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ka - Life In Cartoon Motion
Mika 노래 / 유니버설(Universal) / 2007년 3월
평점 :
품절


5옥타브를 넘나드는 그의 목소리 자체가 이미 이 앨범을 가치있게 만들어 주기는 했지만, 그의 앨범이 정말 멋진 이유는 단지 그의 목소리때문만은 아니다. 미카는 이 앨범을 만들면서 보란듯이 나는 목소리만 가진 가수는 아니야, 라는 말을 하는 것 같다.

「Grace Kelly」로 시작되는 이 앨범은 한껏 경쾌한 느낌을 주면서 「Lollipop」으로 이어진다. 방 안 가득 이 음악이 울려퍼진다면 설거지조차 흥겹게 할 수 있다. 그 하이톤의 목소리가 전혀 귀에 따갑지 않다니. 그저 마냥 놀랍기만 하다. 그러나 이 앨범의 가치가 더 높아지는 까닭은 앞서 말했듯, 다른 것들과의 조화다. 6번 트랙인 「Any Other World」에 첨가된 현악기는 노래에 무게를 실어준다. 거기다 더해지는 합창코러스라니. 나는 그 현악기가 무엇인지는 알지도 못하지만, 그 현을 울리는 소리가 주는 묵직함이 좋더라. 나는 그저 아이돌이 아니지, 하는 느낌을 나는 받게 되던걸. 9번트랙의 「Stunk In The Middle」에서는 또 피아노가 돋보인다. 음악은 하나의 악기로도 훌륭하지만 여러악기가 내는 하모니도 중요하다. 노래도 마찬가지로 하나의 보이스만으로도 충분히 가치 있다 하더라도, 다른 보이스들과 하모니를 이룰때는 어쩐지 더 근사한 음악으로 발전하기도 한다. 미카는 자신의 5옥타브를 넘나드는 목소리에 현악기를 더하고, 합창을 더하고, 피아노를 더한다. 그래서 나는 그의 음악을 싫어할래야 싫어할 수가 없다. 그는 자신의 목소리의 가치를 알면서도, 다른 악기를 쓰는것을 주저하지 않는다. 다른것들과 어울리는 법을 아는 가수라니, 진정한 가수가 아닌가! 게다가 여러명의 코러스에게 많은 부분을 내어주는것도 마다하지 않는다. 실로 감동의 물결이라 아니할 수 없다.

이 앨범의 절정은 「Happy Ending」에서 이루어진다. 조용히 시작하는 코러스들의 작은 합창, 이어지는 미카의 현란한 목소리, 클라이막스에서 점점 커지는 합창단들의 격렬한 외침, 그리고 미카의 비명.-나는 그것을 비명이라 부르는데 주저함이 없다-

This is the way you left me
I'm not pretending
No hope, no love, no glory
No happy Ending

이렇게 당신은 날 떠났지요,그런 척 하지는 않았지만, 희망도 없고 사랑도 없고 영광도 없고, 해피엔딩도 없어요.

해피엔딩도 없다고 말하는 이 슬픔과 아픔의 노래는 차라리 찬란하며 격렬하다. 아픔으로 절정까지 이를 수 있다는 듯 그의 노래를 결코 한 귀로만 듣고 흘려버릴 수가 없다. 이 앨범의 해피엔딩 만큼은 방안 가득 울려퍼지게 하기 보다는 이어폰이나 헤드폰으로 듣기를 권한다. 조금씩 커지고 이윽고 울부짖는 코러스가 바로 귓속으로 침투해야 이 음악을 온전히 감상할 수 있을 것 같은것이 그 이유다. 왼쪽 귀와 오른쪽 귀의 외침, 그것이 뇌 가운데서 섞여서 가슴으로 흘러드는 소름끼침.

게다가 마지막 10번트랙까지 다 듣고 난 뒤, 시디를 다시 재생시키지 않고 그대로 놓아두면 히든트랙이 나온다. 아, 난 정말 히든트랙이라는 서비스를 좋아한다.(가장 좋은건 비트겐슈타인의 히든트랙이었다)

게다가 이 앨범은 19세미만불가 앨범. 시디케이스에 붙어있는 빨간 표딱지를 보면서 내가 어른임이 자랑스러웠다. 그렇다. 나는 이제 이런것을 숨어서 사지 않아도 되는 (조금 늙은)어른인것이다.

