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9.


비스듬한 길이 있습니다. 바퀴걸상을 타고 높은 곳에 가자면 비스듬한 길이 좋아요. 디디는 길은 힘들거든요. 이 비스듬한 길은 ‘비스듬길’입니다. 지난날에는 어린이가 노는 터를 따로 꾸미지 않았어요. 어디나 놀이터였습니다. 빈터도 마당도 골짜기도 바다도 냇가도 모래밭도 언제나 놀이터이지요. 논밭이며 풀숲도 놀이터가 되고요. 이제 빈터이며 숲이며 풀밭이 자취를 감추니 뭔가 뚝딱 세워서 ‘키즈파크’란 이름을 붙이는데요, 비록 옛날처럼 트이며 홀가분한 터전은 아니더라도 ‘놀이터’라 하면 되고, ‘놀이마당’이나 ‘놀이뜰’ 같은 새말을 지을 수 있어요. 즐겁게 지내는 사이란 참으로 살갑습니다. 살가운 사이란 포근합니다. 겨울에는 포근하다면 여느 철에는 따뜻하거나 따사롭거나 뜨사하겠지요. 도란도란 이야기를 펴고, 오순도순 살림을 꾸려요. 이러한 살림을 잇는 집안이라면 참으로 아름답지 싶어요. 꼭 핏줄을 이어야 하진 않겠지요. 마음이 맞으며 서로 사랑할 줄 아는 집이면 되어요. 우리 나름대로 이 집을 꾸리고 이 길을 가요. 다른 사람 꽁무니를 좇을 일은 없어요. 우리 걸음이 오늘이면서 새로운 꿈이고 빛이자 노래입니다. ㅅㄴㄹ


비스듬길 ← 경사로

바퀴걸상 ← 휠체어

디딤돌·디딤길 ← 계단

놀이마당·놀이터·놀이뜰 ← 키즈파크

도란도란·오순도순·따뜻하다·포근하다·살갑다·즐겁다 ← 가족적, 가정적

줄·핏줄·피·집·집안 ← 대(代)

꽁무니 ← 후위, 후면, 추종, 추수(追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8.


서울에 가니 ‘서울길’이에요. 그런데 적잖은 이들이 ‘상행선’이라든지 ‘올라간다’고 말합니다. 서울을 벗어나면 ‘부산길’이나 ‘인천길’이에요. 그러나 꽤 많은 이들이 ‘하행선’이나 ‘내려가다’라 하더군요. 고흥 같은 시골에서 서울을 거쳐 인천으로 가면 “서울로 올라갔다가 인천에 내려오네” 하고 말하는 이가 제법 있어요. 이 고장에서 저 고장으로 가는 길은 오르내리는 길이 아닌 오가는 길입니다. 예전에는 헤어지거나 멀리할 적에 ‘절교’ 같은 한자말을 쓰는 이가 많았는데 요새는 일본말 ‘손절’을 쓰는 이가 늘어요. ‘헤어진다’나 ‘끊다’라 하면 되어요. 아들을 좋아하니 아들사랑이면서 아들바보요 아들바라기입니다. 딸을 좋아하면 딸사랑이자 딸바보이고 딸바라기일 테지요. 길을 걸어요. 거님길에는 거님돌을 깔지요. 바람을 알기에 바람아씨입니다. 숲을 알아 숲아씨예요. 슬기롭게 빛을 나누는 빛아씨이고요. 뒷걸음 말고 앞걸음을 합니다. 걸음은 늘 앞으로만 가지 않거든요. 옆걸음이나 샛걸음도 있잖아요. 머리카락이 하얗게 된 할머니이니 ‘흰할머니·흰할매’예요. ‘흰어르신’인데 ‘흰꽃어른’처럼 새말도 지어 봅니다. ㅅㄴㄹ


서울길 ← 상행선

끝·끝장·끊다·등지다·손사래·멀리하다·안 보다 ← 손절, 손절매, 절교

아들사랑·아들바라기·아들바보 ← 남아선호

거님돌 ← 보도블록

거님길 ← 보행로, 인도

바람아씨·숲아씨·빛아씨 ← 마녀

앞걸음 ← 진보, 진전, 발전, 전진

흰늙은이·흰어르신·흰할매·흰할배·흰꽃·흰꽃어른 ← 백발노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7.


