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3. 두루말


곱게 쓴 마음을 담아서 건네기에 오래 간직하고 싶습니다. 오래오래 곁에 두고 싶어요. 그 마음을 오래도록 이곳에 갈무리하면서 늘 되새기고 싶습니다. 이러다가 문득 생각해요. 오래 간직하고 싶기에 ‘오래간직’이요, 오래 두고 싶으니 ‘오래두기’이며, 오래오래 갈무리하려니 ‘오래갈무리’입니다. 새로 쓰는 책이며 글을 놓고서 숱하게 손질을 합니다. 애벌로 마무리를 하고서 두벌 석벌 넉벌 자꾸자꾸 손질해요. 바야흐로 마감을 해야 할 적에는 ‘끝손질’을 합니다. 애벌로 척척 끝내도 좋겠지요. 애벌글을 또 손질하고 다시 손질하는 일이란 좀 바보스럽거나 멍청해 보일 만합니다. 그렇지만 제살깎기가 아닌 두루두루 피어날 꽃처럼 가다듬는 몸짓이라고 여겨요. 두루말처럼 두루책이 되고 두루사랑이 되려 합니다. 척척이는 못 되어도 억척돌이로 간달까요. 멀어 보이는, 까마득하거나 아득해 보이는 길이어도 아무 틀을 세우지 않고 나아간달까요. 첫술에 배부르기보다는 맛보기를 차리면서 하나씩 해봅니다. 울타리를 허물고 좁다란 곳에서 헤어나려고 악착같이 힘을 냅니다. 두 판 넘어지면 세 판째 일어서도, 열 판 넘어지면 열한 판째 일어섭니다. ㅅㄴㄹ


오래간직·오래두다·오래갈무리 ← 영구보존

끝손질·끝갈무리·마감손질 ← 최종점검

제살깎기·멍청짓·바보짓·스스로죽기 ← 자기비하, 자학

두루말 ← 표준어

척척이·억척이 ← 슈퍼맨, 슈퍼우먼

멀다·까마득하다·아득하다·동떨어지다·떨어지다·남남·다르다 ← 거리감, 별개

틀·그림틀·판·우리·울타리·좁은곳 ← 액자

해본책·맛보기·맛보기책 ← 더미북, 가제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2. 칠칠맞다


‘칠칠하다’나 ‘칠칠맞다’는 알차거나 깨끗하거나 반듯하거나 야무지거나 깔끔한 모습을 가리킬 적에 씁니다. 이러다가 “칠칠하지 못하다”나 “칠칠맞지 못하다” 꼴로 자주 쓰면서 뜻이나 결이 잘못 퍼지거나 스며들어요. 우리는 “칠칠하지 않은 사람”이 아닌 “칠칠한 사람”으로, “칠칠맞지 못한 짓”에서 “칠칠맛은 몸짓”으로 거듭날 적에 아름답고 즐거워요. 칠칠한 길을 헤아리면서 다짐합니다. 언제나 이 알차면서 야문 몸짓으로 나아가기를 다짐합니다. 늘 이 깔끔하면서 정갈한 매무새로 이어가기를 다짐합니다. 거듭거듭 다짐을 합니다. 겹겹이 다짐글을 쌓습니다. 요즈막에는 외동으로 태어나는 어린이가 많습니다. 하나라서 외동이지요. ‘외롭다’를 떠올릴 만한 외동일는지 모르지만, 말밑을 더 파면 ‘오직·오로지’하고 닿고, ‘오롯이’로도 이어가요. 우리는 늘 하나이면서 외톨입니다. 눈먼 채 살기에 쓸쓸하다고 여겨요. 아직 모르니, 어설프거나 서툴기에 홀로 오롯이 하는 길을 그만 잊지요. 속을 채우면 좋겠어요. 꿈으로 속을 단단히 여미고서, 마지못해 가는 길이 아닌, 사랑을 돌보고 모시는 즐거운 살림을 다루기를 바라고 바랍니다. ㅅㄴㄹ