그의 앨범에는 종소리도 없고, 벨소리도 없고, It's time to celebrate 라는 구절도 없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게는 크리스마스 선물같기만 하다. 버릴곡도 없고, 좋지 않은 곡도 없다. 그의 보이스와 피아노와 현악기와 합창이 가득찬 이 앨범은 크리스마스 선물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듯 하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urnleft 2007-11-19 15: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우~~ 이 음반 정말 열심히 들었어요. 요즘도 기분 좀 가라앉을 때 이거 틀어놓고 쿵짝쿵짝~ >.<

다락방 2007-11-19 23:37   좋아요 0 | URL
와우~ TurnLeft님도 이 음반을 들으셨군요. 반가워요. 와락 :)

2007-11-20 10: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11-20 10: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11-20 11: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비로그인 2007-11-23 20: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연히 다른 사이트의 블로그에 갔다가 좋은 노래를 듣고 뭐야?하고 봤더니 Mika더군요.
익숙한 음색이 그간 저 모르게 여기 저기서 들었었나봐요.

다락방 2007-11-24 11:55   좋아요 0 | URL
네, 承姸님.
저도 앨범을 들으면서 아, 이것도 들어본 음악, 저것도 들어본 음악 했어요.
여기저기 광고에도 많이 삽입이 되었던것 같덜구요.

좋은 토요일 보내고 계신가요? :)

네꼬 2007-11-27 22: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락님 덕분에 나 이거 오늘 주문했어요. (땡스투, 눌렀쬬!) >,<

다락방 2007-11-27 23:55   좋아요 0 | URL
아이고 예쁜 네꼬님.
『Happy Ending』은 이어폰으로 들어봐요. 알았지요? 아무것도 하지말고. :)

2016-10-30 02: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사랑이 이별이 된 이유 3

                                                        -다락방


 

당신은 나의 종점이었는데
나는 당신의 정류장이었지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홍수맘 2007-10-15 18: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번 읽었을 때 보다 두번 읽었을 때 더 공감이 됩니다. --- 내가 느려 그런가? ^^;;;

Heⓔ 2007-10-15 22: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저와 100% 통하였군요...ㅠㅠ 추천한방

코코죠 2007-10-16 01: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느 건 개구지고 어떤 건 장난스러우며 다른 건 사랑스럽고 어떤 건 이토록 가슴 아파요. 이번 시는 찌끔 슬퍼버렸어요. (가을인가 봐요. 전 누가 건드려 주기만 바라고 있어요. 펑- 펑- 울어주려고.)

다락방 2007-10-16 09: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홍수맘님/ 공감하시면, 우울해지실거예요. 때로는 느린게 더 낫지요. 느리셔도 되요 :)

Hee님/ 울어도 되요. 우리는 아이가 아니니깐.

오즈마님/ 저도 누가 건드리면 그저 펑펑 울어버리려구요. 흑 ㅜㅡ

섬사이님/ 이불끝도 적시고, 베개도 적시고. 세상에 적실 수 있는 모든걸 적셔버리겠어요.

2010-02-21 21: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2-21 21: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잡념 2

                             -다락방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닦으며 거울을 봤다

아이쿠 깜짝이야
이효리인줄 알았잖아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eⓔ 2007-10-02 00: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잡념 2
- 원작 다락방 , 각색 Heⓔ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안닦고 거울을 봤다

아이쿠 깜짝이야
또 울어버린 줄 알았잖아

Mephistopheles 2007-10-02 00: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렇다면 메피스토는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닦으며 거울을 봤다.

아이쿠 깜짝이야
"세상을 다 뒤집어버리겠다"라는 대사가 절로 나온다.

비로그인 2007-10-02 00: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닦으며 거울을 봤다.

아이쿠 깜짝이야
"넌 누구냐?"

ㅡ.,ㅡ

멜기세덱 2007-10-02 01: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목이.....집념.....엥....아니었구나......ㅋㅋㅋ

W 2007-10-02 01: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나!

코코죠 2007-10-02 02: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라면 이 시의 제목을 '진실'로 바꾸겠어요
(꼬리를 살랑살랑 앉았다 일어났다 냐옹냐옹!)


-영원한 다락방님 시의 독자이자 열혈팬 다시모 회장(다락방 시집 출간을 원하는 사람들의 모임)

가시장미(이미애) 2007-10-02 10: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흐흐흐!!!!



저도 오늘 밤에는 샤워하고 거울을 꼭 봐야겠네요
누가 떠오를지 생각해봐야지 ㅋㅋㅋ
제발! 전지현은 아니길... _-_)~ 헉!

