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30.


추레한 이들이 있습니다. 더러운 모습을 보이는 이가 있어요. 참 지저분하구나 싶은 이가 있네요. 이런 이들을 놓고 “도덕 불감증”이라고 하는데, 바른길을 못 느끼는 셈이겠지요. 참길에는 무딘 나머지 거짓길로 빠지는 차가운 몸짓이겠지요. 스스로 맑게 살아간다면 못 느낄 일이 없어요. 맑은 물에 떨어지는 티끌이라면 바로 드러나거든요. 맑은 물이라면 어떤 티끌도 말끔히 녹이거나 씻어서 달래겠지요. 이름있는 자리에서 살아가는 이들이 참으로 엉성하거나 엉망이곤 합니다. 이름없이, 또는 이름 안 쓰면서, 조용히 참길을 가기는 어려울까요. 우리 삶터에서 고요터는 어디일까요. 어쩌면 고요터란 없을까요. 모두 비운 터란, 지저분하거나 자잘한 것을 모두 비운 터란, 이리하여 아늑히 쉴 만한 터란 어디일까요. 이 땅에서 나고 자란다면 까만머리라지만, 노란머리로 태어날 수 있습니다. 나는 나답게, 너는 너답게 새로운 모습입니다. 사내라면 돌이답게, 가시내라면 순이스럽게 길을 열어요. 우리다우면서 사랑스러운 길이라면 끝장판 같은 다툼질이 아니겠지요. 돈깨비 힘깨비가 아닌, 웃음깨비나 노래깨비가 되어 따스한 빛을 고이 느끼면 좋겠습니다. ㅅㄴㄹ


못 느끼다·무디다·무덤덤 ← 무감각, 불감증

차갑다·매몰차다·쌀쌀하다·서슬 ← 무자비

이름없다·이름 안 쓰다·이름 안 밝히다 ← 무기명

고요터·빈터·비움터·아늑터 ← 비무장지대, 디엠지(DMZ), 무풍지대, 무인지대

검은머리·까만머리 ← 흑발

노란머리·노랑머리 ← 금발

순이다움·순이스러움 ← 여성성, 여성적

돌이다움·돌이스러움 ← 남성성, 남성적

끝장다툼·끝장판·끝싸움·끝판다툼 ← 무한경쟁

깨비 ← 귀신, 유령, 요괴, 괴물, 몬스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29.


처음부터 사랑으로 만나서 살아가는 길이 있습니다. 처음부터 사랑은 아니었다지만, 같이 살림을 지으면서 찬찬히 사랑을 꽃피우는 길이 있습니다. 어느 쪽이 더 좋다고 할 수 없어요. 서로 다르면서 서로 새로운 길입니다. 사랑으로 만나서 살림을 꾸릴 적에도 하나하나 맞출 줄 알아야 합니다. 사랑이라면 말이지요. 눈이 맞아서 살림하는 길은 아직 사랑이 아닙니다. 눈맞음일 뿐인걸요. 사랑이라는 마음이 되어 나란히 꽃갓을 쓰면서 가시버시가 될 수 있어요. 맞춤살이라지만 두꽃은 천천히 피어나는 늦꽃이 될 만해요. 두 사람은 가만가만 맞추면서 가싯길도 건너고 살림수렁도 지나갑니다. 가시밭이나 수렁이 나올 적마다 다투기보다 더 이야기를 하고 생각을 기울이면서 새길을 찾을 만해요. 다시 말해서 새삼스레 나눔벗이 되면서 보금자리를 가꾸는 셈입니다. 두고두고 오붓하게 지내던 사람을 떠나보내는 길에, 바다나 냇물에 띄울 수 있습니다. 너른 들판에서 짓던 살림이라면 바람에 흩날릴 수 있습니다. 흙에 주검을 묻을 수도, 몸하고 뼈를 불사른 다음에 나무 곁에 묻을 수도, 숲 한켠에 묻을 수도, 또 작은 들꽃 곁에 묻을 수도 있어요. ㅅㄴㄹ


맞춤살이 ← 중매결혼

사랑살이 ← 연애결혼

꽃갓·꽃족두리·꽃띠·꽃부리 ← 화관(花冠)

가시버시·꽃짝·두님·두분·두꽃·두 사람 ← 신랑신부, 부부

살림수렁·돈수렁 ← 경제위기

나눔이·나눔벗·나눔지기·나눔님 ← 봉사자, 자원봉사자, 기부자, 공헌자, 자선가

물묻이 ← 수장(水葬)

바람묻이 ← 풍장(風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28.


‘모습’은 한국말이고, ‘모양’은 한자말입니다. 어릴 적에는 거의 비슷해 보이는 두 말이 왜 한국말하고 한자말로 갈리는지 헷갈렸고, 둘레에서 이를 밝혀 주는 어른이 없었어요. 이제 스스로 어른 자리에 서면서 어렴풋하게 알아챕니다. 한국말 ‘몸·모·몬’하고 맞물리는 ‘모습’이더군요. ‘여러모로’라든지 ‘세모·네모’라든지 ‘모이다’ 같은 데에서 바로 ‘모’가 나오지요. ‘습’에서는 ‘스스로·서다’ 같은 말이 얽혀요. 실타래를 찾고 보면 어느새 환합니다. 하나씩 맞추면서 눈을 뜨고, 찬찬히 달래면서 귀를 열며, 조금씩 추스르면서 마음을 틔우지요. 더 곱게 말한다기보다 스스로 즐겁게 말하노라면 어느새 눈을 번쩍 떠요. 일부러 하지 않아요. 부러 안 해도 되어요. 멋지지 않더라도 살갑게 말하면 되어요. 보기좋게 하기보다는 푸근한 마음이 되어서 조곤조곤 나눠 봐요. 우리가 선 자리에서, 서로 어깨동무하는 곳에서, 내 깜냥을 살려서, 우리 주제를 북돋우면서, 이 보금자리가 너른숲이 되는 길을 갑니다. 싸움터나 먹이밭이 아닌 포근집에서 도란도란 어우러지는 살림꽃을 피우려 합니다. 말꽃은 노래꽃이면서 사랑꽃입니다. ㅅㄴㄹ


