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델라이언 데드맨 시리즈
가와이 간지 지음, 신유희 옮김 / 작가정신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무 오랜만에 종이책 + 추리소설을 봤고 거기다 감상도 써보려니깐 두근두근한다.



나는 신기한 작가의 이름과 의미심장한 전작의 제목들만 기억하고 있던 터라 갑자기 완결편(데드맨→드래곤플라이→단델라이언)만 읽고 이해할 수 있을까 싶었지만 충분히 읽을 수 있었다. 

나처럼 단델라이언을 먼저 접한 사람이라면 오히려 '그, 연쇄살인'이라는 부분에서 데드맨도 읽고 싶다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

음, 얼른 감상문쓰고 데드맨 읽어야지.



사일로 사건에서, 피해자인 히나타 에미는 흡사 하늘을 나고 있다가 쇠파이프에 찔린 듯한 모습으로 죽어 있었다. 그리고 이 시오도메 사건에서는, 범인이 마치 하늘로 날아 도망친 것처럼 옥상에서 사라졌다. 바위투성이 산꼭대기에서 하늘을 향해 날아올랐다는, 그 옛날이야기 속의 '하늘을 나는 소녀'처럼.(P 252)



http://1boon.kakao.com/awake/dogear74


위 발췌문처럼 이 책에서 두 개의 사건이 발생한다.

겉으로 보기에는 전혀 연관성도 없고 관련도 없어 보이지만, '개방형 밀실'이라는 기묘한 공통점이 있는 현장.

첫번째 사건현장 발견 이후 겉만 맴맴 돌던 가부라기와 히메노들은 드디어 사건에 다가서게 된다.

추리에 약해서 추리소설이나 미스테리소설을 읽을 때는 주인공이 하는 추리와 생각에 집중을 하는 편인데

확실히 그냥 보이는 사건이 모든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읽을수록 알 수 있었다.

겉으로 보이는 어른이 된 기분을 느끼고 싶은 대학 신입생과 세상을 바꾸고 싶다던 의지와 사상이 굳건했던 학교 선배의 한순간 선택으로 나락에 빠지고 후에 밝혀지는 내용이 아니라,

(일본) 당시 시대상과 현재의 정치적인 부분까지 아우르는 부분과 (형사물에서 잘 보이는) 경찰과 공안의 사건 담당 문제까지.

거추장스럽게 꾸미는 것 없이 담백하게 나올 수 있는 소재들이 다 나와서 더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다.

드라마나 영화를 보듯이 책을 읽을 수 있어서 더 몰입하기 좋았다.



민들레의 꽃말, 아세요? 가부라기 선배.

...

다른 꽃들도 그렇지만, 민들레도 꽃말이 여러 가지가 있어요. 이별, 변죽을 울림, 신의 계시, 진실한 사랑, 사랑의 신탁. 어쩐지 전부 연애와 관련된 말들뿐이네요. 그런데 하나 더, 이상한 꽃말이 있습니다.

...

풀기 어려운 수수께끼, 라고 하죠. (P. 199)



많은 의미를 담으려던 글이었지만, 그래서 오히려 더 사건 당사자가 궁금했다.

의미를 가지고 세상을 바꾸고 싶다고 생각했던 그 사람은 지금은 누구일까.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그때로부터 어떤 점을 배웠을까. 

혹은 반성 조차 그 순간을 벗어나기 위해 했던 자기기만 아닐까.

민들레 모임의 회원들에게서 슬픈 과거나 부조리한 현실을 저항하려고 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고 자신의 욕심과 신념을 위해 이성적이지 않고 합리적이지 않는 운동을 정당화하며 계속 하는 것이 아닐까. 

평화로운 이미지의 민들레가 사자의 이빨(Dandelion)이라는 험한 뜻도 있는데

인간의 마냥 약하고 선한 모습의 어딘가에 자기 기만을 위한 뾰족한 칼 하나쯤 가지고 있다는 걸까 싶기도 했다.



노부세 선배, 당신을 믿어도 되는 거죠? 

우리들은 올바른 일을 하고 있는 거 맞죠?

우리들이 이제부터 하려고 하는 일도 잘못된 게 아니죠? (P 268)


http://1boon.kakao.com/awake/dogear74


특히 민들레모임에서의 노부세는 에미에게 동경의 대상이고 멘토였다.

에미는 첫눈에 노부세를 멘토로 삼았다. 비판없이 그를 따르며 그의 비전을 공유하고 새로운 세상을 꿈꾸게 된다.

세상을 바꿀 수 있을 것 같은 막 어른이 된 기분과 나보다 더 어른같은 선배. 

