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특강
이여영 지음 / 맛있는책방 / 2018년 2월
평점 :
절판


1. 작년 9월 중순 토요일. 


손으로 젓가락을, 집기가 싫다.


숟가락으로 그릇의 음식물을 떠서.


씹고 으깨고 짓눌러 굴리지 않고, 목구멍으로 불어넘기기.


휴대용 Pump로 자전거 바퀴에 바람을 채우듯, 뱃속이 슉슉 부풀어 올랐으면.


뜨거움과 차가움 사이.


넘어지지 않는 온도가 널부러진 음식?


뭐가 있을까?


팥죽!


미금역 근처 "팥집"으로 갔다.


낮 1시 10분. 손님이 없다.


팥죽 주문.


햇볕이 입구 문에, 35도 각으로 비스듬이 기댔다.


나무 식탁에 양팔꿈치를 대고.


몸을 기울이다가, 고개를 오른쪽으로 돌리면


한명 두명. 가게 앞길을 지나가는데.


pinball 구슬이 장애물에 안 부딪히고, 남서쪽으로 떨어지듯.


동공이 가게 바닥으로, 멈추거나 망설이지 않고 굴러간다.


초록색 업소용 현관mat에서 약 2cm 앞으로.


검은색 매미가 누워 있다.


아니 어쩌다 저기에 있지?


다리가 움직이지 않는다.


이승을 떠나는구나.


매미는 검은색을 알까?


제 몸이 검은색임을 알고, 눈 앞이 검어짐을 느끼면.


어떤 기분일까?


아니면. 


자신 앞의 평평한 mat와, 


날개를 떨며 날아다닐 때, hotel lobby의 직원처럼.


방해하지 않고, 같은 자리에 서 있는 나뭇잎의 색이 같음을 깨달았을까?


매미를 손으로 집어서, 휴지 위에 올려놨다가.


팥죽을 어서 먹고, 깨끗한 나무 밑에 묻어줘야겠다 계획을 짰다.


순간 직원이.


누런 빗자루와, 암회색 철쓰레받이를 들고 현관문 앞으로 가더니.


매미를 빗자루로 쓸어서 철쓰레받이에 담아, 밖으로 내던졌다.




2. 아침 출근.


bus에서 내렸다.


정류장 앞 횡단보도 신호등이.


푹 삶아낸 올갱이처럼, 녹색으로 켜졌다.


10분 전.


뛰어가면 지각 안하겠는데.


바로 연결되니, 숨을 고르며 걸어가도 되겠다.


가로수 앞길에, 안경을 쓴 40대 추정의 남자가.


담배를 왼손 검지와 중지손가락으로 잡아, 입에 댔다 떼면서.


오른손으로 종이cup을 기울여, 임자 없는 입으로 밀어붙인다.


시선이 옮기지 않는다.


뭘 보시는지?


약 1.5m 앞.


왼쪽 다리를 절뚝이는 비둘기가.


날개를 펄럭이며, 땅에서 날아오르려 한다.


다리는 다치지 않은 듯한데.


날아오를수 있지 않나?


비둘기 앞에, 


조약돌처럼 둥글면서 길쭉한 회색빛 물체가.


자전거를 처음 배우는 사람처럼, 좌우로 휭휭 휘어지며.


바닥을 튀어댄다.


매미.


조각으로 찢긴 날개가, 땅을 굴러다닌다.


비둘기의 부리를 피하려, 찢긴 날개를 팔딱여 날아가려 하지만.


살아남으려 찍어누르는 비둘기를, 어떻게 피하나.


영화 "영웅"(감독:  张艺谋)에서, 대나무 숲을 날라다니며.


서로의 삶을 밀어내려, 칼을 휘두르듯.


둘은 바람, 먼지를 뒤집어쓰며 뒹굴었고.


비둘기는 매미를 부리로 잡아.


고개를 앞뒤로 젖혔다 펼치면서, 목 안으로 삼켰다.


남자와 나는, 끝까지 지켜봤다.


비둘기가 날아오르기까지.




한순간 한순간, 목숨을 지키려 투쟁한 매미처럼.


"장사특강"은 한순간 한순간, 장사의 성공을 위한 진정한 노력과 투쟁이 담긴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잘 자요, 농장 책 읽는 우리 집 25
유지니 도일 지음, 베카 스태틀랜더 그림, 신소희 옮김 / 북스토리아이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4년 전 10월.

