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성 마케팅
Frank-Martin Belz.Ken Peattie 지음, 윤훈현 옮김 / 지필미디어 / 201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눅눅한 집을 피해 카페로 피신했다.
깜짝 놀라게 번역이 엉망인 이 책을 어쩔 수 없이 읽어야 하는, 숙제노예의 삶도 비루하고 짜증스러운데! 내 앞에 앉은 청춘들은 뽀뽀만 벌써 스무 번이 넘었다.
뭐냐??? 지속가능성을 몸소 보여주는 거냐???
연애고 나발이고 이젠 기억도 나지 않고. 내가 하는 번역보다 엉망이거나 내 영어수준과 동급인 번역서를 읽으며, 귀신이 씨나락을 까먹어도 이것보다는 쉽게 알아듣겠다며 욕을 하고 있다.
그런데 저 청춘들은 아직도 뽀뽀 중이다.
까르르!! 쪽!!! 까르르!! 쪽!!!! 까르르까르르!! 쪽쪽!!!

혹여 이 책을 보실 분이 있다면, 영어를 조금이라도 읽을 수 있다면, 이 번역서는 피하고, 원서를 보시길 당부합니다. 한국어를 제대로 구사하지 못하는 사람의 번역임에 틀림없습니다.

그나저나 저 친구들은 팥빙수가 녹아도, 뽀뽀만 하는구나. 아까운 팥빙수. 아~ 돈도 많고 젊은 저 청춘들! 지속가능하게나! 뭐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몇 년 전, 내가 지금보다는 더 나았을 때, 나는 평행 우주로 여행을 가서 나보다 더 잘나가는 나 자신을 만났다. 우리는 맥주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눴다. 우리는 함께 어울렸다. 나는 그 우주의 내가 어떤 방식으로 세상을 보는지 알아내려 애썼다. 그도 나처럼 다른 사람들을 피하는 경향이 있는가? 하루 동안 무슨 기준으로 결정을 내리는가? 무슨 실수를 했는가? 나는 그에게 내가 오래전에 저질렀던 '엄청나게 커다란 실수'에 대해 말했다. 그는 내가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았다. 알고 보니 그와 나의 차이는 바로 그 실수로부터 비롯된 것이었다. 나는 내가 살지 못하는 삶을 그가 사는 게 화가 난다고 말했다. 나는 내 삶이 엉망진창이라고 말했고, 그는 내말에 단지 고개만 끄덕였다. 그는 상황이 더 나빠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3등급 슈퍼영웅』 p.21

3등급 슈퍼영웅 '습기맨'이 평행 우주에서 또 다른 자신을 만나는 대목이다. 옮겨 적은 부분이 뭐 그렇게 독창적이어서 눈길을 끌었던 것은 아니다. 오직 나의 관심은 '실수'라는 단어였다. 빌어먹을 실수. 하도 많이 해서, 돌이킬 수도 없어서, 이제는 허탈하지도 않은 그놈의 실수들. 심지어 다채롭기까지 했던 실수들과 그 실수들이 만든 지금의 나와 내 상황을, 유체이탈 비슷한 상태로 지켜보니 쓴물이 넘어온다. 그리고 정말로 내게 하고 싶은 말. '누구니, 넌'

 

'습기맨(Moisture Man)'은 다른 슈퍼영웅들에 비하면 뭐 참 거시기한, 그러니까 주변의 습기를 끌어들여 물풍선을 만들거나, 분무기처럼 안개를 뿌리는 정도의 능력을 가지고 있으니, 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이 참으로 딱한 수준일 수 밖에 없는 3등급 슈퍼영웅이다. 더 난처한 것은 그의 친구들은 진짜 슈퍼영웅이라는 것! 오호~ 그나저나 어찌나 그 처지가 나와 같은지. 뭐 나는 주변의 습기는 커녕 본인 몸에 있는 수분도 지키지 못하지만, 여튼 내게는 주변의 우울함을 끌어들여 웃음으로 분출하는 아주 초큼(조금보다 더 작은)의 뜬금없고 엽기적인 능력이 있으니, 등급 판정 기준에 있을 리 만무하지만, 그래도 뭐  4등급 '아무개 정신줄' 정도 되지 않을까. 그러니까 정말 궁금하네. '누구니, 넌'

