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명작소설 1~2 세트 - 전2권 한국문학을 권하다
이인직 외 지음 / 애플북스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쭉쭉.

초저녁의 배고픔이, 기름이 뿌려진 철판 위의 호떡을 누르듯.

뱃속 위에서 아래로 눌러 내려간다.

무엇으로.

배고픔을 몸 밖으로 내보내야 할까?

라면? 끓인 밥과 김치?

옷을 갈아입고, 지갑 안을 펼쳐봤다.

천원 한장.

size 작은 cup라면이 해결책인가?

집을 나와서 걷다가. 

빵집 앞을 지났다.

그래. 그거라면 좋겠다.

매장 안.

갈색의 빵들이, 마취되어서 비닐봉지에 담겨 있다.

주황빛을 채운 매장과 반대로.

영화 "중경삼림"에서.

배우 왕페이(王菲)씨가 양조위를 기다리며, 일하던 음식점처럼.

푸른색과 흰색이 칠해진 주방에서, 빵을 만들던 아저씨.

주방에서 나와서, 어서 오시라고 인사를 한다.

아저씨의 시선을 받으며, 몸을 왼쪽으로 돌린다.

계산대 옆에 놓여진, 꽈배기들.

봉지에 3개씩 들어있고, 천원.

이거로구나.

천원 지폐를 드리고, 꽈배기를 집어서 가게를 나왔다.

고개가 앞으로 꺾여서 붙여진 봉투 끝을, 오른손으로 잡아 뜯었다.

왼손으로 3개의 꽈배기 중, 가운데 꽈배기를 잡아서.

봉지 밖으로 튀어나오게 밀어낸다.

죽순처럼 원뿔형이지만, 끝은 배배 꼬인 꽈배기.

Pirouette을 몇번이나 했을까?

실내 암벽 등반장에 붙은, Climbing Holds처럼.

설탕 알갱이가 더덕더덕 붙어 있고.

ruby보다 더 반짝이는 계피가루가, 위에서 밑으로 간간히 붙어 있다.

물로 입을 헹구고, 한 입 베어 문다.

왜군 적장을 끌어안고, 진주 남강에 뛰어들은 논개처럼.

설탕은 자신의 명예를 지키려, 알갱이 끝을 바싹 곤두세워서.

입술과 혓바닥을 찌르고.

계피가루는 잔뜩 쌓인 stress에 못 이겨.

입안에서 꽥꽥 소리를 지르며, 매운 땀을 풍긴다.

빵 사이 구멍에서는, 언제라도 출동할 119 구급대원처럼.

cream이 나올 준비를 하고 있다.

침과 28개 치아들은, 꽈배기를 반죽해야 하는.

'특근' 연장 근무를 시작했다.

배고픔이 몸 밖을, 전부 빠져나가지는 못했지만.

뜨겁고 매운 라면보다는.

진하고 달달해서, 대장이 모처럼 편안하겠다.

"한국 명작소설 1, 2권"은 꽈배기처럼.

주옥 같은 명작 소설들을, 달콤하고 밍숭맹숭하지 않게 읽을 수 있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간력 - 사람을 얻는 힘
다사카 히로시 지음, 장은주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3천원에 이만큼이야. 자기네가 직접 농사 지은 거래. 이 정도면 많이 준거야. 육쪽마늘이고 나발이고, 맛도 없어. 얼렁 빻아."


엄마가 마늘을 담은 대접, 연두색 plastic 절구, 절구공이를 갖고.

방 안으로 들어왔다.

마늘이 많이 나왔다.

동네에 마늘을 실은 Truck이, 돌아다니기 시작한다.

초록색 마늘잎 밑으로, 보랏빛 껍질의 마늘이 달려있다.

소량으로만 구입한다.(반접 정도. 이것도 많나?-_-)

절구로 빻아서, 양념으로 사용하거나.

간장과 식초를 섞어 부어서, 장아찌를 담근다.

예전에는 태안 육쪽마늘을 구입했었다.

택배로 배달 왔는데, 태반이 썩었다.