마을에서 사는 사람이 보기에 두 가지 눈길이 있습니다. 하나는 손님이요, 다른 하나는 이웃입니다. 이 마을에서 나고 자라지 않았기에 손님으로 본다면, 이 마을에서 나고 자라든 아니든 곁에서 즐거이 어울릴 사람이기에 이웃으로 봅니다. 풀을 놓고 생각합니다. 식물학자는 ‘귀화식물·외래식물’이란 이름을 씁니다만, 어쩐지 내키지 않습니다. 정 그렇게 갈라야겠다면 ‘들온풀’쯤으로 이름을 붙일 만하지 싶어요. 이 땅에서 오래 산 풀이라면 ‘텃풀’쯤으로 이름을 붙일 수 있겠지요. 이 땅에서 오래 산 짐승이라면 ‘텃짐승’이 될 테고, 이 땅에서 오래도록 심어서 가꾼 씨앗이면 ‘텃씨’요, 이 땅에서 오래도록 주고받은 말이라면 ‘텃말’이 될 만합니다. 책을 짓는 일꾼은 책이 될 종이를 장만할 적에 ‘지가·지대·용지대’를 치른다고 하는데, 이런 한자말은 사전에 없어요. 일본 말씨일 테지요. ‘종이값’이라 하면 되지 않을까요. 소리가 같은 다른 한자말 ‘지가·지대’는 ‘땅값’이라 하면 되어요. 바로바로 말하지 않으니 ‘둘러말하기’요 ‘돌려말하기’이며‘에두른다’고도 해요. 피를 이어 ‘핏줄’이고, 집을 이어 ‘집안사람’이지요. ㅅㄴㄹ


손님 ← 외지인, 고객, 게스트, 방문자, 관객

텃풀 ← 토종식물

텃짐승 ← 토종동물

텃씨 ← 토종종자

텃말 ← 토박이말, 고유어

들온풀 ← 외래식물, 귀화식물

땅값 ← 지가(地價), 지대(地代)

종이값 ← 지가(紙價), 지대(紙代)

둘러말하다·돌려말하다·에두르다 ← 완곡, 막연, 불분명, 추상, 추상적, 은유, 은유적, 은연중, 은근, 암시적, 암시, 간접, 간접적

집안·집안사람·핏줄·한핏줄 ← 혈연, 혈연관계, 친척, 친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6.


온누리에 뜻이 없는 일이란 없지 싶어요. 어느 일이건 뜻이 있어요. 하면서 뜻이 있고, 함께하면서 뜻이 빛나며, 널리 나누며 뜻이 곱지요. 이런 느낌을 살려서 우리 일거리를 ‘아름일’이라 할 만해요. 하늘이 내려주었구나 싶어 ‘하늘일’이라 해볼 만해요. 아름다우면서 하늘이 내린 듯한 일이니 언제나 기쁘게 해요. ‘기쁨’입니다. 요새는 고장마다 손님을 반가이 맞이해요. 다른 고장 손님은 이 고장이 낯설 만하니 길을 알려줍니다. 길그림을 담은 종이를 건네고, 어느 골목이나 마을이나 숲이나 바닷가로 갈 만한가를 짚어 주기도 하지요. 이렇게 알려주는 곳을 ‘관광안내소’라고도 하는데, 길을 알려주니 ‘길알림터’ 같은 이름을 쓰면 어떨까요. 길잡이 구실을 하기에 ‘길잡이집’이라 해도 되겠지요. 배우고 가르치는 곳에서는 ‘글’을 다루지요. 배움터에서는 얼마나 잘 아는가를 겨루려고 종이에 글을 적어서 묻고, 글로 대꾸하도록 해요. ‘글겨루기’라고 할까요. 글솜씨를 뽐내는 자리도 글겨룸판이에요. 바빠서 살짝 손볼 적에 ‘땜’을 합니다. 결대로 다 다르게 가지 않고 똑같도록 하기에 ‘짜맞춤’이요 ‘판박이’인데 참 ‘갑갑’합니다. ㅅㄴㄹ


