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누나 일순이> 서평단 알림
큰누나 일순이 파랑새 사과문고 48
이은강 지음, 이혜원 그림 / 파랑새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평단도서]

이야기는 신문 구인광고를 보게 되는 두 아이의 엄마인 '나'가 아이들에게 엄마 친구인 일순이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병든 아빠도 돌아가시고 일 년 뒤 엄마도 돌아가셔서 네 명의 동생을 이끄는 가장으로서의 일순이.  같은 또래임에도 극중 화자 '나'보다 훨씬 더 큰 언니로 느껴지는 일순이.

6,70년대 시대 드라마에서 보게 되는 맏이의 모습 그대로이다.

착하기만 한, 맑기만 한 이야기처럼 그림과 글 모두 수채화처럼 다가온다.

동생들이 일순이 누나가 빌려간 돈을 다 송금하는 마지막 대목이 일순이 누나의 죽음보다 더 찡하게 다가온다.

일순이 누나는 죽어서도 마음이 편하겠다 싶다.  잘 커준 동생들, 누나에 대해 고마워하는 동생들이 있으니 말이다.

하나 아니면 둘인 요즈음, 아이들이 이 책을 어떻게 받아들일지는 모르겠다.  외동인 우리 아이를 볼 때 이 책을 읽고 형제애를 느낄 수 있을까, 책임감을 배우게 될까.

도시에 살았기에 엄마인 나도 큰누나 일순이가 과거 시대 인물로 다가오는데, 요즘 아이들에게는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궁금해진다.  어서 아이에게 읽혀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면장 선거
오쿠다 히데오 지음, 이영미 옮김 / 은행나무 / 2007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이라부 의사가 나오는 3탄.  <면장 선거>를 빼고 나머지 에피소드들은 일본의 유명인을 패러디한 것이란다.  현지 일본인들이 읽었을 때는 또다른 재미가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러한 배경 지식이 없는 상태에서는 독특한 캐릭터로만 받아들이게 되니 오쿠다 히데오의 비틀어 보기가 그리 강하게 와닿지 않는다.  그랬기 때문에  <면장선거>이야기의 비틀어 보기가 상대적으로 인상에 남는 것 같다.

조그만 섬의 막강한 공공 시설은 치열한 선거전 덕분이라니...평화로운 가운데에는 발전도 없었을 것이라는 말이 맞기도 하다. 

세상에 대해 시니컬하게 대할 수 있고, 자기 원하는 대로 마음껏 하고 살 수 있는 오쿠다 히데오의 작중 인물들.   역시 이라부에게는 넉넉하고 막강한 아버지라는 배경이 있었다.  이렇게 책으로 잠깐씩 킥킥거릴 수 있다는 것...일탈은 재미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호인 2007-11-22 15: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라부가 나온다면 재미있을 것 같네여
지난 번 두권의 책이 너무 유쾌하게 읽었으니까 말입니다.

달콤한책 2007-11-22 15: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라부 시리즈 중 3탄이 제일 약한다는게 중론이네요.
거꾸로 3탄을 제일 먼저 읽었기에 저는 <공중그네>에 대한 기대가 커집니다^^
 
샤바케 3 - 고양이 할멈 샤바케 3
하타케나카 메구미 지음 / 손안의책 / 2007년 6월
평점 :
절판


샤바케 1권을 읽은 후 2권 건너뛰고 3권을 읽었다.

흠...역시 1권에는 못 미친다.  먹물통만을 추적하던 1권과는 달리 여러 사건들이 단편으로 모여 있으니 확실히 호흡이 좀 짧다.

멋진 행수인 샤스케의 과거가 한 번 나오고 우리의 도련님은 여전히 허약하지만 영민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선생님이 좋아요
하이타니 겐지로 지음, 햇살과나무꾼 옮김 / 양철북 / 2002년 7월
평점 :
절판


주일학교 교사를 하면서 다른 부서에 계신 집사님이 건네주셨던 책이다.  그 집사님도 아이들을 어떻게 이끌어야 할까 하는 고민에 선택하신 책이었을 것이다.  그래서 이 책은 그 집사님과 나와의 개인적인 관계까지 생각하게 하며 더 깊이있게 다가왔다. 

물론 학교 교사도 아니고 교회의 주일학교 교사로서 무슨 대단한 사명감이 있겠냐 할 수도 있다.  그러나 학생이 아닌 한 영혼으로 아이들을 대해야 하는 주일학교 교사이기에 더구나 그 방면에 대한 교육 없이 덜컥 선생님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에 더 고민하게 되는지도 모른다.  기독교 교육서적이나 주일학교 책들을 보기 마련인데 집사님이 건네주신 책은 기독교와는 아무 상관이 없는 책이었다.

이 책을 읽고 나니 '선생님'하고 부르면서 우리가 바라는 선생님은 바로 이런 선생님이었음을 다시 느끼게 된다.   그리고 죄송스러운 말씀이지만 나의 학창 시절에 이런 선생님은 계시지 않았다는 아쉬운 마음이 가득 남는다.

<창가의 토토> 같은 분위기의 이 책을 읽으면서 펑펑 울었다.  데쓰조와 같은 아이는 물론이거니와 나와 인연을 맺게 된 우리 주일학교 아이들과 우리집에 있는 나의 아이 그리고 내 아이의 친구들까지..어른인 우리는  아이들에게 큰 산이 되어주고, 넓은 바다가 되어주어야 할 터인데 책 속의 젊은 여교사처럼 항상 처음인 것처럼 서투르고 어리기만 한 것 같다.

가슴 따뜻해지는 책이다.  당신이 무슨 선생님이든 선생님으로 불린다거나 부모라면 읽어야 할 책이다.  부모인 우리는 어떤 면에서는 또 선생님이기도 하니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벌루션 No.3 더 좀비스 시리즈
가네시로 카즈키 지음, 김난주 옮김 / 북폴리오 / 200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가 정말....책 속의 더 좀비스를 그대로 연상시킨다.  말 그대로 삼류 고등학교의 꼴통 무리들.

같은 주인공들이 나오는 3개의 에피소드 모음집인데, 시간상으로 편집되어 있지 않다.

맨 나중에 있는 이야기를 읽고 다시 앞으로 가서 차례로 읽어야 이야기의 순서가 맞다.

이 황당무계한 우리의 주인공들이 벌이는 작전과 그 성공담.  그들이 성공하기에 통쾌하고, 세상 걱정이 없어진다. 그냥 웃긴 이야기로 끝나지만 않는 것은 재일 동포인 저자와 그를 투영한 박순신이라는 인물  그리고 소수에 속하는 아기와 히나리 존재 때문인 것 같다. 

이렇게 모래알 같이 흩어져 있는 이들을 좀비스로 묶어 준 닥터 모로의 이야기가 작가가 이야기하고 싶은 주제일 것이다.  열등생이라 이름 붙이는, 소수자에 대한 애정어린 시선.  다 읽고 나니 말 그대로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공부 좀 못한다고 기죽지 말아야 할 것이다^^

극중 '나'의 연애담이라는 <Go>도 한 번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