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레베헤가 1998년에 녹음한 베토벤 9번 교향곡에 관해선 지지와 경멸의 각 영역에 걸쳐 여러 이견들이 있지만, 우선 정격연주에 능통한 지휘자가 절대적 지위에 오른 교향곡을 어떻게 다룰 것인지는 뻔하다고 말하는 이들이 있다. 절대적 지위라는 건 그만큼 인기가 있었다는 뜻이고, 또 그만큼 수없는 변주와 더불어 어떤 고정된 전통 비스무리한 게 있다는 뜻으로 봐도 될 것이다. 인류의 평화를 염원하며 만들어졌다는 고결한 동기, 곡 자체가 가지고 있는 드라마틱한 구성력, 대중에게 충분히 익숙할 정도로 반복된 레파토리의 횟수와 비중 등은 이 유명한 교향곡을 거의 경전을 대하다시피 하게끔 만들었고 그 결과로 드러난 거대하고 화려해서 에너지가 넘실거리다 못해 철철 넘쳐 흘러내리는 것 같은 '베토벤다운' 해석들이 꾸준히 있었다.

누군가는 그 '베토벤답다는' 리스트에서 구도의 길을 발견하는지도 모르겠지만 누군가에게 그건 거들먹거림으로도 느껴졌을 것이다. 그에 대해서, 처음은 가디너가 문제였던 거 같다. 정격연주로 진행된 그의 베토벤 교향곡 사이클은 신선했으며 센세이션도 불러 일으켰지만 '베토벤다운' 전통을 고수해야한다고 생각하는 이들에겐 비판받았다. 맥아리가 없고 음이 가볍다는 축이었다. 여전히 그쯤의 평가를 받기도 하고. 그리고 이후 정격연주에 대한 어떤 편견이 생겼다. 정격연주로는 음의 드라마틱함이 줄고 힘이 없어진다는 것, 어색하다는 것이다. 그 의견은 헤레베헤의 이 연주를 대하는 어떤 이들에게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그러나 어찌되었든 헤레베헤는 절대 거들먹거리지 않는다. 그는 이 앨범에서 정격연주에 대해 거부감을 가진 이들을 충분히 기쁘게 만들 정도로 곡 안의 모든 흐름과 동기들을 가차없이 진행시킨다. 어떤 이는 그것을 헤레베헤가 내세우는 학자적 연구에 의한 냉정함이라고 비아냥거리기도 하지만. 그런데 헤레베헤의 그런 태도가 비아냥 받을 대상이 되는 이유를 나로선 잘 모르겠다. 그 타협하지 않는 냉정함으로 빚어진 미학은 정격연주 전문 지휘자의 그저 그런 베토벤 해석으로 비난받아야 할 정도로 속빈 것이 아니다. 난 이 앨범에서의 3악장이 들려줬던 것 만큼의 정갈한 아름다움을 다른 지휘자들의 연주에선 느껴본 적이 없다.

그리고 그 뒤로 빠르고 다이내믹한 에너지로 단단하게 짜인, 어떤 빛나는 시작으로서의 4악장이 기다리고 있다. 시작으로서의 9번 교향곡. 그렇게 거꾸로 시작해서, 헤레베헤는 10여 년이 지난 이제야 로열 플레미시 필하모닉과 함께 베토벤 교향곡 사이클을 완성시키고 있는 중이다. 그러니 어쩌면 이 앨범을 1990년대에 대한 결정본적인 인화라고 본다면, 그 또한 꽤 흥미로운 시선 아니겠는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붕가붕가 >>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Mephistopheles 2008-12-10 09: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푸하하핫..아이고...붕가붕가도 허락받고 하는 이 모진 세상..

hallonin 2008-12-10 19: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비장합니다.

migojarad 2008-12-10 23: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부.. 붕가!

hallonin 2008-12-11 01: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붕가붕가하니 참 좋죠?
 

보니까 업글했다고 한 게 2년여밖에 안됐습니다. 그런데 그게 리니지 공장용이었던지 뭐 그래서 근간에 와선 메인보드 상태가 불안해져서 자주 다운이 되더군요. 해서 친구의 도움을 받아 중고로 업글. [서든어택]을 돌릴 수 있는 시스템(추정)으로까지 진화시켰습니다.

