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100층짜리 집 100층짜리 집 1
이와이 도시오 지음, 김숙 옮김 / 북뱅크 / 200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재밌고 유익하다.  

그림이 아름답다고는 말 못하겠다. 하지만, 그림책이라면 이쁜 그림만 들어있어야 한다는 것도 선입견. 사실 그림이 이쁘면 혹하기 마련이지만, 그림만 오색찬란 이쁘고 내용이 없으면 그런 건 스테디셀러가 되지 못하는 것 같다. (사실, 난 오히려 미숙해 보이는 그림이나 쫌 촌스럽다고 느껴질만큼 독특한 색감이나 그런 책들에 더 혹하긴 한다.)  '달님 안녕'이나 '이슬이의 첫 심부름' 이런 책들을 좋아하는 걸 보면, 난 좀 오래된 이야기들에 더 친근감을 느끼는 것 같기도하고, '울었어' '쿠로베, 조금만 더 기다려' 뭐 이런 종류의 책에도 푹 빠지는 것을 보면 난 일본 동화책을 좀 선호하는 것 같기도 하고, 그렇다.  

아뭏튼, 이 책은 100층 짜리 집 꼭대기에 사는 거미왕자에게 초대된 도치가 그를 찾아가는 이야기다. 1층에서 100층까지 하나하나 담긴 풍경과 일상도 재미있고, 각 층에 사는 동물들의 특징을 잘 표현해낸 것이, 읽을수록 꼽씹을 거리가 있어서 좋다.  

무당벌레가 사는 집에선 무당벌레의 주식인 진드기를 삶아내서 먹는다든지, 다람쥐 집에선 쓰디 쓴 도토리 쥬스를 마신다든지, 달팽이가 사는 집에서 모든 가구며 놀이터가 뱅글뱅글 달팽이집처럼 생겼다든지, 거미네 집에선 윗층으로 올라가는 계단들이 모두 거미줄처럼 만들어졌다든지 하는 것들 말이다.  

더불어 숫자를 익히는 재미까지.  

그리고 또 더불어 한층 한층 올라가서 100층에 도달하는 성취감과 도치를 초대한 이가 누굴까 두근두근 설레가며 궁금해지는 긴장감까지.  

이제 꽉 찬 5살이 된 아들래미와 21개월월 딸래미까지 덩달아 '100층 짜리 집!" 하면서 빼들고 온다. 처음 사온 날은 연거푸 서너 번을 읽어줘야 해서 힘들었다. 쓩~하고 올라가는 엘리베이터에 익숙해진 어른들에게 차근차근 계단밟 아 100층까지 올라가기란 인내심을 요구하는 일이다. 그럴 때면, 각 동물들의 먹이에만 집중해서 읽어주거나 각 층을 올라가는 계단의 모양에 촛점을 맞춰서 읽어주거나, 각 층이 몇 층인지 숫자에만 촛점을 맞춰서 읽어주거나 한다. 엄마가 읽어주는 게 너무 힘들면, 다시는 이 책 꺼내주기도 싫어질 것 같아서 부린 꼼수에 홀딱 넘어가서도, 역시 즐거워하는구나.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에서 제일 힘센 수탉
이호백 글, 이억배 그림 / 재미마주 / 199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용을 대충 훝어보곤 제호가 이걸 이해하려나 싶었다. 한 때 세상에서 제일 힘센 수탉이 나이가 들면서 더 젊고 힘센 수탉에게 밀려나고, 그 때부터는 술로 세월을 보내는 할아버지 수탉의 심정을. 술에 쩔어 사는 할아버지를 지켜보다 못해, 할머니 닭이 갓 태어난 병아리 손자들이 알콩달콩 커가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할아버지의 상실감을 치유해주는 이야기를 말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샀다. 이억배선생의 그림이라면 모조건 좋아할 지경이니 순전히 엄마의 사심에서 비롯된 셈이다. 그.리.고 아이들은 항상 우리의 잣대로는 예측불가다. 깔깔대며 좋아하고, 또 읽어 달라고 졸라댄다. 더군다나 술먹고 헤롱거리는 수탉 씬을 어찌나 좋아하는지. =.=;  

