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못 (반양장) - 자연속으로, 개정판 자연속으로 시리즈
페트리시아 윈 그림, 도날드 실버 글, 김광익 옮김 / 창조문화 / 2010년 4월
평점 :
품절


사진이 아니라 좋다. 세밀화 특유의 꽉차고 따뜻한 느낌 . 6살 아이가 어린이집서 보고는 사달라고 해서 사준 건데, 아직은 읽기에 글밥이 아주 많다. 초 2, 3은 되어야 할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 녀석 맛있겠다 - 별하나 그림책 4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 1
미야니시 타츠야 글 그림, 백승인 옮김 / 달리 / 200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귀여운 책! 사랑스러운 책! 어른 아이 할 것없이 미소를 짓게 되는 책! 

알에서 막 깨어난 안킬로사우루스가 처음 만난 건, 티라노사우루스. 먹잇감을 발견한 티라노사우루스는 "고 녀석 맛있겠다~!"라고 하지만 이 말에 반색을 하고 부벼대는 안킬로사우루스. "제 이름을 알고 있으니 제 아빠죠?"라며 찰싹 달라붙는 녀석을 어떻게 잡아먹을 수 있을까? 역시 '아빠'라는 이름 앞에서는 사람이든 티라노든 작아지게 마련인가보다. ;-) 당황한 티라노가 어영부영하는 사이, 그 관계는 굳어지고 하루하루를 같이 보내는 사이좋은 부자가 된다.  

"고 녀석 맛있겠다~!"며 다가오는 또다른 육식공룔을 물리쳐주기도하고, 아빠만의 공격비법들도 하나하나씩 전수해준다. 안킬로는 안킬로대로 아침마다 산에가서 맛난 빨간 열매를 따다준다. 자기가 젤 좋아하는  마이쮸를 엄마, 아빠에게 나눠주면서 뿌듯해하는 우리 아이들처럼. 안킬로사우루스, 너도 같은 마음인거지? 육식공룡 티라노에게 그 맛은 비록 우웩~이겠지만, 귀여워죽겠는 안킬로를 보면 울며 먹더라도, 그런 열매 한 소쿠리라도 삼킬 수 있을 거다.  

하지만, 아무리 같이 지내고 싶어도 태생적인 한계가 있으니 어쩔 수 없는 일. 아빠 티라노는 아기 안킬로와의 헤어짐을 준비한다. 진짜 아빠, 엄마를 찾아가게 하고 싶은 것. 헤어질까 두려워하는 안킬로에게 달리기 경주를 제안하고선 뒤로 슬쩍 빠져 사라지는 티라노사우루스. 진짜 엄마, 아빠를 만나서 안전해진 아기 안킬로를 뒤로 하고 가는 티라노에게는 빨간 열매가 한알 들려있다. 아기 안킬로도 언젠가 아빠가 가르쳐준 티라노같은 울음소리를 내지 않을까. 서로에게 남아 있는 따뜻한 흔적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부릉부릉 자동차가 좋아 리처드 스캐리 보물창고 1
리처드 스캐리 지음, 황윤영 옮김 / 보물창고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 실속있는 책이다.  

70여 페이지나 되는 장수에 와글와글 들어찬 그림밥을 봐도 그렇고, 호가 3살이던 2008년에 사서 아직까지 마르고 닳도록 보고 있으니 가격대비해 그 이용빈도를 따져봐도 그렇다.3살이면 남자아이들 대부분이 자동차에 홀릭하는 시기인데, 의외로 자동차에 관련된 (괜찮은) 책들이 그리 많지는 않았다. 자동차 관련 책을 검색하다가 만난 책. 요런 그림체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넓직한 판형에 아기자기 재밌을 것 같으니 어디 한번~하는 맘으로 샀더랬다.   

페이지마다 빽빽하게 자동차들이 그득하니 아이의 눈에는 이게 웬 별천지인가 싶은지 눈이 반짝반짝 빛난다. 증기 롤러니 굴삭기니 덤프 트럭이니 하는 낯선 차 이름을 외는 것도 순식간이다. 실재하는 자동차만 등장하냐 하면 그렇지도 않다. 연필차, 치즈차, 호박차, 닭을 쫒는 늑대차 등등이 마구 등장해서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말하자면, 모든 것이 가능한 그런 세계를 꿈꾸는 행복을 선사한다. 사실, 어릴 때는 그런가보다 하더니, 요즘엔 이런 차들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걸 자기도 다 안다는 듯 거만하게, 자신만만하게 깔깔깔거리며 그 농담을 알아차린다.    

차를 종류별로 나라비 세운 것이 아니라 돼지가족의 소풍이라는 큰 스토리라인을 따라, 가는 곳마다 아기자기하고 위트있게 꾸며진 상황들이 재미를 더한다. 말썽꾸러기 딩고를 플러시 경관과 함께 쫒아 본다든지, 페이지마다 교묘하게 숨어 있는 노랑이를 찾는다든지 하는 것들은 몇번을 들쳐봐도 지겹지 않게 하는 또 다른 재미 요소다.  