모습·꼴·꼬라지·멋·주제·결·얼굴·생김새·-마냥·-처럼·-같이·같은·듯·-가 보다 ← 모양(某樣)

일부러·부러·우정 ← 고의적, 인위적, 인공적, 의도적

맞추다·달래다·다독이다·추스르다·가누다·고르다·건사하다·갈무리·살피다 ← 조절

곱다·예쁘다·아름답다·멋지다·살갑다·보기좋다·푸근하다 ← 문학적

자리·곳·데·깜냥·주제·터 ← 포지션

숲·너른숲·푸른숲·싸움밭·싸움터·수렁·먹이밭·먹이판 ← 정글

포근집·포근칸 ← 온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27.


하늘같다는 사람 곁에서 고개를 푹 숙이라고들 하더군요. 저는 그런 말이 거슬렸습니다. 저이가 아무리 하늘같다 하지만 고작 나이 한두 살 위밖에 안 되는데, 무슨 중학교나 고등학교에서 큰절을 하라고들 윽박지르는지, 나이로 금을 긋는 그들이 참 우스꽝스러웠습니다. 저는 머잖아 쉰줄이라는 나이에 접어드니 오늘날 중학교라면 까마득하지 싶지만, 아무리 나이가 벌어져도 서로 마음으로 만난다면 동무도 되고 이웃으로 지낸다고 느껴요. 나이라는 껍데기를 벗으면 가볍습니다. 확 틔운 마음으로 같이 일합니다. 함께 살피고 돌려보며 생각합니다. 대단한 뚝심이 있어야 하지 않아요. 배짱이 두둑하지 않아도 좋아요. 우리는 여린 몸으로도 잘 사귑니다. 따뜻하게 아끼려는 눈빛이기에 어울려요. 활짝 웃으면서 보기로 해요. 언제나 노래하듯 만나기로 해요. 그냥그냥 알고 지내기보다는 포근히 가까이해요. 토끼풀로 가락지를 삼아 볼까요. 동글동글 춤을 출까요. 마감보다는 꽃다운 틈을 생각해요. 벼슬보다는 어깨동무를 헤아려요. 벼슬길 아닌 하늘길을, 사랑길을 걸어요. ㅅㄴㄹ


하늘같다·높다·까마득하다·대단하다·놀랍다·엄청나다·무시무시하다 → 신적(神的), 신의(神-)

서로보기·돌려보기·같이보기·함께보기 → 상호검토, 교차검토, 비교조사, 크로스 체크

뚝심·배짱 → 강단, 강심장, 근성, 곤조, 용기, 고집, 담력, 기백

사귀다·어울리다·보다·만나다·가까이하다·알다 → 교분, 교제, 교류, 교우

고리·동그라미·가락지·판·마당·자리 → 링(ring)

마감·금쪽틈·꽃틈 → 골든타임, 골든아워, 프라임타임, 황금시간대

벼슬 → 공직, 관직, 직책, 직위, 직함, 출신, 신분, 계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26.


힘들기에 안 좋지 않습니다. 어렵거나 고되기에 나쁘지 않습니다. 때로는 힘이 들 만하고, 대때로 묵직하구나 싶은 짐을 질 뿐입니다. 가싯길을 지나가야 할 때가 있고, 굽이굽이 돌아서 멀리 가야 할 자리가 있어요. 가엾지도 딱하지도 불쌍하지도 않습니다. 어떤 일이든 치러내면서 한결 우뚝 서요. 아프거나 슬픈 일이 새삼스레 삶을 사랑하는 밑거름이 돼요. 이때에 우리는 참다운 멋을 가꾸어요. 참다운 길을 닦아요. 참다운 빛을 내요. 참말 아름답습니다. 밑돈이 없이도 일을 꾀합니다. 밑천은 없으나 씩씩한 마음이 있어요. 첫돈을 누이나 누나나 언니한테서 얻을 수 있어요. 이내 쌈짓돈까지 더 받을 수 있지요. 비록 오늘 우리 쌈지가 후줄근하더라도 기운을 꺾지 말아요. 그저 오늘만 가벼울 뿐입니다. 자, 조그마한 밭자락을 돌보면서 기운을 내요. 우리 스스로 밭님이 되고, 숱밭님이 되어 봐요. 겨울이 저물려는 이 철에 풀꽃나무는 고운 눈을 품고서 긴긴 잠을 깨어나려 해요. 온갖 푸나무를 마주하면서 기뻐요. 모든 들풀이며 나무꽃이 우리한테 잔잔히 웃음물결이 되어요. 온기쁨입니다. 온웃음입니다. 모두 고맙습니다. 늘 웃는 우리가 사랑입니다. ㅅㄴㄹ


가엾다·딱하다·불쌍하다·안쓰럽다·안타깝다·어렵다·힘들다·괴롭다·안되다 → 불행

참멋·참길·참빛·참아름 → 진미(眞美)

밑돈·밑천·첫돈·첫밗돈·쌈짓돈 → 창업자금, 기본금, 착수금

쌈지 → 지갑

숲밭지기·밭지기·밭님·밭사람 → 농장주, 농부, 농업인

풀꽃나무·온푸나무 → 백화초목

늘기쁨·늘웃음·모두 고맙다·뭇기쁨·모두웃음·온기쁨·온웃음 → 범사에 감사하다, 소확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