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달 최해성 책장의 큐레이팅 주제는 ‘이상한 책장의 앨리스. 31일 분홍색 책장에 앨리스와 관련된 책들을 비치해두었다. 동시에 앨리스 컬렉션으로 선정된 책들을 소개한 글을 인스타그램 계정에 공개했다. 그렇지만 인스타그램에 긴 글을 쓸 수 없어서 책 한 권 한 권 제대로 소개하지 못한 게 아쉬웠다. 그래서 3월이 지나가기 전에 앨리스 마니아로서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글을 써야겠다고 결심했고, 끝내 목표를 달성했다막상 써보니 3월의 독서를 결산하는 글 같군그나저나 다음 달 책장 주제는 뭐하지일단 글을 마무리 지은 다음에 생각해보자.


올해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약칭 앨리스’)의 작가 루이스 캐럴(Lewis Carrol) 탄생 190주년이다. 대부분 사람은 루이스 캐럴을 동화 작가로 알고 있다. 앨리스가 어린 소녀를 위해 만들어진 동화인 건 틀림없는 사실이지만, 알고 보면 앨리스가 단순히 동화가 아님을 알 수 있다. 앨리스는 후대의 작가와 예술가, 심지어 철학자와 과학자들에게 영감을 준 위대한 고전이다.

















* [품절] 스테파니 로벳 스토펠 루이스 캐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만나다(시공사, 2001)

   




앨리스를 제대로 읽으려면 캐럴의 삶과 앨리스의 탄생 과정을 먼저 이해해야 한다. ‘루이스 캐럴은 필명이다. 작가의 본명은 찰스 루트위지 도지슨(Charles Lutwidge Dodgson)이다. 캐럴은 아이들과 어울려 놀기를 좋아했는데, 그가 제일 친하게 지낸 아이가 바로 앨리스 리들(Alice Liddell)이다. 옥스퍼드 대학의 크라이스트 처치에서 수학을 전공한 캐럴은 수학 강사가 되었다. 캐럴은 대학 학장인 헨리 리들(Henry Liddell)을 알게 되었고, 자연스럽게 리들 세 자매와 친해졌다. 캐럴이 유독 아낀 앨리스는 세 자매 중 둘째다. 캐럴은 말을 더듬는 편이었지만, 아이들 앞에서는 멋진 이야기꾼이 되었다.


캐럴은 앨리스 단 한 사람을 위한 선물을 공들여 만들었고, 그 선물이 앨리스. 하지만 이때 만들어진 앨리스는 우리가 알고 있는 제목과 달랐다. 첫 제목은 땅속 나라의 앨리스(Alice’s Adventures Under Ground)였다. 캐럴은 삽화도 직접 그렸다. 그러나 정식 출판을 위해 제목이 변경되었으며 캐럴의 그림 대신에 만평 전문 삽화가인 존 테니얼(John Tenniel)의 그림이 포함되었다. 캐럴은 본인의 그림에 만족하지 못했다. 지인의 소개로 존 테니얼을 만났다. 테니얼은 캐럴의 제안에 수락했으며 두 사람은 편지를 주고받으면서 삽화를 제작했다. 앨리스가 성공하자 테니얼은 후속작 거울 나라의 앨리스(Through the Looking-Glass and What Alice Found There, 약칭 거울 나라’) 삽화도 그렸다. 거울 나라삽화가 그려지는 과정에서 가발을 쓴 말벌(The Wasp in a Wig)’이라는 제목의 글이 삭제되었다. 테니얼은 말벌을 그리지 못해서 캐럴에게 이 글을 빼자고 제안했다. 결국 캐럴은 가발을 쓴 말벌을 삭제했고, 삭제된 이야기가 있는 원고의 행방이 한동안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다가 1974년에 원고가 발견되면서 거울 나라무삭제판이 출간되었다.
















* [절판] 마틴 가드너, 존 테니얼 그림 Alice-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거울 나라의 앨리스(북폴리오, 2005)





앨리스거울 나라는 어린이를 위한 동화로 알려졌지만, 전체적으로 내용이 난해하다. 앨리스와 여러 등장인물이 나누는 대화 속에 말장난과 난센스가 가득해서 단번에 이해하기 쉽지 않다. 그래서 지금까지도 앨리스에 매료된 독자와 학자들은 그냥 지나치기 쉬운 단어도 꼼꼼하게 읽고, 분석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된 주석을 만들고 있다. 이 주석의 양이 어마어마한데, 수학자 마틴 가드너(Martin Gardner)의 주석이 달린 앨리스거울 나라》(The Annotated Alice)는 너무나도 유명하다.
















