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출신 작가 "제바스티안 하프너"는 처칠이 히틀러의 광기와 극단적 성격이 닮았다는 내용이다. 어떤 면에서 닮았는지 궁금하다. 정치인에 대한 얘기들은 동서양이 비슷한 흥망을 겪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두 영화를 번 걸아 보았다. 한 시대를 살았던 군상의 표정들을 잊을 수 없다. 그들은 그들에게 주워진 시대를 결코 피하지 않았다. 그들처럼 나에게 주워진 시대를 살고 있다. 그들의 후 세대로서 그들에게 나는 말 할수 없는 연민을 느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료를 앞세운 <반일 종족주의>(미래사)와 <개발 없는 개발>(은행나무)은 서로 다른 논리를 전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