갑니다. 지나치게 노리다가 잘못을 저지르면 어긴값을 물어요. 때로는 서둘러야 하기에 빠른길을 갑니다. 자전거도 타고 말도 타고 비행기나 버스도 타요. 탈거리입니다. 오늘날 우리 삶터는 서울을 비롯한 큰고장뿐 아니라 시골까지 매캐하기 일쑤인데요, 자동차나 겹집이 너무 거품처럼 늘어난 탓이지 싶습니다. 거품판이기에 돌림앓이가 불거지지 않을까요. 이 거품철을 가라앉혀서 차분하게 느긋하게 나누면서 짓는 새로운 길을 찾을 때이지 않을까요. ㅅㄴㄹ


잔칫밥·푸짐밥·꽃밥 ← 진수성찬

잔뜩·실컷·한껏·왕창·마구·크게·솔찮게·우람히·우거지다·대단히·푸지다·배불리 ← 거하다(巨-)

장삿속·장사솜씨 ← 상술, 비즈니스, 비즈니스 모델, 상품화, 상업화, 상업주의, 상업적

어긴값 ← 벌금

빠른길 ← 고속도로, 하이패스

말타기 ← 승마

거품살림 ← 버블경제

거품철·거품판 ← 버불시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2. 고기밭


살아가는 터이기에 ‘삶터’요 ‘살림터’입니다. 참 투박한 낱말입니다. 그런데 이처럼 투박한 말은 좀처럼 사전에 안 오르기 일쑤였어요. 이제는 이런 낱말을 사전에 담기도 합니다만, 아직 깊고 넓게 헤아리는 뜻까지 풀어내면서 담지는 못하더군요. 더구나 ‘삶자리’나 ‘살림자리’처럼 말끝을 살짝 바꾸어 결을 새롭게 하는 낱말을 사전에 싣자는 생각을 못하기도 해요. 더 헤아리면 말씨를 조금 바꾼 ‘사는곳’이라 하면 한자말 ‘주소’를 가리킬 만하고, 이렇게 쓰는 사람이 퍽 많은데, 적잖은 사전이 이 낱말을 못 올려요. 누구나 알기에 사전에 담아서 새롭게 풀이할 노릇입니다. 삶에서 비롯하기에 더 깊이 삶으로 마주하면서 풀이를 할 노릇이에요. 꽃을 심어 꽃밭이고, 흙밭처럼 뻘도 가꾸기 마련이라 뻘밭이며, 고기낚기를 하는 터이기에 고기밭이에요. 소금을 얻는 소금밭이고요. 소금으로 절여 볼까요? 소금절임입니다. 소금을 탄 물이나 소금이 밴 물이라면 소금물일 테지요. 참으로 말이란 이렇습니다. 쓰는 대로, 사는 대로, 있는 대로 고스란히 태어나서 무럭무럭 크는 말이에요. 때로는 별나라에서 오지만, 늘 이곳에서 자라납니다. ㅅㄴㄹ


곳·데·자리·터·삶터·살림터·삶자리·살림자리·사는곳·있는곳·살다·있다·머물다·지내다 ← 거처

살림·삶·늘·언제나·노상·마땅히·누구나 알다·흔히 알다 ← 상식, 상식적

고기밭 ← 어장(漁場), 어로장

소금밭 ← 염전

소금절임 ← 염장

소금물 ← 염수, 식염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