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한 신데렐라
오데고 지음 / 환상미디어 / 2005년 7월
평점 :
품절


  아빠집에서 빌린 책이라 아주 재빨리 읽을 수 밖에 없었다.ㅠㅅㅠ 책은 정말 '나 옛날 책이오~'하는 티가 팍팍 났고, 제목도 '나 좀 오래되었소~'하는 느낌..

  주인공 미주는 오해가 쌓이고 쌓인 끝에 남편 그레고리와 이혼하게 된다. 그리고 6년 뒤, 그녀는 갑작스레 그레고리 앞에 나타나 아이와 시간을 잠시라도 하고 싶다고 메달린다. 무슨 영문인지 모르겠지만, 주도권을 잡고 있다고 생각한 그레고리는 그녀를 좀 괴롭힌다-_-;;;

  그레고리의 동생 리처드..( 맞나? )는 그 둘이 이어지길 바라고 계획을 세우고, 둘은 그 계획에 얼추 서서히 가까워지는 것도..같다.

  딸 주리는 상당히 똑똑한 애로 제일 먼저 미주가 어디 아프다는 것을 알아챈다.

  알고보니 미주는 점점 눈이 멀고 있는 중.... 그래서 그 다음은 어떻게 되는거지? 

  책에 나와있지 않았다. -_-;;; 눈 이식을 받나? 그냥 눈이 먼채로? 아니면 사랑을 다시 찾게 되서 눈도 다시 좋아진다는 컨셉??

  어쨌든 그레고리는 그 사실을 알고 나서 주리를 앞세워서 미주와 화해하고 다시 결혼하게 된다.

  두번째 이야기는 주리와 그레고리의 배다른 동생 리처드..(이름 맞나?)의 러브스토리. 

  그레고리와 미주의 나이도 장난아니게 차이났던 것 같은데, 리처드와 주리는.... 쿨럭..

★ Eunyoya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예인의 아내
민은아 지음 / 마루&마야 / 2004년 10월
평점 :
품절


  얼결에 연예인의 아내가 된 여주. 하지만 2년동안 여주는 남주의 얼굴조차 제대로 보지 못했다. 무슨 규칙인지해서 문을 열어주되 얼굴 보지 말것 같은 말도 안되는 규칙들이 있던 것, 엄청나게 보수적인 집안에서 자란 여주는 그 규칙을 다 지켰지만, 연예인 남주는 드라마 찍을때 러브신(키스, 베드 등등) 찍는 거 보면 정말 없던 화도 날 지경! 그러다 어느날 여주가 폭발했다. 그러고 나서 어째어째 남주가 여주는 좀 챙기고 배려하는 것이 아닌가, 여주는 거기에 넘어가지 않으려고 하면서도 넘어가 버렸다. (첫키스가 결혼하고 2년..뒤?)

  갑자기 터진 스캔들. 남주가 촬영장도 아니고 다른 여배우와 교통사고가 난 것, 게다가 그 여배우는 유산을 해버렸다. 남주는 사실은 전혀 다른 거라며 믿어달라고 햇지만, 여주는 쉽게 믿지 못했다. 남주의 집안에서는 되려 여자만 잡고 여주의 집안에서는 여자는 출가외인이라며 쫓아내기 바쁘고, 남주의 설득끝에 믿는다고 햇지만 마음 한구석에 찝찝함이 남아있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임신임신, 시댁의 압박 못이긴 여주는 상상임신까지 해버린다. 하지만 남주에게는 위염이었다고 한다. 결국 여주는...여러 중압감을 이기지 못해 이혼을 해버린다....

   대학도 입학하고 열심히 공부하는 생활을 만끽하던 중에 어떤 남자가 여주를 꼬시기 시작하고, 여주는 극구 안된다고 하지만 그 남자는 여주가 그 연예인의 아내라는 것을 알면서도 떠나지 않는다. 하지만 남주가 나타나고 여주는 얼결....;; 에 남주의 아이를 가지게 된 사실을 알게된다. 그래서 남자에게 절대로 안된다고 했고, 그리고 남주의 집에 들어가게 된다. 남주 몰래 나름대로 5개월동안 버티다가 남자가 털어놔서 남주도 알게되고, 그 뒤로 둘은 대화로 잘 풀어나간다. 둘은 쌍둥이 부부가 됩니다 ;;

  시집살이 하는 여자...조금밖에 안나왔지만.. 그래도 정말 짜증나고 불쌍하고 안타깝고, 화나고 그랬다. 시어머니 지도 여자면서 왜 며느리는 그렇게 못 잡아먹는건지, 남자쌍둥이 낳는 거 보고 속은 후련했지만, 딸은 역시 안되는가~ 하는 생각에 혼자 우울-_ㅠ;;

  남주가 말도 안되는 사실을 여주에게 숨기고 있다가 딱 들켜서 이혼을 했는데, 정말 남주자체가 이해가 안된다. 물론 숨기고 싶은 사실도 알겠지만, 여린 자신의 아내가 이 사실을 어떻게 받아들일 지 알면서 숨긴 건 용서가 안된다-_-;; 지는 이것저것 밖에 나가서 다 해놓고 지는 여주 가지고 논건지...!!!!!!!!!!

