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시절 창비시선 447
김현 지음 / 창비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165


《호시절》

 김현

 창비

 2020.8.10.



  일본을 거쳐 들어온 듯한 ‘소수자’란 말은 사랑 아닌 따돌림을 받는 사람을 가리키곤 하는데, 누구를 좋아하거나 어떤 길을 반기든, 으레 ‘작은이’가 걷는 ‘작은길’이 되기 마련입니다. 가시내가 가시내를 좋아하든, 서울 아닌 시골을 좋아하든, 커다란 책집이 아닌 마을책집을 좋아하든, 잘팔리는책 아닌 아름책을 좋아하든, 돈 많이 버는 자리 아닌 아름일을 좋아하든, 언제나 ‘작거나 낮은 길’입니다. 작은길을 왜 갈까요? 스스로 좋아서 가지요. 작은길에 왜 마음이 끌릴까요? 크기가 아닌 마음으로 바라보거든요. 《호시절》에서 말하는 ‘성소수자’는, 작은길을 바탕으로 크고작음이란 따로 없으며 이 푸른별에서 저마다 다르고 즐겁게 사랑이란 길로 감싸안거나 품으면서 아름답다는 실마리가 될까요, 아니면 목청높이기로 갈까요. 골목길은, 작은길 아닌 마을을 이룬 집을 서로 이어 두 다리로 다가서고 가까이 마주하도록 이끄는 길입니다. 숲길은, 작은길 아닌 이 푸른별을 이룬 뭇목숨이 서로 얽혀 따스히 만나고 살가이 어울리도록 여미는 길입니다. 좋은날도, 좋은날이 아닌 날도 없습니다. 품는 마음하고 보는 눈빛하고 살림하는 숨결에 따라서 다르게 가는 날입니다. 금긋기나 끼리질 아닌 사랑을 노래하면 좋겠습니다. ㅅㄴㄹ



저는 여성이자 성소수자인데 / 제 인권을 반으로 가를 수 있습니까? (생선과 살구/14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무 다짐도 하지 않기로 해요 창비시선 450
유병록 지음 / 창비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165


《아무 다짐도 하지 않기로 해요》

 유병록

 창비

 2020.10.12.



  바람에 섞인 먼지를 누구보다 일찌감치 맡는 이가 있습니다. 이이는 아직 먼지가 바람에 묻어나지 않았으나 어디에서 이 먼지를 일으킨 줄 느낍니다. 아직 이곳까지 먼지가 흘러오지 않았으나 우리가 이 자리를 그어야 한다고 느끼는 이가 있습니다. 먼지가 흘러들었을 적에 느끼는 이가 있고, 아직 못 느끼는 이가 있고, 코를 찌르는 먼지가 되어서야 느끼는 이가 있고, 먼지가 코를 찔러도 못 느끼거나 안 느끼는 이가 있습니다. 우리는 모두 다른 사람이니, 느끼는 몸이나 마음이 다를밖에 없어요. 그런데 먼지를 못 느끼거나 안 느끼려 한다면 차츰 먼지한테 잡아먹혀서 어느새 목숨까지 잃겠지요. 《아무 다짐도 하지 않기로 해요》를 읽었고, 여러 고장을 돌며 바깥일을 하다가 시골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바람맛하고 물맛이 확 다릅니다. 구름빛하고 풀빛이 사뭇 다릅니다. 큰고장에서는 ‘몇 걸음 가야 하면 두 다리 아닌 씽씽이를 탄다’고들 합니다. 참말로 걷는 사람이 드뭅니다. 아이를 돌보는 어버이도 아이랑 마을길을 걷는 일이 드물어요. 어떻게 나아가는 나라일까요? 누림(복지)하고 배움(교육)이란 무엇일까요? 걷지 않고 마을이 없는 나라·글꽃·책·누리집에서는 겉도는 꾸밈길이 널리 퍼지는구나 싶습니다. ㅅㄴㄹ


