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운 이웃님한테 소식 한 가지를 띄웁니다.

다가오는 12월 8일 목요일에

서울에서 책모임을 열어요.


새롭게 책 한 권을 써냈고,

이 책을 놓고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즐거이 마실하시고,

시간을 내어주실 분들은 기쁘게 말미를 마련하셔서 나들이 해 보셔요 ^^



때 : 2016.12.8. (목요일) 19:30∼21:30

곳 :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3층 ‘인터파크 북파크’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294 블루스퀘어)

줄거리 :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이라는 책을 쓴 최종규(숲노래)가 전남 고흥이라는 시골에서 책살림을 지으면서 일군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입니다.


(알라딘) http://blog.aladin.co.kr/culture/8921708

(예스24) http://ch.yes24.com/Culture/SalonEvent/7991



인터넷서점 누리집에서 ‘작가 만남’ 신청을 하시면 한 자리를 얻을 수 있어요. 서울에 계시거나 서울마실을 하실 분들은 이날 즐거이 만날 수 있기를 바라요. 멋진 곳에서 멋진 이웃님을 모시고 오붓하며 신나는 이야기꽃을 피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고맙습니다 ^__^


고흥에서 숲노래 올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을 기쁘게 읽어 주셔요



오늘(11/30) 막 고흥으로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이 날아왔습니다. 전남 고흥이라고 하는 시골에서 여섯 해째 살며 길어올린 시골살림을 책이라는 마음밥으로 버무려서 빚은 이야기꾸러미예요. 아무쪼록 즐겁게 장만해서 기쁘게 읽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상냥한 눈길로 헤아려 주시면서, 신나는 마음길로 책노래를 불러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이 책을 쓸 수 있도록 언제나 곁에서 사랑을 베푼 곁님하고 아이들이 고맙고, 늘 씩씩하게 글살림을 일군 저 스스로도 고마우며, 따사롭고 너그러운 이웃님하고 동무님 모두 고맙습니다. 이 이야기꾸러미를 책으로 엮어 주신 분들이 고맙고, 이 책을 책시렁에 고이 놓아 뭇 책손한테 징검다리를 놓아 줄 책방지기들이 고맙습니다. 제 입에서 나오는 말은 다 ‘고맙습니다’이네요. 한 마디를 더 붙여야지요. 사랑합니다. ㅅㄴㄹ
















+ + +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머리말


  저는 시골에서 살며 책을 읽습니다. 제가 읽는 책은 몇 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으니, 먼저 종이로 된 책이 있습니다. 다음으로 숲이라는 책이 있습니다. 여기에 마음이라는 책이 있어요. 덧붙여 이야기라는 책이 있습니다.


  종이로 된 책은 출판사에서 종이에 찍어서 내놓는 책입니다. 숲이라는 책은 나무와 풀과 꽃과 바람과 하늘과 냇물과 들과 바다와 구름과 비와 눈과 벌레와 새와 짐승 같은 숨결입니다. 마음이라는 책은 아이들이나 곁님이 가만히 그리는 마음밭이나 마음결이나 마음자리입니다. 이야기라는 책은 서로 도란도란 나누는 생각이 드러나는 말입니다.


  저는 시골에서 살며 책을 읽을 적에 ‘인문책’이나 ‘어린이책’이나 ‘사진책’이나 ‘그림책’이나 ‘만화책’이라는 갈래보다는, 이처럼 ‘종이책·숲책·마음책·이야기책’이라는 얼거리로 책을 바라봅니다. 우리는 누구나 저마다 책을 늘 읽는다고 느끼고, 우리는 서로서로 스스로 사랑하는 보금자리에서 다 다른 책을 읽는다고 느껴요. ‘책을 안 읽는’ 사람은 없어요. 그저 ‘종이책을 멀리하는’ 사람만 더러 있을 뿐이라고 느껴요.


