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4.


집에서 키우는 짐승을 놓고 ‘집짐승’이라 하고, 이를 한자말로는 ‘가축’이라고도 합니다. 지난날에는 ‘집짐승’이면 되었으나, 나날이 삶터가 달라지며 새말을 지어서 써야 했어요. 이 흐름을 맞추어 한자말로는 ‘애완동물’이라 했는데 한국말로는 새말을 안 지었어요. 이다음으로는 ‘반려동물’이란 새말을 새삶에 맞추어 짓지요. 그렇다면 한국말로는 무어라 하면 어울릴까요? 귀엽게 여긴다면 ‘귀염짐승’이라 할 만하고, 곁에서 같이 살아간다면 ‘곁짐승’이라 할 만해요. 꽃이라면 ‘곁꽃’이랄 수 있어요. 사람은 ‘곁님’이고요. 동무나 벗은 ‘곁벗’이라 하면 되겠지요. 일본에서는 풀이름을 얄궂게 붙이기도 합니다. 이른바 ‘며느리밑씻개·며느리배꼽’ 같은 이름인데요, 이는 일본에서 가시내(며느리)를 나쁜 눈길로 보면서 지은 이름이며, 일제강점기에 식물학을 하던 이들이 이 이름을 뜬금없이 들여와서 퍼졌어요. 이 나라에서 쓰던 이름은 ‘삵’을 닮아 날카롭다는 뜻으로 ‘사광이아재비·사광이풀’입니다. 잎하고 줄기 가시가 많으니 ‘가시덩굴여뀌·참가시덩굴여뀌’라 해도 됩니다. ㅅㄴㄹ


곁님 ← 배우자, 아내, 남편, 부인(夫人), 와이프, 동반자, 동거인, 반려자, 자기(自己), 애인

곁꽃 ← 반려식물, 원예식물, 관상식물, 애인

곁짐승 ← 반려동물

곁벗·곁짝 ← 반려(伴侶), 반려자, 동반자, 반려동물, 반려식물, 소울메이트, 절친

귀염짐승 ← 애완동물

집짐승 ← 가축

사광이아재비·가시덩굴여뀌 ← 며느리밑씻개

사광이풀·참가시덩굴여뀌 ← 며느리배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3.


술을 잔뜩 마신 사람을 놓고 ‘취객’이나 ‘주정뱅이’라고도 하지만, 먼먼 옛날에는 흔히 ‘고주망태’라 했어요. 오랜말도 여러모로 쓸 만하다고 생각해요. ‘토막’이나 ‘동강’은 덩이에서 잘라낸 조각 하나를 가리킵니다. 그런데 ‘반토막·두토막’이라든지 “토막이 났다·동강이 났다”고 할 적을 찬찬히 보면, 덩이가 둘로 되는 모습을 나타내곤 해요. 이런 쓰임새를 본다면, ‘반’이라고 하는 한자를 ‘토막·동강’으로도 담아낼 자리가 있겠구나 싶어요. 이를테면 ‘토막값·동강값’을 쓸 수 있어요. 둘레에서는 푸름이가 ‘사춘기’를 겪는다든지, 푸름이랑 어린이가 ‘반항기’를 치른다든지 말합니다만, 썩 내키지 않습니다. 그 물결치는 나이를 제대로 못 담는 말이지 싶고, 사납게 몰아세우는구나 싶어요. 한창 꽃피는 철이라면 ‘꽃철·꽃나이철’이나 ‘봄철·푸른날’이라 할 만합니다. 꽃피는 철에 찾아드는 까칠한 바람이라면, 꽃샘추위처럼 ‘꽃샘철·잎샘철’처럼 나타내어도 좋아요. 잘하는 사람을 시샘해서 괴롭히는 이들이 있어요. 이런 짓을 ‘방해공작·혼란작전’이라는데 ‘흔들기’이거나 ‘딴지·어깃장·헤살질’이라 할 만해요. ㅅㄴㄹ


고주망태 ← 취객, 주정뱅이

토막값·동강값 ← 반값

꽃철·꽃나이철·봄·봄나이·봄철·푸른꽃나이·푸른날 ← 사춘기

꽃샘철·봄샘철·잎샘철 ← 반항기

흔들기·딴죽·딴지·어깃장·헤살질·어지럽히기·가탈질·까탈질 ← 방해공작, 혼란작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2.


책을 내려면 글을 쓰고, 쓴 글을 찬찬히 살피며, 또 살피고 다시 살피기를 되풀이합니다. 이때에 예전에는 ‘교정지’라는 종이를 뽑아서 살폈어요. 아버지가 사전을 쓰니 곧잘 이 종이꾸러미를 받아서 들여다보는데 어느 날 아이가 묻지요. “아버지, 무슨 종이예요?” “응, 이 종이는 ……, 아, 손질종이야.” “손질종이?” “응, 손질할 곳을 찾아서 적어 놓는 종이란다.” 처음 쓴 글은 ‘첫글’이지요. 저는 곧잘 ‘애벌글’이라 합니다. 빨래하며 ‘애벌빨래·두벌빨래’를 하듯, 글도 이와 같다고 여겨요. 애벌·두벌, 이렇게 세는데, 애벌이라 말하면 언제나 애벌레가 으레 떠오릅니다. 아기이니 애벌레요, 무럭무럭 자라면 어른벌레가 되지요. 연필이나 볼펜은 속이 있어요. 속에 든 자루처럼 긴 대로 글을 씁니다. 이를 흔히 한자로 ‘심’이라 하지만, ‘속’이라고만 해도 어울리지 싶어요. 지난날 ‘마당쇠’는 종을 가리키는 자리에만 썼다면 요새는 여러 곳에 써요. 일을 잘하는 이한테, 이른바 ‘올라운드 플레이어’도 마당쇠라 합니다. 참말로 바람이 많이 바뀐 오늘날입니다. 들에 피는 꽃도, 곱게 건사해서 말리는 꽃도 모두 곱습니다. ㅅㄴㄹ