★ Eunyoya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찾기
윤수영 지음 / 삼양출판사(만화) / 2005년 12월
평점 :
절판


 

  제 1라운드, 성하 VS 은지.

  너무 어렸을 때부터 같이 해서 인지 이게 좋아하는 감정인지 그냥 그렇고 그런 감정인지 구분도 안가는 둘. 서로 너무 놀다보니... 따로 놀다보니 별 감정 없는 줄 알았는데, 어느날, 은지에게 남자친구가 생기는 날, 그것도 본인이 소개시켜준 남자와, 성하는 가슴에서 열이난다! ㅎㅎ 둘다 둔한 놈-ㅁ-;;
  은지는 자기 마음을 확인하고 호준과 헤어진 뒤, 바싹바싹 말라가는데 호준은 그런 은지가 안타까워서 대신 성하를 만나주고 깔쌈하게 은지와 헤어진다. 성하는 당장 은지를 쫓아가 둘이 마음을...(혹은 몸을-_-;;) 확인하고 성교육을 빙자한 스킨쉽을 이제는 당당하게! ㅎㅎ

  제 2라운드, 호준 VS 민경.

  성하와 은지를 엮어주고 나서 휴가 삼아 간 제주도, 마음을 찝찝구리구리한데 마중나온 민경이라는 여자는 영 아니다. 둘다 서로 신경을 박박 긁다못해 소금까지 뿌리는 상황. 말싸움 한번 지는 법 없이 서로 그러다가... 민경이 서울로 올라가는 것으로 만남은 끝이나는 듯 했다.
  회계사인 호준이 맡게 된 민경의 케익하우스. 그렇게 둘은 다시 만나고, 인연을 차곡차곡 쌓아간다.
  첫번째 이야기나 두번째 이야기나 너무 숨쉴 틈 없이 진행되서 갑갑했다. 정말 숨 못쉴 만큼..? 우다다다~하다 보니 이야기가 확 끝난 느낌.... 쿨럭.;
  이 여주 남주들 전부다 정신없어 보여....은지는 성하만 보면 매가 부족하다고 막 때리지 않나, 민경은 살짝쿵 삽질기질에... 제일 바람직하게 변.한. 사람은 호준!

 

★ Eunyoya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커플 - 단편
김은아 지음 / 청어람 / 200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된장피카소" 라는 얼토당토않는 말이 제일 기억에 남는다. 한나는 잊지못할 첫사랑때문에 마음고생한 여자인데 그녀의 어머니는 그녀에게 늘 결혼하라고~ 결혼하라고~ 결혼하라고~ 압박을 준다. (미신같은 거 안믿을 것 같은 여주인 것 같았는데...) 부케 받은 지 6개월이 다 되가서, 친구 결혼식에 부케 받으러 간 한나는 가는 길에 교통사고로 얼굴에 찍~립스틱이 그려지고, 타박상에.. 하지만 포기할 수 없는 결혼식이라서 좀 무례하긴 하지만 가해자를 무시하고 결혼식을 가게 된다. 그 결혼식에서 그 가해자를 또 만나게 되고... 그 가해자.... 현은 집으로 가는 길에 또 한나를 만나게 되고, 얼마나 지나서 맞선을 보게 되엇는데, 친구의 맞선자가 된장 피카소 한나였고.. 어쨌든 운명처럼 몇번이나 4번이나 마주친것이다.
  운명!
  현은 한나한테 완전 끌려버린다. 당돌한 척하고, 강한 척하는 한나에게.
  보통은 에필로그 바로 전에 결혼하는데(안그런 책도 있겠지만... 아름다운 탐닉은 결혼하지도 않았다 ;;), 이 책은 중간끝에 결혼해서 결혼이야기가 많아서 재미있었다. 사실 서로를 잘 모르는 두 사람이었기에 결혼하고 나서 하는 오해들이나, 혹은 현의 우유부단이라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사건이 재미잇었다.