칠칠맞다(칠칠하다) ← 단정(端正), 단정(端整), 정중, 고상, 예의, 예절, 품위, 품격, 스마트, 청결, 청초, 완벽, 세련, 흠없다, 정히(淨-), 준수(俊秀), 에티켓, 솔선, 솔선수범

칠칠치 않다(칠칠하지 못하다) ← 꼴불견, 불결, 구차, 궁상, 흉하다, 흉물, 추잡, 난잡, 추하다, 역하다, 옹색, 하수(下手), 하급, 저질, 저차원, 저급, 신통찮다, 빈약, 용렬, 졸렬, 남루

거듭다짐·겹다짐 ← 신신당부

외동·외동아이·외둥이·외딸·외아들 ← 독자, 무남독녀, 독녀, 무매독자

눈멀다·바보·모르다·맹하다·멍청·어리석다·어설프다·마구·서툴다·설다 ← 맹(盲)

채움속·속엣것 ← 충전재

섬기다·모시다·보살피다·돌보다·다루다·굴다 ← 대접, 대우, 처우

마지못하다·어쩔 길 없다 ← 부득이, 부득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1. 붓집


일본사람은 말도 참 재미나게 짓습니다. ‘훈훈하다 + 남자’ 얼개로 ‘훈남’이라 하더군요. 한국에서라면 ‘포근하다 + 사내’ 얼개로 ‘포근사내’라 할 만할 텐데, 굳이 사내랑 가시내를 가르지 말고 ‘포근이·포근님’이라 할 수 있고, ‘고운이·살뜰이·따뜻님’처럼 여러모로 결을 다르게 써도 어울려요. 잘생긴 얼굴을 가리기보다는 포근한 얼굴을 읽습니다. 사람들 얼굴을 구경하기보다는 따스한 기운을 주고받아요. 우리가 풀꽃을 집안에 두는 뜻도 구경꽃이나 보임꽃보다는 곁꽃으로 삼는 마음이겠지요. 샘을 부려서 마구먹기보다는, 밥샘이나 먹샘을 부리다가 배앓이를 하기보다는, 느긋하게 누리면서 이웃하고 나눠 봐요. 하루를 돌아보며 글을 남기려고 붓집을 엽니다. 안경집처럼 붓집이지요. 붓꾸러미라고 할 만합니다. 똑똑 나무를 두들겨요. 방울처럼 깎은 나무예요. 나무는 때로는 발이 되어 줍니다. 발이 다치면 척척 발이 되어 주지요. 집 둘레에 나무를 가꾸어 나무동산을 이루거나 숲뜰을 누리면 우리도 이웃도 함께 즐거워요. 어느 나무이든 좋답니다. 온나무를 두루 아껴 봐요. 잔나무 큰나무 따지기보다는 숲을 품는 나무가 되어 봐요. ㅅㄴㄹ


포근님·포근돌이·포근순이·고운님·살뜰님·따뜻님 ← 훈남, 훈녀

얼굴읽기 ← 관상(觀相)

구경꽃·보임꽃 ← 관상식물(觀賞植物)

먹샘·밥샘·마구먹다·너무 먹다 ← 식탐

붓집·붓주머니·붓꾸러미 ← 필통

나무방울 ← 목탁

나무발 ← 목발, 목각

나무동산·숲뜰 ← 수목원

온나무·잔나무 ← 잡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31.