양말에 난 구멍 같다 / 들키고 싶지 않다 (슬픔은/18쪽)


사과밭에서는 모든 게 휘어진다 // 봄날의 약속이 희미해지고 한여름의 맹세가 식어간다 / 사과밭을 지탱하던 가을의 완력도 무력해진다 // 벌레 먹듯이 / 이제 내가 말하는 사과는 네가 말하는 사과가 아니다 (사과/24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어둡고 적막한 집에 홀로 있었다 문학동네 시인선 140
남진우 지음 / 문학동네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155


《나는 어둡고 적막한 집에 홀로 있었다》

 남진우

 문학동네

 2020.6.25.



  눈앞에 있는 사람이 얼마나 아름다운가를 어느 만큼 읽을 수 있나요? 코앞에 선 사람이 얼마나 허울을 쓰는가를 얼마나 헤아릴 수 있나요? 겉모습이나 이름이나 돈으로 아름다움이나 허울을 가리나요, 아니면 마음을 마주하면서 민낯이며 속내를 알아차리나요? 안 보인다고 말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늘 보던 대로만 보는 사람도 많습니다. 둘레에서 으레 하는 말대로 따라가는 사람이 많고, 오롯이 우리 숨빛을 따라가면서 눈빛을 밝히는 사람은 드문드문 있습니다. 《나는 어둡고 적막한 집에 홀로 있었다》는 노래님 스스로 어둡고 고요한 자리에 있다고 말하는 듯하지만, 어쩐지 허울스럽습니다. 안 보이는 까닭은 안 보기 때문이 아닐까요? 차림새로만 보는 까닭은 차림새만 보려 하기 때문이 아닐까요? 마음을 마음으로 들여다보려고 하지 않기에 마음을 못 읽지 않을까요? 풀꽃나무하고 마음을 섞으려는 생각이 없기에 풀꽃나무하고 이야기를 못 하지 않을까요? 안 보인다면 보지 않아야 할는지 모르나, 볼 수 없다면 보려고 마음을 기울여야지 싶습니다. 노래를 부르고 싶다면 마음으로 볼 노릇입니다. 목청만 키운대서 노래를 부르지 않아요. 가락을 짚어야 노래가 되지 않습니다. 노래는 마음으로 듣고 살펴 마음으로 펴는 사랑입니다. ㅅㄴㄹ



일군의 병사들이 숲으로 행진해 들어갔다. 숲은 깊고 고요했다. 조만간 병사들은 보이지 않았다. 다시 일군의 병사들이 숲으로 행진해 들어갔다. (전투/12쪽)


책을 너무나 사랑한 나머지 그는 꿈을 꾸면서 다른 사람의 서재에 들어가 그의 서가에 꽂힌 책 가운데 마음에 드는 것을 훔쳐오기 시작했다. (책도둑/2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능소화가 피면서 악기를 창가에 걸어둘 수 있게 되었다 창비시선 449
안도현 지음 / 창비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노래책

노래책시렁 164


《능소화가 피면서 악기를 창가에 걸어둘 수 있게 되었다》

 안도현

 창비

 2020.9.25.