* 마틴 가드너, 루이스 캐럴 The Annotated Alice: 150th Anniversary Deluxe Edition(W W Norton & Co Inc, 2015)





가드너의 주석이 있는 앨리스거울 나라에 삭제된 가발을 쓴 말벌도 수록되었다. 하지만 번역본은 절판되었다가끔 알라딘 중고도서 서점에 정가의 반값으로 매겨진 번역본이 심심찮게 나온다. 정말 앨리스 상급 마니아가 아닌 이상 이 책을 사지 마라절판된 번역본은 1999년에 나온 개정 2판이다. 2015년에 앨리스초판본 출간 150주년을 맞아 개정 3판이 나왔다. 여기에 새로운 주석이 추가되었으며 다른 삽화가들이 그린 그림들도 포함되었다잡학을 좋아하는 독자라면 앨리스 백과사전이나 다름없는 주석 달린 앨리스를 선호하겠지만, 방대한 양의 주석을 하나하나 쫓아가면서 읽는 일이 상당히 버겁다나처럼 오역이나 오탈자 찾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주석 달린 앨리스》를 여러 번 천천히 읽는 것에 도전해보길 바란다. 나는 고작 오역이 확실한 문장 한 개 찾았다.

















* 루이스 캐럴, 존 테니얼 그림, 정병선 옮김 주석과 함께 읽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앨리스의 놀라운 세상 모험(오월의봄, 2015)

 

* 구와바라 시게오 그림과 사진으로 풀어보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AK커뮤니케이션즈, 2017)




주석과 함께 읽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그림과 사진으로 풀어보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쉽게 쓰인 앨리스해설서다시공 디스커버리 총서로 나온 루이스 캐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만나다도 내용이 충실한 앨리스해설서이지만, 알라딘에서는 품절도서로 나온다캐럴이 어린이를 너무 좋아해서 그를 소아성애자로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독자에게 주석과 함께 읽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권하고 싶다존 테니얼의 그림이 워낙 유명해서 그런지 캐럴이 땅속 나라의 앨리스를 쓰면서 그렸던 그림은 생각보다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그림과 사진으로 풀어보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캐럴의 삽화 몇 점을 확인할 수 있다.







































* 앨리스 설탕 마이 페이버릿 앨리스: 전 세계 61가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초판본을 찾아서(난다, 2021)

 

*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살바도르 달리 에디션(블랙 라벨 특별판)

살바도르 달리 그림 / 문예출판사 (20222)

※ 블랙 라벨 특별판은 YES24 한정 판매

 

* 토베 얀손 그림, 한낙원 · 한애경 옮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창비, 2015)

 

* 쿠사마 야요이 그림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문학수첩, 2015)

 

* 리스베트 츠베르거 그림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어린이작가정신, 2009)

 

* 앤서니 브라운 그림 앤서니 브라운이 그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살림어린이, 2009)

 




앨리스가 출간된 이후로 전 세계의 삽화가와 예술가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앨리스를 새롭게 창조했다. 마이 페이버릿 앨리스는 다양한 앨리스초판본 삽화를 시대별로 소개한 책이다. 이 책에 무민(Moomin)’ 시리즈로 유명한 토베 얀손(Tove Jansson)앨리스삽화 일부와 스페인의 화가 살바도르 달리(Salvador Dali)가 그린 삽화가 포함되어 있다. 그 밖에도 쿠사마 야요이(Kusama Yayoi), 앤서니 브라운(Anthony Browne), 리스베트 츠베르거(Lisbeth Zwerger)의 삽화를 만나 볼 수 있다.

















* [품절] 로버트 휴즈 마그리트 명작 400(마로니에북스, 2008)

 

 

요즘 내가 눈길이 가는 앨리스는 앤서니 브라운의 삽화가 있는 책이다. 앤서니 브라운의 앨리스내가 가장 좋아하는 화가 르네 마그리트(René Magritte)의 그림을 패러디한 삽화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다음에 쓰고 싶은 글은 앤서니 브라운의 앨리스삽화에 관한 주석이다. 마그리트는 앨리스를 주제로 한 그림을 몇 점 남기기도 했다. 이 그림들은 마그리트 명작 400에 실려 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미 2022-03-26 19:3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생각같아서는 이 책들 모두 한번씩은 들여다보고 싶네요!
사이러스님 인스타그램도 하시는군요.ㅎㅎ
‘앨리스마니아‘다운 글입니다.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cyrus 2022-04-03 17:08   좋아요 1 | URL
제 책장에 꽂힌 책 말고 루이스 캐럴과 앨리스에 관한 책이 몇 권 더 있어요. 나머지 책은 따로 소개할 예정입니다. ^^