꽃이 많이 있어서 꽃밭입니다. 풀이 푸지게 자라서 풀밭입니다. 복숭아를 널리 키우는 고장이라 복사골입니다. 밤나무가 우거져서 밤골이에요. 가만히 보면 ‘밭’이나 ‘골’은 무엇이 많거나 넉넉하거나 푸지구나 할 적에 붙입니다. 이런 밭이나 터라면 ‘보금터’라 할 만하겠지요. 따로 꽃을 보고 싶어서 곁에 두기에 꽃나무예요. 꽃도 좋으나 풀도 좋다면 ‘꽃나무풀’이나 ‘풀꽃나무’를 나란히 놓겠지요. 누가 더 낫거나 못하지는 않지만, 저마다 어떤 솜씨를 뽐내려 하는가를 가리는 자리가 있어요. 이모저모 따질 적에는 좋거나 나쁘다는 틀로 가르지 않아요. 모두 살피는 동안 돋보이는 빛을 찾습니다. 하나를 보지요. 오늘 이곳에 맞추어서 살아요. 가는 곳마다 다른 바람결이며 물맛에 맞춥니다. 더께가 앉았으면 걷고, 때가 끼었으면 씻고, 먼지가 붙었으면 떨어요. 우리 손은 쓰임새가 많아요. 즐겁게 짓고, 새롭게 가꾸며 보람이 가득해요. 오래오래 살아온 나무이기에 더 값어치 있지는 않습니다. 오래도록 사랑받는 책이라 더 값지지 않아요. 그저 즈믄나무를 새삼스레 올려다보면서 쓰다듬고, 즈믄책을 새롭게 읽으며 슬기로운 사랑을 배웁니다. ㅅㄴㄹ


밭·골·보금터 ← 군락지

꽃나무·꽃나무풀·풀꽃나무 ← 화훼, 화훼식물

가리다·따지다·살피다·보다 ← 품평

맞춤힘 ← 적응력

더께·때·먼지·더럼이 ← 오염물질

쓰임·쓰임새·쓸모·값어치·보람·쓸만하다 ← 효용, 효능, 효과

오래나무·즈믄나무 ← 천년목, 천년수, 천수목, 우주수, 고목, 노목

오래책·즈믄책 ← 스테디셀러, 고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30.


추레한 이들이 있습니다. 더러운 모습을 보이는 이가 있어요. 참 지저분하구나 싶은 이가 있네요. 이런 이들을 놓고 “도덕 불감증”이라고 하는데, 바른길을 못 느끼는 셈이겠지요. 참길에는 무딘 나머지 거짓길로 빠지는 차가운 몸짓이겠지요. 스스로 맑게 살아간다면 못 느낄 일이 없어요. 맑은 물에 떨어지는 티끌이라면 바로 드러나거든요. 맑은 물이라면 어떤 티끌도 말끔히 녹이거나 씻어서 달래겠지요. 이름있는 자리에서 살아가는 이들이 참으로 엉성하거나 엉망이곤 합니다. 이름없이, 또는 이름 안 쓰면서, 조용히 참길을 가기는 어려울까요. 우리 삶터에서 고요터는 어디일까요. 어쩌면 고요터란 없을까요. 모두 비운 터란, 지저분하거나 자잘한 것을 모두 비운 터란, 이리하여 아늑히 쉴 만한 터란 어디일까요. 이 땅에서 나고 자란다면 까만머리라지만, 노란머리로 태어날 수 있습니다. 나는 나답게, 너는 너답게 새로운 모습입니다. 사내라면 돌이답게, 가시내라면 순이스럽게 길을 열어요. 우리다우면서 사랑스러운 길이라면 끝장판 같은 다툼질이 아니겠지요. 돈깨비 힘깨비가 아닌, 웃음깨비나 노래깨비가 되어 따스한 빛을 고이 느끼면 좋겠습니다. ㅅㄴㄹ


못 느끼다·무디다·무덤덤 ← 무감각, 불감증

차갑다·매몰차다·쌀쌀하다·서슬 ← 무자비

이름없다·이름 안 쓰다·이름 안 밝히다 ← 무기명

고요터·빈터·비움터·아늑터 ← 비무장지대, 디엠지(DMZ), 무풍지대, 무인지대

검은머리·까만머리 ← 흑발

노란머리·노랑머리 ← 금발

순이다움·순이스러움 ← 여성성, 여성적

돌이다움·돌이스러움 ← 남성성, 남성적

끝장다툼·끝장판·끝싸움·끝판다툼 ← 무한경쟁

깨비 ← 귀신, 유령, 요괴, 괴물, 몬스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