맛이 쓰다.

오일장에 갔다가 사온 마늘.

절구에 5~7개 정도를 던져 넣는다.

오른손으로 절구 공이를 잡고, 왼손으로 절구를 잡는다.

이번 마늘은, 남다르다.

뽀얗다.

대부분 잘익은 보리밭처럼, 누런 색깔인데.

깨끗하다. 흠집도 없다.

절구 공이로, 하나씩 내리쳐 으깬다.

꼬마아이가, 엄마에게 혼나면서 훌쩍이는 눈물처럼.

자작하게 물이 나온다.

마늘을 빻으면서, 물이 나오는건 처음이다.

입자가 곱게 빻아진다.

예전에 빻을 땐, 중간에 절구로 한번씩 돌려서.

더 곱게 했는데.

그럴 필요가 없다.

색이 pineapple 속살처럼.

노랗게 변했다.

사과향처럼 달콤하면서 알싸한 향이.

코 점막으로 길어 올려진다.

이런 마늘은 처음 본다.

어떤 종자지? 

수입 마늘에, 혹 이런 종자가 있나?

우리집 음식 장악을, 어떻게 할지.

기대가 된다.

냉동고에 보관했는데.

곧 그 진가를 보여주기를!

사회 생활을 하는 이들에게 꼭 필요하고, 인간관계에 대한 지혜가 담겨 있으며.

일본 Amazon BestSeller였던 "인간력".

모든 음식을 똑소리나게 해주는 마늘처럼.

"인간력"은, 모든 인간관계에 대한 해답을.

똑소리나게 제시해주는 책이다.


#인간력 #웅진지식하우스 #인간관계 #인간미 #사회생활 #심리 #북스타그램 #책스타그램 #사람 #베스트셀러 #직장생활 #혼밥 #혼술 #관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방의 진실 케톤의 발견 - 무네타 의사의 당질 제한 건강법
무네타 테츠오 지음, 양준상 옮김 / 판미동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주 궁상을 떨어요. 다 갖다 버려! 거지냐? 그럴 꺼면 파지 주워 팔면서 살어!"


<엄마의 잔소리와 Cupid 화살 비교>

공통점: 날카롭다, 심장 박동수 증가.

차이점: 두통, 심장이 두근거린다.


-_-;;;;;;;;;;;;;;;;


방에 놔둔 가방.

2cm 정도 열린 zipper 사이로, 종이가 삐져나와 있다.

엄마가 보더니, Thor의 망치보다 526154785151214배 강력한!

잔소리를 선사했다-_-;

이 전쟁은, 10년이 넘었다.

공책을 갖고 다니지 않는다.

전단지, 이면지, Gum종이, 담배종이를 갖고 다닌다.

전봇대에 붙었다 떨어지거나.

붙이러 돌아다니던 사람이, 길 중간에 흘려 떨어뜨린 전단지들.

A4 용지 크기이거나, 더 작다.

겉은 화려하거나 오염이 되었지만.

뒤는 깨끗하다.

반쪽의 삶을 마감하면 안 된다.

고향에서 징용 당한 나무에게, 죄스럽다.

이면지는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 삐져 나온다.

chocolate plastic 상자에, 주워서 보관한다.

갑자기 생각난 Idea나.

책에서 본 구절을 memo한다.

밀가루와 물을 붓고, 재생note를 만들어보고 싶지만.

언제 가능할지.

환생시킬수 있다면 좋겠는데.

쓰고 버릴 때마다, 기도를 한다.

다음 생은, 누구보다 찬란하게 살아가기를.

찢기고 밟히고, 비에 젖고.

반쪽의 인생을 살지만.

삶의 숨겨진 희망과 가능성을 보여주는 이면지처럼.

"지방의 진실 케톤의 발견"은 케톤의 숨은 가치를 보여주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학의 위안 강석기의 과학카페 6
강석기 지음 / Mid(엠아이디)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강남역에서 Bus를 타고, 양재역으로 이동했다.

선약이 있다.