  제가 읽는 책은 저 혼자 읽는 책일 수 있으나, 우리 아이들한테 물려줄 만한 책이 되도록 하자고 마음을 기울입니다. 한 번 읽고 그칠 책보다는 두고두고 건사하면서 즐겁게 손을 뻗을 만한 책을 장만하자고 생각합니다. 어버이로서 시골에서 고운 삶터를 지을 수 있으면 이 삶터를 아이들한테 물려줄 만해요. 더 많은 돈이나 더 넓은 땅을 물려줄 까닭은 없어요. 사랑으로 지은 즐거운 보금자리라면 얼마든지 물려줄 만해요. 즐겁게 입은 옷을 물려주고 물려입듯이 즐겁게 가꾼 삶터를 서로서로 물려주고 물려받을 만하다고 생각해요.


  시골에서 읽는 책은 시골지기 눈으로 읽는 책입니다. 시골에서 읽는 책은 시골살림을 가꾸는 손길로 읽는 책입니다. 시골에서 읽는 책은 시골사람도 도시사람하고 이웃이라고 느끼며 읽는 책입니다. 오늘날에 나오는 수많은 책을 살피면 거의 다 ‘도시 독자’만 헤아리는 책이기 일쑤예요. ‘시골 독자’는 좀처럼 안 헤아리더군요. 그래서 저는 우리 식구가 깃든 시골을 곰곰이 헤아리면서 제 나름대로 ‘시골이웃’하고 ‘도시이웃’이 서로 어깨동무하면서 즐길 만한 책을 더 눈을 밝혀서 찾아보자고 생각해 보았습니다. 이러한 이야기를 갈무리해서 경기문화재단 사외보에 몇 해 동안 ‘시골에서 읽는 책’ 이야기를 쓸 수 있었고, 전남 광주에서 나오는 문화잡지 〈전라도닷컴〉에도 몇 해 동안 ‘시골에서 아이들하고 읽는 책’ 이야기를 쓸 수 있었어요.


  비평가나 서평가라는 눈길이 아닌 ‘시골 아저씨’ 눈으로 책을 읽어 봅니다. 전문가나 독서가나 애서가라는 눈길이 아닌 ‘아이 돌보고 집안일 도맡는 아저씨’ 눈으로 책을 읽어 봅니다. 시골에서 ‘도서관학교’를 꾸리고, 아이들하고 자전거를 달려 멧골을 넘으며, 호미 한 자루로 소꿉밭을 일구고, 손으로 빨래하는 재미를 누리며, 나무랑 풀하고 노래하는 하루를 지으려 하는 눈길로 책을 읽어 봅니다. 지식을 쌓으려는 뜻이 아니라 살림을 지으려는 길에 동무로 삼을 책을 살펴서 읽습니다. 장서를 갖추려는 뜻이 아니라 사랑을 가꾸려는 마음에 벗님으로 여길 책을 헤아려서 읽습니다. 넋, 삶, 숲, 말, 책, 이렇게 다섯 가지 낱말을 가만히 그리면서 책을 읽습니다. 제가 읽는 책은 언제나 ‘숲책’이면서 ‘시골책’이 되고 ‘마음책’이나 ‘사랑책’이 될 수 있기를 꿈꿉니다. 낮에는 해를 보고 밤에는 별을 보면서 마음 한켠에 고요히 등불을 밝힐 책 한 권을 곁에 둡니다.


전남 고흥군 도화면 동백마을 ‘도서관학교 숲노래’에서, 숲노래 올림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통모범생 2016-11-30 21: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봤습니다

숲노래 2016-11-30 22:41   좋아요 0 | URL
고맙습니다 ^^ 사랑합니다

초란공 2016-11-30 22: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종종 눈으로만 참여했었는데, 축하드릴 일이네요! 축하드리고, 뜻깊은 경험과 생각을 나누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숲노래 2016-11-30 23:29   좋아요 0 | URL
눈으로도 댓글로도 마음으로도 사랑으로도
지켜봐 주셔서 고맙습니다.
Nykino 님이 맞이할 새로운 12월에
포근하면서 즐거운 겨울바람이 찾아들겠지요 ^^
 


오마이뉴스에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이야기를

새삼스레 올려 보았습니다.

