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네 집으로 오세요! 1 - 맥스와 루비 1
미라클 에듀테인먼트 / 2005년 7월
평점 :
품절


정말... 제가 너무 좋아하고 아끼는 DVD입니다. 물론, 옌이도 넘 좋아하구요. wee sing, little bear, caillou, 그리고, timothy까지 봐왔던 옌이에게... 그 다음 단계의 영어비디오로 무엇을 보여주어야할지 난감했습니다. 게다가, 41개월인 옌이가, TV에 나오는 만화채널을 알게 되면서, 걷잡을수 없이 빠져가는 것이었습니다. 옌이가 만화채널을 즐겨볼때, 같이 보니... 뽀로로, 짠돌이, 문어빵맨~등 많이 있었지만, <토끼네 집으로 오세요!>라는 만화가 참 마음에 들었습니다. 7살 누나와 3살 남동생의 이야기가 넘 정답고, 이쁘고, 교훈적이고, 무엇보다, 우리집 상황과 정말 비슷해서~ 마음에 들더라구요~^^ 그러다가, 우연히, 이 영어판 DVD를 알게 된 것입니다~^^

내용도 정말 재밌고, 교훈적이고, 아이들수준에 딱 맞아요. 41개월인 옌이에게는 딱입니다. 장난꾸러기이며, 호기심가득한 동생 Max와 그 동생과 함께 놀아주고, 돌보아주는 7살 누나... 재밌고, 정말 우리 아이들의 실생활과 똑같습니다. 호기심가득한 동생이 늘 누나를 귀찮게 하지만, 누나는 동생을 잘 돌보아줍니다~

영어도 그렇게 어렵지 않고, 무엇보다, 아이들의 수준에 맞게, 대사가 그다지 많은 편이 아닙니다. 또 조용조용한 편이고, 배경음악도 적당히 절제되어있습니다~^^ 36개월이전에는 대사가 너무 많거나, 음악이 너무 현란한것 보다, 이렇게 적당히 절제되어있는 비디오나, 책이 좋은것 같아요~^^ 까이유, 리틀베어, 티모시를 보면, 우선 그 많은 대사에 처음부터 주눅들기 쉬운데, 이 디비디는 그렇지 않아요~^^

아이들에게 처음 보여주는 영어디비디로 강추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harlie and Lola : I Will Not Ever Never Eat a Tomato (Paperback) - Charlie and Lola Charlie and Lola 2
로렌 차일드 지음 / Orchard Books / 2001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처음엔 정말 놀랐어요. 그 글밥수에~ 또, 정리되지않고, 기발하게 글씨가 나열되어져있어서, 정신이 없는듯했답니다. 하지만, 이 책에 나오는 그림이 워낙 재미있고, 엉뚱해서, 그렇게 많은 글밥수에도 보게 되었어요. 특히나, 채소가 나오는 부분은 아이들에게 자세하게 익힐수있을 것 같아요~ 음... 글밥수가 워낙 많아서, 허걱~ 할수있겠지만, 음... 옌이는, 채소가 좋은지, 이 책을 거부하지는 않아요. 채소에 관한 책이라면, 영어그림책으로는, lunch도 좋구요, 걘적으로는, No, David~도 좋아요. David~이 입속에 음식을 다 집어넣고 벌린입속에 온갖 채소들이 즐비한 것을 작가 David Shanon이 아주 익살스럽게 잘 그려두었거든요~ ㅎㅎㅎ 옌이는, 이 부분만 보면, 브로컬리다... 버섯이다... 하며, 채소재미에 홀딱 빠집니다. 참... 무만 나오는 것이라면, The great big enormous book도 좋구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부영] Henny Penny (Paperback + CD) - 노래부르는 영어동화 [노부영] 노래부르는 영어동화 143
H. Werner Zimmerman 글.그림 / JYbooks(제이와이북스) / 2006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음... 이 책은 재밌긴 하지만, 한마디도 내용이 좀 그래서... 별로 권하고 싶지는 않다. 재밌는 내용은, 1) 다양한 각도에서 그려진 그림들(옆, 위)이 있어서 참 특이하고 재밌고, 2) 등장인물들의 이름이 그 동물의 이름과 특색을 잘 살려서 재밌다(닭-Henny Penny, 오리-Ducky Lucky...) 또, 3) 글이 반복적이고, 노래가 흥겨워서, 몇번만 들어도 따라서 부를수 있다... 는 것이다.