술 드시고 헤롱헤롱 거리는 수탉을 보고 "왜 이래요? 이건(술) 뭐예요?" 라는 질문들에 "이건 술이라는 건데 어른들만 마시는 거야. 근데 한 병만 마시는 건데 이 수탉은 한 병, 두 병, 세 병, 네 병~ 우와 네 병. 이렇게 많이 마셨더니 헤롱헤롱 눈이 핑핑돌아가고 똑바로 못 걷는 거야!" 라고 설명해줬다. 나름 술에 대한 입문이었던 셈인데, 그 이후로는 언젠가 내가 사다 논 장수막걸리를 보고는 "엄마, 이거 술이지? 많이 먹으면 눈이 핑핑돌고 헤롱헤롱 이렇게 걷지? 어른들만 먹는거지~?"라고 한다. 아이고... 왜 이렇게 애들은 귀엽냐? 게다가 엄마 아빠가 해준 말을 어쩜 토시하나 틀리지 않고 똑같이 말하는 것인지!   

역시나 볼수록 따스함과 익살스러움이 묻어나는 그림, 최고다! 게다가 양장본이 아닌 말랑말랑한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 몸의 구멍 길벗어린이 과학그림책 5
이혜리 그림, 허은미 글 / 길벗어린이(천둥거인) / 2000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이제 저도 아이들 책의 리뷰를 쓰기 시작하네요. 아무래도 제가 읽는 책보다는 리뷰를 쓰기가 조금은 더 맘이 가벼운 걸까요? 고민하는 분들을 위해서는 젤루 도움이 되는게 후기인지라... 아이책 후기라도 열씸히 써보려합니다. ^-^

'구멍' 책 볼까? 하면 응... 끄덕끄덕하고는 금세 책장으로 달려가서 꺼내옵니다. 몇 번을 봐도 질리지도 않는지, 다 읽고 나면 또~~, 또~!연발합니다. 읽어주는 엄마가 지겨워 죽을 지경이에요. 그런데도 아이는 매번 볼 때마다 구멍을 첨 보는 듯이.. 엇엇~!! 하고 놀라면서 가리키네요. 집에 있는 샤워기를 그림이랑 연결시킬 줄도 알고... 콧구멍을 보고는 자기 코를 가리키고, 흐르지도 않는 콧물을 티슈로 닦아냅니다. 엄마는 물론.. 옆에서 장단을 맞추지요. 우와... 콧구멍에서 콧물이 나왔어?!!!

아이들이 열광한다더니, 정말 아이들의 눈에는 재미있고 신기한게 따로 있나봅니다. 울 아들은 23개월인데 아마 후회하지 않으실 듯 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개구쟁이 ㄱㄴㄷ (양장) 사계절 그림책 15
이억배 글 그림 / 사계절 / 200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3개월 우리 아들, 요즘엔 말하고 싶어서 쫑알쫑알 뭐라고 씨부렁댑니다. 반은 못알아듣는 말이지만, 저렇게 뭔가를 표현하기 시작했다는 게 어찌나 신기하고 우스운지요.

사실, kimji님의 후기를 보고 사긴 했지만, 받아보고서도 그닥 화려하거나 멋진 그림이 아니라서 뭐 그다지 좋아할까 싶었죠. 그래서 6권 같이 산 책 중에서도 좀 늦게 보여준 편인데 아이가 좋아하는 거에요. 그림을 봐가면서 사물들을 찾아내고 좋아하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ㄱ, ㄴ, ㄷ...에 맞춰 나오는 의성어들을 신이나서 따라하네요. 다다다닥.. 도깨비가 도망가요, 탈탈탈탈.. 트럭을 타고.. 이런 대목들에서는 어찌나 신나 하는지요. 다 읽고 나면, 또~, 또~ 읽어달라고 앞 페이지를 펼칩니다.

아이들은 화려하고 원색적이고 단순한 그림만 좋아할 거라는 편견?!을 깬 그림책이에요. 새록새록 볼 때마다 소박하고 따뜻함이 묻어나는 그림입니다. 조금 더 크면 이 책에서 보는 것도 읽는 것도 더 많아지겠죠?

우리 아이 또래라면 충분히 즐긴 수 있는 좋은 책인 것 같습니다. 책 사서 들려주면 반짝이는 눈으로 호기심있게 들쳐보며 가리키고.. 소리지르고.. 웃고.. 따라하는 아이들의 표정에서 엄마도 한껏 자라는 거 같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