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두사 - 상
비연 지음 / 신영미디어 / 2003년 11월
평점 :
품절


  이유야 어쨌든 납치협박감금은 나쁜것이기때문에 별 하나는 뺐다. 하지만 그러고서도 읽고나서 그 울렁거림은 멈출 수 없었다. 

  평범한 과외학원선생인 유채, 그녀의 남자친구 검사 준호. 하지만 유채는 이유없이 사람들에게 미움을 많이 당하는 편이엇고 준호의 어머니로 그중 한사람이다. 준호가 유채를 데리러 가지 않았던 딱, 그 한번의 순간에 유채와 준호의 운명은 끊어지고 새로운 사람 류신이 나타난다. 한국에 볼일이 있어서 방문했던 류신은 유채를 보고 한눈에 사랑에 빠져버린다. 하지만 사랑을 해본적도 줘본적도 없었던 류신은 확! 유채를 납치해서 일본에 데려가고 그때부터 평범했던 유채는 류신의 손에 휘둘리게 된다. 하루가 멀다하고 오는 고가의 선물, 엄청 부담스러운 배려들, 사랑의 구걸등.. 류신의 행동은 유채를 공감시키는 것이 아니라 더 억압하고 짖누르는 것이 되어버린다.

  류신의 집착은 그녀의 몸에 보석을 걸어놓고, 심지어 마안魔眼을 가릴 눈가리개를 하게 할 정도.
  (유채의 눈을 본 사람들은 자신도 모르게 이유없이 싫어지거나 정신을 잃거나 하는 것 같다;)

  류신의 지위때문에 휘둘리고 위협을 받는 생활을 2년째 하게되던 어느날, 일본 한복판에서 준호를 만나게 된다. 하지만 준호는 유채를 알아보지 못하고 유채는 실망할 것도 없는 사실에 실망하고 만다. 류신을 언제나 자신을 두고 날아갈 것 같은 유채때문에 전전긍긍. 그러다가 검사 히로미는 턱도 안되는 복수심으로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과 영원없이 헤어졌다고 다른 커플도 그래야한다!!라는...;;) 류신과 유채의 사이를 갈라놓으려고 하고, 그러다 류신은 죽을 고비를 넘기게 된다. 유채는 자유의 몸이 되었지만, 류신의 사랑과 류신이 자신에게 했던 행동들 사이에서 갈등하게 되고, 그 사이 조 안에 배신자(라고 하기에는 좀.. 착하고 그렇지만)가 생긴다.

  류신을 이해하고, 그런 류신을 좋아하는 자신을 용서한 유채는 류신이 쓰러져있는 동안 류신을 쏘고, 자신을 납치했던 사람들을 혼내주려고... 가게 되고, 거기서 배신자에게 류신이 죽었다는 말을 듣게 되고, 반쯤 자포자기 하게 된다. 류신은 깨어나 유채만 찾다가 일의 심각성을 느끼게 되고, 배신자를 단번에 찾아 유채가 있는곳에 가게 된다. 그리고 류신과 유채는 서로의 마음을 알고, 반성하고 해피엔딩.

  단지 조금 안타까운 점이 있다면 그 둘이서 유채의 부모님께 찾아가는 장면이 없다는 것, 재미있을 것 같은데 (물론 화해하고 서로 인정한 상태에서..), 그리고 준호와 헤어지는 전화로 헤어지는 장면은 둘다 멋잇었다. 성인이구나~하는 느낌이 물씬 풍겼다. 히로미 검사가 제일 불쌍하다. 책임감 많은 남자는 피곤하고 사람을 힘들게 하는 것 같다. 10년동안 히로미를 사랑했던 감정에는 책임지지 못하고 중간에 나타난 이물질의 간계에 빠져 그거 책임진다고 결혼해버리고. 정말 읽으면서 속이 타 들어갔....지만 그래도 유채나 류신이나 준호한테하는 행동을 보면... 그래도 좋아하지 못하는 캐릭터. 

  내가 잘 가는 모동에 집착이 심한 광공같은 분이 나오는 소설 추천해주세요, 라고 하니깐 단박에 나온 메두사. 메두사라는 제목보다 내용이 조금 약해보이기는 하지만, 어쨌든 정말 잘 봤다. 이거 보면서 본적은 없지만 충분히 예고편만 봐왔던 나쁜남자라는 영화가 생각났지만, 그건 그것일 뿐이고, 처음에는 류신이 너무 못된 놈이라 잘생겼다, 영화배우 뺨치게 생겼다라는 부분에서도 공감하지 못햇는데, 일이 대략 잘 끝나고 에필로그 부분에서는 좀 공감했다...;;

 

★ Eunyoya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뮤지코필리아] 서평단 모집

 

음악과 사랑이라니, 제법 멋있다.