 

습기맨은 하늘을 날고 싶어한다. 유후~ 하늘을 나는 습기맨이라. 어째 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지만, 어찌되었건 습기맨은 하늘을 날고 싶고. 억지스럽게 날아야 하니 뭔가 대가를 치뤄야하고, 그러니까 착한놈 그만하고 나쁜놈으로 전향해야 하고, 생각보다 대가는 크고! 뭐 그런 비장한 이야기라고 하기에는 어딘지 눅눅한 이야기가 전개된다. 눅눅한 이야기. 그러나, 그럼에도 결국 양심을 팔고 습기맨은 부드럽고 빠르게 난다. 세상은 자신이 없어도 멀쩡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평행우주에서 만난 또다른 자신의 예언처럼 상황이 더  나빠졌는데도, 지금 그는 매끄럽게 난다. 이렇게 눅눅하고 슬픈 SF소설을 보았나. 그래서 말인데 일전에도 궁금했었는데, 찰스 유, '누구니, 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네꼬 2015-07-15 14: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습기맨과 모이스쳐맨은 너무 다르잖아요;; 열등한 영웅이라니 재밌겠어요. 이렇게 또 찜을.. 하아.. 수분크림과 맞바꾸는 책이 되겠어요...

굿바이 2015-07-16 01:24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ㅎㅎㅎ 모이스처맨하면 뭔가 로맨틱한 분위기인데, 습기맨하면 뭐랄까 눅눅하니, 내용과 더 잘 어울리는 것 같기도 해요.
뒤에 이어지는 단편들도 좋았어요.
그나저나 잘 지내시죠?
 
스웨덴에서 협동조합을 배우다 - 전성기 스웨덴협동조합을 구축한 이론과 실제
아너스 오르네 지음, 이수경 옮김, 최은주 감수 / 그물코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동체의 진전은 가지런한 철길을 따라 달리는 열차와는 다르다. 오히려 변덕스러운 바람을 이기며 넓은 하늘을 나는 비행기와 같다˝고 저자는 말한다. 협동조합의 가시적 성과를 위해 매끄러운 경영방식,효율성,성장 등을 강조하고 싶은 유혹이 밀려올 때, 꺼내 읽으면 좋을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박수칠 때 떠나라,의 의미를 오늘 다시 알게 되었다. 이럴 수도 있구나. 이렇게 발랄하게 민낯을 드러내다니. 예뻐서 깨물어주고 싶네. 잘근잘근. 그리고 오늘부터 하루도 빠짐없이 당신들에게 박수를 보낼터이니 제발 떠나라, 당신들도. 박수는 얼마든지 칠 수 있다. 심지어 건강에도 좋단다. 그리고 박수 받고 돌아서는 사람에게 시 한 편 보낸다.

 

 

입김

 

박용하

 

말할 수 없는 것들

말 안 해도 되는 것들

말하나 마나 한 것들

말하고 나면 후회할 것들

말 안 하면 우습게 보는 것들

기어코 말해야 하는 것들

굳이 말 안 해도 되는 것들

말만 많은 것들

한 말 또 하고 또 하는 것들

그 말이 그 말인 것들

말 들으나 마나 한 것들

말만 잘하는 것들

닳고닳은 것들

말 없이는 안 되는 것들

말로는 안되는 것들

할 말 안 할 말 막하는 것들

말없어도 되는 것들

아예 말없는 것들

말이면서 노래인 것들

여벌이 없는 것들

이번 생만 있는 것들

수평선만 있는 것들

까진 무르팍만 있는 것들

심장인 것들

번개인 것들

말없는 손들

말없는 발들

말없는 입김들

숨들

목숨들

 

나는 당신을 잘 모르고, 몰랐으며, 앞으로도 어쩌면 모르겠지만, 그저 이 부끄러운 시절을 함께 살아내야 하는 사람으로서의 위로라도 하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교회건축의 이해 - 신학으로 건축하다
이정구 지음 / 한국학술정보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학적 설득력을 상실한 종교건축물들을 시도때도없이 목격해야 하는 이 불편한 현실. 저자는 반성문이라고 했지만, 정작 크게 반성할 사람들은 뭘 알기나 하는건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