반면, 내용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고, 머리에 각종 남비를 쓰고 다니는 조류~들의 모습은 재밌지만, 마지막에, 그 조류들을 속여서, 다 잡아먹어버리는 여우의 모습은, 웬지 슬프고... 찝찝하다. ㅇ므... 옌이는 노래가 신나서 잘 따라부르는데, 정말... 이 내용을 어떻게 받아들일까... 이 책을 읽어주면서, 연신 Fox에게 못땟다고 하면서, 꿀밤을 때리곤 했는데... 오늘은 마지막 장면에 대해서 옌이랑 심도있게 이야기해보아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부영 Scaredy Cats (원서 & CD) (Paperback + CD) - 노래부르는 영어동화 [노부영] 노래부르는 영어동화 102
오드리 우드 지음 / JYbooks(제이와이북스) / 200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옌이가 고양이를 워낙 좋아해서, 구입했던 책이었는데, 의외로 글밥수가 너무 많고, 구성이 약간은 정신이 없이 들쑥날쑥이라... 처음 봤을때는 좀 놀랬다. 하지만, 책을 보면 볼수록, 엄마인 내 입장에서는, 영어의 재밌는 표현들을 많이 만나볼수 있어서, 참 재미있었다~ 예를들어,magic spell이나, eenie meenie, minie, mo~ 등이 나온다. 또 이야기전개도 넘 재밌다~ 그리고, 노래도, 아이들이 따라부를수 있을 정도는 아닌, 뮤지컬형식인데, 고양이 사운드가 코러스가 되어서, 참 재미있다. 한가지 아쉬운 것은, 이 노래가 가사도 없고, 책의 내용에도 없는 것이라서, 좀 답답하다는 거다~^^ 인터넷에 뒤져보면 있긴 하지만~^^옌이는 늘~ 고양이책~ 고양이책~ 하면서, 이 책을 자주 찾는다~

책의 주제는, "용기"이다. 줄거리는 고양이가족이 있는데, 가족중 막내두명은 항상 어린아이 취급을 받는다. 엄마가 누가 우체국에가서 편지를 부칠건가 심부름을 시킬때, 이 두명이 자원하고, 길을 떠나는데, 가는길이 어찌나 무서운지~ 산이 변해 괴물이 되고, 하다못해, 우표값으로 받은 동전이 자신들에게서 도망을 가면 어찌하나 하면서 겁을 내지만, 결국, 우체국까지 포기하지 않고 간다. 비록, 문이 닫혀있지만, 우연히 할머니를 만나게 되고, 할머니가 사주시는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할머니와 함께 집으로 돌아가는 내용이다~

역시나 오드리우드의 작품은 재치있고, 재미난 구성이다~^^ 고양이를 좋아하고, 다양한 영어표현의 묘미를 보고 싶다면, 이 작품을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here's Spot? (Flap Book) Spot 100
에릭 힐 글 그림 / Penguin U.K / 1983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이 책의 장점은 1) 간단한 영어, 2) 아이들이 좋아하는 강아지(spot)등장, 3) 플랩북 - 흥미유발, 들추어보는 재미. 4) 전치사 학습~ 정확하게 알수 있어요~^^ 숨바꼭질을 좋아하는 아이들에게 큰 선물이 될겁니다~ 옌이는 20개월정도부터 이 책을 봐서~ 이젠 너덜너덜합니다~^^ 강추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