5년 동안 살았던 집을 떠났다.

301호를 주소로 쓸수 없구나.

집으로 올라가는 1층 입구의 미용실도.

손님이 있는지 없는지, 기웃거릴 수 없겠네.

6분 정도 걸으면, Emart와 신세계백화점과 전철역까지 갈 수 있고.

한여름 밤에 탄천 앞 도로를 지나서, 분당 정자동까지 산책할 수 있었는데.

cafe 골목 안 사람들을 구경하며, 심심함이 마음 속에 와도 못 알아봤는데.

이 동네를 떠나야 하다니.

주인 아저씨는 왜 전세를 더 올리는가?

아저씨. 얼마나 부자가 되려고 더 받으세요?

최순실 못지 않으시네.

목도리도마뱀처럼 성대를 파르르 떨며, 항의하고 싶지만.

무전유죄로구나.

ㄱ자의 통veranda.

세탁기를 두고도.

항아리, 그릇 등을 놔둘 정도로 넓어서.

이런 곳 찾기 힘들다 기뻐했는데.

왼손으로 코밑 수염을 비비며, 입술을 꾹 눌러 오므렸다.

이제 가면, 다시 못 오겠지?

bus로 약 15분 거리의 동네에서, 이사갈 집을 구했다.

짐이 많지 않으니, 용달 업체를 검색해서 연락했다.

집 근처 Mart에서, 포장 상자를 갖고 왔다.

상자에 짐을 담았다.

memo지, 연필, 공책, 엽서, 탁구공, Donald Duck 인형, 목도리, 양말, 장갑, 속옷 등.

놔두고 가기 싫은 물건들이 많은데.

아껴주고 사랑해주고 보살펴주는, 훌륭한 인간을 만나길. 

상자의 가로 선에 맞춰서, 물건을 담았다.

작은 물건은 상자 꼭지점 구석으로.

양손으로 상자 모서리의 날개를 잡아서.

조직폭력배가 양옆으로 서서, 두목에게 90도 각도로 고개 숙여 인사하듯 접고.

boxtape를 오른손 엄지손가락과 검지손가락 끝으로 잡아, 60cm 정도로 뽑았다.

cutter칼로 끊어서, 상자 바닥 부분의 선에 맞춰 붙이고.

상자 위에 검은색 magic pen으로, 담긴 물품을 적었다.

신발장 앞에, 엄마와 상자를 옮겼다.

여기를 누가 와서 살지.

거실 바닥에 싸리눈이 내린듯.

하얀 빛이 자분자분 퍼졌다.

5일 후. 이사가는 날.

아침 6시 50분.

용달 업체가 왔다.

오줌을 누러, 화장실에 들어갔다.

변기의 물을 내리고, 몸을 왼쪽으로 돌려 나오려는데.

집에 인사를 안 했네.

왼손바닥을 펼쳐서, 벽에 댔다.

눈을 감고.


그동안 고마웠어.


인사했다.

벽이 마음을 모를 수 있으니, 소리를 내어 말했다.

목장갑을 낀 용달업체 아저씨 직원 2명이 왔다.

1층 입구에 사다리Truck이 서 있다.

사다리가 괘애애애애앵 거리며, 올라왔다.

무거운 큰 상자를 내리고.

가벼운 상자들은 직접 옮기려나 보다.

동강처럼 굽이굽이 머리가 벗겨진 직원이, 집 현관문에 나와 함께 섰다.

목에 파란색 수건을 감았다.

쉰내가 난다.

직원이 상자를 살피더니.


"내가 하나 알려드릴게. 상자 포장하실 때요. boxtape를 열십자로 붙이면, 절대 안떨어져요. 높은 데서 떨어뜨려도."


아! 그렇군요!

유자차를 마실 때, 정체를 알 수 없는 동그랗고 딱딱한 물체가 입안을 뱅글뱅글 돌아 짜증나듯.

정든 집을 떠나려니, 심란했는데.

순간이동을 하듯 사라졌어요!

지금 해볼 수 없지만, 꼭 시도해볼게요!

짐을 다 싣고, 용달 truck에 탑승했다.

고개를 돌려서, 집을 올려다보고 출발했다.

이삿짐을 풀고, 다시 짐을 꺼내서 정리했다.