그런데 하는 게임이 대략 [스트롱홀드], [HOMM3], CPS3, DC 에뮬 다수로 여전히 고전게임들 일색. 어째 진화란 걸 못하는 게임취향입니다.

암튼 그래서 오늘은 종일 CPS3만 두들겼는데, 태어나서 처음으로 [죠죠의 기묘한 모험]을 해볼 수 있었습니다. 생각외로 재밌긴 재밌었습니다. 연출도 박력이 넘치고, 조작도 간편하게 잡아놓은 게 익히기도 쉽고. 하지만 역시 가장 애착이 가는 건 [스트리트 파이터3 서드 스트라이크]군요. 타격감도 그렇고 전술상의 묘미도 그렇고 역시 걸작은 걸작. 블로킹 못한다고 쭝얼거렸던 게 4년 전인데 드캐를 가지고 있음에도 여전히 못 익히고 있어서 확실히 게임감각이 덜 떨어진 유저라는 걸 체감하고 있습니다.

 

생각해보니 4년 전이라니... 세월 한 번 겁나게 빠르네요. 4년 전엔 뭐하고 살았었더라... 싶어서 기억해보면, 그때도 알바 그만 두고 집에서 게임이나 하면서 세월 조지고 있었던 듯.

 

[스트리트파이터3 서드스트라이크] 유저라면 누구나 다다르고파 하는 저 경지. 그러나 공중 블로킹은 커녕 지상 블로킹도 맘대로 못 다루고 있으니.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poptrash 2008-12-10 01: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언제 한번 술이나...

hallonin 2008-12-10 19: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뭐 여력이 되면 괜찮죠.
 

 

http://blog.aladin.co.kr/hallonin/2195539

 

바로 저기서 언급한 이글루스 블로거 산왕이란 분이십니다. 지금은 링크시킨 본체가 지워진 상탠데.... 근데 저 포스트에서도 나와있지만 제가 문제의 그 포스트를 보고 결론 내린 건 분명 이 나라의 짜가우파님들께서 절라리 좋아할 결론-북한은 종교국가-이 내려지고 있는 거였는데, 거기서 인용된 국보법 기준 불온 텍스트 한조각을 보고선 벌렁거리는 심장을 움켜잡고 국가의 안위와 민족의 미래를 걱정하다가 결국 참지 못하고 경찰서에 고발을 때린 모양이네요.

아니, 어떻게보면 고발한 분들은 공산주의라는 숙명의 라이벌이 사라진다는 현실에 분노한 모양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니놈을 때리는 건 그 누구도 허락 못해! 넌 내 먹이야! 라는 식으로... 아, 이것은 사랑.

 

암튼 나라가 날이 갈수록 신비스럽게 변해가고 있는 거 같습니다. 전 듣보잡 블로거라 다행이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e Downward Spiral] 10주년 기념 SACD 리마스터링 앨범. 한동안 거의 모든 몰에서 품절이었고 향뮤직에서나 팔고 있었으나 가격의 압박으로 마냥 쳐다만 보고 있던 중 한이뮤직에서 재수입을 한 건지 아니면 구석 어딘가에 박혀있던 재고분을 내놓은 건지 알라딘에 다시 입고. 그것도 이 대불황시대에 상당한 가격적 메리트를 가지고 재게시되서 뒤도 안 돌아보고 바로 주문.

이미 원판을 닳도록 들어본 사람들이 이 앨범을 들어보면 알겠지만, 확실히 일반 CD플레이 파트만으로도 음질이나 공간감이 일취월장했다는 걸 느낄 수 있으리라. 원판에 비해 다분히 매끈해졌지만 얍실해지진 않은, 되려 보다 둔기답게 날카롭게 가공된 느낌. 데모곡과 비사이드곡들, 사운드트랙 삽입곡들이 실린 디스크2도 물론 SACD 포맷인데 한층 탱탱해진 'burn'의 감칠맛 나는 비트감으로 시작되는 게 아주 감동이다. SACD 오디오시스템이 없어서 들어있는 모든 정보들을 파악하지 못한다는 게 아쉬울 정도. 향상된 사운드의 위력이란 걸 검증하기에 손색이 없는 강력한 콜렉터스 아이템.


nin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