아름일·하늘일·기쁨 ← 소중한 작업, 귀한 직업, 천직(天職)

길알림터·길알림집·길잡이터·길잡이집 ← 관광안내소

글겨루기 ← 시험(試驗), 백일장(白日場)

땜·땜질·땜하다·손질·손보다·눈가림·겉치레·버티다 ← 임시변통, 임시방편

짜맞추다·끼워맞추다·들어맞추다·판박이·틀박이·갑갑하다·답답하다 ← 획일, 획일적, 획일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5.


값이 껑충 오를 때가  있습니다. 치솟는다고 하지요. 이때에 ‘껑충’이나 ‘치솟다’라 하면 되어요. 말 그대로이거든요. 참으로 높이 오르니 “높이 오른다”라 해도 좋고, “하늘 높이”라 할 만하며 “하늘 높은 줄 모른다”나 “하늘을 찌를 듯하다”라 해도 되어요. 무언가 크게 보일 적에 ‘두드러지다·도드라지다’라 해요. 크게 보려고 할 적에는 ‘도두보다’라 하지요. 한자말 ‘확대·부각’이나 영어 ‘클로즈업’이라 하지 않아도 됩니다. 이처럼 크게 보듯 크게 담거나 찍으려 하면 ‘돋을찍기·돋찍기’라 할 만해요. 우리가 먹는 쌀알이나 밀알을 한자말로 ‘곡식’이라 하는데, ‘알’이지요. ‘낟알’이면서 ‘알갱이’랍니다. 이 가운데 ‘알갱이’란 낱말은 ‘물질·입자·결정’도 가리키고 ‘핵심·요소·실질’도 가리켜요. 참 넉넉하게 있거나 흐뭇할 적에 ‘흐벅지다’라고 해요. ‘흠뻑’하고 닮아 재미있어요. 꽃을 가꾸거나 돌보는 일이라면 ‘꽃일’이겠지요. 꽃일을 하는 사람이라면 ‘꽃일꾼’일 텐데, ‘꽃지기’나 ‘꽃밭지기’ 같은 이름을 붙여도 어울려요. 꽃집에서 꽃일을 하는 꽃지기는 꽃손으로 꽃마음을 나눕니다. ㅅㄴㄹ


하늘 높이·하늘 높은 줄 모르고·하늘 끝까지·하늘을 뚫을 듯이·하늘을 찌를 듯이 ← 천정부지

돋을눈·돋을찍기·돋찍기·도두보다·돋보다 ← 확대, 클로즈업, 부각(浮刻)

알갱이 ← 곡식, 물질, 입자, 미립자, 소립자, 정수(精髓), 결정(結晶), 과립(顆粒), 내용, 내용적, 핵심, 핵심적 요소, 요소, 엑기스, 중요, 중요 사항, 본질, 근원, 근본, 실질, 실제적, 실질적, 실제, 실속, 줏대, 내실, 요지(要旨), 콘텐츠, 함유물, 함량, 함유량, 용적(容積), 필요, 필요 사항, 필수, 필수 사항, 필수요소, 필요조건, 필수조건, 주제(主題), 환(丸)

흐벅지다 ← 탐스럽다, 만족, 흡족, 진탕, 방탕, 풍성, 풍부, 풍족, 풍요, 융숭, 후하다, 성대, 포식(飽食), 만끽, 유복(裕福), 부유(富裕), 족하다, 복스럽다, 인정(人情), 여유, 충분, 충분조건, 충실, 만만(滿滿), 여유만만, 아량, 도량, 안녕, 성대, 흥성, 융숭, 융성, 극진, 인심 좋다, 인정(人情), 안식, 편안, 평안, 평화, 평화적, 부자, 선심(善心), 대폭, 실하다(實-), 튼실, 윤택

꽃일 ← 원예

꽃지기·꽃밭지기 ← 원예사, 조경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