손질종이 ← 교정지

첫글·애벌글 ← 초고

애벌레 ← 유충

어른벌레 ← 성충

속 ← 심(心)

마당쇠 ← 올라운드 플레이어, 잡부, 잡역부

말린꽃·마른꽃 ← 드라이 플라워, 건조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1.


일본만화를 보노라면 곧잘 ‘귀가부’라는 말이 나옵니다. 무슨 소리인가 했더니, 일본에서는 학교마다 거의 다 동아리에 들어야 한다더군요. 동아리에 들지 않고 집일을 거든다거나 혼자 조용히 지내려 하는 이들은 ‘귀가부’라 합니다. 한마디로 하자면 ‘집순이·집돌이’인 셈이요, ‘집사랑’이라 해도 되어요. 집에 들어박혀서 나오지 않을 적에 일본에서는 ‘히키코모리’라 하는데 ‘집순이·집돌이’로 담아낼 만하고, ‘집콕’처럼 새말을 지어도 됩니다. 또는 ‘집사랑’이라 말할 수 있어요. 나무로 깎아서 쓰는 베게라면 어떤 이름일까요? 한자말로는 ‘목침’일 텐데, 한국말로 하자면 ‘나무베개’입니다. “이골이 난다”는 말이 있어요. 하도 자주 해서 지겹거나 싫거나 진저리가 날 적에 쓰는 재미난 말입니다. 일하는 사람은 어떤 이름으로 가리키면 좋을까요? 일하기에 ‘일꾼’이요, 같이 일하니 ‘일벗’이에요. 둘레에서는 ‘노동자·근로자·근무자’에 ‘종업원·웨이터·웨이트리스’까지 어지러운데, ‘일꾼’ 한마디여도 좋지 싶어요. 때로는 ‘심부름꾼’이나 ‘도움이’가 될 테고요. 한 해가 저물 즈음은 ‘해밑’이면서 ‘설밑’입니다. ㅅㄴㄹ


집순이·집돌이·집사랑 ← 귀가부(歸家部), 은둔, 히키코모리

집콕 ← 은둔, 히키코모리, 귀가부

나무베개 ← 목침

이골·이골이 나다 ← 진력, 관성, 질색, 염증, 습관, 중독, 세뇌

일꾼 ← 노동자, 근로자, 근무자, 종업원, 급사, 웨이터, 웨이트리스

심부름꾼·도움이 ← 종업원, 급사, 웨이터, 웨이트리스

해밑·설밑 ← 송년, 세모(歲暮), 세밑(歲-), 연말, 연말연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0.


바르거나 옳게 하지 않으면서 슬쩍 떡고물을 주는 이가 있어요. 달콤한 말로 속인다거나, 입에 발린 말을 일삼기도 하지요. 이를 ‘대중주의’나 ‘인기영합’이라고도 하고 ‘포퓰리즘’이라고도 하더군요. ‘눈가림·눈속임’이나 ‘바람몰이’라든지 ‘달콤발림·입말림’이라 해도 되지 싶어요. 예전에는 ‘밥어미’라 했지요. 한자말로는 ‘식모’입니다. 그런데 똑같이 밥을 해도 ‘부엌데기’는 낮춤말로, ‘부엌지기’는 높임말로 느낄 만해요. 말끝을 바꾸면서 ‘부엌지기·부엌님’으로는 ‘요리사·주방장·셰프’를 나타낼 수 있습니다. 고기밥보다 풀밥이 좋으면 “풀밥을 먹는다”고 하면 되고 ‘풀살림’을 한다거나 ‘풀사랑’이라 할 만해요. ‘풀즐김이’ 같은 이름도 좋습니다. 이와 맞물려 고기를 좋아한다면 ‘고기밥’을 먹고 ‘고기살림·고기사랑’이나 ‘고기살림이·고기사랑이’처럼 이름을 붙일 수 있어요. 먹는 그대로 이야기합니다. 즐기는 그대로 말합니다. 살림하는 그대로 낱말을 혀에 얹어요. 우리 모습이 고스란히 우리가 쓰는 말입니다. 우리 하루가 언제나 우리 걸음걸이를 나타내는 빛나는 말이에요. ㅅㄴㄹ


눈가림·눈속임·바람몰이·달콤발림·입발림·발림말·떡고물 ← 포퓰리즘, 인기영합, 대중주의

부엌데기·드난꾼 ← 식모, 가정부

부엌지기 ← 요리사, 조리사, 주방장, 셰프

풀밥·풀살림·풀사랑·풀을 먹다 ← 채식, 채식주의

풀밥꾼·풀살림이·풀사랑이·풀즐김이 ← 채식주의자

고기밥·고기살림·고기사랑·고기를 먹다 ← 육식, 육식주의

고기밥꾼·고기살림이·고기사랑이·고기즐김이 ← 육식주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