용도별로. 사용빈도가 적은 순으로.

근처에 lotte super가 있어서, 빈 상자를 갖고 왔다.

boxtape를 날개 입구에 붙이고.

약 17cm 정도로 끊어서.

가운데 부분에 세로로 붙였다.

튼튼할지 모르겠다.

경험의 조언을 믿고.

우리 가족에게 어떤 좌절과 시련이 와도.

믿음과 희망이 빠져나가지 않게 꽉 묶어주길.

튼튼하게 포장을 지켜주는, boxtape로 붙인 열십자 모양처럼.

"잘 자요, 농장"은 아름다운 농장의 풍경을, 하나도 빠뜨리지 않고 꼭꼭 묶어 담아낸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쇄 살인마 개구리 남자 스토리콜렉터 59
나카야마 시치리 지음, 김윤수 옮김 / 북로드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에 다시 없는, 섬세하고 으스스한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업루티드
나오미 노빅 지음, 오정아 옮김 / 노블마인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금만. 조금만 더.

내려가자.

내려가면 된다.

검은색으로 칠해지면 된다.

NG.

잘 내려가다가 왜 올라가나?

동공이 돌아버린다.

눈꺼풀이 스르르 내려가서, 깜깜하게 암 전이되면.

하루의 완벽한 영화를, 잘 마무리했을 터.

두뇌에서는 하루 동안 느끼고 봤던 일들을.

밤새 편집해서, 꼭꼭 간직할 터.

언제든 힘든 상황이 올 때, 상영을 하면.

살덩이와 마음이 힘을 낼 텐데.

협업은 어렵다.

눈꺼풀이 도와주지 않으니.

탓할게 뭐 있나.

한 달, 두 달에 한 번.

그런 날이 왔도다.

노력해도 버벅대고 꼬인다.

근데 왜 수면인지?

하나가 말썽이니, 문제가 이곳저곳에서 생긴다.

머리가 가렵고, 허리가 뻐근하다.

난방이 방안에, 따뜻한 방귀를 뀌어서인지.

목덜미가 가렵고, 갈증이 난다.

물을 마실까?

안 차갑다-_-..............................................

추운 겨울밤이라도.

열정이 붙은 갈증은, 차가움으로 맞서야 돼!

잡지에서 읽었던 기사가, 왜 이때 넌지시 나타날까?

직장인들이 추천한 숙취 해소 음료 1위.

갈아 만든 배.

기사 읽고, 뭔 귀신 시나라 까먹는 소리인가 했는데.

가만.

그걸 마셔 볼까?

집 근처 Lotte Mart에, 뚱 can이 진열된 걸 봤다.

600원.

문 닫기 전 20분.

못 참겠다 꾀꼬리 꾀꼬리 꾀꼬리~!

Hood T-shirt로 갈아입고, 모자를 뒤집어썼다.

동전 지갑을 챙겨서 주머니에 넣고, 신발을 구겨신었다.

뛰자! 

영화 "Enemy of the State"의 Will Smith보다, 더 빨리!

그는 정의를 구현하기 위해 뛰지만, 나는 자아를 갉아먹는 갈증을 뿌리 뽑으려 뛴다!

음료 냉장고로 뛰어갔다.

갈아 만든 배를 집어서, 계산대로 갔다.

아직 10분의 여유가 남았다.

동전지갑에서 600원을 꺼내서, Casher에게 냈다.

계산 완료.

그냥 마시면 더러우니.

화장실로 가서, 입 닿는 부분을 물로 씻었다.

진한 노란색으로 굵고 큼직하게 써진 '배'.

'국산배 사용'이 장승처럼 곧추서있다.

pinking 가위로 자른 듯한 빨간 원이.

'갈아 만든 배' Logo를 둘러싸고 진을 펼쳤다.

반으로 잘린 배의 그림.

와사삭 깨물었으면.

자. 이제 얼마 안 남았어.

갈증. 이제 항복하시지?

오른 검지로 can 고리를 잡고.

엄지손가락으로 앞쪽의 입 닿는 부분을 받쳤다.

검지에 힘을 줘서, 위로 can 고리를 잡아당기자.

퓌이이식. 토악.

열렸다.

왼손으로 can을 잡아서, 바로 입으로 갖다 댔다.