  바지런히 도마질을 하고 불을 올려 밥을 짓습니다. 다 지은 밥을 차곡차곡 차립니다. 부지런히 빨래를 하고, 다 마친 빨래는 아이들더러 마당에 내놓아 해바라기를 시키라고 이야기합니다. 아이들이 많이 어릴 적에는 모두 혼자 했으나, 이제 설거지쯤 아이들한테 슬쩍 맡기고, 때로는 아이들이 손수 지어 먹도록 하며, 빨래를 널고 개는 심부름은 으레 다 맡깁니다. 왜냐하면 날마다 밥을 먹고 옷을 입으며 잠을 잔다면, 밥옷집 살림이며 일을 함께해야 즐겁거든요. 2020년 첫가을에 안도현 님이 새 노래책(시집)을 내놓았다고 합니다. ㅂ 씨가 나라지기 자리에 있을 적에는 글을 쓸 마음이 안 들었는데, ㅁ 씨가 나라지기 자리에 서도록 애쓴 끝에 이제 노래책을 내놓을 만하다고 여긴다고 합니다. 나라지기를 쳐다보며 마음에 안 드는 누구 탓에 붓을 꺾을 수 있어요. 아이들을 바라보며 아이들이 아름답고 즐거이 살아갈 터전을 꿈꾸며 붓심을 더욱 키울 수 있어요. 어느 길이 옳다고 가를 마음이 없습니다. 서로 다른 눈빛으로 서로 다른 터전에서 서로 다른 마음으로 살아갈 뿐이거든요. 다만 저는 ㅂ 씨도 ㅁ 씨도 ㅇ 씨도 ㄴ 씨도 ㄱ 씨도 모두 쳐다볼 마음이 없습니다. 아이들을, 숲을, 마을을, 푸른별을, 풀꽃나무를 고이 품을 생각입니다.



전주를 떠나야겠다고 생각한 이후 / 아직 쓰지 못한 것들의 목록을 적었다 / 뚝 너머, 라고 부르지만 / 둑 너머, 라고 쓰면 거기가 아닌 것 같은 거기 (너머/28쪽)

.

고독하지 않기 위해 출근을 했고 밥이 오면 숟가락을 들었죠 강연 요청이 오면 기차를 타고 갔고 어제는 대통령선거를 도왔어요. (시 창작 강의/30쪽)

.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극 - 노창재 시집 문학의전당 시인선 217
노창재 지음 / 문학의전당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노래책

노래책시렁 163


《지극》

 노창재

 문학의전당

 2015.11.4.



  꽃을 보기에 꽃이로구나 하고 느끼면서 꽃을 말합니다. 바람을 쐬기에 바람이네 하고 느끼면서 바람을 말하지요. 빨래를 하기에 빨래이지 하고 헤아리면서 빨래를 말합니다. 아기를 안기에 아기로구나 하고 생각하면서 아기를 말합니다. 살아가기에 느끼고, 느끼기에 생각하며, 생각하기에 말합니다. 이 얼거리를 헤아린다면 우리는 누구나 얼마든지 글을 쓰고 노래를 부르고 책을 여밀 만합니다. 《지극》을 읽으며 노래님이 바라보고 느끼는 결에 흐르는 빛을 생각합니다. 이러한 빛은 어떠한 글자락으로 담아내 볼 만할까요? 이러한 빛은 ‘문학·시·문장’으로 담아내면 좋을까요, 아니면 ‘삶·사랑·살림’으로 담아내면 좋을까요? 어려울 일도 쉬울 일도 없어요. 오직 삶입니다. 힘들 일도 가벼울 일도 없어요. 늘 사랑입니다. 먼 일도 가까운 일도 없지요. 한결같이 살림입니다. 삶자리에서 바라본 길을 글로 옮기면 좋겠습니다. 사랑터에서 나눈 하루를 글로 담으면 좋겠습니다. 살림집에서 도란도란 지은 꿈을 글로 펴면 좋겠습니다. 삶이 아닌 문학으로 기울면 어쩐지 겉치레 같습니다. 사랑이 아닌 시를 쓰면 어쩐지 꾸민 티가 납니다. 살림 아닌 문장을 생각하면 어쩐지 겉돌다가 끝납니다. ㅅㄴㄹ



개울에 비친 모래알이 너무 고와서 / 한 아이가 저도 모르게 손을 담갔습니다 / 누가 볼록렌즈를 얹었을까요 / 아이의 손등으로 수천의 물길이 생겼습니다 (버들치/30쪽)


꽃씨 하나씩 가두어 / 물이 걸어갑니다 / 물 모서리 뒤로 새순이 자욱합니다 / 순한 계절을 데려다 놓았습니다 / 하늬, 바람이 불어 / 숲이 넘칩니다 (꽃잎열쇠/5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