2016년 11월 11일에, 서울 서점인이 뽑은 '올해의 책'으로 뽑혔다는 

이야기를 다룬 기사입니다.


제가 제 책 이야기를 하는 일은 좀 쑥스럽지만,

온북티비에서 '상장 받는 모습'을 사진으로

보내 주시기도 해서

이러구러 글 하나를 엮어 보았습니다.

모두 고맙습니다 ^__^


(밑에 있는 굵은 글씨를 누르면 오마이뉴스로 바로 날아갑니다 ^^)


제 책이 '올해를 빛낸 책'이 되었어요

'서울 서점인'이 뽑은 올해의 책 <비슷한 말 꾸러미 사전>

제 책이 ‘올해를 빛낸 책’이 되었어요

― ‘서울 서점인’이 뽑은 첫 ‘올해의 책’에 뽑히다



해마다 늦가을이 저물고 겨울이 다가올 즈음 ‘올해책(올해의 책)’ 이야기가 뜹니다. 올해책을 쓴 사람으로 뽑히는 분들은 으레 이름이 널리 알려진 분들이기 일쑤예요. 무척 많이 팔린 책을 쓴 분들이 아니고서는 올해책 후보로 오르기도 쉽지 않아요.


그런데 말이지요, 우리말 이야기를 쓰고 한국말사전을 새로 엮는 일을 하는 제가 2016년에 선보인 책 한 권이 뜻밖에 ‘올해책(올해의 책)’으로 되었어요. 갑작스러우면서 깜짝 놀란 일이에요.


2016년 11월 11일, 서울시청에서 ‘제 1회 서점인대회’가 열렸어요. 서울도서관에서 주관을 하고, 한국서점조합연합회에서 후원을 하며, 교보문고에서 협찬을 해서, 서울특별시가 연 ‘서점지기 책잔치’예요. 이날 행사에서는 11월 11일을 ‘책날(책의 날)’로 외치고, 서울서점인상을 주었으며, 책방 운영 아이디어 제안 공모상을 주었어요. 그리고 ‘서울 시내 서점 주인’이 추천하고 뽑은 ‘올해책’ 세 권을 놓고도 상을 주었답니다.


인터넷서점이 아닌 ‘매장을 꾸리는 서점지기’들이 올해를 빛낸 책을 세 권 뽑았다고 해요. ‘어린이책·문학책·인문책’이라는 세 갈래마다 한 권씩, 모두 세 권을 뽑았어요. 어린이책으로는 《개똥벌레가 똥똥똥》(윤여림 글·조원희 그림, 천개의바람 펴냄)이 뽑혔고, 문학책으로는 《가족의 시골》(김선영 글·사진, 마루비 펴냄)이 뽑혔으며, 인문책으로는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최종규 글, 철수와영희 펴냄)이 뽑혔어요. 저는 바로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을 썼습니다.


저는 고등학생이던 1991년에 한국말사전을 두 차례 통독을 하면서 우리 한국말사전이 너무 엉터리요 한국말을 제대로 못 다루고 뜻풀이도 뒤죽박죽 돌림풀이·겹말풀이로구나 싶어서, 그때부터 “차라리 내가 한국말사전을 새로 써서 읽고 말지!” 하고 생각했어요. 그러나 그무렵에는 고등학생이고 수험생이었으니 부아만 낼 수 있을 뿐이었는데, 이러면서도 혼자서 우리말하고 한국말사전을 살피고 배웠어요. 앞으로 언제 ‘내 두 손으로’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쓸 수 있는지 까마득하다고 할 테지만, 고등학생이던 때부터 조금씩 자료를 모았어요. 2012년부터 바야흐로 원고를 쓸 수 있다고 느껴서 그때부터 다섯 해 동안 신나게 쓰고 고치고 손질하고 깎고 다듬고 되새기고 보태고 깁고 한 끝에 2016년 6월에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이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조그맣게 선보일 수 있었어요.


