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은 여전히 아름답다 - 네팔인에게 배우는 인생 여행법
서윤미 지음 / 스토리닷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네팔은 어떤 삶을 짓는 사람이 사랑스레 어우러져서 소곤소곤 이야기꽃을 피우는 싱그러운 나라일까 하고 생각하면서 이 책을 읽는다. 글결이나 마음결이 따스하다. 이곳 너머 저곳에서, 또 저곳을 지나 이곳으로, 서로 고이 만나는 자리를 느낄 수 있다면 모든 나들이는 ‘아름다운 길’이 되리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