비로그인 2007-10-02 10: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젤리나 졸리가 아니구요? ㅎㅎㅎ

로그인못하고있는향기로운 2007-10-02 1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닦으며 거울을 봤다

아이쿠 깜짝이야
김혜수인줄 알았잖아 <<< 설마 믿으시진 않겠죠..^^;; 로그인을 못해서 심술났어요~~:p

다락방 2007-10-02 10: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ee님/ 오옷. Hee님의 감성은 정말!! 때로는 여자보다 더 섬세하신것 같아요. 온몸을 가득 적실 눈물이라니 말입니다.

메피스토님/ 저랑 같이 뒤집어요. 요즘의 저는 아주 그냥 뒤집고 싶어서 미치겠다니깐요!

L-SHIN님/ 네, 저는 외계인을 훔쳐보러 온 이효리입니다. 훗 :)

멜기세덱님/ 그럼요, 잡념이지요. 저 집념, 용기 뭐 이런거 없거든요. 하하하 :)

웬디양님/ 앗, 왜요? 흣

오즈마님/ 사실은 시의 제목을 진실로 짓고 싶었지요. 그런데 모름지기 사람은 겸손해야 하잖아요. 블라블라~ ㅎㅎ

가시장미님/ 그렇다면 커스틴 던스트는 어떠세요? 파멜라 앤더슨은요?

체셔고양2님/ 그러니까 깜짝 놀랐지요. 졸리였다면 원래 제모습이잖아요. 그런데 뜬금없이 효리라니 말이죠 ㅋㅋ

로그인못하고있는향기로운님/ 앗, 저랑 같이 압구정 거리를 한번 걷도록 해요. 으흐흐흐






로그인 안되는무스탕 2007-10-02 12: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닦으며 거울을 봤다

아이쿠 깜짝이야
거울이 자폭했다 --;;;

다락방 2007-10-02 17:29   좋아요 0 | URL
으응? 로그인은 왜 안될까나요? 그나저나 무스탕님, 거울이 왜 자폭해요. 하하. 제 거울은 자폭한적이 없어서 정말 왜 그러는지 모르겠어요. 하하

뭔가 또 떠오른 무스탕 2007-10-02 12: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닦으며 거울을 봤다

아이쿠 깜짝이야
셋째 임신한줄 알았다 --;;;

어찌 이리 아랫배만 나오는 것인지... (꼬로록~~~)

다락방 2007-10-02 17:30   좋아요 0 | URL
오옷, 이것 정말 좋은데요? 셋째 임신한줄 알았다니. 흐흣. :)

2007-10-02 16: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10-02 17: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태우스 2007-10-04 0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닦으며 생각을 했다

야..........
이게 몇달만의 샤워냐
끈끈해 죽는 줄 알았다


지저분한 패러디 죄송!

다락방 2007-10-04 08:11   좋아요 0 | URL
아하하하 마태우스님. 제가 마태우스님의 글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아시면서 그런말씀을!! :)
 

금요일 밤

                                            -다락방


술집은
술 마시는 사람들로 가득차고
지하철은
술 취한 사람들로 가득찬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urnleft 2007-09-29 12: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골목길 이 구석은
술 기운에 가득찬 너의 숨결

Mephistopheles 2007-09-29 12: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위장에겐 미안함을
대장과 소장에겐 시말서를 작성하며
이따위 것 이젠 절대 안마셔 한다쳐도
도돌이표마냥 되돌아오는 일주일 후의 번뇌

누에 2007-09-29 17: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시간 다락방님은 어디에?

nada 2007-09-30 00: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술집은 들썩들썩
지하철은 비틀비틀
술값 계산은 칼같이
오늘도 안전운행 무사귀환 만만세

다락방 2007-09-30 12: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TurnLeft님/ 처음의 '골목길'과 마지막의 '너의 숨결'하니 술기운같은건 날려버리고 벽에다 밀어붙이고 입을 맞춰야 할것 같은데요 :)

메피스토님/ 맞아요맞아요 마시고 언제나 후회해요. 이 좋지도 않은 술 나는 왜 마신거니, 하면서요. 흑. 위장에게 미안해요 ㅜㅜ

누에님/ 에, 그러니까 술집과 지하철에 ^^;;;

꽃양배추님/ 술집에 앉을자리도 없이 꽉 찬걸 보고 놀랐어요. 그러니 당연히 들썩들썩 할 밖에요. 네네, 술값 계산을 칼같이 해야죠, 암요. 무사귀환 만만세!!

Heⓔ 2007-10-05 18: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금요일오전
- 원작 다락방 , 각색 Heⓔ

운동장은
수업받는 학생들로 텅 비고
지하철은
출근한 사람들로 텅 비고
내 마음은
널 향한 그리움에 텅 빈

다락방 2007-10-05 18:06   좋아요 0 | URL
오옷.
그러고보니 오늘 다시 금요일이 왔네요.