저한테 ‘올해책(올해 인문책)’을 선물로 베푼 서울 서점지기 이웃님들은 제가 흘린 땀을 고이 살펴보아 주셨겠지요? 그리고 이 새로운 한국말사전은 저 한 사람 손끝으로만 태어났다기보다 수많은 분들이 일군 알차고 알뜰하며 아름다운 책과 사전 들을 바탕으로 새롭게 엮을 수 있었으니, ‘수많은 책이 밑거름이 되어 새로운 책이 곱게 태어난다’는 보람을 넉넉히 헤아려 주셨다고도 느껴요.


가만히 생각해 보면 참말 그래요. 비록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쓰고 엮은 몫’은 제가 손수 다 했지만, 교정을 얼추 30교까지 보았지만, 제가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쓸 수 있던 밑힘은 바로 ‘앞서서 이런 책 저런 사전을 피땀으로 일구어서 선보인 수많은 어른’들한테 있어요. 천 권이 넘는 갖가지 사전을 읽고, 몇 만 권에 이르는 여러 갈래 책을 읽었기에 새로운 사전을 하나 쓸 수 있었으니, 저한테는 몇 만에 이르는 스승님이 있었다고 할 만해요. 이분들 밑힘을 고맙게 받아서 ‘올해를 밝힌 책’을 쓴 사람으로서 상을 하나 받았다고 느껴요.


그나저나 저는 ‘한국말사전’이라는 이름을 써요. ‘국어사전’이라고는 안 해요. 왜 그러한가 하면 ‘국어’라는 일본 한자말은 일제강점기에 일본 제국주의가 한국하고 중국하고 대만을 식민지로 내리누르려 하면서 ‘천황을 섬기는 나라에서 쓰는 말(일본말)’을 ‘國語’라는 이름으로 가리켰어요. ‘국민’이라는 한자말도 바로 이런 아픈 생채기가 있어서 ‘국민학교’를 ‘초등학교’로 바꾸었어요. 그러니 한국말을 사랑하는 일을 하는 사람으로서 ‘국어’사전이라는 이름도 ‘한국말’사전으로 고쳐야겠다고 느껴요.


서점지기 이웃님들이 저한테 ‘올해책’ 상장을 선물로 주신 까닭을 돌아봅니다.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한 권으로 그치지 말라고, 이제 첫발이라고, 앞으로도 새로우면서 곱고 사랑스러운 한국말사전이랑 한국말 이야기책을 알뜰살뜰 여미라는 뜻이라고 생각해요. 더 기운을 내어 기쁜 마음으로 한 걸음씩 내딛으려 합니다. 고맙습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8574347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제 막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스토리닷 펴냄)이 나왔습니다. 이주 금요일에 인쇄소에서 곱게 찍혀서 책방으로 들어간다고 합니다. 아직 책이 짠! 하고 태어나지는 않았으나, 시골지기 숲노래를 사랑해 주시는 이웃님이라면 신나게 장만해 주시리라 믿는 마음으로 인사를 올립니다.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97376754
















이 책을 새로 내놓으면서 서울 한남동에 있는 ‘블루스퀘어’에서 조촐하게 책잔치(독자만남자리·작가강연회)를 마련합니다. 12월 8일에 해요. 책도 장만해서 즐거이 읽어 주시고, 서울에서 12월 8일에 말미를 내어 함께 만날 수 있으면 더욱 좋겠습니다. 모두 고맙습니다 ^__^



(작가랑 독자가 만나는 자리)

===> http://blog.aladin.co.kr/culture/8921708


요 주소로 가서 댓글을 남기면 된다고 하네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음주에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4쇄가 책방에 들어간다고 해요.

4쇄에는 겉에 이쁘장한 동글딱지가 붙어요.


"서울서점인이 뽑은 2016 올해의 책"이라는

멋진 동글딱지랍니다 ^_^


모두한테 고맙습니다.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8574347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