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스벨트 게임
이케이도 준 지음, 이선희 옮김 / 인플루엔셜(주)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짜 오랜만에 소설을 재밌게 읽었다. 기업 야구 소설로 흥미롭다는 입소문을 듣고 키움 열성팬인 조카에게 읽어보라 추천했다. 그와중에 리그 2위를 고수하던 키움은 광탈하고 결국 두산과 NC가 코리안시리즈에서 만났다. 당근 키움이 한국 시리즈 올라가면 고척 한 번 가볼라했는데 흑. ㅠ
암튼 그 아쉬움을 이케이도 준 야구 소설로 대리만족 한듯 싶다. 일본 사회인 야구팀이 회사의 경영난으로 해체될 위기에 처하는 이야기다. 알고보니 이미 드라마로 만들어져 유명한 작품이었다.
별 기대없이 읽었는데 우리와 다른 일본 야구 문화도 새롭고 글로 느끼는 야구 경기의 스릴도 긴박했고 어려워진 기업 경영을 해쳐나가는 스토리도 흥미로웠다.
갈등이 일어나고 위기에 처하고 모두가 힘을 합쳐 해피엔딩을 이룬다는 어찌보면 지극히 고전적인(?) 뻔한 구성이지만 오히려 그 단순한 이야기 구조가 마음을 울리는 감동을 전하는데 큰 역할을 한거 같다. 야구를 좋아하는 독자라면 더욱 감정이입이 되어 즐길수있는 책으로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든 사람들의 마음이 하나가 되면서, 아무리 열세에 놓여 있더라도 최후의 승리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순수하게, 존엄하게, 강렬하게ᆢᆢ.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40일간의 남미 일주
최민석 지음 / 해냄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최민석만의 유머와 위트를 좋아해서 읽었다. 2. 남미는 여행지로 꽤나 동경하지만 거리상 쉽게 떠날수없는 곳이라 책으로나마 현지 여행 기분을 느끼고 싶어 읽었다.
결론, 전작 <베를린 일기>만큼 깊숙한 내용과 재미는 덜했다. 앞에 멕시코, 콜롬비아 부분은 살짝 지루하기도 했고, 뒤로가면서 재미가 있어짐. 개인적으로는 아르헨티나 내용이 젤 얻을게 많고 좋았다. 여러 나라를 겉핡기식으로 언급한 느낌이 나 살짝 아쉬웠지만 그레도 남미만이 갖고있는 매력과 역사를 접할수 있고 어렵지 않고 가볍게 여행한다는 마음으로 후루룩 읽기 적당한 책이라 생각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생충과 가족, 핵가족의 붕괴에 대한 유쾌한 묵시록 가족특강 시리즈 1
고미숙 지음 / 북튜브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평소 격하게 고미숙 강연을 애정하는지라 지난해 영화 기생충 때문에 온 세상이 난리였을때 바로 유투브 강연을 봤는데도, 그걸 그대로 기록한 책을 또 읽으니 또또 소름, 충격이다. ㅎ 역시 고미숙 통찰은 리스펙! 물론, 영화에 담겨있는 봉준호 감독의 철학도 리스펙이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양이를 버리다 - 아버지에 대해 이야기할 때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가오 옌 그림, 김난주 옮김 / 비채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라카미 하루키 에세이를 좋아라 하는데, 궁금한데, 80쪽밖에 안되는 책 양(단편소설 두 세 편 정도의)에 그림이 반이라 꼭 소장할 책이 아니라면 책값이 아까울거 같아 걍 편하게 e북으로 구입해서 읽었다. 이래저래 삼분의 일값으로 구입. 보고나니 역시 현명한 선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루키 개인적 삶에 대해 더욱 잘 알게 되어 그의 작품 세계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