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내 멋대로 사진찍기
김윤기 지음 / 들녘 / 200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테크닉 혹은 이론 위주의 입문서와는 다르게, 필요한 만큼만 테크닉과 이론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이 책의 장점이라면, '아마추어 정신'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저자의 개인적인 경험담에서 뿐만 아니라, 장비, 촬영, 보정, 정리, 전시에 이르는 모든 꼭지에 저자의 아마추어적인 정신은 곱게 스며들어 있습니다.

* 아래는 개인적인 편의를 위해, 내용을 재구성해 편집한 것입니다.
------------------

# 아마추어 사진가

- "아마추어가 프로보다 실력이 못해야 할 이유는 없다."
- "나는 내 사진이 작품이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 그냥 사진이며, 그것 자체로 가치가 덜하다고 생각지 않는다."

# 장비

- "사진 장비란 사진을 찍기 위한 도구에 불과하다. 부족함이 없다면 욕심 낼 필요가 없다."

(렌즈)
- "줌렌즈는 단렌즈에 비해 크고 무겁고 비싸다."
- "색을 좌우하는 것은 결국 빛이다. 그 다음으로 필름이나 필터. 그런 조건들 뒤에 비로소 렌즈가 색감의 차이를 좌우한다."
- 꼭 AF가 MF보다 나은 것은 아니다.
- 24밀리(화각이 넓어서 주변 사람들은 자신을 찍고 있는 줄 모른다.) / 35밀리: 2-3 판형 / 50밀리 / 180밀리

(필터)
- "필터만은 늘 새것, 비싼 것을 쓴다. 그러나, 빛이 좋을 때는 필터를 안 끼우고, 그냥 '알 렌즈'로 찍는 것이 제일 낫다."

(노출)
- 노출: "어떤 카메라든, 노출계가 어떤 방식으로 빛을 측정하는지 그 원리를 알면 된다."

# 자세

1. 기다려서 찍어라.

- "종착역이라 열차가 떠난 뒤에 플랫폼엔 아무도 남아 있지 않았다. 조금 기다려 들어오는 기차를 넣어서 찍었다."
- "미리 거리를 맞추고 초점이 노인의 안경테에 맞아떨어지는 순간 셔터를 눌렀다."
- "물총을 쏘는 아이에 거리를 맞추어 놓고 기다리다가 맞아떨어지는 순간 셔터를 눌렀다."
- "멀리 말 탄 사람이 움직여 내가 원하는 위치에 들어오기를 기다려 셔터를 눌렀다."

2. 생각하고 찍어라.

- "나중에 괜히 찍었다는 생각이 들 사진을 아예 찍지 않을 줄 아는 것도 실력이다."
- "(짐 브란덴버그) 매일 그날에 허용된 단 한 컷으로 어떤 사진을 찍을지 생각하고, 아무리 좋은 것을 보아도 스스로의 약속을 지켰다."

# 구도

1. 프레임을 비워라.

# 소재

1. 빛을 염두해서 찍어라.

- "빛을 본다는 것은 그림자를 보는 일과 다름없다."
- "빛을 보고 느끼는 것, 사진을 하면서 만나게 되는 커다란 발견이다."

2. 거리 사진

- "거리에는 반복과 변주가 이어진다."
- "거리 사진이 어수선하게 나오는 것은, 기다리지 않고 보이는 대로 서둘러 찍기 때문이다."

3. 리얼리즘

- "사람들의 삶이 늘 괴롭고 고통스러운 것은 아니다."
- "인간의 강인함, 생명력, 그 자체가 리얼리즘이다."

# 정리

- 보정은 필름에서 잃어버린 것을 되찾기 위해서 필요하다.
명도 조절(Images/Adjustment/Level) - 크기 조절 - 언샾마스크(Amount:100/Radius:1.0/Threshold:2)
어도브 감마(보정 소프트웨어)
- 컬러 매니지먼트: 기계 색감 보정 / 컬러 프로파일: 국제색채협의에서 정한 색감의 표준 규격

# 어휘

- 브라케팅: 실수할 경우에 대비해서 같은 장면을 여러 장 찍는 것.
- 프로토타입: 원형
- 르포르타쥬: 보고식, 르포(준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진기자 정경열 사진을 말하다 - 디카 폰카족도 즐기는 좋은 사진 찍기
정경열 지음 / 조선일보사 / 2004년 9월
평점 :
품절


# 사진기자의 세계

- 포토라인
- 석양주
- 일본식 은어와 호칭

# 보도사진의 이슈

- (사회성) 사진 한장의 힘
- (윤리) 케빈 카터(수단 난민촌)
- (초상권) 공인
- (저작권)
- (연출사진) 언론의 신뢰성(계절 사진/송신년호 사진)

# 사진의 역할

- 텍스트를 압도하는 이미지의 힘
- 앤드리어스 파이닝거 "말과 문자와의 차이 때문에 생긴 간극을 연결"
- 매그넘: 로버트 카파,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데이브 세이무어, 조지 로저 - 카파와 브레송

# 사진테크닉

- 슬라이드쇼: 노플래시
- 내리는 눈: 배경 어둡게
- 셔터스피드: 1/500
- TV화면: 셔터스피드 1/30 이하
- 적목현상: 플래시와 안구
- 플래시: 거울 앞에서 금지
- 야경: 저속 셔터 스피드 1/15~30분
- 유리, 거울, 수면, 상징물, 그림자
- 주밍
- 실루엣: 배경에 노출을 맞춘다.
- 테마의 결정
- 저속 셔터의 흔들림 사진
- 하이 앵글/로우 앵글/대각선
- 안경: 눈동자가 투명하게 보이는 앵글
- 여백: 바라보는 쪽과 뒤쪽
- 몰카: 창문이나 문을 끼고
- 렌즈는 원으로 닦는다
- 회의 참석자들의 행동은 미리 예상해두라.

# 용어

- ISO: 감도
- CCD: 필름의 역할
- 화소: 색상정보를 얼마나 많이 담느냐
- 초당 프레임: 셔터 스피드
- 스트로보
- 바운스: 반사조명, 인공조명을 부드럽게 하기 위해 사용
- 패닝: 피사체의 속도와 같은 속도로 움직이면서, 느린 셔터스피트로 촬영
- 장노출: 어두운 곳에서 촬영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앙드레 케르테스 열화당 사진문고 9
노엘 부르시에 지음, 이영준 옮김, 앙드레 케르테스 사진 / 열화당 / 2003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 앙드레 케르테스

- 헝가리 출신
- 1915년 오스트리아-헝가리군에 징집되어 러시아와 폴란드 전선에 자원
- 1925년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이 무너지면서 파리로 이주, 파리에서 다양한 예술가들과 교우
- 1926년 라이카 출시
- 1927년 첫 전시회
- 1936년 미국으로 이주

# 작풍

초현실주의(왜곡)
연출(보정, 잘라내기) 사진

# 테마

- 시선의 반전: 바라보아지는 것이 아닌, 바라보는 것
- 일부: 사물의 일부, 신체의 일부(손)
- 기하학적 구조: 건물의 기하학적 구조(광장, 지붕, 계단)
- 일상의 역설: 익숙한 것을 낯설게
- 물에 비친 풍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