★ Eunyoya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까마귀 vs 나르시스
안화령 지음 / 신영미디어 / 2005년 5월
평점 :
품절


  첫만남은 인수할 나이트 중 한군데에 시찰갔던 강후가 DJ까마귀를 봤고, 강후의 친구가 그 DJ를 홀로 불렀는데 오라는 까마귀는 안오고 옆에 있던 여자 둘만 오고, 좀 있다 까마귀가 왔는데 깽판치고... 그리고 두번째 만남은 힘들어하는 현조를 미남이 억지로 나이트로 끌고 왔는데, 거기서 강후와 상훈이를 보게 된 것. 그 후로 강후는 지를 돌같이 보는 현조에게 몸이 달아서 데쉬데쉬데쉬데쉬, 약혼 약속을 한 여자와 헤어질 생각을 할 정도로 현조에게 몸도 마음도 완전 다 빠져버린다. 현조도 안되는데~ 하면서도 강후에게 빠져들기 시작! 

  "지금까지 살면서 날 이렇게까지 심하게 자극하는 여자는 없었거든. 그래서 널 잡아보려고."
  "쉽지 않을 텐데."
  "어렵게 얻은 것일수록 만족감도 큰 법이지."
 

  하지만 강후에게는 약혼 말고도 거짓? 비밀이 많았고 분명 이것을 알면 현조가 날아갈 것이라고 생각한 강후는 전전긍긍하다가... 예상외로 일찍 귀국한 약혼을 약속했던 여자 때문에 다 들통이 나버린다. 예상되로 현조는 죄책감에 시달리고, 강후와 헤어질 생각까지 한다.

  강후와 약혼하기로 약속했던 사람이 현조의 첫사랑의 사촌여동생이었던 것. 현조는 죽은 첫사랑때문에 7년 이상 죄책감에 시달리고 아주 조용히 살고 그 첫사랑의 어머니에게 오만 모진 소리 들어도 참아낸 것. 그러다 강후를 보고 알게 모르게 변해가고 잇는 중! 하지만, 너무 힘들고 지쳐서 강후를 떠나기로 한다.

  "널 사랑하는 내 마음은 고작 이것밖에 안 되는 모양이다. 이젠 내가 기다릴 거다. 내가 네게 다가갔듯이 이젠 네가 내게 다가오길...... 난 기다릴 거다."
 ...
 "지현조,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하지 마라. 나 생각보다 참을성 없는 놈이다."
 

  정말 마음에 드시는 분이 있는데, 바로 강후의 어머니!! 정말 나는 대책없이 현조와 강후를 반대할 줄 알았는데, 그것이 아닌 것이었떤 것이다!!! >ㅅ<// 멋져요, 어머니! 바보짓하는 강후때문에 직접 현조가 있는 대구까지 내려가서 현조를 설득하기도 한다.

  현조는 정리할 시간을 원했고, 강후에게 먼저 연락을 해서는 기다려 줄 수 있겠냐고.. 한다. 하지만 보통 남자는 이러면 기다려 줄수 있다~ 하고 몰래 보거나 하지는 않잖아, 그렇지 않나? 그런데 강후는 몰래몰래 현조가 보고 싶으면 찾아 내려가서 보고 온 것! 귀엽다고 할지,,,, 

  "혹시 애완용 까마귀 키워 볼 생각이 있을까 모르겠네요."
  "까마귀요?"
  "네. 뭐 성격이 좀 지랄 맞고, 또 가끔 술을 떡이 되게 퍼 마시고, 운전을 좀 거칠게 하고, 또 담배를 좀 많이 피우는 것 빼고는 하자가 없는 까마귀인데."
  "그 정도면 불량 까마귀지 싶은데......"
  "그래요? 그럼 다시 원래 있던 곳으로 데려다 놔야 하나?"
  여자가 선글라스를 벗으며 한쪽 눈을 치켜 떴다.
  "그 까마귀를 맡기기에 적격인 사람이 있긴 한데."
  "그래요?"
  여자가 관심이 있다는 듯 다시 그를 내려다보았다.
  "정신 없이 날아다니는 까마귀를 잡아다 귀신같이 길들이는 남자가 있었는데...... 이름이 박강후라든가?"


  모처럼 강한 여주인공을 봐서 속이 후련했다. 끝까지 말을 참는 것이 아니라 죄인이기에 참았던 것을 이해할 수 있었다. 여주인공이 강해서! 마지막에는 결국 모진 소리 하는 것도 정말 멋있었어!

  무조건 참고, 욕먹고 하는 것이 아니라 다 이유가 잇었고, 대응도 하는 현조가 멋있는데다가, 외전에서 살포시 보이는 그 팔불출 강후의 모습도 재미있었다! 어째 정작 아이를 낳는 현조보다 더 진통을 겪는 강후를 보니... 귀엽달까, 멋있달까....^-^*

  글자크기는 좀 크긴 하지만, 책이 두꺼워서 행복한 책

★ Eunyoya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