프레이야 2022-03-26 20:4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와우! 일단 달리, 토베, 앤서니의 앨리스 그림책 모두 보고 싶네요. 무려 61가지나 있군요.
쿠사마 야요이까지. 이상한 책장의 앨리스! 멋집니다!

cyrus 2022-04-03 17:09   좋아요 1 | URL
이번 달에 어떤 책을 채워야 할지 고민입니다... ^^;;

mini74 2022-03-26 23:1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와 !! 저도 다 사고싶어요. ㅎㅎ 저는 모자장수가 제일 이상한 캐릭터라 생각했는데, 그 당시 모자를 비버털로 많이 만들었고 그걸 주로 수은을 이용해서 부드럽게 했기에, 모자장수들이 대부분 수은중독 상태라고 하는 글을 읽고 헉. 앨리스가 애들 책은 아니구나 생각했어요 ㅎㅎ 앤서니 브라운 그림책들은 명화 패러디도 많은 거 같아요. 그래서 좋지요 *^^*

cyrus 2022-04-03 17:11   좋아요 2 | URL
앨리스 이야기에 생각해 보면 잔혹한 진실과 의미가 숨겨져 있는 내용이 곳곳에 있어요. 저는 그런 이야기가 흥미롭습니다. ^^;;
 




서울의 독립서점 최인아 책방처럼 책방을 차리고 싶지만, 당장은 현실적으로 어렵다. 그리하여 카페 클리어최해성 책장을 만들었다. 책장과 책 모두 내가 직접 샀다. 이제 카페에 올 때마다 책 한두 권씩 가져오지 않아도 된다.

 

 


 

 

 

 

 

 

 

 


 

특정 주제의 책들을 선별하여 소개하는 큐레이션 책장 콘셉트로 준비하고 싶으나, 당분간은 내가 읽고 싶은 책들(신간 도서)이나 이미 읽은 책들(구간 도서) 위주로 책장에 꽂으려고 한다. 그렇다고 해서 출판시장의 추세를 가늠할 수 있는 인기 도서를 거들떠보지 않는다는 건 아니다. 베스트셀러 목록을 쭉 훑어보면서 그중에 잘 만들었고, 읽을 만한 가치가 있는 책도 고를 예정이다.

 

나름대로 구색을 갖춘 책장이지만, 카페에 온 손님들이 내 책을 한 권이라도 읽을 거라고 기대하지 않는다. 나처럼 카페에 한두 시간 이상 앉아서 책 한 권을 진득하게 읽는 손님은 없기 때문이다. 최해성 책장은 순전히 나, 한 사람을 위한 책장이다.

 

 

 

배려심 많은 카페 사장님 덕분에 책장을 놔둘 자리를 확보했다. 책장 자리 임대료(?)는 디저트와 음료값으로 충당하는 걸로.


 


댓글(9)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얄라알라 2022-02-02 20: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카페.컨셉과.넘나 잘.어울리는 마카롱색.미니책장을 구비하셨네요. Cyrus님의.서점도 2020년대.중에 오픈하기를.응원드립니다

그레이스 2022-02-02 21: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이디어 멋져요~!
어딘지 가보고 싶어요

오후즈음 2022-02-02 21:1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와!! 저렇게 이쁜 색의 유니콘이라뉘. 가깝다면 근처에 들려 몇 페이지씩 읽고 가고 싶어요.

새파랑 2022-02-02 21:5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책장이 카페와 잘 어울리는거 같아요~! 어느 카페인지 구경 가고 싶군요 ㅎㅎ
좋은 사장님 좋은 손님인거 같아요 ^^

psyche 2022-02-03 04:3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책장도 넘 이쁘고요 카페에 저런 공간을 만드셨다니 분홍색의 카페랑 너무 잘 어울릴 거 같아요.
cyrus 님이 ‘최해성 책방‘을 오픈 하는 날이 곧 오기를 그리고 대구에 가서 그 곳을 방문할 날을 기대합니다

서니데이 2022-02-03 04:4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책장 디자인이 예뻐요. 길이 조절이 가능한 점도 좋고요. 카페 손님들의 베스트셀러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cyrus님 새해복많이받으세요.^^

stella.K 2022-02-03 16:2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이디어가 좋긴한데 누가 책을 스~윽 가져가면 어쩌지?ㅋ

mini74 2022-02-03 18: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최해성 책장 깜찍합니다. 무슨 책들이 놓일지 넘 궁금하고 설레요 ㅎㅎ

Angela 2022-02-07 0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cyrus님 독서책장을 카페에 만드셨네요~조만간 cyrus님 책방을 차리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