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1. 붓집


일본사람은 말도 참 재미나게 짓습니다. ‘훈훈하다 + 남자’ 얼개로 ‘훈남’이라 하더군요. 한국에서라면 ‘포근하다 + 사내’ 얼개로 ‘포근사내’라 할 만할 텐데, 굳이 사내랑 가시내를 가르지 말고 ‘포근이·포근님’이라 할 수 있고, ‘고운이·살뜰이·따뜻님’처럼 여러모로 결을 다르게 써도 어울려요. 잘생긴 얼굴을 가리기보다는 포근한 얼굴을 읽습니다. 사람들 얼굴을 구경하기보다는 따스한 기운을 주고받아요. 우리가 풀꽃을 집안에 두는 뜻도 구경꽃이나 보임꽃보다는 곁꽃으로 삼는 마음이겠지요. 샘을 부려서 마구먹기보다는, 밥샘이나 먹샘을 부리다가 배앓이를 하기보다는, 느긋하게 누리면서 이웃하고 나눠 봐요. 하루를 돌아보며 글을 남기려고 붓집을 엽니다. 안경집처럼 붓집이지요. 붓꾸러미라고 할 만합니다. 똑똑 나무를 두들겨요. 방울처럼 깎은 나무예요. 나무는 때로는 발이 되어 줍니다. 발이 다치면 척척 발이 되어 주지요. 집 둘레에 나무를 가꾸어 나무동산을 이루거나 숲뜰을 누리면 우리도 이웃도 함께 즐거워요. 어느 나무이든 좋답니다. 온나무를 두루 아껴 봐요. 잔나무 큰나무 따지기보다는 숲을 품는 나무가 되어 봐요. ㅅㄴㄹ


포근님·포근돌이·포근순이·고운님·살뜰님·따뜻님 ← 훈남, 훈녀

얼굴읽기 ← 관상(觀相)

구경꽃·보임꽃 ← 관상식물(觀賞植物)

먹샘·밥샘·마구먹다·너무 먹다 ← 식탐

붓집·붓주머니·붓꾸러미 ← 필통

나무방울 ← 목탁

나무발 ← 목발, 목각

나무동산·숲뜰 ← 수목원

온나무·잔나무 ← 잡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31.


꽃이 많이 있어서 꽃밭입니다. 풀이 푸지게 자라서 풀밭입니다. 복숭아를 널리 키우는 고장이라 복사골입니다. 밤나무가 우거져서 밤골이에요. 가만히 보면 ‘밭’이나 ‘골’은 무엇이 많거나 넉넉하거나 푸지구나 할 적에 붙입니다. 이런 밭이나 터라면 ‘보금터’라 할 만하겠지요. 따로 꽃을 보고 싶어서 곁에 두기에 꽃나무예요. 꽃도 좋으나 풀도 좋다면 ‘꽃나무풀’이나 ‘풀꽃나무’를 나란히 놓겠지요. 누가 더 낫거나 못하지는 않지만, 저마다 어떤 솜씨를 뽐내려 하는가를 가리는 자리가 있어요. 이모저모 따질 적에는 좋거나 나쁘다는 틀로 가르지 않아요. 모두 살피는 동안 돋보이는 빛을 찾습니다. 하나를 보지요. 오늘 이곳에 맞추어서 살아요. 가는 곳마다 다른 바람결이며 물맛에 맞춥니다. 더께가 앉았으면 걷고, 때가 끼었으면 씻고, 먼지가 붙었으면 떨어요. 우리 손은 쓰임새가 많아요. 즐겁게 짓고, 새롭게 가꾸며 보람이 가득해요. 오래오래 살아온 나무이기에 더 값어치 있지는 않습니다. 오래도록 사랑받는 책이라 더 값지지 않아요. 그저 즈믄나무를 새삼스레 올려다보면서 쓰다듬고, 즈믄책을 새롭게 읽으며 슬기로운 사랑을 배웁니다. ㅅㄴㄹ


밭·골·보금터 ← 군락지

꽃나무·꽃나무풀·풀꽃나무 ← 화훼, 화훼식물

가리다·따지다·살피다·보다 ← 품평

맞춤힘 ← 적응력

더께·때·먼지·더럼이 ← 오염물질

쓰임·쓰임새·쓸모·값어치·보람·쓸만하다 ← 효용, 효능, 효과

오래나무·즈믄나무 ← 천년목, 천년수, 천수목, 우주수, 고목, 노목

오래책·즈믄책 ← 스테디셀러, 고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30.


추레한 이들이 있습니다. 더러운 모습을 보이는 이가 있어요. 참 지저분하구나 싶은 이가 있네요. 이런 이들을 놓고 “도덕 불감증”이라고 하는데, 바른길을 못 느끼는 셈이겠지요. 참길에는 무딘 나머지 거짓길로 빠지는 차가운 몸짓이겠지요. 스스로 맑게 살아간다면 못 느낄 일이 없어요. 맑은 물에 떨어지는 티끌이라면 바로 드러나거든요. 맑은 물이라면 어떤 티끌도 말끔히 녹이거나 씻어서 달래겠지요. 이름있는 자리에서 살아가는 이들이 참으로 엉성하거나 엉망이곤 합니다. 이름없이, 또는 이름 안 쓰면서, 조용히 참길을 가기는 어려울까요. 우리 삶터에서 고요터는 어디일까요. 어쩌면 고요터란 없을까요. 모두 비운 터란, 지저분하거나 자잘한 것을 모두 비운 터란, 이리하여 아늑히 쉴 만한 터란 어디일까요. 이 땅에서 나고 자란다면 까만머리라지만, 노란머리로 태어날 수 있습니다. 나는 나답게, 너는 너답게 새로운 모습입니다. 사내라면 돌이답게, 가시내라면 순이스럽게 길을 열어요. 우리다우면서 사랑스러운 길이라면 끝장판 같은 다툼질이 아니겠지요. 돈깨비 힘깨비가 아닌, 웃음깨비나 노래깨비가 되어 따스한 빛을 고이 느끼면 좋겠습니다. ㅅㄴㄹ