게다가 음악과 관련된 치료법에 대한 이야기랄까.

그러고보면 더이상 음악을 공부할 수 없게 되던 해 제일 처음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이 음악치료였다.

무던히 찾아 다녔는데... 아예 못할 꺼면 미련도 없이 다 하지 말자, 하는 심정으로

더 이상 관심도 흥미도 가지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결국 내 취미는 여전히 음악을 듣고 생각하고 책을 읽는다.

흠, 이것까지는 포기할 수 없는걸.

 

 ★ Eunyoya

 


댓글(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銀耀夜 2008-07-21 14: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당첨] 꺄하하하하♥

銀耀夜 2008-07-21 14: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배송] 완료ok★

銀耀夜 2008-08-11 20: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평] 룰루랄라♡
 
늑대 날다 2 - 완결
최은영 지음 / 캐럿북스(시공사) / 2005년 8월
평점 :
절판


 

  아무도 면회와주지 않았던 그 얼굴했던 2년 몇개월이 지나고, air wolf 김상진, 악에 받쳐 제대하게 된다. 20년 지기 친구 명수를 만나러 학교에 가서는 동아리 방에 죽치고 있는데, 동전 줍다 보니 본의아니게 책상밑에 몸을 가리게 되었다. 그 곳에서 만난 97점 짜리 발목! 하지만, 그 발목의 소유자는 어찌 생각해도 너무 언발란스한 촌티 좀 나는.. 마음!
 
  괜한 기대감에 실망한 상진은 첫 만남부터 마음을 울리고 만다.
 
  그 뒤부터 계속 투닥투닥! 마음에게 점점 마음이 가는 상진은 점점 주체하지 못하고, 마음의 마음에 들어보려고 안달하지만, 마음이 좀 둔해야지 영 씨가 먹히지 않는다.  떤 매력을 보여야지, 마음의 마음을 잡을 수 있는 건지. 마음이 없으면 죽을것 같은데~가 상진의 심정!
 
  1권은 좀 지루하다. 1권은 완전 상진의 자랑. 엄청나게 잘난 상진, 공부는 못해도 인기도 외모도 좀 되는 상진 이야기 밖에 없고... 하지만 2권부터는 마음의 마음도 간간히 들어난달까. 마음의 마음이 움직이면, 나도 같이 살짝쿵 움직여준다.

  사실 재미는 없는것 같다. 시간이 많을 때 읽기 딱 좋달까, 그러니깐 이런 느낌. 하늘은 높고 바람은 슬슬, 덥지만 살콤한 상태, 우울하지도 기쁘지도 않지만, 그렇다고해서 복잡하고 우울한 이야기를 보기에는 기분도 좀 안 따라주고 그냥 발랄하고 무난한 글이 보고싶어~라고 생각할 때 읽으면 좋은 글, 별로 눈물 뺄 일도 크게 웃을 일 없이 호호호~ 할만한 글이다.

  읽으면서 재미를 주는 소재는 지구본을 들고 있는 삼고자상...;;;;; 처녀가 지나가면 지구본을 내려놓고 처녀를 대시한다던가 하는 그 동상 이야기랑, 상진이를 좋아하는 집안 사람들 이야기.. 좀 너무하다 싶지만, 만약 이 내용으로 책 더 쓰실 예정이라면 상진이를 좋아해 주체할 수 없어하는 그 형님들 이야기를 적어주시면 안될까요??



★ Eunyoya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의 여자 데카메론 Decameron 4
이바우 지음 / 푸른터 / 2003년 3월
평점 :
절판


  재미는 좀 있는 것도 같지만, 왠지 지루한 느낌이 강하다. 돈에 팔려 결혼을 하게 된 정단. 하지만 자신도 싫은 결혼이다. 결혼하지 않으면 할머니롤 돌볼수 없기때문에 마지못해 한 결혼인데. 이렇게 힘들 줄이야.
  점점 좋아지는 사빈. 주체할 수 없을 만큼 엉망이 되어가도 그 사람만 있으면 괜찮을 것 같다.
  헤어지면 절대 안돼. 그 마저 날 버리면 난 죽게 될꺼야.
  그러다, 이 결혼때문에 힘든 생활을 했던 사빈의 전 애인이 나타나고 정단에게 헤어지라 권유한다.
 