금요일 오후
-원작,각색 죄다 다락방

내 배는
배고픔에 텅 비고
내 주머니는
돈이 텅 빈

:)
 

다시 시작할 수 없는 이유

                                                     -다락방


오래전 그 날들
함께했던 그 시간들이

너에겐 아직 추억
나에겐 이미 과거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eⓔ 2007-09-18 13: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시 시작할 수 없는 이유

리메이크- Heⓔ
오래전 그 날들
함께했던 그 시간들


나는 아직 이 세상에
너는 이미 저 세상에

2007-09-18 13: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09-18 23: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09-18 14: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09-18 23: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비로그인 2007-09-18 14: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이유

오래전 그 날들
함께했던 그 시간들

너에겐 그저 추억
나에겐 삶의 거름

지노 2007-09-18 15: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요즘 시선이 강림하셨나 봐요. ^^*
감수성이 넘치시네요~*
이 여세를 몰아 시집가시기 전 100편이 완성되면 시집을 내자구요 ㅋ
다들 리메이크가 트랜드니 나도 한번!

다시 시작할 수 없는 이유

오래전 그날들
함께했던 그 시간들이

나에겐 아직 현재
너에겐 벌써 과거

레와 2007-09-18 17: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당신은 이미 나에겐 시인~*

마노아 2007-09-18 21: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직과 이미의 차이가 깊고도 넓어요.

Mephistopheles 2007-09-18 23: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두 가지가 근본적으로 틀린 이유

과거는 캐내면 쓴맛만 나고
추억은 캐낼수록 단맛만 난다.

다락방 2007-09-18 2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ee님/ 어쩐지 굉장히 슬픈 리메이크가 되어버렸어요. 제가 썼던 글은 씁쓸했던 글인데. Hee님의 이야기가 듣고싶어지는 그런 리메이크로군요. 괜찮으세요?

L-SHIN님/ 아, 그래요. 맞아요. 삶의 거름일수도 있어요. 한때는 그러기도 했죠, 정말.

지노님/ '나에겐 아직 현재'라면 너무 아프지 않을까요?

레와님/ 레와님이야 말로 저에겐 이미 예술가세요. 부디 그 아름다운 사진을, 새벽같이 일어나 달려나가게 만드는 그 사진을, 몇시간도 안되 허기지게 만드는 그 사진을 부지런히 보여주세요. 부지런히 감상할게요 :)

마노아님/ 아직과 이미의 차이를 저는 말하고 싶었던 것인데, 그 차이를 깊고도 넓다고 짚어내주셔서 마노아님께 제대로 감사인사 드리고 싶어요. :)

메피스토님/ 그래서 다시 시작할 수 없는거죠. 한쪽은 달다고 하는데 한쪽은 그게 쓰다니깐 말여요.

부리 2007-09-19 1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와 님 덕분에 시가 좋아지려 해요!!
저도 리메이크!

오래전 그 날은
윤종신이 불렀다
부리도 부른다

부르는 난 좋아 부르지만
듣는 너는 괴롭다

다락방 2007-09-19 11: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부리님/아, 부리님의 재치란 정말!!
저도 부리님 덕분에 더 열심히 시를 써야겠다고 생각해요. 후훗 :)

가시장미(이미애) 2007-09-21 09: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부리형, 시.. 너무 웃겨요 _-_)~
다락방님, 시.. 너무 와 닿네요. 아직은 그에게도 나에게도 추억인데, 곧 과거가 되겠죠. 마음이.. 아프네요.

다락방 2007-09-24 19:41   좋아요 0 | URL
추억이 언젠가는 과거가 된다는 거,
그리고 다른이를 만나면 그 과거가 발목을 잡을수도 있다는 거,
사랑했던 사람들에게 뒤따르는 아픈 일이죠.

2007-09-22 18: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09-24 19: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가시장미(이미애) 2007-09-28 1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 다른이를 만나면, 그 과거가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거.. 와 닿습니다.
발목 잡히지 않으려면, 과거를 깨끗히 잊은 후에.. 다른 사람을 만나야 하나요?
아니면 다른 사람을 만나면서 과거를 잊으려고 노력해야 하나요?
이래도 저래도, 어렵네요. ㅠ_ㅠ

다락방 2007-09-29 11:29   좋아요 0 | URL
그렇죠, 가시장미님.
이래도 저래도 어려운건 마찬가지예요.
그래도 사랑을 안하느니 하는게 낫지만 말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