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레베헤가 1998년에 녹음한 베토벤 9번 교향곡에 관해선 지지와 경멸의 각 영역에 걸쳐 여러 이견들이 있지만, 우선 정격연주에 능통한 지휘자가 절대적 지위에 오른 교향곡을 어떻게 다룰 것인지는 뻔하다고 말하는 이들이 있다. 절대적 지위라는 건 그만큼 인기가 있었다는 뜻이고, 또 그만큼 수없는 변주와 더불어 어떤 고정된 전통 비스무리한 게 있다는 뜻으로 봐도 될 것이다. 인류의 평화를 염원하며 만들어졌다는 고결한 동기, 곡 자체가 가지고 있는 드라마틱한 구성력, 대중에게 충분히 익숙할 정도로 반복된 레파토리의 횟수와 비중 등은 이 유명한 교향곡을 거의 경전을 대하다시피 하게끔 만들었고 그 결과로 드러난 거대하고 화려해서 에너지가 넘실거리다 못해 철철 넘쳐 흘러내리는 것 같은 '베토벤다운' 해석들이 꾸준히 있었다.

누군가는 그 '베토벤답다는' 리스트에서 구도의 길을 발견하는지도 모르겠지만 누군가에게 그건 거들먹거림으로도 느껴졌을 것이다. 그에 대해서, 처음은 가디너가 문제였던 거 같다. 정격연주로 진행된 그의 베토벤 교향곡 사이클은 신선했으며 센세이션도 불러 일으켰지만 '베토벤다운' 전통을 고수해야한다고 생각하는 이들에겐 비판받았다. 맥아리가 없고 음이 가볍다는 축이었다. 여전히 그쯤의 평가를 받기도 하고. 그리고 이후 정격연주에 대한 어떤 편견이 생겼다. 정격연주로는 음의 드라마틱함이 줄고 힘이 없어진다는 것, 어색하다는 것이다. 그 의견은 헤레베헤의 이 연주를 대하는 어떤 이들에게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그러나 어찌되었든 헤레베헤는 절대 거들먹거리지 않는다. 그는 이 앨범에서 정격연주에 대해 거부감을 가진 이들을 충분히 기쁘게 만들 정도로 곡 안의 모든 흐름과 동기들을 가차없이 진행시킨다. 어떤 이는 그것을 헤레베헤가 내세우는 학자적 연구에 의한 냉정함이라고 비아냥거리기도 하지만. 그런데 헤레베헤의 그런 태도가 비아냥 받을 대상이 되는 이유를 나로선 잘 모르겠다. 그 타협하지 않는 냉정함으로 빚어진 미학은 정격연주 전문 지휘자의 그저 그런 베토벤 해석으로 비난받아야 할 정도로 속빈 것이 아니다. 난 이 앨범에서의 3악장이 들려줬던 것 만큼의 정갈한 아름다움을 다른 지휘자들의 연주에선 느껴본 적이 없다.

그리고 그 뒤로 빠르고 다이내믹한 에너지로 단단하게 짜인, 어떤 빛나는 시작으로서의 4악장이 기다리고 있다. 시작으로서의 9번 교향곡. 그렇게 거꾸로 시작해서, 헤레베헤는 10여 년이 지난 이제야 로열 플레미시 필하모닉과 함께 베토벤 교향곡 사이클을 완성시키고 있는 중이다. 그러니 어쩌면 이 앨범을 1990년대에 대한 결정본적인 인화라고 본다면, 그 또한 꽤 흥미로운 시선 아니겠는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Downward Spiral] 10주년 기념 SACD 리마스터링 앨범. 한동안 거의 모든 몰에서 품절이었고 향뮤직에서나 팔고 있었으나 가격의 압박으로 마냥 쳐다만 보고 있던 중 한이뮤직에서 재수입을 한 건지 아니면 구석 어딘가에 박혀있던 재고분을 내놓은 건지 알라딘에 다시 입고. 그것도 이 대불황시대에 상당한 가격적 메리트를 가지고 재게시되서 뒤도 안 돌아보고 바로 주문.

이미 원판을 닳도록 들어본 사람들이 이 앨범을 들어보면 알겠지만, 확실히 일반 CD플레이 파트만으로도 음질이나 공간감이 일취월장했다는 걸 느낄 수 있으리라. 원판에 비해 다분히 매끈해졌지만 얍실해지진 않은, 되려 보다 둔기답게 날카롭게 가공된 느낌. 데모곡과 비사이드곡들, 사운드트랙 삽입곡들이 실린 디스크2도 물론 SACD 포맷인데 한층 탱탱해진 'burn'의 감칠맛 나는 비트감으로 시작되는 게 아주 감동이다. SACD 오디오시스템이 없어서 들어있는 모든 정보들을 파악하지 못한다는 게 아쉬울 정도. 향상된 사운드의 위력이란 걸 검증하기에 손색이 없는 강력한 콜렉터스 아이템.


nin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분명히 내 취향은 아니다. 하지만 충분히 유용하다. 쿠스코 초기 음악의 놀라울만한 효과는 음악을 틀어놓는 즉시 듣는 이를 한낮의 황학동 벼룩시장 한복판으로 데려가버린다는 것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삼천포 2008-11-30 19: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3주간의 바쁜 일정 끝나고 열심히 포스팅을 읽는 중이었는데, 3페이지에서 4페이지로 넘어갔더니 똑같은 포스팅이 나오는거에요.
읽을때 쓰고 그러시나요 - 핀잔처럼 쓰는 팬의 러브 메시지.

hallonin 2008-12-01 23: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랑은 거의 대부분의 문제를 해결하죠. 음.. 아마도요.
 

카로 미티스는 러시아의 고음악 전문 클래식 레이블로 전 앨범을 SACD로 만들어내고 있다. 그중 알렉세이 우뜨낀이 지휘한 바흐의 오보에 작품집은 전부터 상당히 평판이 좋았던 것으로 궁금했던 앨범이었는데 SACD 포맷인 탓에 가격이 약한 편이 아녔던지라 구경만 하던 차, 마침 모처에서 할인행사를 하길래 구할 수 있었다.

이 시리즈가 3편까지 나온 걸로 보면 알겠지만 아직은 그 수가 얼마 안되는 카로 미티스의 카탈로그에서 주력으로 미는 앨범이란 걸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그걸 증명하는 것처럼, 쳄발로 협주곡으로 유명했던 곡을 최초의 오보에 협주곡 양식으로 되살려낸 이 연주가 주는 감흥은 근래에 손꼽히는 상쾌한 경험이었다고 말할 수 있겠다. 딱 부러지게 얘기하자면 청량함이랄까. 첫 곡인 '오보에 다모레 협주곡 BWV1055'에서 시작부터 치고 들어오는 인상도 좋았지만 무엇보다도 나를 즐겁게 만들었던 건 '오보에와 플루트,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 BWV1064'의 알레그로 파트가 전해주는 시원스럽고도 맑은 감흥이었다.

그런데 프레싱 중에 발생한 문제인지 얕은 노이즈가 들어가 있는 게 들려서 반품하고 교환을 받기로 했는데, 품절 상태가 되버렸다. 아마도 국내에 다시 들어오기가 쉬울 거 같진 않다. 해서, 그렇게 떠나버리고 말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