목이 17도 정도 뒤로 젖혀지고.

갈아 만든 배가 꿀랑이는 이두박근처럼.

달고 까끌까끌한 음료가, 콸콸콸 몰아친다.

이게 왜 숙취 해소에 도움이 되지?

의심을 품는 순간.

눈꺼풀이 스르르 감겼다.

이걸 원했구나.

갈아 만든 배를 모두 비우자.

동공과 눈꺼풀은, 그제야 서로를 이해했고.

어서 못다 한 일을 마무리 짓자며.

굳세게 마주 잡으려 한다.

알았어 알았어 알았어.

이제 집으로 가면 되지?

다 잘 될 거야.

우리가 원하는, 아름다운 밤의 평화.

다 마신 can을 버리고, 집으로 다시 뛰어갔다.

옷을 벗고, 자리에 누웠다.

하나둘 셋.

암전. 

피곤과 갈증을 풀어주는, 갈아 만든 배처럼.

"업루티드"는 새로운 fantasy에 목말랐던 갈증을, 해결해주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녕하세요. 황금가지 출판사 입니다.

도서『수상한 에이스는 유니폼이 없다』의 서평단을 모집합니다.

 

음지에서 야구를 위해 온몸으로 뛰는 해결사들의 이야기

본격 야구 미스터리 『수상한 에이스는 유니폼이 없다』 


 “오쿠다 히데오도 울고 갈 야구 미스터리!” _ 박찬호(전 메이저리거)


2013년 장편 추리소설 『B파일』로 한국추리문학대상을 받은 최혁곤 작가와 소강체육대상 언론상을 받은 야구 전문 이용균 기자가 합심하여 쓴 본격 미스터리 소설 『수상한 에이스는 유니폼이 없다』가 황금가지에서 출간되었다. 야구는 축구, 골프를 제치고 한국인이 가장 관심 있는 스포츠로 꼽히고 있으며, 바야흐로 경기당 평균 관중수가 1만 명이 넘는 시기이지만 엘러리 퀸, 스티븐 킹, 존 그리샴, 히가시노 게이고, 미야베 미유키, 시마다 소지 등 인기 작가들이 야구 관련 소설을 쏟아낸 미국, 일본과는 달리 국내에는 야구를 소재로 한 미스터리가 흔치 않다. 출간 전 원고를 읽어 본 박찬호 선수는 “우리나라도 이제 경기를 넘어 일상과 일과로서의 야구 문화를 가질 때가 되었다”며 반가운 심정을 드러냈다. 야구 관련 미스터리들이 흔히 야구 선수가 등장하는 살인 사건 등의 강력 범죄를 다루고 있다면, 특히 이 책은 야구단을 운영하는 프런트, 그중에서도 각종 사건사고를 처리하는 고충 처리반 ‘에이스팀’ 소속 직원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는 점도 흥미롭다. 두 저자는 각자의 장기를 십분 활용하여, 자신들의 팀을 최고로 만들기 위해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노력하는 ‘유니폼을 입지 않는’ 팀원들의 이야기를 전달하고 있기에,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밖으로는 잘 알려지지 않는 프런트의 이야기를 생생히 느낄 수 있다.

 

<이벤트 참여방법>

 

1. 이벤트 기간  :  12월 6일 ~ 선착순 (참여 방법에 만족한 순서) 

   당첨자 발표  :  참여 방법에 만족하는 분들중 선착순 지정하여 비밀댓글로 안내드리겠습니다.

   발송  :  정보 수집 이후 순차적으로 발송

 

2. 모집 인원  :  5명 

 

3. 참여 방법

- 이벤트 페이지를 스크랩하세요. (필수)

- 스크랩한 이벤트 페이지를 홍보해주세요. (SNS필수, url주소 댓글)

- 책을 읽고 싶은 이유와 함께 스크랩 주소를 댓글로 남겨주세요.

- 무성의한 댓글 참여는 선착순에서 제외됩니다.

 

4. 당첨되신 분은 꼭 지켜주세요.

- 도서 수령 후, 7일 이내에 '개인블로그'와 '알라딘' 에 도서 리뷰를 꼭 올려주세요.

 

 * (미서평시 서평단 선정에서 제외됩니다)



야구미스터리, 추리소설, 박찬호, 히가시노게이고, 마구, 최혁곤, 볼만한소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