아이 덕에, 나도 함께 재밌는 세상을 구경했다. 부릉부릉 와글와글 신나는 자동차 세상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팥죽 할멈과 호랑이 네버랜드 우리 옛이야기 1
박윤규 지음, 백희나 그림 / 시공주니어 / 200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첨엔 표지에 선 할머니가 어쩐지 좀 무서워보였는데, 애들이 좋아해서 그런지 이제 나도 덩달이 좋아지네. 이 말없는 할머니가 말야.  

팥밭에서 일을 하고 있던 할멈에게 호랑이가 다가와 널 잡아먹겠다고 했지. 할멈이 그럼 이 팥은 누가 거두냐며, 이거 거둬서 팥죽이라도 먹고 날 잡아 먹으라 하자, 호랑이가 과연 그렇다며 돌아섰어. 시간이 흘러 펑펑 눈이 오는 날이 되니, 팥죽을 끓이던 할멈이 울기 시작하지. 호랑이가 올 때가 됐거든. 그러자 어디서 나나탄 밤톨인지, 자라인지, 송곳인지, 물찌똥인지, 돌절구인지, 멍석인지, 지게인지가... 할멈 팥죽 한사발 얻어먹곤 내가 안 잡아먹히게 해줄게하는 거지. 호랑이가 나타나서 할멈을 잡아먹겠다고 하자, 정말 요녀석들이 정확하고도 절묘한 타이밍과 각자의 재능을 이용해서 합동으로 멋지게 해치우는 거라. 박진감넘치고 숨막히는 호랑이 퇴치장면일세.  

호와 해는 깔깔깔, 어떤 녀석이 어떤 식으로 나타나서 호랑이는 혼내주는지 궁금해서 책을 넘기기가 바빠. 물론 이젠 그 순서까지 다 외워버렸지만. 박진간 넘치는 장면은 엄마도 호들갑스럽게 목소리도 크게 호랑이가 최후를 맞이하는 장면에서는 으악~하는 비명도 한번 질러주고. 정성을 다해서 읽어주고나면 왠지 후련하고 속시원한 책일세 그랴. 옛날 이야기의 매력은 암만 봐도, 암만 읽어도 질리지 않는다는 거지. 참 신기하단 말야. 

백희나는 언제나 이야기 분위기에 적절한 소재를 잘 활용해서 만든단 말야. 그래서 새로워보이고, 또 참 정성스러워보인단 말이지. 한겨울에 산 책을 이제서야 끄쩍. 눈이 펑펑오는 날엔 들음 왠지 아파트 문 밖에라도 호랑이가 서성거리고 있을 것 것 같단 말야.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메리 크리스마스, 늑대 아저씨!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146
미야니시 타츠야 글 그림, 이선아 옮김 / 시공주니어 / 2002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고 녀석, 맛있겟다>의 작가인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육식공룡 티라노사우누스와 빨간 꼬맹이 초식공룡 안킬로사우루스와의 우정을 너무 따뜻하게 그리고 있었다. 물론 현실적으론 당치도 않은 일이지만. 그런 당치도 않게 먹이사슬을 무시한 우정은 이 책에서도 펼쳐진다.  

이번에는 아기 돼지들과 늑대 이야기다. 크리스마스 이브날, 파티 준비로 항창 들떠있는 돼지를 발견한 늑대가 돼지들을 덮친다. 하지만, 의기양양 달려가다 그만 넘어려버리는 바람에 큰 부상을 당하게 되고 붕대로 입까지 봉하게 된 늑대는 무슨 말을 해도 아기 돼지 귀에는 계속 우우... 거리기는 소리로만 들린다. 우우... 거리는 말을 미안해서 사과하는 말이라고 자기식대로 해석하는 아기 돼지들은 괜찮다며 정성껏 늑대를 보살펴준다. 심지어 크리스마스 선물이라며 빨간 손장갑을 놓고는 아무렇지도 않게 나가는 아기 돼지, 그 당당하고도 순진한 뒷모습에 어찌 반하지 않을 수 있을까! 결국 빨간 손장갑을 끼고 붕대를 풀면서 돼지집을 나서는 늑대도 감동하지 않을 수 없었을리라. 어디서든 진심은 통하니깐.  

마지막 책장을 덮을 때 가슴은 따뜻해지고 입가엔 미소가 잔잔히 번진다는게 이 작가의 좋은 점이다.  

*작년에 크리스마스라고 애들 책 주문하면서, 옆에 있는 부장님 아들래미 주라고 사줬더니, 여적 회사 책꽃이에 꽃혀있는 그 분의 무심함이라니. 아. 빈정상해. ㅠ..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섬 2011-02-17 01: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녀석, 맛있겠다>를 오늘에서야 봤거든요. 정말 좋더라구요. 우리 아들도 무척 좋아하구요. 그런데 이 책도 참 재밌겠네요.^^

북극곰 2011-02-24 09:06   좋아요 0 | URL
크리스마스 시즌에 읽어야 제 맛일텐데.요렇게 짦은 글에도 제가 게을렀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