못 느끼다·무디다·무덤덤 ← 무감각, 불감증

차갑다·매몰차다·쌀쌀하다·서슬 ← 무자비

이름없다·이름 안 쓰다·이름 안 밝히다 ← 무기명

고요터·빈터·비움터·아늑터 ← 비무장지대, 디엠지(DMZ), 무풍지대, 무인지대

검은머리·까만머리 ← 흑발

노란머리·노랑머리 ← 금발

순이다움·순이스러움 ← 여성성, 여성적

돌이다움·돌이스러움 ← 남성성, 남성적

끝장다툼·끝장판·끝싸움·끝판다툼 ← 무한경쟁

깨비 ← 귀신, 유령, 요괴, 괴물, 몬스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29.


처음부터 사랑으로 만나서 살아가는 길이 있습니다. 처음부터 사랑은 아니었다지만, 같이 살림을 지으면서 찬찬히 사랑을 꽃피우는 길이 있습니다. 어느 쪽이 더 좋다고 할 수 없어요. 서로 다르면서 서로 새로운 길입니다. 사랑으로 만나서 살림을 꾸릴 적에도 하나하나 맞출 줄 알아야 합니다. 사랑이라면 말이지요. 눈이 맞아서 살림하는 길은 아직 사랑이 아닙니다. 눈맞음일 뿐인걸요. 사랑이라는 마음이 되어 나란히 꽃갓을 쓰면서 가시버시가 될 수 있어요. 맞춤살이라지만 두꽃은 천천히 피어나는 늦꽃이 될 만해요. 두 사람은 가만가만 맞추면서 가싯길도 건너고 살림수렁도 지나갑니다. 가시밭이나 수렁이 나올 적마다 다투기보다 더 이야기를 하고 생각을 기울이면서 새길을 찾을 만해요. 다시 말해서 새삼스레 나눔벗이 되면서 보금자리를 가꾸는 셈입니다. 두고두고 오붓하게 지내던 사람을 떠나보내는 길에, 바다나 냇물에 띄울 수 있습니다. 너른 들판에서 짓던 살림이라면 바람에 흩날릴 수 있습니다. 흙에 주검을 묻을 수도, 몸하고 뼈를 불사른 다음에 나무 곁에 묻을 수도, 숲 한켠에 묻을 수도, 또 작은 들꽃 곁에 묻을 수도 있어요. ㅅㄴㄹ


맞춤살이 ← 중매결혼

사랑살이 ← 연애결혼

꽃갓·꽃족두리·꽃띠·꽃부리 ← 화관(花冠)

가시버시·꽃짝·두님·두분·두꽃·두 사람 ← 신랑신부, 부부

살림수렁·돈수렁 ← 경제위기

나눔이·나눔벗·나눔지기·나눔님 ← 봉사자, 자원봉사자, 기부자, 공헌자, 자선가

물묻이 ← 수장(水葬)

바람묻이 ← 풍장(風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28.


‘모습’은 한국말이고, ‘모양’은 한자말입니다. 어릴 적에는 거의 비슷해 보이는 두 말이 왜 한국말하고 한자말로 갈리는지 헷갈렸고, 둘레에서 이를 밝혀 주는 어른이 없었어요. 이제 스스로 어른 자리에 서면서 어렴풋하게 알아챕니다. 한국말 ‘몸·모·몬’하고 맞물리는 ‘모습’이더군요. ‘여러모로’라든지 ‘세모·네모’라든지 ‘모이다’ 같은 데에서 바로 ‘모’가 나오지요. ‘습’에서는 ‘스스로·서다’ 같은 말이 얽혀요. 실타래를 찾고 보면 어느새 환합니다. 하나씩 맞추면서 눈을 뜨고, 찬찬히 달래면서 귀를 열며, 조금씩 추스르면서 마음을 틔우지요. 더 곱게 말한다기보다 스스로 즐겁게 말하노라면 어느새 눈을 번쩍 떠요. 일부러 하지 않아요. 부러 안 해도 되어요. 멋지지 않더라도 살갑게 말하면 되어요. 보기좋게 하기보다는 푸근한 마음이 되어서 조곤조곤 나눠 봐요. 우리가 선 자리에서, 서로 어깨동무하는 곳에서, 내 깜냥을 살려서, 우리 주제를 북돋우면서, 이 보금자리가 너른숲이 되는 길을 갑니다. 싸움터나 먹이밭이 아닌 포근집에서 도란도란 어우러지는 살림꽃을 피우려 합니다. 말꽃은 노래꽃이면서 사랑꽃입니다. ㅅㄴㄹ


모습·꼴·꼬라지·멋·주제·결·얼굴·생김새·-마냥·-처럼·-같이·같은·듯·-가 보다 ← 모양(某樣)

일부러·부러·우정 ← 고의적, 인위적, 인공적, 의도적

맞추다·달래다·다독이다·추스르다·가누다·고르다·건사하다·갈무리·살피다 ← 조절

곱다·예쁘다·아름답다·멋지다·살갑다·보기좋다·푸근하다 ← 문학적

자리·곳·데·깜냥·주제·터 ← 포지션

숲·너른숲·푸른숲·싸움밭·싸움터·수렁·먹이밭·먹이판 ← 정글

포근집·포근칸 ← 온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