  (헤어지라는 말은 없지만, 그것보다 더 무서운 말을 했다.)
  (몰래 만나도 알아는 놔라는 식-_-^씨)
 
  아무것도 모르고 사빈은 정단의 뺨을 찰싹!!! 씨바-_-;;;
  전 애인은 더 기고만장. 자신을 더 좋아할 것이라고 생각하게 된다. 정단을 집을 나가게 되고, 그제서야 정단의 힘든 생활을 알게된다.
  이 소설도 그렇고 저 소설도 그렇고
  좀 떠나기 전에 알아두면 안되나-_-? 왜 있을 때는 모르다가 없을 때가 되서야 아쉬운 줄 아는 건지-_-;;;
  어쨌든 가출한 정단을 찾고, 사빈은 깨끗하게 오해도 풀고 문제도 해결하고... 그런다.

 

★ Eunyoya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탐하다
권시우 지음 / 발해 / 2005년 11월
평점 :
절판


  제목이 참 거시기 하다. '탐하다'. 그냥 제목만 봐서는 게다가 얇은 두께때문에 좀... 그런가 싶어서 일부러 피했는데, 추천해주신다면야 감사히 읽겠습니다. 하지만 제목때문에 내용이 좀 왜곡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 너무 직접적이고 노골적인 제목을 좋아하지 않아서;; 여전히 책 제목때문에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지 않다.

  내용은 어디선가 본 듯한 내용. 이야기는 개인적으로 내가 좋아하지 않는 축에 속하는 소재이다. 여주인공 여을은 쌍둥이 언니가 있는데, 그 언니가 여을과 자신의 약혼자와의 관계를 오해하고 차를 몰고 운전하다 사고를 낸다. 이 사고로 상대편에서는 임신한 여자가 죽고, 남자는 중상이고 여을의 언니는 죽고 여을은 발레리나의 꿈을 포기할 부상을 입게 된다. 사실, 오해는 아닌 것 같다. 여을은 언니의 약혼자에게 마음이 없다 하더라도 그 남자, 민석은 아니었기 때문에. 작은 사랑이 나중에는 집착으로 여을에게 다가간다.

  진로를 바꿔 물리치료사가 된 여을은 자청해서 수훈의 재활훈련에 참여하게 된다. 수훈의 개인 물리 치료사로 들어온 여을은 수훈에서 미안하면서도 오묘한 감정을 느끼게 되고 수훈 역시 자신의 일처럼 열심히 하는 여을에게 점점 마음을 열고 그만뒀던 치료도 열심히 하기 시작한다.

  언니의 약혼자였던 민석의 착한사랑은 점점 나쁜 방향으로 커셔저 여을을 그의 손에서 빼내야 겠다는 일념하에 위험한 모험을 하려 한다. 의사이면서도 다 그만두고 수훈의 회사로 들어가서 망하게 하려는 속셈, 그리고 여을을 데리고 갈 속셈. 하지만 여을의 일편단심과 강한 수훈 앞에서 그의 계획은 잘 진행되지 않고.. 이 과정에서 결국 수훈은 여을이 숨기고 싶어했던 사실을 알아버린다. 

  수훈은 여을에게 못할 만큰 모진 소리를 했고, 여을은 떠나버린다. 그를 떠나고 여을은 자신에게 아이가 생겼다는 것을 알고 그 몫까지 열심히 살겠다 자신하고는 하와이로 가게 된다.

  몸도 마음도 다 폐인이 되버린 수훈을 일어켜새우기 위해서 노력하는 여을. 그랬기에 재활에 성공하고 다시 여을의 앞에 선 수훈. 여을이 착하기만 한 여잔 줄 알았는데, 수훈이 좋다고 쫄쫄 따라내려온 왕유란. 그 여자한테 매몰차게 할 말 다하는 여을이 보고 반했다. 아예 마음의 문을 닫은 수훈과 그 문을 열기 위해 애쓰는 여을의 비중이 너무 커서, 악역의 비중은 그리 크게 다가오지 않았다. 하반신 마비. 남자로서 그녀를 사랑하고 싶고, 하지만 핸디캡이 되어오는 장애 아닌 장애에 힘들어하는 수훈의 모습이 참 기억에 남는다.

★ Eunyoya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