기껏해야 비슷한 나이에 비슷한 생각을 하는 사람이었을텐데, 그 순간에 투철한 신념과 행동을 하는 노부세가 반짝거려보였고 에미는 그 반짝거림에 속았다.

에미의 입학 후 동아리 생활이 사건을 추리하는 것만큼이나 마음에 끌렸다.

누군가에게 이용을 당했다하더라도 꾀임에 넘어가고 행동으로 실행한 것은 그들이니깐 누구를 탓해야 하나, 젊은 객기를 탓해야 할까.



뜬금없는 말이지만 살인사건의 이미지가 그림 같아서 영상화되면 특별할 것 같다.

특별히 꼭 보고 싶은 캐릭터는 히메노의 고모! 우와, 짱멋있다. 존좋.

히메노의 슬픈 과거와 무심하지만 잘 다독여보려는 고모의 모습이 좋았다.

그리고 둥글둥글한 성격에 만사 무관심한 가부라기와 은근 독설 날리고 철없는 소리하지만 예리한 히메노의 버디 형사물도 좋을 듯:)



노부세 선배, 당신을 믿어도 되는 거죠?
우리들은 올바른 일을 하고 있는 거 맞죠?
우리들이 이제부터 하려고 하는 일도 잘못된 게 아니죠? (P 26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아한 환생 세트 - 전2권
이세 지음 / 청어람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조에 대한 정보를 접할 때마다, 10년만 더 살았다면, 하는 생각을 누구나 할 것이다. 
개혁과 정적을 포용하는 모습까지. 
특히 최근에 정적에게 약간 징징징거리는 편지를 보낸 것을 알게 되었는데, 
이런 사실들이 나올때마다 참 아깝다 싶었다. 

이 이야기는 여기서부터 시작한다. 

역사적 배경을 알고 있는 대한민국의 세아가 한세로 태어나,  
왕자의 배동이 되기 위해 궁에 들어가게 된다. 

워낙 조선시대 남장물이 많아서-게다가 좋게 본 글도 별로 없고,  
이 글도 처음에는 남장하는 줄 몰랐다가 남장하는 걸 보고 나서 으레 그렇고 그런 조선시대 남장물인가 싶었다.  
아무래도 조선시대에 여자주인공이 할 수 있는 일은 제한되고 별로 없으니깐 
남장을 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을 알지만, 
워낙 비슷한 소재의 앞선 글들 여자주인공들이 천방지축에 안하무인, 말괄량이 뿐이라서 멀리했는데. 

이 글이 달랐던 점은,  
빙의가 아니라 태어났다는 것!(여튼 아주 어릴때니깐.) 
그리고 정조를 좀 더 오래 살게해서 역사를 바꿔보려는 목표가 있다는 것이다. 

물론, 강과 한세의 달달하고 애틋한 사랑도 좋았지만, 
-다른 분들이 이 부분에 포인트를 둬서 글을 쓰지 않았을까....? 
정치적 동반자로 조선시대의 여자라는 것을 벗어나서 
더 적극적으로 정조를 돕던 한세가 더 멋있었다. 
정조도 혼나면서 그 말을 잘 듣던 것도 좋았고. 

물론 섬세하지만 아무래도 현대사회를 살다가 간 한세니깐  
좀 괄괄하고 의견을 피력하는데 주저함이 없어서  
천방지축으로 보이기까지 한 부분이 없지 않아 있기는 하지만 
정조의 배경이 되어 일을 하는 모습에 그냥 훌떡훌떡 잘 지나갔다. 

마지막 에필로그는 아마 호불호가 있..지 않을까. 
나는 굳이 이런 엔딩이 필요할까 싶었다. 
물론, 진짜, 어... 한세가 자신의 목표한 바를 충분히 이뤄냈고 
이제 남은 건 미쳐 함께 하지 못한 강과의 사랑이 남아있어서 
그 아쉬움을 에필로그로 표현한 것 같은데 
내가 상상하거나 이야기를 이어서 생각해 볼 여지가 없어서  
그게 조금 아쉬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페베네 이야기 - 스타벅스를 이긴 토종 카페
강훈 지음 / 다산북스 / 201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솔직히 맛은 맛대로 없고, 무미! , 가격은 다른 데랑 똑같고. 이 책 읽고싶지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난 가족 - A Good Lawyer's Wife
영화
평점 :
상영종료


한국영화를 무섭다고 생각하게 된 영화중 하나. 진짜 무섭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러브 오브 시베리아 - The Barber of Siberia
영화
평점 :
상영종료


중3전체가 학교앞 어디 극장에서 봤는데, 뭔 내용인지도 잘 모르면서 엄청 울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