양재역에 내려서, 서초구청으로 가던 중.

동남Asia 여성 두 명을 만났다.

길고 검은 머리를, 고무band로 묶었다.

그 중 한 명이 다가왔다.

손에 들고 있던, Clipboard를 내밀었다.

폭죽의 심지가, 타타닥 타들어가듯.

더듬더듬 한국어를 구사했다.

국제 Nepal 학교 설립 후원 모금.

어렵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음 좋겠다.

명단에 정보를 적으려고, 

건네준 pen을 오른손에 집었다.

동공을 왼쪽으로 오른쪽으로 이동했다.

이름, 주거지역, 후원금액.

계좌번호가 없다?????

계좌이체로 후원하려는데???

먼저 기재한 사람들의, 목록을 훑었다.

기재 후, 바로 후원했다.

지갑에 얼마 있지?

6000원이 있다.

교통 Card 충전해야 한다.

잔액이 없다.

집에 못간다. 

내일도 나가야 한다.

어떻게 하지???

치아가 보이지 않게, 입술을 다물었다.

양 입꼬리를, 약 0.3cm 올렸다.

고개를 약간 숙이며.

Clipboard와 pen을, 다시 줬다.

웃으면 안 된다.

어려운 상황에, 도와주지 못하니.

시선을 마주칠 수 없다.

여성은 웃으며 받았다.

다시 몇걸음을 걷다가, 뒤를 돌아봤다.

두 여성은, 지나가던 다른 사람을 붙잡고.

모금 활동을 하고 있다.

서초구청에서 meeting을 마치고.

7-Eleven에 들려서, 교통 Card를 충전했다.

집에 가려고, 양재역 bus 정류장으로 걷는데.

아까 두 여성이, 아직도 모금 활동을 하고 있다.

1시간 50분이나 지났는데.

그들이 못 알아보기를 바라면서.

땅바닥을 보고 지나갔다.

알면서도 도와주지 못하다니.

쪽팔렸다.

까진 상처에 과산화수소를 뿌려 소독하듯.

지금 처한 상황에, 쓰라림을 주는 '쪽팔림'처럼.

"과학의 위안"은 우리의 과학 지식 무지에 대한.

'쪽팔림'을 알려주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폭정 - 20세기의 스무 가지 교훈
티머시 스나이더 지음, 조행복 옮김 / 열린책들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람이 머리카락과 뺨 곳곳을 적신, 봄날.

엄마와 전철을 타고, 양평으로 나들이를 갔다.


엄마: "잘못 왔다. 날이 좋음 뭐해. 바람이 이렇게 부는데. 딱 질색이야. 바람 부는 날은."


오일장도 열리지 않고. 

허기가 뱃속을 눌렀다.

양평군청 근처를 걷던 중.

고깃집을 발견한 엄마.


"여기서 저녁 먹고 가자."


직원들이 2층으로 올라가라고 부탁했다. 

1층은 준비 중이라며.

신발을 벗고, 자리에 앉았다.

오른쪽 대각선 방향으로, 휴가 나온 군인과 가족들이 식사를 하고 있다.

불고기 전골 주문.

직원이 반찬을 갖다 줬다.

배추김치, 상추 겉절이.

마지막에 상에 놓은, 삼색 나물이 눈에 들어왔다.

숙주나물, 시금치, 무채.

나물에 paint를 칠했나? 

윤기가 흐른다.

젓가락으로 하나씩 집어서, 입에 넣었다.

숙주나물은 '개나리꽃+콩나물'.

콩나물의 노란 머리 색에, 밀리지 않는다.

끓는 물에 단련된, 굳건한 줄기.


엄마: "머리털 나고, 숙주나물 맛있는 거 처음 봤다. 그것도 지방에서 말이야."


숙주나물을 refill한 것도 처음.

불고기전골이 어떻게 입으로 들어갔지?

씹을수록 아삭하고, 색을 잘 살린 숙주나물처럼.

"폭정: 20세기의 스무 가지 교훈"은, 민주주의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야 할지.

독특하고 선명하게 알려주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